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숙종 비망기 : 탕평군주의 글쓰기

숙종 비망기 : 탕평군주의 글쓰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숙종, 肅宗, 조선 19대왕, 1661-1720 김백철, 金伯哲, 1978-, 편역
서명 / 저자사항
숙종 비망기 : 탕평군주의 글쓰기 / 숙종 지음 ; 김백철 엮고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그물,   2021  
형태사항
400 p. ; 22 cm
기타표제
한자표제: 肅宗 備忘記
ISBN
9791186504123
일반주기
색인과 원문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3134
005 20210621134742
007 ta
008 210617s2021 ulk 001c kor
020 ▼a 9791186504123 ▼g 039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a chi ▼h chi
082 0 4 ▼a 951.902 ▼2 23
085 ▼a 953.056 ▼2 DDCK
090 ▼a 953.056 ▼b 2021z1
100 0 ▼a 숙종, ▼g 肅宗, ▼c 조선 19대왕, ▼d 1661-1720 ▼0 AUTH(211009)11335
245 1 0 ▼a 숙종 비망기 : ▼b 탕평군주의 글쓰기 / ▼d 숙종 지음 ; ▼e 김백철 엮고 옮김
246 0 ▼i 한자표제: ▼a 肅宗 備忘記
260 ▼a 서울 : ▼b 그물, ▼c 2021
300 ▼a 400 p. ; ▼c 22 cm
500 ▼a 색인과 원문수록
546 ▼a 韓漢對譯
700 1 ▼a 김백철, ▼g 金伯哲, ▼d 1978-, ▼e 편역 ▼0 AUTH(211009)81980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 2021z1 등록번호 111850101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8-1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예송과 환국을 이용, 왕권을 강화하여 영조시대의 기반을 마련한 숙종의 통치정책 모음집.

지도자의 마음가짐

요즘처럼 리더십이 화두로 등장하는 때도 없다. 그만큼 리더십이 결여된 시대를 사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래서 숙종은 인재를 구하면서, “내가 ‘덕이 없기’ 때문에 위로는 하늘의 뜻에 닿을 수 없었고 아래로는 백성의 바람을 얻을 수 없었기에 여기에 이른 것이다. 내가 진실로 낮부터 밤까지 근심하고 두려워하며 식사 자리에서는 흐느껴서 목이 메이고 잠자리에서는 잠을 잘 수 없으니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탄식하였는지도 모른다.
비망기는 본래 기능인 간단한 명령 하달에서 대외에 반포하는 교서敎書까지 그 내용이 다채롭다. 이번 비망기에서는, 일반인들이 읽을 만한 대표적인 숙종 비망기를 선별해보는 작업에 목표를 두었다. 일정한 분량이 되는 경우나 정치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경우를 간추렸다.

숙종은 말한다.
“매우 두려워하고 마음을 가다듬고 반성하는 도리는, 내가 마땅히 스스로 힘써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조정에서 서로 공경하고 화합하지 않고 서로 공격하고 배척하는 것이 오늘날보다 심한 적이 없었다. 마음을 같이 하고 힘을 다하여 지금의 어려움을 함께 구제하기를 여러 신하들에게 깊이 기대하고 있다. 직언과 훌륭한 계책이 혹은 초야에 묻혀 있을까 염려되고, 행동이 바르고 재주가 뛰어난 사람이 조정에 등용되지 못할까 두렵다.
. . . 의정부는 나의 지극한 뜻을 본받아 중앙과 외방에 알려서 직언을 구하는 길을 넓히고 선비를 뽑는 방도를 넓혀서 내가 미치지 못하는 것을 바로잡고 다스리는 방법에 흠결이 있는 것을 보완하게 하라.”

숙종은 이러한 군주상을 꿈꾸었으나, 처음에는 ‘환국(換局)’이라는 방법을 사용하여 왕권을 강화할 수밖에 없었을 만큼 현실은 생각처럼 녹록하지 않았다. 결국 그는 정국 운영의 난맥상을 타개하기 위해 탕평(蕩平)을 할 수밖에 없었다.
여기 실린 ‘비망기’들을 보면서, 국가의 일은 왕만의 문제가 아니라, 3정승 6판서가 서로 힘을 모아 고민해야 할 문제임을 말하고 있다. ‘황공합니다’라든지 ‘그러하오이다’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협업하는 것임을 일러준다. 나아가서 이러한 문제는 지도자만 고민할 문제가 아니라, 지도자를 뽑는 국민들도 깊이 고민하지 않으면 안 되는 문제임을 알리고 있다. 이러한 숙종의 메시지는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도 전하는 의미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역은이는 이러한 내용을 2부로 나누어 서술하고 있다. <1부 애민의 군주>에서는 제1장 천변재이天變災異, 제2장 백성, 제3장 역사로 나누어 백성에 대한 숙종의 ‘백성 사랑’을 서술하고, <제2부 전율의 군주>에서는 제4장 탕평, 제5장 기강, 제6장 인사, 제7장 왕실, 제8장 갑인환국, 제9장 경신환국, 제10장 기사환국, 제11장 갑술환국, 제12장 노소분기老少分岐로 분류, 예송과 환국을 통하여 어떻게 왕권을 강화했는지를 서술한다.
엮은이의 다른 책 <영조윤음-신료와 백성에게 직접 글을 쓰는 국왕의 등장>과 함께 읽으면 숙종과 영조를 이해하는 데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일러두기·5
서 문·7
제1부 애민의 군주·25
제1장 천변재이天變災異·27 / 제2장 백성·102 / 제3장 역사·112
제2부 전율의 군주·127 / 제4장 탕평·129 / 제5장 기강·145 / 제6장 인사·167 / 제7장 왕실·176 / 제8장 갑인환국·182 / 제9장 경신환국·185 / 제10장 기사환국·195 / 제11장 갑술환국·216 / 제12장 노소분기老少分岐·240
原 文·257
찾아보기·396

관련분야 신착자료

박만순 (2021)
신정일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 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 (2021)
권연웅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 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