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동미 : 누군가를 만날 줄 몰랐던 여름, 베를린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동미
Title Statement
동미 : 누군가를 만날 줄 몰랐던 여름, 베를린 / 이동미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모비딕북스,   2020  
Physical Medium
227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
9791196601942
General Note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1792
005 20210604103933
007 ta
008 210603s2020 ulka 001c kor
020 ▼a 9791196601942 ▼g 03810
035 ▼a (KERIS)BIB000015673415
040 ▼a 247017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이동미 동
100 1 ▼a 이동미
245 1 0 ▼a 동미 : ▼b 누군가를 만날 줄 몰랐던 여름, 베를린 / ▼d 이동미 지음
260 ▼a 서울 : ▼b 모비딕북스, ▼c 2020
300 ▼a 227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0 ▼a 색인수록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이동미 동 Accession No. 11184947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잘 노는' 여행작가와 '잘 우는' 독일 남자의 베를린 동거 이야기. 자유로운 일과 삶을 사랑하던 '잘 노는' 여행작가 이동미(48세, 여). 수년째 매거진을 만들고 여행작가로서 글을 쓰다가 이제 삶의 한 챕터를 끝냈다. 그의 다음 계획은 베를린이다. 베를린에서 한국식 치맥집 '꼬끼오'를 운영하는 친구 집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추스리기 위해 베를린으로 떠난다.

하지만 웬걸. 꼬끼오 사장 안정아는 동미를 가만히 놔두지 않는다. "베를린에 있는 동안 남자라도 만나려면 데이팅 앱 '틴더'를 깔아." 친구의 성화에 못 이겨 시작한 틴더. 동미는 많은 남자와 대화를 나누고, 그 중 몇몇과는 실제로 만나다가 스벤이라는 남자와 덜컥 사랑에 빠진다. 그리고 다 늦게, 갑자기, 그것도 베를린에서 생각지도 못한 동거를 시작한다.

동미의 남자가 된 스벤은 '잘 노는' 자신과 달리 '잘 우는' 남자였다. 스벤은 종종 눈물을 흘리며 얘기한다. "불안은 감기처럼 찾아오는 거야." 동미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스벤의 진심에 점차 마음을 연다. 자기 감정을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스벤을 통해 오히려 자신의 불안감을 확인한다. 서로의 아픔을 끌어안으며 앞으로 나아갈 힘을 얻는다.

_‘잘 노는’ 여행작가와 ’잘 우는’ 독일 남자의 베를린 동거 이야기.
_’쿨한 회색빛 도시’ 베를린, 이 도시를 배경으로 깊어 가는 두 사람의 사랑.
_바싹 말라버린 일상에 결핍을 느끼는 30~40대 여성들, 이들이 공감하고 끌어안을 ‘동미’의 성장 서사.

“나는 다 늦게, 갑자기, 베를린에서 살게 됐다. 거창한 계획도 없이, 베를린에서 만난 남자의 집으로 옮겨와 살고 있다.” (본문 중에서)


자유로운 일과 삶을 사랑하던 ‘잘 노는’ 여행작가 이동미(48세, 여). 수년째 매거진을 만들고 여행작가로서 글을 쓰다가 이제 삶의 한 챕터를 끝냈다. 그의 다음 계획은 베를린이다. 베를린에서 한국식 치맥집 ‘꼬끼오’를 운영하는 친구 집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추스리기 위해 베를린으로 떠난다.

하지만 웬걸. 꼬끼오 사장 안정아는 동미를 가만히 놔두지 않는다. “베를린에 있는 동안 남자라도 만나려면 데이팅 앱 ‘틴더’를 깔아.” 친구의 성화에 못 이겨 시작한 틴더. 동미는 많은 남자와 대화를 나누고, 그 중 몇몇과는 실제로 만나다가 스벤이라는 남자와 덜컥 사랑에 빠진다. 그리고 다 늦게, 갑자기, 그것도 베를린에서 생각지도 못한 동거를 시작한다.

동미의 남자가 된 스벤은 ‘잘 노는’ 자신과 달리 ‘잘 우는’ 남자였다. 스벤은 종종 눈물을 흘리며 얘기한다. “불안은 감기처럼 찾아오는 거야.” 동미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스벤의 진심에 점차 마음을 연다. 자기 감정을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스벤을 통해 오히려 자신의 불안감을 확인한다. 서로의 아픔을 끌어안으며 앞으로 나아갈 힘을 얻는다.

“처음엔 그가 아프니 내가 지켜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자주, 그의 말에 내가 위로받고 울었다. 우리가 서로에 대해 이야기할 때, 초반의 나는 자주 울음을 삼켰다. 감정을 숨겼다. 남자 앞에서 우는 게 익숙하지 않았다. 누군가를 한참 사랑했을 땐 모든 걸 같이 공유한 것 같은데, 그게 언제였는지도 가물가물했다. 연애 따위 사랑 따위 잊고 산 지 오래였다. (중략) 내가 울음을 삼킬 때마다 스벤은 귀신같이 알았다. 그리고 내 등을 쓰다듬으며 속삭였다. “울고 싶으면 그냥 울면 돼.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아. 네가 다 울 때까지 내가 옆에 있을 거야.” 나는 그 말에 더 울었다. 울고 나면 진이 빠질 때도 많았다. 그럴 땐 침대에서 일어나기도 힘들었지만, 동시에 뻥하고 속이 뚫리는 느낌도 있었다.” (본문 중에서)

동미에게 베를린은 각별한 도시다. 여행작가로서 ‘첫사랑’인 도시이기도 하다. 하지만 스벤과 함께 보낸 베를린의 여름은 완전히 달랐다. 대규모 혼욕 사우나 ‘바발리’, 극작가 사무엘 베케트에게 영감을 받은 칵테일 바 ‘베케츠 코프’, 어둠 속에서 식사하는 다크 레스토랑 ‘노치 바구스’ 등 ‘쿨한 회색빛 도시’ 베를린의 속살은 동미와 스벤의 사랑을 쓰다듬듯 어루만진다.

생각지도 못한 사랑, 꿈꿔본 적도 없는 동거, 스벤과 함께 한 베를린의 한여름. 동미는 사랑을 통해 베를린이라는 도시를 새롭게 마주한다. 이전엔 몰랐던 인생의 순간들, 동미는 자신을 성장시킨다.

출판사 소개
모비딕북스

‘출판은 세상의 필요에 응답하는 것이다.’
모비딕북스의 첫 책은 <오사카는 기꺼이 서서 마신다>(박찬일 지음). 첫 책부터 주요 서점 여행 부문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박찬일 요리사가 무려 1년 6개월간 오사카 골목을 뒤져 찾아낸 미식 지도 107곳의 이야기다. 두 번째 책은 가수 양준일의 자전적 에세이 <양준일 MAYBE _ 너와 나의 암호말>(양준일, 아이스크림 지음)이다. ‘시대가 다시 소환한 슈가맨’ 양준일의 음악, 가족, 성장기, 미국 생활, 좌절과 꿈에 대한 이야기다. 이 책의 호응에 힘입어 <양준일 MAYBE Special Edition>(양준일, 아이스크림 지음 / 율라 그림)도 판매중이다.
모비딕북스의 올해 출간 리스트도 흥미진진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브리핑을 메시지와 위기관리 차원에서 분석한 <잘 모를 땐 정은경의 말을 따라라(가제)>(유승찬 지음), 건축가 정용한이 건축한 집, 그리고 이 집에서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건축의 의미’를 얘기한 <이 집에는 사람들이 산다(가제)>(정영한 지음), 길냥이 일곱 마리와 함께 사는 집사 부부와 고양이들의 일상을 그린 <깃털의 무게(가제)>(이호랑 지음), 박찬일 요리사의 일본 미식 두 번째 이야기 <후쿠오카는 어이없이 맛있다(가제)>(박찬일 지음), 코로나 시대가 가져온 일상의 변화를 일러스트와 에세이로 그린 <코로나는 우리의 일상에 어떻게 들어왔을까(가제)>(율라 그림) 등의 책이 2020년 모비딕북스가 세상에 내놓을 이야기들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동미(지은이)

여행작가. <다시 베를린> <이태원 프리덤> <길 위의 내 집 게스트하우스> <싱가포르 홀리데이> 등의 여행서로 로열티 높은 독자층과 소통해왔다. 여행 작가로서 첫사랑인 베를린에서 생각지도 못한 사랑을 만나 다 늦게, 갑자기, 그 도시에서 살게 되었다. 작가의 글과 미디어 감각은 에디터 경험에서 나온다. 컬처 매거진 과 영국의 글로벌 시티 라이프 매거진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PART1 틴더도 사랑이 되나요?
#1 몸이라도 굴려!
#2. 시작이 좋다
#3 유머 있는 틴더남
#4 Don’t give a shit
#5 아무튼 행운을 빌어
#6 그 남자의 접근법
#7 뻔한 대화

PART2 그 남자, 스벤
#1 네 번째 틴더남, 스벤
#2 우리 집에 갈래?
#3 진도 빼기
#4 그가 처음 울던 날
#5 번갯불에 콩!
#6 세일링, 패러글라이딩 그리고 커들링
#7 질투와 우정 사이
#8 그래서 나이가 얼마나 많은데?
#9 불안이 감기처럼 찾아온 것뿐이야
#10 베지테리언과 연애하기

PART 3_ 베를린의 여름
#1 한여름 밤, 영화 데이트
#2 일주일 기념 식사
#3 베를린 호숫가에서 먹는 비빔밥
#4 정아가 그린 큰 그림
#5 알몸은 둘만 봐야 하는 거 아이가?
#6 테겔 호수에서 세일링
#7 어둠이 내려준 은밀한 식사
#8 바에서 퇴짜 맞은 날
#9 빈 병 모아 돈 벌기
#10 콜베의 정원을 만끽하다
#11 우리들의 은밀한 작업실, 라이제 파크

PART 4_ 문득 이런 게 사랑이구나 싶었다
#1 그가 해준 저녁식사, 케이제 슈펫츨레
#2 프리다의 생일
#3 라이프치히 자전거 디투어
#4 난생처음 패러글라이딩
#5 밤새 입 맞추고 싶은 바렌 골목
#6 크리스마스에 다시 만나요
#7 바우하우스 시대의 조명
#8 도대체 알 수 없는 것들
#9 베를린에 오는 건 평생의 꿈이었어
#10 사랑한다는 말
에필로그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