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영화의 고고학 : 20세기의 기억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Godard, Jean-Luc, 1930- Ishaghpour, Youssef, 저, 1940- 김이석, 金珥錫, 1968-, 역
서명 / 저자사항
영화의 고고학 : 20세기의 기억 / 장-뤽 고다르, 유세프 이샤그푸르 지음 ; 김이석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이모션북스,   2021  
형태사항
185 p. ; 21 cm
원표제
Archéologie du cinéma et mémoire du siècle : dialogue
ISBN
979118787810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1548
005 20210601132629
007 ta
008 210531s2021 ulk 000c kor
020 ▼a 9791187878100 ▼g 03680
035 ▼a (KERIS)BIB000015854017
040 ▼a 211059 ▼c 211059 ▼d 211009
041 1 ▼a kor ▼h fre
082 0 4 ▼a 791.4309 ▼2 23
085 ▼a 791.4309 ▼2 DDCK
090 ▼a 791.4309 ▼b 2021
100 1 ▼a Godard, Jean-Luc, ▼d 1930- ▼0 AUTH(211009)12049
245 1 0 ▼a 영화의 고고학 : ▼b 20세기의 기억 / ▼d 장-뤽 고다르, ▼e 유세프 이샤그푸르 지음 ; ▼e 김이석 옮김
246 1 9 ▼a Archéologie du cinéma et mémoire du siècle : ▼b dialogue
260 ▼a 서울 : ▼b 이모션북스, ▼c 2021
300 ▼a 185 p. ; ▼c 21 cm
536 ▼a 이 책은 2020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g (NRF-2020S1A5B8102066)
700 1 ▼a Ishaghpour, Youssef, ▼e 저, ▼d 1940-
700 1 ▼a 김이석, ▼g 金珥錫, ▼d 1968-, ▼e▼0 AUTH(211009)69037
900 1 0 ▼a 고다르, 장-뤽, ▼e
900 1 0 ▼a 이샤그푸르, 유세프,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91.4309 2021 등록번호 11184939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8-04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장-뤽 고다르의 '영화의 역사(들)'은 1988년부터 1998년까지 10년이라는 오랜 작업기간을 거쳐 완성된 기념비적인 영화이다. 이 작품은 매우 독창적이지만 상당히 난해한 작품이기도 하다. 4시간이 넘는 러닝 타임 동안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영화적, 예술적, 철학적, 역사적 레퍼런스들에 관객의 눈과 귀 그리고 뇌를 동시에 자극하는 고다르 특유의 몽타주 기법이 더해지면서 관객의 어려움은 한층 더 고조된다. 『영화의 고고학』은 이처럼 기존과는 사뭇 다른 독법을 요구하는 고다르의 영화에 대해, 아주 친절하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상당히 깊은 함축과, 의외의 유머를 갖춘 안내서라고 할 수 있다.

고다르가 '영화의 역사(들)'이 처음 구상한 것은 1978년 그가 캐나다 몬트리올의 영화 예술 컨서버토리에서 연속 강연을 할 때였다. ‘진정한 영화의 역사 입문’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강연은 앙리 랑글루아가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에서 했던 영화사 강의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었다. 고다르 자신의 영화들과 고전적 작품들을 비교하는 이 작업으로부터 '영화의 역사(들)'의 아이디어가 발아했고, 이후 10년이라는 오랜 작업기간을 거쳐 완성되었다.

이 책은 고다르의 작품 '영화의 역사(들)'(1988~1998)이 완성된 직후인 1998년 11월 장-뤽 고다르와 유세프 이샤그푸르의 두 사람이 스위스의 롤에 있는 고다르의 집(정확히는 그의 작업실)에서 만나 이틀에 걸쳐 나눈 대담을 기록한 것이다. '영화의 역사(들)'을 완성하고 이 작품의 비평적 의미를 제대로 짚어내고 싶다는 필요성을 느꼈던 고다르가 당시 활동 중인 비평가 중에서 이샤그푸르를 지명함으로써 성사된 만남이었다.

영화 백년을 총괄하는 거대한 ‘기념비’
장-뤽 고다르의 <영화의 역사(들)>은 1988년부터 1998년까지 10년이라는 오랜 작업기간을 거쳐 완성된 기념비적인 영화이다. 이 작품은 매우 독창적이지만 상당히 난해한 작품이기도 하다. 4시간이 넘는 러닝 타임 동안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영화적, 예술적, 철학적, 역사적 레퍼런스들에 관객의 눈과 귀 그리고 뇌를 동시에 자극하는 고다르 특유의 몽타주 기법이 더해지면서 관객의 어려움은 한층 더 고조된다. 『영화의 고고학』은 이처럼 기존과는 사뭇 다른 독법讀法을 요구하는 고다르의 영화에 대해, 아주 친절하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상당히 깊은 함축과, 의외의 유머를 갖춘 안내서라고 할 수 있다.
고다르가 <영화의 역사(들)>이 처음 구상한 것은 1978년 그가 캐나다 몬트리올의 영화 예술 컨서버토리에서 연속 강연을 할 때였다. ‘진정한 영화의 역사 입문Introduction : une véitable histoire du cinéma’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강연은 앙리 랑글루아가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에서 했던 영화사 강의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었다. 고다르 자신의 영화들과 고전적 작품들을 비교하는 이 작업으로부터 <영화의 역사(들)>의 아이디어가 발아했고, 이후 10년이라는 오랜 작업기간을 거쳐 완성되었다.
이 책은 고다르의 작품 <영화의 역사(들)>(1988~1998)이 완성된 직후인 1998년 11월 장-뤽 고다르와 유세프 이샤그푸르의 두 사람이 스위스의 롤에 있는 고다르의 집(정확히는 그의 작업실)에서 만나 이틀에 걸쳐 나눈 대담을 기록한 것이다. <영화의 역사(들)>을 완성하고 이 작품의 비평적 의미를 제대로 짚어내고 싶다는 필요성을 느꼈던 고다르가 당시 활동 중인 비평가 중에서 이샤그푸르를 지명함으로써 성사된 만남이었다.

영화에 대한 고고학적 접근
이 책의 원제인 ‘영화의 고고학 그리고 세기의 기억’에는 <영화의 역사(들)>을 이해하기 위한 중요한 키워드가 담겨 있다. 이샤그푸르는 고다르의 작품을 ‘영화의 고고학’으로 이해할 것을 제안한다. 이때 고고학은 ‘과거의 흔적이나 사물의 사실적 기원을 추적하고자 하는 일반적인 의미의 고고학이 아니라, 산개된 순간이나 기념물로부터 시작해서 거의 우연적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을 구축하는 과정으로 나아가는’ 고고학이다. <영화의 역사(들)>은 영화에 관한 영화이자 동시에 20세기에 관한 영화이기도 하다. 고다르에게 있어서 영화는 20세기의 예술이며, 동시에 20세기는 영화의 시대였다. 그는 영화를 통해 20세기를 사유하였으며, 20세기와 관계 속에서 영화를 사유하였기에 <영화의 역사(들)>은 ‘20 세기의 기억’이라 말할 수 있다. 15 개의 소제목들--‘현재의 긴박함과 과거의 대속’, ‘역사와 상기’, ‘오직 영화만이 자신의 고유한 역사를 이야기할 수 있다’, ‘역사 와 고고학’, ‘아우슈비츠 이전과 이후’, ‘기독교에서 그러한 것처럼, 영화에서도‘ 등--역시 고다르의 세계 혹은 <영화의 역사(들)>의 세계로 들어설 수 있는 지도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몽타주로서의 역사를 제시하다
“역사는 서로 이질적인 것들을 접근시켜 관계를 만드는 것이다. 역사는 몽타주다”라는 고다르 자신의 말에서 명백히 드러나는 것처럼, 고다르에게서 몽타주는 역사 인식 혹은 역사 서술의 차원으로까지 확장된다. 고다르는 ‘고고학적 발굴 작업’을 통해 찾아낸 영상, 사진, 회화, 음악, 텍스트의 조각과 파편들을 다시 조립montage함으로써 그것들에 새로운 형상을 부여한다. 하지만 이 복원의 결과물에서 애초의 형태나 의미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 이유는 고다르가 수행 하는 복원과정에는 실증적인 고증이 생략되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이 조각들을 연결하는 일관된 규칙이나 질서조차 존재 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때로는 단순히 단어의 뜻이나 발음 혹은 철자의 유사성이나 다의성을 활용하는가 하면, 때로는 도상이나 인상이나 몸짓 등에 기인한 암시와 연상을 활용한다. 또한 여러 장치의 다층적 조합을 통해 복수複數의 연상 효과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고다르가 발굴해 낸 역사의 조각이나 과거의 흔적 중에는 그와 같은 문화권에 속하거나 유사한 취향을 공유하는 사람이라면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는 것들도 있지만, 특정한 사람만이 그 의도와 의미를 파악할 수 있는 것들도 적지 않다. 게다가 고다르 특유의 창조적 오독과 왜곡이 더해지면서, 조각과 흔적의 본래적 의미를 찾는 일은 거의 불가능 하거나 무의미한 일이 되고 만다. 이샤그푸르가 말했듯이, 언제나 이미지 사이에서, 예술과 생활 사이에서, ‘역사적인 것’과 ‘시적인 것’ 사이의 간극 속에서 행동해왔던 고다르였기에, 그는 역사의 조각들 혹은 과거의 흔적들을 본래의 모습으로 매끈하게 복원하는 대신, 비약, 단절, 맹점 등을 드러냄으로써 이 간극을 드러내고, 그로부터 새로운 의미를 발생시키고자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장-뤽 고다르(지은이)

1959년 <네멋대로 해라>로 데뷔한 이후 누벨 바그를 이끌었던 대표의 한사람이자 수많은 영화를 만들면서 현대 영화언어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감독. '고다르 이전'과 '고다르 이후'라는 말이 생겨났을 만큼 고다르는 고전적 영화스타일과 현대적인 영화스타일을 가르는 경계에 서서 스스로 수많은 스타일 실험으로 영화의 미학적, 정치적 효과의 경계를 넓히는데 가장 크게 공헌했다. 누벨 바그 시기에는 전통적인 내러티브를 무시하고 미국 영화의 영향 속에서 여러 장르를 실험했다. <비브르 사 비> <미치광이 삐에로> <사랑과 경멸> <알파빌> 등의 영화들은 이 시기를 대표하는 그의 작품들이다. 1968년 이후 그의 영화는 정치적으로 급진적이 되었고, 68운동의 지도자였던 장-피에르 고랭과 함께 작업하기도 했다. 그렇다고 해서 고다르가 영화보다 혁명에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지가 베르토프 집단'을 결성하고 모택동 사상에 경도되기도 했지만, 이후 '지가 베르토프 집단'은 해체되었고 고다르는 비디오 작업으로 넘어간다. 그는 미디어를 수동적으로 수용하는 것에 반발하고 싶었지만, 자본가들의 배급 방식을 거부하는 것은 한계에 부딪쳤다. 다시 필름으로 복귀해서 영화 <도망쳐라>를 만든 후, 80년대 이후에도 지금까지 쉬지 않고 왕성한 작품활동을 보이고 있는 이 시대 영화계의 거장이다.

유세프 이샤그푸르(지은이)

이란 태생으로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비평가. 1940년 생으로 18세에 프랑스로 건너가 영화고등연구원(IDHEC)에서 연출 및 편집을 전공했고 국립고등연구원에서 철학과 사회학을 공부했다. 대표적인 저서에 『영화작가 오손 웰즈, 가시적 카메라』(2001), 『현대 예술의 출발--바타이유의 마네론』(1989), 『엘리아스 카네티--변모와 정체성』(1990) 등이 있다.

김이석(옮긴이)

연세대 불문과를 졸업하고 파리 8대학에서 영화학으로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동의대 영화학과 교수로 있다. 영화문화협동조합 씨네포크 대표이기도 하며 『영화와 사회』(공저), 『장-마리 스트라우브와 다니엘 위예』(공역), 『부산, 영화로 이야기하다』 등의 책을 쓰거나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대화 ㆍ7
영화 ㆍ9 / 성좌와 분류 ㆍ13 / 앵글과 편집 ㆍ21 / 현재의 긴박함과 과거의 대속 ㆍ25 / 역사와 상기 ㆍ29 /비디오로 영화의 역사를 이야기하는 것의 가능성 ㆍ37 / 오직 영화만이 자신의 고유한 역사를 이야기할 수 있다 ㆍ49 / 영화의 역사(들): 영화와 책 ㆍ55 / 역사와 고고학 ㆍ67 / 사랑과 눈과 시선의 역사ㆍ75 / 히치콕과 영화의 힘 ㆍ79 / 영화적 마술의 상실과 누벨바그 ㆍ85 / 아우슈비츠 이전과 이후 ㆍ93 / 영화를 무엇을 할 수 있는가? ㆍ103 /오직 영화만이 자신의 역사를 이야기하면서 거대한 역사를 이야기할 수 있다 ㆍ109 /기독교에서 그러한 것처럼..., 이미지와 부활 ㆍ121 /이미지와 몽타주 ㆍ131 /별을 향해 ㆍ137

2부 ㆍ141
장-뤽 고다르, 현대적 삶의 시네아스트: ‘역사적인 것’ 속의 ‘시적인 것’ (유세프 이샤그푸르) ㆍ143

옮긴이 후기 ㆍ175

관련분야 신착자료

Tarkovskiĭ, Andreĭ Arsenʹevich (2021)
Wilson, Jeffrey R (2021)
서태호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