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미디어 알고리즘의 욕망 : 자동화된 미디어는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바꾸는가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Andrejevic, Mark, 1964- 이희은, 李熙銀, 1969-, 역
서명 / 저자사항
미디어 알고리즘의 욕망 : 자동화된 미디어는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바꾸는가 / 마크 안드레예비치 지음 ; 이희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Culture Look,   2021  
형태사항
363 p. ; 22 cm
총서사항
방송문화진흥총서 ;215
원표제
Automated media
ISBN
9791185521992
서지주기
참고문헌(p. 329-359)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Information technology --Social aspects Digital media --Social aspects Automation Information society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6009
005 20211018135656
007 ta
008 211015s2021 ulk b 001c kor
020 ▼a 9791185521992 ▼g 93300
035 ▼a (KERIS)BIB000015961950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02.23/1 ▼2 23
085 ▼a 302.231 ▼2 DDCK
090 ▼a 302.231 ▼b 2021z8
100 1 ▼a Andrejevic, Mark, ▼d 1964-
245 1 0 ▼a 미디어 알고리즘의 욕망 : ▼b 자동화된 미디어는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바꾸는가 / ▼d 마크 안드레예비치 지음 ; ▼e 이희은 옮김
246 1 9 ▼a Automated media
260 ▼a 서울 : ▼b Culture Look, ▼c 2021
300 ▼a 363 p. ; ▼c 22 cm
490 1 0 ▼a 방송문화진흥총서 ; ▼v 215
504 ▼a 참고문헌(p. 329-359)과 색인수록
650 0 ▼a Information technology ▼x Social aspects
650 0 ▼a Digital media ▼x Social aspects
650 0 ▼a Automation
650 0 ▼a Information society
700 1 ▼a 이희은, ▼g 李熙銀, ▼d 1969-, ▼e▼0 AUTH(211009)118290
830 0 ▼a 방송문화진흥총서 ; ▼v 215
900 1 0 ▼a 안드레예비치, 마크,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31 2021z8 등록번호 11185408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1-1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2.231 2021z8 등록번호 1513570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31 2021z8 등록번호 11185408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1-1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2.231 2021z8 등록번호 1513570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데이터로 생산하는 환경에 익숙해지고 있다. 스마트폰으로는 방역에 필요한 거의 모든 정보가 전달되며, 학교 교육은 인간 사이의 거리를 멀리 두는 대신 인간과 기계와의 거리를 가까이하는 방식으로 재편되고 있다. 팬데믹 상황이 길어질수록 택배 노동자들의 움직임 하나하나는 관리 가능한 데이터 정보로 변환되고, 미디어는 알고리즘 생성을 통해 개인을 수용자가 아니라 표적(타깃)으로 취급하고 있다.

우리는 흔히 ‘알고리즘이 나를 어딘가로 이끌었다’며 마치 알고리즘이 인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작동하는 것처럼 오해하곤 한다. 포털이나 유튜브는 나의 취향 파악을 마친 것처럼 내가 보아야 할 뉴스나 오락물을 제공해 주고, 검색 엔진과 온라인 쇼핑몰은 마치 나의 욕망과 필요를 미리 알기라도 하듯 사야 할 상품 목록을 보여 준다. 하지만 모든 자동화는 철저하게 인간과 기계와 환경의 관계 속에서 이루어지며 그래서 더욱 사회적이고 정치적이다. 《미디어 알고리즘의 욕망》은 자동화된 미디어의 전형적인 방식이 우리 일상에 얼마나 깊이 들어와 있는지를 보여 주며 이에 대해 좀 더 비판적인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왜 우리는 ‘자동화된 미디어’라는 환상에 빠져 있는가?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데이터로 생산하는 환경에 익숙해지고 있다. 스마트폰으로는 방역에 필요한 거의 모든 정보가 전달되며, 학교 교육은 인간 사이의 거리를 멀리 두는 대신 인간과 기계와의 거리를 가까이하는 방식으로 재편되고 있다. 팬데믹 상황이 길어질수록 택배 노동자들의 움직임 하나하나는 관리 가능한 데이터 정보로 변환되고, 미디어는 알고리즘 생성을 통해 개인을 수용자가 아니라 표적(타깃)으로 취급하고 있다.
우리는 흔히 ‘알고리즘이 나를 어딘가로 이끌었다’며 마치 알고리즘이 인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작동하는 것처럼 오해하곤 한다. 포털이나 유튜브는 나의 취향 파악을 마친 것처럼 내가 보아야 할 뉴스나 오락물을 제공해 주고, 검색 엔진과 온라인 쇼핑몰은 마치 나의 욕망과 필요를 미리 알기라도 하듯 사야 할 상품 목록을 보여 준다. 하지만 모든 자동화는 철저하게 인간과 기계와 환경의 관계 속에서 이루어지며 그래서 더욱 사회적이고 정치적이다. 《미디어 알고리즘의 욕망》은 자동화된 미디어의 전형적인 방식이 우리 일상에 얼마나 깊이 들어와 있는지를 보여 주며 이에 대해 좀 더 비판적인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알고리즘이 나를 이끌었다?

데이터 기반의 네트워크 시대를 맞아 감시 사회가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작동하고 있다. 미디어와 감시 사회와 권력이라는 주제로 오랫동안 연구해 온 미디어학자 마크 안드레예비치가 쓴 이 책은 소셜 미디어와 검색 엔진, 그리고 전쟁과 선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례를 통해 점차 정교해지는 자동화된 미디어의 양상을 살핀다. 이를 통해 디지털 감시와 데이터 알고리즘에 의한 의사 결정이 어떻게 새로운 권력과 통제 방식으로 자리하는지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여 준다.
세상이 급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도 우리 인간은 생각보다 훨씬 더 뿌리 깊은 공공성의 신뢰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자동화된 미디어가 강조하는 개인 맞춤형이라는 편리는 온 세계에 대한 포괄적 감시를 허용하는 근거로 작용할 뿐이다. 다가올 미래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몰라 자동화된 미디어에 의존하는 것은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도리어 사안을 선별하고 인과 관계를 분석하며 서로 숙의하는 인간의 사회적 능력 발휘의 시공간만 점차 감소할 것이다. 아울러 자동화된 미디어의 이해관계와 득실을 따지기보다는, 자동화된 미디어의 흐름이 뚜렷해지는 지금이야말로 인간이 지적, 문화적, 사회적 능력을 최대치로 발휘해야 하는 때임을 저자는 역설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마크 안드레예비치(지은이)

호주 모내시대학교 미디어학과 교수이며, 미디어-영화-저널리즘 학부에서 자동화사회전문위원회Automated Society Working Group를 이끌고 있다. 지난 20여 년 동안 미디어와 감시 사회와 권력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쳐왔으며, 현재 데이터 마이닝과 온라인 감시 사회에 대한 사회문화적 함의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후 미국 콜로라도대학교에서 미디어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교수, 슬로베니아 마리보르대학교 교환 교수, 호주 퀸스대학교 교수 등을 지냈다. 감시와 대중문화와 디지털 문화에 대한 여러 논문과 책을 썼다. 책으로는 《리얼리티 TV: 관찰된다는 것Reality TV: The Work of Being Watched》(2004), 《i스파이: 상호 작용 시대의 감시와 권력iSpy: Surveillance and Power in the Interactive Era》(2007), 《정보 과잉: 과도한 정보가 우리가 생각하고 이해하는 방식을 어떻게 바꾸는가Infoglut: How Too Much Information is Changing the Way We Think and Know》(2013) 등이 있다.

이희은(옮긴이)

조선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미국 아이오와대학교에서 미디어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디어와 문화연구, 영상 커뮤니케이션, 정체성과 테크놀로지, 일상의 삶과 윤리적 가치의 문제 등을 연구하고 있다. 저서로는 Medi@sia: Global Media/tion In and Out of Context(공저), 《커뮤니케이션의 새로운 은유들》(공저), 《디지털, 테크놀로지, 문화》(공저) 등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자연과 미디어: 고래에서 클라우드까지, 원소 미디어의 철학을 향해》, 《테크놀로지의 몸》, 《인간의 인간적 활용》(공역), 《마르크스, TV를 켜다》(공역)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자동화의 주체
2장 자동화의 편향
3장 자동화된 문화
4장 선점
5장 조작 도시
6장 프레임 없음
7장 자동화의 욕망

관련분야 신착자료

DeVito, Joseph A (2021)
Wahl-Jorgensen, Karin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