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커피 세계사 + 한국 가배사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길상
Title Statement
커피 세계사 + 한국 가배사 / 이길상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푸른역사,   2021  
Physical Medium
423 p. : 삽화 ; 23 cm
ISBN
9791156122012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p. 385-392)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2463
005 20210915142636
007 ta
008 210915s2021 ulka b 001c kor
020 ▼a 9791156122012 ▼g 03900
035 ▼a (KERIS)BIB000015915535
040 ▼a 211029 ▼c 211029 ▼d 211009
082 0 4 ▼a 641.3373 ▼2 23
085 ▼a 641.3373 ▼2 DDCK
090 ▼a 641.3373 ▼b 2021z4
100 1 ▼a 이길상
245 1 0 ▼a 커피 세계사 + 한국 가배사 / ▼d 이길상 지음
246 3 ▼a 커피 세계사 한국 가배사
260 ▼a 서울 : ▼b 푸른역사, ▼c 2021
300 ▼a 423 p. : ▼b 삽화 ; ▼c 23 cm
504 ▼a 참고문헌(p. 385-392)과 색인수록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41.3373 2021z4 Accession No. 1212580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교육학자에서 커피 인문학자로 변신 중이라 자처하는 지은이가 쓴 이 책은 여느 커피사 책과 다르다. 기원, 제법 등 커피 자체뿐 아니라 커피문화를 짚어낸 점이 그렇고, 무엇보다 최초 음용자에서 커피농장까지 한국의 커피사를 한눈에 정리한 덕분이다. 많은 커피사가 에티오피아와 칼디라는 목동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지은이는 이 같은 ‘정석’을 밟으면서도 커피를 둘러싼 흥미로운 이야기를 놓치지 않는다. 다양한 화제를 통해 그윽한 풍미와 한 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책이다.

‘아메리카노’에서 커피 믹스, 모카에서 강릉까지
다른 커피사와는 다른 인문향이 물씬


우리나라는 2018년 기준 커피 수입량이 세계 6위였다. 성인 1인당 연간 약 353잔의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나 세계 1인당 커피 소비량 132잔의 3배 가까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가히 ‘커피공화국’ ‘커피 대국’이라 할 만하다. 그러니 커피 감식안이 문화인의 한 증표로 치부되거나 역사, 제법 등 커피와 관련된 책도 숱한 것이 당연하다. 한데 교육학자에서 커피 인문학자로 변신 중이라 자처하는 지은이가 쓴 이 책은 여느 커피사 책과 다르다. 기원, 제법 등 커피 자체뿐 아니라 커피문화를 짚어낸 점이 그렇고, 무엇보다 최초 음용자에서 커피농장까지 한국의 커피사를 한눈에 정리한 덕분이다.

달콤-모카 커피와 김홍집의 ‘최신상’
많은 커피사가 에티오피아와 칼디라는 목동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지은이는 이 같은 ‘정석’을 밟으면서도 커피를 둘러싼 흥미로운 이야기를 놓치지 않는다. 모카커피 이야기가 그렇다. 16세기 후반경 세계 커피 무역의 중심이 예멘의 모카항이었기에 모카가 커피 또는 커피 무역의 상징이 되었는데 18세기 자바 커피가 ‘모카’와 같은 달콤한 맛이 나지 않아 초콜릿 등을 가미해 마시면서 이런 류의 커피를 ‘모카 커피’로 불렀단다(51쪽). 그런가 하면 조선의 대미외교를 거들었던 퍼시벌 로웰이 1884년 경기도 관찰사 김홍집의 한강변 별장에 초대받아 ‘최신상’인 커피를 후식으로 마셨다는 사실은 조미 ‘밀월’의 상징으로 해석될 수 있다.

씁쓸-산업혁명의 여파와 카페의 풍기문란
커피하우스는 ‘페니대학’ 또는 ‘불온사상의 온상’으로 불릴 만큼 사회적 역할을 했다. 프랑스 사상가 몽테스키외는 “커피는 많은 바보들이 일시적으로나마 현명한 행동을 하게 만든다”고 했을 정도다. 하지만 거기엔 입맛 쓴 일화도 있었으니 산업혁명 이후 간편한 먹을거리를 찾던 공장 노동자들은 알코올이 들어 있는 맥주나 긴 조리 시간이 필요한 스프보다는 정신을 맑게 해주고 간편히 마실 수 있는 커피를 아침 식사 대용으로 즐기게 되었다(132쪽). 일제강점기인 1931년 각각 러시아와 독일 여자를 고용해 ‘에로 서비스’를 제공하던 유명 카페 ‘미인좌’와 ‘아리랑’이 벌금 처분을 받은 사례(224쪽) 또한 쓴맛을 남긴다.

풍미-최초의 카페 광고음악 〈커피 칸타타〉와 비엔나 커피
커피는 예술의 동반자이기도 했다. 일례로 바흐의 〈커피칸타타〉는 최초의 카페 광고음악이라 할 수 있다. 그가 이끌던 대학생 연주단체 콜레기움 뮤지쿰의 정기연주회가 열리던 짐머만 카페를 위해 만든 곡이기 때문이다. 1975년 문을 연 명동의 ‘카페 까뮤’에서 처음 소개한 비엔나 커피는 젊은이들이 줄지어 먹을 정도였다. 그 비엔나 커피가 원래 명칭이 ‘한 마리 말이 끄는 마차’란 뜻의 아인슈페너로, 마부들이 추운 겨울에 손님을 기다리며 마차 위에 앉아서 뜨거운 커피 위에 설탕을 넣고 생크림을 듬뿍 올려서 마신 것에서 유래했단다(72쪽). 커피향을 짙게 해주는 일화 아닌가.

여유-만들어진 커피 브레이크와 혁명의 뒤끝
더운 여름, ‘아아’ 곧 묽은 커피와 얼음이 만난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즐기는 여유는 선물 같다. 한데 ‘아메리카노’는 2차 대전 당시 군용 커피에 길든 퇴역 군인들로 인해 붐이 일어났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고단한 직장생활에서 숨을 돌리는 ‘커피 브레이크’는 광고의 산물이란다. 행동주의 심리학자 존 왓슨이 1921년 광고회사에 입사한 후 자신이 맡았던 맥스웰하우스의 커피 판촉을 위해 기획한 개념이 추후 미국 직장문화의 하나로 자리 잡은 것이다(167쪽). 커피 한 잔의 여유에 관한 ‘신화’는 우리나라에도 있었다. 5?16쿠데타 직후인 1961년 5월 29일 다방협회는 스스로 커피 판매를 중지하고 국산 차의 질 향상과 보급에 힘쓰기로 결의했다. 생활 검소화와 외래용품 배격을 통해 혁명과업 수행에 발맞추기 위해서였다(315쪽). 커피와 라이프의 밸런스를 뜻하는 ‘커라밸’까지 등장한 요즘 보면 딴 나라 이야기 같다.

다양한 화제를 통해 그윽한 풍미와 한 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이 책은 한마디로, 다른 커피사 책과는 다른 커피사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길상(지은이)

연세대학교, 한국학중앙연구원을 거쳐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에서 교육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교수로 재직하며 단행본 《20세기 한국교육사》(2007,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세계의 교과서 한국을 말하다》(2009), 《한국교육 제4의 길을 찾다》(2019, 세종도서) 등을 썼고, 역서로 《세계의 역사교육 논쟁》(2015, 공역)을 냈다. 10년 전 바리스타 자격증 시험 준비를 시작하며 커피 역사 공부에 빠져들었다. 최근 한국커피협회 학술지 《한국커피문화연구》의 편집위원을 맡았고, 이 학술지에 〈우리나라 커피 역사의 기원 고찰〉이라는 논문을 발표하였다. leegs@aks.ac.kr, nawoolee7@daum.net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커피를 만나다

1부
01_커피 탄생 설화가 만들어지기까지
커피의 탄생은 수수께끼|커피나무의 고향은 에티오피아|커피 음료의 기원
02_이슬람 커피 문화의 탄생: 중국차의 영향
중국차가 보여 준 커피의 길|카이르 베이의 커피 탄압설|쿠프릴리의 커피 탄압설|커피 탄압의 역사=가공의 역사|야생 식물에서 경작 식물로|모카 커피의 전설
03_유럽에 전해진 커피 이야기와 커피 향
커피 이야기, 유럽에 전해지다|이슬람 음료 커피에 대한 유럽인의 거부감|유럽인의 코와 입을 자극한 커피
04_제국주의와 자바 커피의 탄생
고향을 떠난 커피나무|자바 커피를 탄생시킨 비첸|막 내린 예멘의 커피 독점
05_인도양, 대서양을 건너 브라질로
카리브해에 심어진 ‘고귀한 커피나무’|프랑스 왕실의 커피, 부르봉 커피|세인트헬레나에 뿌려진 커피 씨앗|사랑과 음모의 전설, 브라질 커피
06_노예가 만든 커피, 커피가 만든 혁명
아프리카 노예의 눈물로 자란 중남미 커피|카페에서 시작된 프랑스혁명|커피와 함께한 미국의 독립전쟁
07_차를 택한 영국, 커피를 택한 대륙
커피를 버리고 차를 선택한 영국|〈커피 칸타타〉를 탄생시킨 프로이센|카페 천국 오스트리아|북유럽으로 번진 커피 소비

2부
08_커피의 대중화와 나폴레옹
산업혁명이 만든 커피의 대중화|치커리 커피를 마시는 파리지엔느|커피 섬 세인트헬레나의 나폴레옹
09_커피 소비의 리더 미국, 거대 생산국 브라질
커피 소비의 리더 미국의 등장|커피 생산의 거인 브라질의 등장
10_전쟁, 커피 그리고 커피 전쟁
소비자 대표와 생산자 대표의 전쟁|가짜 커피와의 전쟁|제1차 세계대전, 저소비와의 전쟁|신흥 커피 생산국 사이의 전쟁|대공황과 가격 폭락|제2차 세계대전, 커피 맛과의 전쟁|에스프레소와 인스턴트커피의 전쟁

3부
11_1861년 4월 7일 한양에 배달된 커피
동아시아에 등장한 커피/ 철종 11년 춘 3월 커피를 주문하다|주문한 지 1년 1개월 1일 만에 배달된 커피
12_조선 최신상 커피의 유행
신문에 등장한 첫 커피 기사|조선 ‘최신상’ 음료, 커피|조선 최초의 커피 광고와 커피하우스|고종 황제 커피 독살 기도사건
13_끽다점 풍경
끽다점이 연 20세기 조선|식민지 초기 끽다점 풍경|끽다점 붐과 광고 홍수
14_카페 전성시대
카페의 등장과 융성|악惡카페와 공설카페
15. ‘모뽀’, ‘모껄’ 그리고 제비다방의 추억
다방의 출현|이상의 제비다방|조선의 다방은 ‘조선만의 그것’
16_융 드립하는 현모양처
유행하는 커피 상식|융 드립하는 현모양처|아이들도 마시는 커피|커피 유해론, 커피 해외 토픽
17_대용 커피를 마시며 군가를 듣는 다방
‘가배당’을 우울하게 한 대용 커피|다방에서 듣는 군가|독신자용 커피포트와 아이스 커피의 등장|짓밟힌 다방의 푸른 꿈

4부
18. 인스턴트커피와 커피 제1의 물결
우리 시대의 커피|인스턴트커피가 만든 제1의 물결|미국에 의한 커피 저급화|인스턴트커피, 유럽의 커피 문화를 흔들다
19_국산 커피의 탄생과 DJ오빠의 시대
전쟁 전후 ‘커피당’의 비명소리|쿠데타에 말라 버린 ‘오아시스’|다방 커피와 도끼빗을 꽂은 DJ오빠|믹스 커피, 자판기 그리고 티켓 다방
20_커피 전문점의 등장과 커피 제2의 물결
커피 전문점의 탄생|커피 체인점 붐과 커피 제2의 물결|다방의 몰락
21_커피를 갈아 황금을 만들다
커피가 보여 준 경제위기 조짐|거대 커피 기업의 탄생|커피특별시 강릉
22_사라진 규칙, 커피 제3의 물결
커피 세계의 새로운 스타들|모험과 변화를 추구하는 유럽의 젊은 커피인들|스페셜티 커피 중심의 아랍|킷사텐과 결합한 일본 커피 문화
23_한국형 제3의 물결, 커라밸
8만 커피 전문점, 50만 바리스타, 1,000큐그레이더의 나라|세계 커피 박물관의 반이 한국에|또 다른 도전, 커피 농장

에필로그
참고문헌
주
찾아보기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장, 데이비드 (2021)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