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옆에 앉아서 좀 울어도 돼요? : 파드득나물밥과 도라지꽃 : 구효서 장편소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구효서, 具孝書, 1958-
서명 / 저자사항
옆에 앉아서 좀 울어도 돼요? : 파드득나물밥과 도라지꽃 : 구효서 장편소설 / 구효서
발행사항
서울 :   해냄,   2021  
형태사항
225 p. ; 21 cm
ISBN
979116714002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2550
005 20210615152904
007 ta
008 210611s2021 ulk 000cf kor
020 ▼a 9791167140029 ▼g 03810
035 ▼a (KERIS)BIB000015856439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82 0 4 ▼a 895.734 ▼2 23
085 ▼a 897.36 ▼2 DDCK
090 ▼a 897.36 ▼b 구효서 옆
100 1 ▼a 구효서, ▼g 具孝書, ▼d 1958- ▼0 AUTH(211009)54328
245 1 0 ▼a 옆에 앉아서 좀 울어도 돼요? : ▼b 파드득나물밥과 도라지꽃 : ▼b 구효서 장편소설 / ▼d 구효서
260 ▼a 서울 : ▼b 해냄, ▼c 2021
300 ▼a 225 p. ; ▼c 21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구효서 옆 등록번호 11184991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다양한 스펙트럼과 선 굵은 필체를 통해 탄탄한 주제의식은 물론 서정성과 짙은 감동을 선사하며 평단과 독자의 호평을 받아온 구효서 작가가 4년 만에 신작 장편소설 <옆에 앉아서 좀 울어도 돼요>를 출간. 도라지꽃 피는 계절, 강원도 평창의 한 펜션에서 생의 기운이 가득한 음식을 함께 나누며 각자의 길을 찾아가는 인물들의 가슴 먹먹한 여정을 담은 이 소설은, 구효서 작가의 ‘슬로 & 로컬 라이프’ 소설문학의 첫 시작을 알리는 작품으로서 그 의미가 깊다.

작가는 서울과 같은 대도시가 아닌 지방을 배경으로, 음식과 꽃나무를 매개로 하는 경장편 작품들을 꾸준히 써낼 것임을 밝힌 바 있다. ‘대단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찐한 인생의 사연들과 의미를 경쾌하고 맛있게 차려냄으로써 독자들이 일상의 긴장을 내려놓고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는 작은 행복을 전하고자 한다. <옆에 앉아서 좀 울어도 돼요>는 작가의 단편소설<도라지꽃 누님>과<저녁이 아름다운 집>을 씨앗으로, 인물들을 새롭게 창조하고 이야기 세계를 더 넓고 깊게 확장하며 오랫동안 발아시킨 작품.

지치고 허기진 우리의 일상을 다정하게 위로하는 소설!

저마다 깊은 사연을 가진 이들은 난주의 음식이 차려진 식탁에서 대화를 나누고 상처를 꺼내 보이고 서로를 조심스럽게 채워주며 새로운 가족이 되어간다. 이는 쉴 틈 없이 돌아가는 세상에서 맛있는 음식을 함께할 수 있는 공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서로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바라봐주는 존재가 얼마나 필요한지 다시 한 번 환기시킨다. 작가는 유리, 서령, 정자의 시점을 교차해 서술하면서 그들과 함께하는 인물들이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는 인연을 유기적으로 드러내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입체적인 인물들과 개연성 있는 스토리를 통해 살면서 누구나 겪어야 할 수많은 만남과 이별, 그리
고 ‘받아들임’을 잔잔하게 보여주며 공감대를 형성한다.

작가는 ‘파드득나물밥과 도라지꽃’이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고달픈 세상살이에 시린 마음을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달래줄 처방제인 음식과 식물을 이야기 전체에 버무린다. 그의 밝고 경쾌한 문체는 평화로운 풍광과 먹음직스러운 음식들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잔잔함 속에서도 활기를 더해준다.
누구나 살아가다 보면 기댈 수 있는 사람의 곁에서 가만히 우는 고요한 시간이 필요할 때가 있다. 서로의 슬픔을 알아주고 보듬어주는 일상의 작은 순간들은 삶에 녹아 있는 숭고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드러낸다.
<옆에 앉아서 좀 울어도 돼요?>는 슬픔과 아픔으로 마음이 답답하더라도 한입에 그 속을 스르르 풀어주는, 매운맛과 단맛의 조화 같은 소설이다. 책을 펼치는 순간 마치 복잡한 도시와 일상을 벗어나 그곳에 가 있는 듯한 생생함 속에 뜻밖의 다정한 위로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소박하지만 마음 담은 한 끼가 있는 애비로드에서는 누구나 실컷 웃고, 먹고, 울 수 있다!

강원도 평창의 펜션 ‘애비로드’는 곧 만 여섯 살이 되는 유리와 엄마 난주의 집이다. 유리는 어른스러운 기억을 줄줄 말하기도 하고 구슬픈 파두를 즐겨 부르기도 하는 독특한 여자아이로 누구와도 서슴없이 잘 지낸다. 난주는 ‘돼지고기활활두루치기’, ‘곰취막뜯어먹은닭찜’ 같은 독창적인 음식들로 함께하는 사람들의 허기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달래주는 애비로드의 늠름한 주인이다.
서령과 이륙 부부는 애비로드의 오랜 단골로 천생연분 단짝이다. 그들은 애비로드 근처에 집을 짓기 위해 땅을 매입했지만 부지 내에 주인 모를 무덤이 하나 있어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 중이다. 서령은 이륙이 무덤 문제를 얼른 해결해 주길 바라지만, 평소 다른 일들을 적극적으로 도맡아왔던 이륙이 유독 무덤 문제에만은 미적대는 모습에 마음이 복잡해진다.
미국에서 살다 강원도를 방문하게 된 브루스와 정자 부부는 9월의 어느 날, 애비로드에 투숙하게 된다. 한국어를 모르는 브루스는 우연히 지나가던 마트청년의 말에서 세월에 깊이 묻어둔 기억을 떠올리게 되고, 청년을 따라서 파드득나물이 나는 작은 마을에서 자신의 과거와 마주한다. 이들은 따스한 자연과 함께 생의 기운이 가득한 음식을 먹으며 느리게 흘러가는 시간을 만끽하지만 애써 외면했던 삶의 순간이 산등성이를 타고 애비로드를 찾아온다.

등장인물
경난주
평창에서 유리를 키우며 숙박시설 애비로드를 운영한다. 담백하고 단단한 성정에 요리 솜씨가 매우 뛰어나고 훌륭한 음식을 배우거나 좋은 재료를 찾는 데 열성적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그녀의 음식 맛이 달라지기 시작한다.

유리 곧 여섯 살이라고 생각하기 힘들 만큼 어른스러운 기억을 너무 나 구체적으로 이야기하 는 경우가 있다. 남녀노소 누구와도 거리낌 없이 지내고 애비로드의 모든 것들을 통찰하고 있는 영리한 소녀. 파두를 잘 부르나 왜 잘 부르는지는 본인도 잘 모른다.

서령 이륙의 부인. 이륙과 함께 애비로드 근처에 살기 위해 계획을 세우지만 집을 지으려고 구입한 땅에 주인을 알 수 없는 무덤이 있다. 이런 일 처리에 꽝인지라 남편이 처리해 주길 바라지만 조금씩 전과 달라지는 남편의 태도에 마음이 복잡하다.

이륙 아나운서를 꿈꿨으나 계속 낙방하다가 상품 판매용 녹음이나 개인 홍보용 선전물의 녹음을 해주는 ‘길거리 아나운서’가 됐다. 그의 목소리로 홍보한 상품들은 매출이 껑충 뛴다. 세상 다정하고 서령에게 전부인 그이지만 끝내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

박정자 해외 취업 브로커에게 속아 미국 농장에 팔려 갔다가 도망쳤다. 사랑했던 남자에게 버림받고 뉴욕 거리에서 노숙하던 중 센트럴파크의 스트로베리 필즈에서 브루스를 만나 결혼했다. 상처투성이 삶이었지만 상처 받은 또다른 사람을 품을 줄 아는 따듯한 마음의 소유자.

브루스 로우 89세의 미국인. 오랫동안 우울감을 안고 살아왔다. 어느 날 아내 정자에게 한국의 강원도에 가고 싶다고 말하고, 애비로드에 머물게 된다. 감정이 마비된 듯 고립된 삶을 살았으나 애비로드에서 사람들과 어울리며 부드럽고 편안한 모습을 되찾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구효서(지은이)

1957년 강화도에서 태어나 1987년 『중앙일보』로 등단했다. 소설집 『확성기가 있었고 저격병이 있었다』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 『시계가 걸렸던 자리』 『저녁이 아름다운 집』 『별명의 달인』 『아닌 계절』 등과 장편소설 『늪을 건너는 법』 『라디오 라디오』 『비밀의 문』 『내 목련 한 그루』 『나가사키 파파』 『랩소디 인 베를린』 『동주』 『타락』 『새벽별이 이마에 닿을 때』 등이 있으며, 산문집 『인생은 지나간다』 『인생은 깊어간다』 등을 펴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대산문학상>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작품의 소재와 방식에 대한 끝없는 실험 정신을 선보임으로써,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독자와 평단 모두에게 사랑받는 작가로서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작가의 말

유리 - 여섯 살 될락 말락 한 다섯 살
정자 - 한국이라니, 고마워요
서령 - 사랑한다면, 말을 들어줘야 하잖아요
유리 - 바람에 불려와 저 스스로 뿌리 내린 꽃
정자 - 흐린 날의 스트로베리 필즈
서령 - 연속된 여섯 번의 행운
유리 -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떡볶이라고
정자 - 나무는 저곳에 오래오래 서 있겠죠-
서령 - 슬픈 사람이 더 슬픈 사람 안아줄게
정자 - 용하마을 조껍데기 막걸리
서령 - 속울움 우는 자에게만 보이는 속눈물
유리 - 너는 너를 만나서 너를 살러 가는 거니까
정자 - 옆에 앉아 있어 주는 것
에필로그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