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일본 해군의 한반도 기지 건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연옥, 金蓮玉, 편역
서명 / 저자사항
일본 해군의 한반도 기지 건설 / 김연옥 편역
발행사항
서울 :   역사공간,   2021  
형태사항
367 p. ; 24 cm
총서사항
한반도주둔일본군 사료총서 ;3
ISBN
9791157074242
일반주기
감수: 梁寧祚, 안자코 유카(庵逧由香)  
해제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2711
005 20210615091720
007 ta
008 210615s2021 ulk 000c kor
020 ▼a 9791157074242 ▼g 939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951.903 ▼2 23
085 ▼a 953.06 ▼2 DDCK
090 ▼a 953.06 ▼b 2020z15 ▼c 3
245 0 0 ▼a 일본 해군의 한반도 기지 건설 / ▼d 김연옥 편역
260 ▼a 서울 : ▼b 역사공간, ▼c 2021
300 ▼a 367 p. ; ▼c 24 cm
490 1 0 ▼a 한반도주둔일본군 사료총서 ; ▼v 3
500 ▼a 감수: 梁寧祚, 안자코 유카(庵逧由香)
500 ▼a 해제수록
536 ▼a 이 저서는 2016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학중앙연구원(한국학진흥사업단)의 한국학 분야 토대연구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g (AKS-2006-KFR-1220001)
700 1 ▼a 김연옥, ▼g 金蓮玉, ▼e 편역 ▼0 AUTH(211009)122525
830 0 ▼a 한반도주둔일본군 사료총서 ; ▼v 3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6 2020z15 3 등록번호 1118498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반도주둔일본군 사료총서. 군사지배에 기반을 둔 일본제국주의의 전면을 드러내기 위해 일본군의 역할과 실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시리즈이다. 이 책은 그 세 번째 권으로, 한반도에 주둔한 일본 해군의 편제 변화와 군사적 역할 등을 보여주는 자료를 선별하여 수록하였다.

한국병탄 이후 진해와 영흥을 중심으로 진행된 한반도 기지화
일본 해군기지 관련 기록을 번역, 수록하다


근대 격변기 열강의 각축 사이에서 한국의 자주적 변혁은 제약되었고, 국권은 강탈되었다. 근대 한국의 국권상실과정은 감성적 민족주의 차원을 넘어 냉철하게 직시하기 위해서는 이에 대한 실증적 고찰이 이뤄져야 한다. 약육강식이 엄존하던 격변기의 현실과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을 성찰하는 것은 침핍(侵逼)으로 얼룩진 수난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함이자, 동북아 평화를 위한 역사 정립의 길이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운요호사건 이래 한국강점의 선봉에 섰던 일본군에 대한 연구는 필수적이다. 공사관수비대에서 시작해 한국주차대·한국주차군·조선주차군·조선군·제17방면군 등으로 변모한 일본군은 의병탄압 및 독립운동 억압에 앞장섰으며, 강점 이후에는 식민지 민중의 삶을 통제하고 군사적으로 지배하는 주역이었다. 나아가 간도침략, 만주사변, 중일전쟁으로 이어지는 시기에는 일본의 대륙침략의 선봉에서 활동한 주체였다. 요컨대 일제의 한국강점과 식민지배, 대륙침략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한반도주둔일본군에 대한 이해가 선결되어야 한다.

이렇듯 <한반도주둔일본군 사료총서>는 군사지배에 기반을 둔 일본제국주의의 전면(全面)을 드러내기 위해 일본군의 역할과 실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이 책은 그 세 번째 권으로, 1910년 한국병탄 이후 진해와 영흥을 중심으로 한반도에서의 거점을 영구화하려 했던 일본 해군의 계획을 보여주는 자료를 수록했다. 이 시기 일본군은 무단통치 및 상시주둔체제를 확립하고, 지속적으로 병력을 증강해 갔다. 제19사단과 제20사단 2개 사단으로 상주체제를 갖춘 일본군은 한국의 독립운동을 탄압하며, 간도 및 시베리아 일대로 제국주의 세력 확대에 앞장서는 첨병 역할을 했다.

이 책에 실린 해군성 자료 중 가장 주목되는 자료는 「진해영흥관계서류」(『自明治39年 至同45年 ?海永興?係書類』)이다. 이 자료는 진해의 군사상 가치, 실지조사, 경영 실시 이후 실제 대하 사례 등 1906∼1912년까지 일본 해군의 단계별 논의가 고스란히 녹아 있는 1급 사료이다. 또한, 활자화된 사료가 아닌 원사료인데다 진해, 영흥 관련 단독 사료군으로는 독보적인 분량으로 책으로만 30권, 건별로 세분하면 365건이다. 이 자료는 일제의 한국강점 초기에 구축된 해군기지 관련 자료가 집중적으로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된다. 이 외에도 이 책에는 「진해개관 송부」, 「진해 행암만 용지 일부 이관 건」, 「마산 중포병연대」, 「영흥만 요새중포병연대」 자료 등 1910~1937년 한반도에 주둔한 일본 해군의 편제 변화와 군사적 역할 등을 보여주는 자료를 선별하여 수록하였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발간사
일러두기
해제

제1장 일본 해군의 진해·영흥 기지 구축
사료 01 〈극비〉 제1호 군항의 성질, 가치 및 필요한 시설 방침(1909)
사료 02 〈극비〉 진해군항 경영에 관한 의견(1907 ~1910)
사료 03 진해만 해군용지 경영 착수 순서에 관한 건(1908 ~1909)
사료 04 진해만 군항 경영에 관한 의견(1907 ~1910)
사료 05 진해만 군항 경역도와 부기(附記)(1908 ~1910)
사료 06 진해군항 시설지 실지답사보고(1909 ~1910)
사료 07 진해만 방면 매수지역 매매 금지 관련 훈령(1905 ~1906)
사료 08 진해만 지휘 교섭 건, 영흥군항 경역 순시 보고(1907 ~1908)
사료 09 마산포를 진해군항 경역 내에 편입시키는 것과 군항지역 외국인 토지소유 제한 등에 관한 총독부, 외무성 의견(1910. 11. 17)
사료 10 조선의 해군용지에 관한 방침(1910 ~1911)
사료 11 한국 시정(施政)개선회의 제1회 및 제9회 회의 발췌(1905~1906)
사료 12 한국 시정(施政)개선회의 제8회 및 제10회 회의 발췌(1906)
사료 13 진해만 해군용지 토지경영에 관한 의견(1909)
사료 14 진해만 해군용지 대하(貸下) 내규 모음(1910)
사료 15 진해만 해군용지 수수위원, 용지 경영 경과 개요(1)(1910~1912)
사료 16 해군용지를 총독부로 인계하는 내용(발췌)(1912)
사료 17 용지 경영 경과 개요(2), 영흥 해군용지 대하(貸下) 내규(1910)
사료 18 진해만 해군용지 차용원(借用願) 사례(1911)
사료 19 조선수산조합의 어촌 설치 신청원(1911 ~1912)
사료 20 진해개관(鎭海槪觀) 송부(1927. 11. 22)
사료 21 진해 행암만 해군성 용지 일부 이관 건(1933 ~1934)

제2장 마산·영흥 중포병연대의 주둔
사료 22 마산 중포병연대(1999)
사료 23 영흥만 요새중포병연대(1999)

제3장 해군 군사시설의 확장
사료 24 사세보-원산 비행연습(2)(1923)
사료 25 진창철도에 관한 건(1924)
사료 26 철도 인입선에 관한 건(1926)
사료 27 나진항 군사시설에 관한 건(1936. 7)

관련분야 신착자료

박만순 (2021)
신정일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 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 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 (2021)
박형열 (2021)
권연웅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