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 : 사랑, 삶 그리고 시 : 아픈 이별은 시가 된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경민
서명 / 저자사항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 : 사랑, 삶 그리고 시 : 아픈 이별은 시가 된다 / 김경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포르체,   2020  
형태사항
247 p. ; 19 cm
총서사항
날마다 인문학 ;2
ISBN
9791197141317 9791197141300 (세트)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45-24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9579
005 20210818150544
007 ta
008 210817s2020 ulk b 000c kor
020 ▼a 9791197141317 ▼g 04800
020 1 ▼a 9791197141300 (세트)
035 ▼a (KERIS)BIB000015737867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001.3 ▼a 895.71409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20z1 ▼c 2
100 1 ▼a 김경민 ▼0 AUTH(211009)42764
245 1 0 ▼a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 : ▼b 사랑, 삶 그리고 시 : ▼b 아픈 이별은 시가 된다 / ▼d 김경민 지음
260 ▼a [서울] : ▼b 포르체, ▼c 2020
300 ▼a 247 p. ; ▼c 19 cm
490 1 0 ▼a 날마다 인문학 ; ▼v 2
504 ▼a 참고문헌: p. 245-247
830 0 ▼a 날마다 인문학 ; ▼v 2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01.3 2020z1 2 등록번호 11185229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누구나 한 번은 이별과 상실의 아픔을 경험한다. 시선집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는 혼자 남아 슬픔을 느끼는 누군가에게 생의 온기가 되고, 떠나고 남은 자리를 대신하는 마음 한 구절을 선물한다. 시는 우리 삶을 다독인다. 웃을 일이 없어도 미소 짓게 하고, 별 볼 일 없는 일상도 특별하게 만든다.

내가 누구인지 헤맬 때는 '있는 그대로의 자신으로도 괜찮다'고 말해 준다. 힘내라고 등 떠밀어 준다. 그렇게 마음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 날 우리는 충분히 행복한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나와 당신, 누구나 마음속에 품고 있는 그 시들 덕분에 말이다. 이 책이 부치지 못한 편지와 전하지 못한 말이 남은 누군가에게 전하는 위로가 되길 바란다. 오늘은 당신 마음이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살면서 겪는 이별과 상실
그리고 그것들이 할퀴고 간 상처에
시詩는 연고가 되어준다.”

혼자 남은 밤, 당신 곁에 시 한 편이 놓여 있다


누구나 한 번은 이별과 상실의 아픔을 경험한다. 시선집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는 혼자 남아 슬픔을 느끼는 누군가에게 생의 온기가 되고, 떠나고 남은 자리를 대신하는 마음 한 구절을 선물한다. 시는 우리 삶을 다독인다. 웃을 일이 없어도 미소 짓게 하고, 별 볼 일 없는 일상도 특별하게 만든다. 내가 누구인지 헤맬 때는 ‘있는 그대로의 자신으로도 괜찮다’고 말해 준다. 힘내라고 등 떠밀어 준다. 그렇게 마음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 날 우리는 충분히 행복한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나와 당신, 누구나 마음속에 품고 있는 그 시들 덕분에 말이다. 이 책이 부치지 못한 편지와 전하지 못한 말이 남은 누군가에게 전하는 위로가 되길 바란다. 오늘은 당신 마음이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픈 이별은 시가 된다
상실의 상처를 안아주고 토닥이는 시의 위로


가슴을 콩닥거리게 하는 설렘과 정신 차리지 못할 정도의 열정이 사랑의 시작이라면, 그것들이 휩쓸고 간 뒤에 느껴지는 쓸쓸함과 아픔, 공백의 자리에서 느껴지는 공허함은 사랑의 끝이다. 사랑의 끝에서 우리는 무너져 내린다. 그러나 사랑을 포함한 세상 모든 일에는 반드시 끝이 있다. 사랑의 끝은 어떤 모습인가. 끝이 시작만큼 반짝일 수 있을까. 이 책은 이별과 만남이 반복되는 삶 속에서 내 마음을 알아주는 시 한 편을 통해 상실의 상처를 극복하고,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어쩌면 매일 이별하고 사는 우리에게 시가 정말 필요한지 모른다. 서울대학교에서 시교육을 전공하고,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지낸 이 책의 저자 김경민은 이렇게 말한다. “시가 단순히 위로와 치료의 도구에 그치는 것은 아니지만, 그 효능이 막대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눈물을 그치게 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눈물을 닦아줄 수는 있다. 그런데도 시를 읽지 않는다면 무엇을 할 수 있다는 말인가.” 그의 말대로 우리에겐 정말 가슴 속에 품고 살 시가 필요한지 모른다.

피고 지고 사는 게 참 꽃 같다
아픈 마음을 어루만지는 한국 명시 선집


내가 사랑한 것과의 이별로 인한 상실과 상처를 위로하고 치유하는 이 책은 2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에서는 이별을 받아들이고 상처를 치유하며 더욱 성숙해지도록 이끄는 시들을 소개하고, 2부에서는 상실로 인해 잃었던 나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다시금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마음을 다독여주는 시를 소개한다. 김경민 작가는 한국 명시들 중, 독자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으면서 깊이와 격을 갖춘 작품들로만 엄선하여 50편의 시를 이 책에 담았다. 김소월의 <먼 후일>부터 박준의 <슬픔은 자랑이 될 수 있다>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정제된 시어들이 우리를 위로한다. 김경민 작가가 안내하는 시의 향연은 각자의 마음에 닿아 얼어붙은 마음에 따뜻한 온기가 될 것이다.

일생에 한 번은 만나야 할 인문 교양
날마다 인문학 시리즈 두 번째 책!

맛있는 음식을 먹거나 멋진 풍광을 만났을 때 ‘함께 하면 좋겠다.’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면, 사랑하고 있는 것이다. 어느 날 문득 마주하게 된 시 한 편이 메마른 당신의 마음을 적신다면, 사랑하고 있는 것이다. 당신 앞에도 이 삶이 놓여 있다.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는 〈날마다 인문학〉 시리즈의 두 번째 책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한 이들을 위로하는 시선집이다. 일생에 한 번은 누구나 겪게 되는 상실의 아픔을 위로하는 시와 삶의 길이 되는 저자의 통찰을 담아 깊은 울림을 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경민(지은이)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시교육을 공부하고, 고등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쳤다. 교사를 그만두고 이듬해에 쓴 첫 번째 책 《시 읽기 좋은 날》(쌤앤파커스)이 예상보다 많은 독자에게 사랑을 받았다. 그 사랑의 힘으로 네 권의 책을 더 썼다. 지금은 두 아이를 키우며 꾸준히 읽고 쓰고 생각하는 삶을 살고자 한다. “우리 인생에는 약간의 좋은 일과 많은 나쁜 일이 생긴다. 좋은 일은 그냥 그 자체로 두어라. 그리고 나쁜 일은 바꿔라. 더 나은 것으로. 이를테면 시 같은 것으로.”라고 보르헤스가 말할 때, 그 마음이 어떤 것이었는지를 자주 생각한다. 그 마음으로 《내가 사랑한 것들은 모두 나를 울게 한다》를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

1부 이별과 상실, 그 이후

이별의 도착
Day 1 이 세상에 같은 사람은 없네 〈그집 앞〉 기형도
Day 2 나는 어느 쪽이었을까 〈뒷모습〉 이병률
Day 3 이름까지 감추고 혼자가 되다 〈이름 부르기〉 마종기
Day 4 너무 늦은 도착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간다〉 나희덕
Day 5 추억 속의 화양연화 〈첫사랑〉 이윤학

이별의 능력
Day 6 시간이라는 밀물 〈토막말〉 정양
Day 7 한없이 가볍게 헤어질 수 있다면 〈이별의 능력〉 김행숙
Day 8 최선을 다했으니 괜찮다 〈몸 안의 음악〉 강정
Day 9 잊는다는 것 그리고 잊혀진다는 것 〈먼 후일〉 김소월
Day 10 이루어질 수 없는 약속 〈백년百年〉 문태준

이별의 애도
Day 11 사랑이 훑고 간 자국 〈오이지〉 신미나
Day 12 그대 사랑하는 동안 내겐 우는 날이 많았다 〈찔레〉 문정희
Day 13 스스로를 위로해줘 〈건너편의 여자〉 김정란
Day 14 나 혼자만 사랑했다 〈남해 금산〉 이성복
Day 15 사랑은 그 소멸까지 품는 것이다 〈목련 후기〉 복효근

이별의 태도
Day 16 1분이면 충분하다 〈교차로에서 잠깐 멈추다〉 양애경
Day 17 강물이 바다로 가기 위해서는 〈성장〉 이시영
Day 18 사랑은 사실 모든 것 〈다시 밝은 날에 - 춘향의 말 2〉 서정주
Day 19 그리움의 색깔 〈눈 오는 지도地圖〉 윤동주
Day 20 사랑이 끝났음을 받아들이는 용기 〈처용가〉

이별의 완성
Day 21 언제나 시작이어야 합니다 〈처음엔 당신의 착한 구두를 사랑했습니다〉 성미정
Day 22 다시 사랑할 수 있는 힘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백석
Day 23 허공 한줌까지도 〈허공 한줌〉 나희덕
Day 24 용기 있게 사랑하는 당신에게 〈11월〉 장석남
Day 25 운명보다 의지 〈님의 침묵〉 한용운


2부 그럼에도 삶은 계속 된다

관계는 공감으로부터
Day 26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눈물의 중력〉 신철규
Day 27 너에게 모든 것을 주다 〈업어준다는 것〉 박서영
Day 28 나를 선량하게 만드는 것 〈이마〉 허은실
Day 29 누구나 디저트를 먹을 수 있다 〈방문객〉 정현종
Day 30 곁을 내준다는 것 〈조용한 일〉 김사인

사랑은 수용으로부터
Day 31 기다림, 사랑의 기본기 〈천천히 와〉 정윤천
Day 32 마음의 크기 〈버클리풍의 사랑 노래〉 황동규
Day 33 예찬할 수 있는 당신에게 〈민지의 꽃〉 정희성
Day 34 너를 이해하는 방법 〈벽〉 정호승
Day 35 너와 나의 눈부처 〈‘나’라는 말〉 심보선

희망은 믿음으로부터
Day 36 믿기로 했다, 너를 그리고 나를 〈사랑은 야채 같은 것〉 성미정
Day 37 타인에게 주는 최고의 믿음 〈문자메시지〉 이문재
Day 38 그렇게 사랑하자 〈지상의 방 한 칸〉 김사인
Day 39 ‘조용한’ 사람들이 하는 사랑 〈찬밥〉 문정희
Day 40 한계를 극복하는 것 〈발견 8〉 황선하

자존은 결심으로부터
Day 41 싸울 때마다 나는 투명해진다 〈사는 이유〉 최영미
Day 42 나는 매일 잘되고 있다 〈비망록〉 김경미
Day 43 봄은 결국 겨울에서 온다 〈솟구쳐 오르기 2〉 김승희
Day 44 더 사랑하기에 더 사려 깊기에 〈비굴 레시피〉 안현미
Day 45 다정한 무관심 〈나는야 세컨드 1〉 김경미

구원은 슬픔으로부터
Day 46 슬픔이 고귀한 이유 〈슬픔은 자랑이 될 수 있다〉 박준
Day 47 슬픔이여, 안녕 〈상한 영혼을 위하여〉 고정희
Day 48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별〉 이병률
Day 49 외롭고 높고 쓸쓸하게 〈흰 바람벽이 있어〉 백석
Day 50 삶이 행복보다 더 위대하다 〈가시나무〉 천양희

참고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HK/HK+성과확산총괄센터 (2021)
東京大学未来ビジョン研究センタ- (2021)
21세기 장성아카데미 (2021)
Braunstein, Florenc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