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꺼져가는 민주주의 유혹하는 권위주의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Applebaum, Anne, 1964- 이혜경, 李惠京, 1971-, 역
서명 / 저자사항
꺼져가는 민주주의 유혹하는 권위주의 / 앤 애플바움 지음; 이혜경 옮김
발행사항
일산 :   빛소굴,   2021  
형태사항
253 p. ; 21 cm
원표제
Twilight of democracy : the seductive lure of authoritarianism
ISBN
9791197537509
일반주제명
Authoritarianism Democracy Nationalist parties One-party systems World politics --21st century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2040
005 20210913093714
007 ta
008 210910s2021 ggk 000c kor
020 ▼a 9791197537509 ▼g 03340
035 ▼a (KERIS)BIB000015907914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41 ▼a kor ▼h eng
082 0 0 ▼a 321.9 ▼2 23
085 ▼a 321.9 ▼2 DDCK
090 ▼a 321.9 ▼b 2021
100 1 ▼a Applebaum, Anne, ▼d 1964-
245 1 0 ▼a 꺼져가는 민주주의 유혹하는 권위주의 / ▼d 앤 애플바움 지음; ▼e 이혜경 옮김
246 1 9 ▼a Twilight of democracy : ▼b the seductive lure of authoritarianism
260 ▼a 일산 : ▼b 빛소굴, ▼c 2021
300 ▼a 253 p. ; ▼c 21 cm
650 0 ▼a Authoritarianism
650 0 ▼a Democracy
650 0 ▼a Nationalist parties
650 0 ▼a One-party systems
650 0 ▼a World politics ▼y 21st century
700 1 ▼a 이혜경, ▼g 李惠京, ▼d 1971-, ▼e▼0 AUTH(211009)57778
900 1 0 ▼a 애플바움, 앤,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1.9 2021 등록번호 11185316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서구 세계는 의심할 바 없이 민주주의의 고향, 정치 선진국으로 평가받는다. 과연 그럴까? 정치적으로 소신을 펼치던 하원 의원이 격분한 시민에 의해 살해되었다. 공영 방송의 음모론에 시달리던 시장은, 그 음모론에 홀려버린 괴한에게 피살되었다. 정부의 미숙한 코로나 대응을 비판하던 언론인들이 체포되었다. 한 나라의 의회가 폭도들에게 습격당했다.

이 모든 것은 전체주의·공산주의와 오랫동안 투쟁을 벌여 자유 민주주의를 지켜낸 유럽과 미국에서 일어난 일이다. 하지만 이것들을 단순히 과격분자들의 충동적 사건으로 치부할 수는 없다. 그들의 배후엔 이 모든 일을 치밀하고 교묘하게 그리고 은밀히 꾸민 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바로 지식인들이다.

이들의 출신은 다양하다. 과거 서슬 퍼런 공산주의 국가에서 민주화 투쟁을 했던 이, 선진국 엘리트 코스를 밟고 정치인이 된 이,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의 입으로 불릴 정도로 자유 민주주의 이념에 투철했던 이까지. 독재·권위주의와 인연이 없어보이던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한때 그들의 친구이자 민주주의 투쟁의 동지였던 저자 앤 애플바움은 그 변화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았다. 그렇기에 선동을 위한 그들의 교묘하고 비열한 수단과 방법을 포착할 수 있었다. 나아가 저자는 그들의 내면을 파고들었다. 그들이 권위주의에 이끌릴 수밖에 없었던 동기와 욕망, 심리를 생생하면서 날카로운 관찰력으로 파헤쳤다.

“우리 시대 민주주의는 어떻게 악화되는가.
이 대단한 책에는 … 그에 대한 애플바움의 답이 들어있다.“

- 『피에 젖은 땅』, 『폭정』 티머시 스나이더

30년 전 공산주의에 승리한 자유 민주주의
2021년 자유 민주주의는 또다시 시험대에 올랐다.

과거 민주주의 투사들이 이제는 권위주의의 충복이 되었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앤 애플바움,
권위주의에 매혹된 그들의 심리와 욕망을 날카롭게 통찰하다.

오늘날 한국의 민주주의는 안녕한가?

서구 세계는 의심할 바 없이 민주주의의 고향, 정치 선진국으로 평가받는다.
과연 그럴까?
정치적으로 소신을 펼치던 하원 의원이 격분한 시민에 의해 살해되었다. 공영 방송의 음모론에 시달리던 시장은, 그 음모론에 홀려버린 괴한에게 피살되었다. 정부의 미숙한 코로나 대응을 비판하던 언론인들이 체포되었다. 한 나라의 의회가 폭도들에게 습격당했다….
이 모든 것은 전체주의·공산주의와 오랫동안 투쟁을 벌여 자유 민주주의를 지켜낸 유럽과 미국에서 일어난 일이다.
하지만 이것들을 단순히 과격분자들의 충동적 사건으로 치부할 수는 없다. 그들의 배후엔 이 모든 일을 치밀하고 교묘하게 그리고 은밀히 꾸민 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바로 지식인들이다.

“한때는 정부에 비판적인 글을 실었다는 이유로 재단 기관지를 폐쇄당한 적도 있었지만, 현재는 기관지의 편집자가 나서서 다음과 같이 공언하고 다녔다. ‘정부의 정책 방침을 지원하는 것이 우리 기관지의 출간 목적이 되어야 할 것이다.’”
〈헝가리 사자드베그 재단 기관지에 관한 설명 중〉

“저는 그저 돌멩이 몇 개를 정원 벽에 던졌을 뿐입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 너머 영국 쪽 온실에서 와르르 깨지는 소리가 들리더라고요. … 실제로 저는 그러한 경험으로 제 능력을 뜻하지 않게 인식할 수 있었습니다.”
〈현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의 인터뷰 중〉

이들의 출신은 다양하다. 과거 서슬 퍼런 공산주의 국가에서 민주화 투쟁을 했던 이, 선진국 엘리트 코스를 밟고 정치인이 된 이,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의 입으로 불릴 정도로 자유 민주주의 이념에 투철했던 이까지. 독재·권위주의와 인연이 없어보이던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한때 그들의 친구이자 민주주의 투쟁의 동지였던 저자 앤 애플바움은 그 변화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았다. 그렇기에 선동을 위한 그들의 교묘하고 비열한 수단과 방법을 포착할 수 있었다. 나아가 저자는 그들의 내면을 파고들었다. 그들이 권위주의에 이끌릴 수밖에 없었던 동기와 욕망, 심리를 생생하면서 날카로운 관찰력으로 파헤쳤다.
다양한 출신만큼 그들의 동기는 다양하다. 직업적 성공, 명예욕, 복수심, 피해의식, 영웅심리 등등. 하지만 그들의 결론은 똑같다. 자유 민주주의는 무력하고 쓸데없이 복잡하다. 자유 민주주의는 국가와 민족을 위태롭게 만든다. 그들의 혀 놀림에 자유 민주주의는 금방 폐기 처분해야 할 존재로 전락한다. 그리고 이 생각이 많은 과격분자의 손에 칼과 총을 쥐어주었다.

그렇다면 한국 민주주의는 안녕한가. 87년 6월 항쟁으로 민주화를 이뤄낸 한국은 이후 바쁘고 숨찬 30여 년을 보냈다. 그간 민주주의가 너무 익숙해진 탓일까. 뉴스에 등장하는 비민주적·비상식적 사건을 보면서도 우리는 역사가 퇴보할 수 있다고 쉽사리 생각지 않는다. 이 책에는 스페인의 권위주의적 움직임에 대한 서술이 나온다. 우리처럼 독재를 겪고 민주화를 이룬 스페인에서도 지난 수십 년간 결코 민주주의의 퇴보를 의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 스페인의 역사는 또다시 요동치고 있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자유 민주주의 제도를 무시하고, ‘우리’와 ‘적’을 가르며, 분노를 조장하는 이들은 이미 우리 사회에 분명히 존재한다. 어쩌면 우리는 큰 착각에 빠진 것일 수도 있다. 방심 뒤에 권위주의자의 음흉한 미소가 숨어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만 한다.

17년간 〈워싱턴 포스트〉에서 칼럼을 작성한 언론인이자 공산주의 역사에 관한 뛰어난 저술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작가 앤 애플바움은 변절한 동지들의 모습을 씁쓸하면서도 풍자적으로 묘사한다. 하지만 이 암울한 상황에서도 서광처럼 희미한 불빛이 보인다. 민주주의를 약속하는 그 희미한 빛은 다름 아닌 우리 자신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전부는 우리의 동맹과 친구를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뿐이다. 오직 그들과 함께할 때에만 … 권위주의의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본문 중에서〉

민주주의를 지키는 고단한 여정에 이 책이 든든한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앤 애플바움(지은이)

역사가이자 언론인이다. 〈애틀랜틱〉에서 전속 기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존스홉킨스 대학 아고라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이다. 유대인으로 미국에서 출생해 예일 대학에서 수학했고 1985년 학생으로 소련 레닌그라드에 체류하였다. 학생 시절 스스로 민주화 운동 자금 조달원으로 활동하며 공산주의 동유럽의 민주화에 이바지했다. 2004년 『굴라크: 소련 강제수용소의 역사』로 퓰리처상 논픽션 부문을 수상했으며 『철의 장막: 1944년 - 56년 동유럽의 충돌』을 통해 컨딜상을 수상했다. 그 외에도 『붉은 기근: 스탈린의 대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주옥 같은 논픽션을 발표했다. 〈워싱턴 포스트〉에서 17년간 칼럼을 작성하며 언론인으로 활동했고 2020년 〈프로스펙트〉에서 발표한 코로나 팬데믹 시대의 지성인 50인에 들기도 했다.

이혜경(옮긴이)

고려대학교에서 불문학을 전공하고 사회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불평등과 소수자 문제에 관심이 있으며, 번역과 글쓰기로 모두를 위한 민주주의에 기여하고 싶어 한다. 옮긴 책으로는 『변신의 역사』(2021, 미래의창) 『마케터의 SNS 생각법』(2020, 비즈지스랩) 『선거에서 이기는 법』(2020 매일경제신문사) 『민주주의는 실패했는가』(2019, 자유의길) 『우리는 처녀성이 불편합니다』(2019, 책세상) 등이 있고, 공역으로 『사회이론의 역사』(2015, 한울) 『시민사회와 정치이론 1, 2』(2013, 한길사) 『음식의 문화학』(2014, 한울) 『저항은 예술이다』(2016, 한울)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 새해 전야
2부 | 선동 정치는 어떻게 승리하는가?
3부 | 노스탤지어의 미래
4부 | 거짓말 잔치
5부 | 프레리 파이어
6부 | 끝나지 않는 역사

부록
감사의 말
인물 사전
미주(출처)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