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사랑의 세계 : 이희주 소설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희주, 1992-
서명 / 저자사항
사랑의 세계 : 이희주 소설 / 이희주
발행사항
서울 :   스위밍꿀,   2021  
형태사항
274 p. ; 19 cm
ISBN
9791196074449
내용주기
탐정이야기 -- 여름 -- 또 하나의 신화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1756
005 20210603093831
007 ta
008 210603s2021 ulk 000cj kor
020 ▼a 9791196074449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92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희주 사
100 1 ▼a 이희주, ▼d 1992- ▼0 AUTH(211009)83089
245 1 0 ▼a 사랑의 세계 : ▼b 이희주 소설 / ▼d 이희주
260 ▼a 서울 : ▼b 스위밍꿀, ▼c 2021
300 ▼a 274 p. ; ▼c 19 cm
505 0 0 ▼t 탐정이야기 -- ▼t 여름 -- ▼t 또 하나의 신화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897.37 이희주 사 등록번호 131055328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9-13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아이돌 팬덤에 대한 생생한 기록을 통해 사랑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그려낸 장편소설 『환상통』으로 문학동네 대학소설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작가는 이번에도 그 사랑에 대한 탐구를 이어간다. 그는 전작에서 작중 인물이 한 아이돌 멤버를 볼 때마다 내뱉던 말(“씨발, 죽어도 좋아.”)로 독자들을 놀라게 만든 바 있다. 이는 독자들이 체험한 사랑의 속성을 아주 정확히 건드렸기 때문일 것이다. 즉, 왜 내 사랑은 일방향인가? 그는 이 열렬한 욕망과 감정의 세계를 세 편의 연작 소설을 통해 우리 앞에 펼쳐 보인다.

『사랑의 세계』에는 빈말로라도 결코 매력적이라 말할 수 없는 인물들이 등장한다. 거리낌없이 자처하기를 욕 잘하고 뚱뚱해서 예쁜 애들이 친구로 두는 것이라 말하는 여자, 남몰래 쓰레기 수거함에서 쓰레기봉투를 주워다가 방안을 채우는 여자, 호스트와 아이돌은 물론이고 잘생겼다면 그 누구라도 보기 위해 집을 나서는 여자….

하지만 이를 다른 식으로 말해볼까? 그저 아름다운 것을 사랑해서, 기꺼이 추해진 여자들이라고. 얼핏 이들이 추하기 때문에 일방향의 사랑에 몰두하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르나, 실은 아름다운 것을 숭앙하듯 몹시 사랑해서 가진 빛을 전부 잃고 캄캄한 어둠 속에 떨어져도 그 안에 기쁘게 머무를 수 있는 여자들이라고. 덧붙여 이 사랑에 응답이 없는 것은 슬픈 일이나, 이들은 이를 맡겨놓은 것처럼 당연하게 바라지 않는다. 이것이 바로 이 여자들의 사랑이다.

왜 내 사랑은 일방향인가?
아이돌 팬덤에 대한 생생한 기록 『환상통』의 작가 이희주 두번째 소설


스위밍꿀의 네번째 소설이 출간되었다. 정지돈 장편소설 『작은 겁쟁이 겁쟁이 새로운 파티』(2017), 박솔뫼 소설집 『사랑하는 개』(2018), 한정현 장편소설 『줄리아나 도쿄』(2019)의 다음을 잇는 새로운 이야기는 이희주 연작 소설집 『사랑의 세계』이다.
아이돌 팬덤에 대한 생생한 기록을 통해 사랑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그려낸 장편소설 『환상통』으로 문학동네 대학소설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작가는 이번에도 그 사랑에 대한 탐구를 이어간다. 그는 전작에서 작중 인물이 한 아이돌 멤버를 볼 때마다 내뱉던 말(“씨발, 죽어도 좋아.”)로 독자들을 놀라게 만든 바 있다. 이는 독자들이 체험한 사랑의 속성을 아주 정확히 건드렸기 때문일 것이다. 즉, 왜 내 사랑은 일방향인가? 그는 이 열렬한 욕망과 감정의 세계를 세 편의 연작 소설을 통해 우리 앞에 펼쳐 보인다.

“아름다운 건 다 징그러워. 그렇지 않아요? 결국에 내 손에 쥘 수도 없는 건데……”
그저 아름다운 것을 사랑해서, 기꺼이 추해진 여자들


『사랑의 세계』에는 빈말로라도 결코 매력적이라 말할 수 없는 인물들이 등장한다. 거리낌없이 자처하기를 욕 잘하고 뚱뚱해서 예쁜 애들이 친구로 두는 것이라 말하는 여자, 남몰래 쓰레기 수거함에서 쓰레기봉투를 주워다가 방안을 채우는 여자, 호스트와 아이돌은 물론이고 잘생겼다면 그 누구라도 보기 위해 집을 나서는 여자……
하지만 이를 다른 식으로 말해볼까? 그저 아름다운 것을 사랑해서, 기꺼이 추해진 여자들이라고. 얼핏 이들이 추하기 때문에 일방향의 사랑에 몰두하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르나, 실은 아름다운 것을 숭앙하듯 몹시 사랑해서 가진 빛을 전부 잃고 캄캄한 어둠 속에 떨어져도 그 안에 기쁘게 머무를 수 있는 여자들이라고. 덧붙여 이 사랑에 응답이 없는 것은 슬픈 일이나, 이들은 이를 맡겨놓은 것처럼 당연하게 바라지 않는다. 이것이 바로 이 여자들의 사랑이다.

“당신들이 나를 징그러워할 걸 압니다. 미친 여자라고 부를 것도요.”
어딘가에 알리지 않고, 속으로 가만히 좋아할 사랑 이야기


작가는 느슨하게 연결되는 세 편의 이야기 「탐정 이야기」 「여름」 「또 하나의 신화」에서 이 여자들의 사랑을 호기심 많은 관찰자와 사랑의 당사자 편에 서서 고루 들여다본다. 사랑을 상대방과의 안전하고도 유순한 연결이라고 믿고 싶은 이들에게 이 여자들은 어떻게 보일까? 소설 속 인물은 그 답을 이미 알고 있는 듯하다. “당신들이 나를 징그러워할 걸 압니다. 미친 여자라고 부를 것도요.”(190쪽)
하지만 사랑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떠들기보다, 다만 사랑 속에서 “형태도 없이 뜨겁게 녹아내리면서 한편으론 기묘한 안도감을 느꼈”(242쪽)던 적이 있는 이들이라면 틀림없이 이 여자들의 떨림에 함께 공명할 수 있을 것이다. 어딘가에 알리지 않고, 속으로 가만히 좋아할 사랑 이야기를 당신에게 건넨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희주(지은이)

2016년 장편소설 『환상통』으로 문학동네 대학소설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연작소설 『사랑의 세계』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탐정 이야기 007
여름 091
또 하나의 신화 185
작가의 말 273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