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액트리스원 ; 액트리스투 : 국민로봇배우 1호 : 악역전문로봇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진새
Title Statement
액트리스원 : 국민로봇배우 1호 ; 액트리스투 : 악역전문로봇 / 정진새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이음,   2021  
Physical Medium
111 p. ; 19 cm
Series Statement
이음희곡선
ISBN
9791190944168 9788993166699 (세트)
General Note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는 2019년 4월 5일부터 4월 13일까지 신촌극장에서 초연되었고,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로봇」은 2020년 6월 27일부터 7월 5일까지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초연되었음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한국 현대 희곡[韓國現代戱曲] 연극 각본[演劇脚本]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5249
005 20211012102100
007 ta
008 211007s2021 ulk 000cd kor
020 ▼a 9791190944168 ▼g 04810
020 1 ▼a 9788993166699 (세트)
035 ▼a (KERIS)BIB000015840961
040 ▼a 211040 ▼c 211040 ▼d 211009
082 0 4 ▼a 895.725 ▼2 23
085 ▼a 897.27 ▼2 DDCK
090 ▼a 897.27 ▼b 정진새 액
100 1 ▼a 정진새
245 1 0 ▼a 액트리스원 : ▼b 국민로봇배우 1호 ; ▼a 액트리스투 : ▼b 악역전문로봇 / ▼d 정진새 지음
260 ▼a 서울 : ▼b 이음, ▼c 2021
300 ▼a 111 p. ; ▼c 19 cm
490 1 0 ▼a 이음희곡선
500 ▼a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는 2019년 4월 5일부터 4월 13일까지 신촌극장에서 초연되었고,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로봇」은 2020년 6월 27일부터 7월 5일까지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초연되었음
650 8 ▼a 한국 현대 희곡[韓國現代戱曲]
650 8 ▼a 연극 각본[演劇脚本]
830 0 ▼a 이음희곡선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27 정진새 액 Accession No. 15135689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이음희곡선. 그 15번째 작품으로 두 작품은 로봇과 연극을 소재로 한 1인극으로, 각각 신촌극장과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초연될 때부터 독특한 소재로 주목을 받았다. 두 작품의 주연이자 유일한 배우인 성수연은 2019년 백상예술대상에서 ‘젊은연극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두 작품은 국립극단의 2021년 프로젝트 [SETUP 202]를 통해 처음으로 같은 무대에 오른다.

연극과 로봇의 조합은 낯선 것처럼 보이지만, ‘로봇’이라는 단어가 처음 사용된 매체가 100여 년 전 카렐 차페크의 희곡 『R.U.R.』이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로봇이 나오는 연극은 오히려 전통에 가까운 셈이다. 1920년 차페크의 작품 속 로봇이 당시 유럽 사회에서 전체주의에 물든 군중을 반영했다면, 2021년 정진새의 작품 속 로봇들은 배우다. 이들은 현실의 문제를 날카롭게 드러내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으며 연극의 쓸모와 미래를 묻는다.

무대에 선 로봇, 연극의 쓸모를 묻다
이음희곡선 15번째 작품,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 /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로봇』 출간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이음희곡선. 그 15번째 작품으로 정진새의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와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로봇」이 한 권으로 묶여 출간되었다. 두 작품은 로봇과 연극을 소재로 한 1인극으로, 각각 신촌극장과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초연될 때부터 독특한 소재로 주목을 받았다. 두 작품의 주연이자 유일한 배우인 성수연은 2019년 백상예술대상에서 ‘젊은연극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두 작품은 국립극단의 2021년 프로젝트 [SETUP 202]를 통해 처음으로 같은 무대에 오른다.

연극과 로봇의 조합은 낯선 것처럼 보이지만, ‘로봇’이라는 단어가 처음 사용된 매체가 100여 년 전 카렐 차페크의 희곡 『R.U.R.』이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로봇이 나오는 연극은 오히려 전통에 가까운 셈이다. 1920년 차페크의 작품 속 로봇이 당시 유럽 사회에서 전체주의에 물든 군중을 반영했다면, 2021년 정진새의 작품 속 로봇들은 배우다. 이들은 현실의 문제를 날카롭게 드러내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으며 연극의 쓸모와 미래를 묻는다.

“애초에 자의식이 있으니까 인간 연기에는 이미 한계가 있는 거야!”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


2029년, 대배우 성수연의 간병로봇이던 액트리스원은 침체기에 있던 한국 연극계에 혜성처럼 등장해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는다. 그가 맡을 수 있는 배역에는 한계가 없고, 무대에서 펼치는 연기는 어떤 인간배우보다도 관객을 크게 감동시킨다. 하지만 인간 고유의 영역이라 여겨졌던 연극계에서 과연 연기하는 로봇은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이번에 선보이는 프로젝트는 바로, 연극 복원사업입니다.”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로봇」


2120년 자연사박물관, 고고학 인턴 성연수가 복원하려는 것은 이제는 사라져버린 연극이다. 그는 100여 년 전, 아직 무대와 배우, 관객이 존재하던 때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로봇배우 1호였던 액트리스원이 사라지고 4년 후, 참사를 막은 ‘국민영웅’으로 대중 앞에 나타나 악역전문배우가 된 액트리스투의 이야기다.

동시대 작가들의 연극을 ‘읽는’ 즐거움, 이음희곡선

희곡은 가장 오래된 문학이다. 고대 그리스의 희곡들부터 세계 곳곳의 연희와 연극의 전통에는 무대와 사람 사이 징검다리가 되어준 글들이 존재한다. 그 오랜 옛날부터 지금까지 희곡은 공연을 위한 대본이면서 사람들이 책처럼 읽는 문학이기도 했다. 희곡을 읽는 사람들이 줄어들고 연극의 전통이 희미해진 오늘날, 이음희곡선은 희곡이 독자들을 다시 만나기 위한 새로운 시도다. 15번째 작품 출간을 맞아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 /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배우』는 새로운 표지와 판형으로 독자를 찾아간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진새(지은이)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극학과를 졸업했다. SF연극을 표방하며 <브레인 컨트롤>, <세월호 오브 퓨처패스트>, <시골여자>, <액트리스 원-투>,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통합사회탐구 영역> 등을 썼다. 설정과 설명으로 가득한 연극을 상상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액트리스원: 국민로봇배우 1호
액트리스투: 악역전문로봇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