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숫자를 읽는 힘 : 팩트로 거짓말하는 18가지 통계의 장난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mith, Gary, 1945- 이정란, 역
서명 / 저자사항
숫자를 읽는 힘 : 팩트로 거짓말하는 18가지 통계의 장난 / 게리 스미스 지음 ; 이정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지식노마드,   2021  
형태사항
447 p. : 삽화, 도표 ; 23 cm
원표제
Standard deviations : flawed assumptions, tortured data, and other ways to lie with statistics
ISBN
9791187481904
서지주기
참고문헌: p. 438-447
일반주제명
Standard deviation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0919
005 20210526105646
007 ta
008 210524s2021 ulkad b 000c kor
020 ▼a 9791187481904 ▼g 03320
035 ▼a (KERIS)BIB000015851913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519.5 ▼2 23
085 ▼a 519.5 ▼2 DDCK
090 ▼a 519.5 ▼b 2021z3
100 1 ▼a Smith, Gary, ▼d 1945-
245 1 0 ▼a 숫자를 읽는 힘 : ▼b 팩트로 거짓말하는 18가지 통계의 장난 / ▼d 게리 스미스 지음 ; ▼e 이정란 옮김
246 1 9 ▼a Standard deviations : ▼b flawed assumptions, tortured data, and other ways to lie with statistics
260 ▼a 서울 : ▼b 지식노마드, ▼c 2021
300 ▼a 447 p. : ▼b 삽화, 도표 ; ▼c 23 cm
504 ▼a 참고문헌: p. 438-447
650 0 ▼a Standard deviations
700 1 ▼a 이정란, ▼e▼0 AUTH(211009)54227
900 1 0 ▼a 스미스, 게리,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519.5 2021z3 등록번호 1118490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데이터를 고문해 도출한 수십 개의 왜곡된 주장이 등장한다. 그리고 주장의 근거로 사용된 데이터와 숫자가 어떻게 우리의 편향된 뇌를 통해 객관적인 통계를 주관적인 믿음으로 왜곡시키는지 보여준다. 이를 통해 우리의 눈을 가리는 통계적 장난에 더는 속지 않고 세상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요즘같이 가짜 뉴스가 여론을 호도하고 팩트와 거짓의 경계가 모호한 때 통계 감수성을 일깨우고 진실된 주장과 거짓된 주장을 구별하는 데 유익한 지침을 제공한다.

숫자를 믿어야 할 때가 있고
의심해야 할 때가 있다
거짓 숫자가 불러온 재정 정책의 참패


2010년 하버드 대학의 두 경제학 교수는 국내총생산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90퍼센트를 넘으면 경제성장이 위태로워진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 90퍼센트’ 초과 지점을 경기침체로 접어드는 티핑 포인트로 제시한 것이다. 하버드 대학 교수라는 권위와 구체적인 숫자 데이터가 결합하면서 이들 교수의 주장은 긴축재정에 관한 설득력 있는 근거로 받아 들여졌다. 실제로, 미국의 경우 2013년 공화당의 예산안을 보면 자신들의 재정정책 정당성을 이들 교수의 이론에 두었고, 영국 보수당 지도자인 데이비드 카메론 총리가 주창한 ‘긴축의 시대(Age of Austerity)’의 이론적 토대 역시 이 이론이었다.
두 경제학 교수의 주장에 근거한 재정긴축 정책의 결과는 어땠을까? 대표적으로 유럽의 평균 실업률을 살펴보면, 2011년 10퍼센트에서 2012년 11퍼센트, 2013년에는 12퍼센트로 상승했다. 재정긴축을 옹호하며 자주 목소리를 높였던 국제통화기금(IMF)조차도 유럽의 재정긴축 정책이 예상한 것보다 훨씬 해로운 영향을 미쳤음을 인정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들 경제학자의 주장을 옹호하면서 모든 경제학자가 ‘정부부채 비율 90퍼센트’ 초과에 내포된 위험에 동의한다는 뉘앙스의 기사를 실었지만 많은 경제학자의 생각은 이와 달랐다. 당시 대다수 경제학자가 동의하는 한 가지는, 정부부채를 줄이기 위해 지출을 줄이고 세금을 올리는 일은 2007년 12월에 시작된 대침체로 경제가 불안한 현 상황에서는 잘못된 정책이라는 것이다.
두 교수의 주장이 담긴 연구논문을 검증해본 결과, 데이터 일부의 선택적 누락 및 의도적 선별, 비정상적인 평균 계산 등 객관적 연구라고는 볼 수 없는 통계적 오류와 데이터 조작이 있었음이 밝혀졌다. 그리고 긴축재정 정책 지지자들은 자기 입장에 힘을 실어주는 유명 교수의 연구결과를 맹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번 생각해보라. 정부부채 비율이 90퍼센트라고 하면 심각한 수준 같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우선, 정부는 부채를 당장 상환해야 할 강력한 이유가 없다. 우리 자신만 해도 집을 살 때 주택담보대출로 연소득보다 훨씬 많은 금액을 끌어온다. 그게 무슨 문제가 되는가? 대출금을 즉시 갚을 수 있을 정도로 소득이 되는지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핵심은, 소득으로 대출금을 매월 갚아나갈 수 있는지 여부이다. 정부 또한 마찬가지다. 게다가 정부는 필요하면 화폐를 직접 발행할 수도 있기 때문에 상환 부담이 훨씬 덜하다. 더군다나 문제가 되는 정부부채 비율이 왜 90퍼센트인가? 80퍼센트나 100퍼센트는 왜 안 되는가? 경제성장과 경기침체 사이에 90퍼센트라는 마법의 숫자가 있어야 할 어떤 타당한 이유도 없다.
현실을 보면, 반대로 경기침체로 인해 정부부채 비율이 높아진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경기침체하에서는 정부 세수는 감소하고 실업급여 및 저소득층 대상 식료품 구매권, 기타 사회안전망에 대한 정부 지출은 증가한다. 세수는 줄고 지출은 느는 두 가지 상황은 정부차입 규모를 확대시킨다. 이렇게 해서 경기침체는 GDP 하락뿐만 아니라 정부부채 증가를 불러온다. 만약 경제성장과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 사이에 통계적 상관관계가 존재한다면, 이는 주로(또는 전적으로) 경제가 정부부채 비율에 미치는 영향 때문이지, 정부부채 비율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 때문은 아니다. 과도한 정부부채 비율이 경제성장 둔화를 불러오는 것이 아니라 경제성장 둔화가 정부부채 비율을 높이는 것이다.

우리의 의사결정을 좌우하는 데이터와 숫자의 힘

· 이름과 성의 첫 글자를 조합했을 때 ACE처럼 긍정적인 경우 3~5년 더 오래 산다.
· 교도소 복역 경험이 있는 유권자의 경우 투표율이 22퍼센트 감소한다.
· 전자파에 노출된 아이는 노출되지 않은 아이보다 소아백혈병에 걸릴 확률이 최대 4배 더 높다.
· 이름이 알파벳 D로 시작하는 야구선수는 E~Z로 시작하는 선수보다 평균 1.7년 빨리 죽는다.
· 방 정리를 하지 않는 사람은 인종차별주의자다.
· 스포츠 전문 주간지〈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나 미식축구 비디오게임 시리즈 ‘매든 NFL’ 표지에 등장하는 선수는 부진한 성적을 거두거나 부상을 입는 등의 징크스에 시달린다.
· 어린이 암 유발 원인 중 하나는 송전선 인근에 거주하는 것이다.
· 긍정적인 정신 에너지는 물리적 거리를 뛰어넘어 불치병을 치료할 수 있다.

이 책에 등장하는 위의 주장 모두 저명한 학자와 언론이 데이터에 근거해 도출한 거짓 주장이다. 데이터에 근거했다는 것만으로는 신뢰성을 담보하지 못한다. 인간의 인지적 편향, 명성과 자금을 원하는 연구자의 욕망, 컴퓨터의 실수 등이 얽혀 데이터 조작이 자행되고 숫자가 왜곡되기 때문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헛소리에 근거한 의사결정은 예기치 않은 결과를 불러온다. 가령, 불경기인데도 증세 정책을 추진하거나 사기꾼에 불과한 투자 상담가에게 혹해 노후자금을 맡기는가 하면, 돌팔이 의사를 찾아가 건강을 위태롭게 하고,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는 비즈니스 전략을 선택할 수 있다.
우리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분석해 도출한 주장이나 결과가 결코 틀릴 리 없다고 가정한다. 그러나 데이터가 넘쳐나는 요즘, 연구자가 양질의 데이터와 쓰레기를 구별하거나 타당한 분석과 무가치한 과학을 분별하는 데 시간을 들이는 경우는 거의 없다. 한 분야에 아무리 정통한 전문가라도 연구조사를 하면서 매번 데이터가 편향되거나 부적절한 것은 아닌지, 연구과정에 문제가 있거나 결론에 호도하는 내용은 없는지 살피지는 않는다.

어떤 질서라도 있는 것이
혼란스러운 것보다 위안을 주는 법이니까


백 년도 더 전에 셜록 홈즈는 조수 왓슨에게 이렇게 말했다. “데이터! 데이터!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진흙 없이 벽돌을 만들 수는 없단 말이야.” 오늘날 홈즈의 바람은 더없이 이루어졌다. 강력한 컴퓨팅 기술은 어떤 데이터든 놓치지 않고 추려낸다. 이제 문제는,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것이 아니다. 눈앞에 있는 데이터에 속는다는 것이 문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는 통계적 속임수에 넘어가게 되어 있다. 우리에게는 본 것에 대해 설명하고자 하는 본능이 내재돼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불확실한 세상을 확실하게 만들고, 통제하지 못하는 것을 통제하기를, 예측할 수 없는 것을 예측하기를 바란다. 이런 열망은 두 가지 인지적 오류를 불러온다. 첫째, 패턴과 그 패턴을 설명하는 이론에 쉽게 현혹당한다. 둘째, 자신의 이론을 지지하는 데이터는 끝까지 고수하는 반면 자신의 이론을 반박하는 증거는 무시해버린다. 다시 말해, 우리는 단지 지금까지 봐왔던 패턴과 일치한다는 이유로 어떤 말이나 설명을 신뢰한다. 그리고 일단 그런 말이나 설명을 받아들이고 나면 그대로 고수하려고 한다.
이 두 가지 인지적 오류 때문에 우리는 온갖 통계적 속임수에 취약하다. 그래서 의미 없는 패턴들이 정부 정책의 결실을 보여주는 증거로 제시되고, 어떤 마케팅 계획의 실효성 내지 투자 전략의 성공 또는 건강보조식품의 효과를 입증하는 근거로 언급될 때 우리는 이 패턴들이 의미 있는 것이라고 너무도 빠르게 가정해버린다. 이러한 우리의 취약점은 세상을 이해하려는 강렬한 욕구에서 비롯된 것이며 이 욕구는 떨쳐내기 힘들다.

영국의 경제학자 로널드 코스(Ronald Coase)는 “데이터를 충분히 오래 고문하면 결국 자백한다”고 말했다. 이 책은 데이터를 고문해 도출한 수십 개의 왜곡된 주장이 등장한다. 그리고 주장의 근거로 사용된 데이터와 숫자가 어떻게 우리의 편향된 뇌를 통해 객관적인 통계를 주관적인 믿음으로 왜곡시키는지 보여준다. 이를 통해 우리의 눈을 가리는 통계적 장난에 더는 속지 않고 세상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요즘같이 가짜 뉴스가 여론을 호도하고 팩트와 거짓의 경계가 모호한 때 통계 감수성을 일깨우고 진실된 주장과 거짓된 주장을 구별하는 데 유익한 지침을 제공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게리 스미스(지은이)

하비머드 대학(Harvey Mudd College)에서 수학 학사를, 예일 대학에서 경제학 석사 및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1년에 포모나 대학(Pomona College) 경제학 교수(Fletcher Jones Professor)로 부임해 지금까지 재직하고 있다. 통계 분석상에서 자행되는 데이터의 모호한 사용을 밝히는 연구 프로젝트를 오랫동안 추진해왔으며, 특히 금융 및 스포츠 분야에서의 통계 분석?적용에 관심이 많다. 그의 연구결과는〈뉴욕타임즈〉〈월스트리트 저널〉을 비롯해〈포브스〉〈뉴스위크〉〈비즈니스위크〉〈사이언티픽 아메리칸〉등 유수의 매체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저서로,《머니 머신Money Machine》《AI 망상The AI Delusion》《무슨 행운?: 우리 일상에서 우연의 놀라운 역할What the Luck?: The Surprising Role of Chance in Our Everyday Lives》《데이터 과학의 9가지 함정The 9 Pitfalls of Data Science》(공저)《유령 패턴 문제The Phantom Pattern Problem》(공저)를 포함해 15권이 있으며 100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정란(옮긴이)

세상과 사람에 대한 관심으로 사회학을 공부했다. 국민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사회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출판사 에디터로 근무하면서 텍스트로 소통하는 일에 매력을 느껴, 호주 맥쿼리대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 《자포스는 왜 버려진 도시로 갔는가》《스파크》《선물의 힘》《나는 이제 나와 이별하기로 했다》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인간 심리와 속임수

1장 우리의 패턴 추구 성향을 이용한다
문어 폴은 어떻게 우승국을 맞혔나 | 우리가 모르는 수많은 예측 | 속임수에 넘어가게 되어 있다 | 게재되느냐 사라지느냐 | 통계적 유의성을 좇는다는 것

2장 뜨거운 손처럼 보이게 한다
단 1명만 선택한 배열 | 농구와 뜨거운 손 | 월터 레이 윌리엄스 주니어 | 말굽 던지기와 뜨거운 손 | 볼링과 뜨거운 손

3장 쓰레기 데이터에서 진리를 찾는다
체포율을 낮추면 투표율이 올라간다 | 피처 단위 맥주 판매를 금지하라 | 리모컨 내려놓기 | 차별 대우 | 살아 돌아온 전투기 | 위대한 기업의 오류

4장 부주의로 가장해 왜곡을 자행한다
적정한 정부부채 비율 | 상관관계가 인과관계와 동일한가

2부 데이터 장난의 기술

5장 교묘하게 비교한다
매사추세츠 주의 살인 도시 | 제발 우리 지역에 채석장을 지어주세요

6장 보여주고싶은것을보여주기위해차트를만든다
CEO가 이사회로부터 욕먹은 이유 | 노벨 과학상 수상에서 저무는 미국 | 어느 신보수주의자의 그래프 | 고무줄 축 간격 | 두 배로 심한 장난 | 학생의 거짓말 | 양키스 티켓은 싸다 | 영악한 그래프

7장 확률과 조건부 확률을 혼동한다
플로리다라는 이름의 딸 | ‘95퍼센트 정확도’의 의미 | 죽은 연어의 뇌가 반응하다

8장 교란요인을 무시한다
부분을 볼까 전체를 볼까 | 커피 한 잔 더 마실래

9장 본인의 믿음에 따른다
초능력과 믿음 | 마술사 후디니와 그의 아내 베스 | 기도와 기대수명 | 윌리엄 타그 | 러셀 타그 | 엘리자베스 타그

3부 착각과 자의적 분석

10장 ‘회귀’ 개념을 오해한다
평균으로의 회귀 | 세크리스트의 어리석음 | 오래된 오류는 절대 사라지지 않는가 | 다우지수에서 퇴출된 기업들 | 챔피언의 초크 현상 | 학장과 소울메이트 찾기

11장 모든 일이 균형에 도달한다고 착각한다
‘똔똔’ | 그런 보장은 없다

12장 총을 쏜 뒤 과녁을 그린다
암 군집이라는 공포

13장 이상한 계산법을 사용한다
자신의 생일날 직전 또는 직후에 사망한 사람들 | 죽음을 미루는 유대인 | 중추절과 중국인 노인 여성 | 생일 축하 인사를 두 번 하면 된다

14장 의미 있는 아웃라이어를 폐기한다
챌린저호 폭발의 원인 | 짜 맞춘 결정론

4부 기대한 대로 보이는 대로

15장 방대한 데이터에서 기이한 패턴을 찾는다
야구에 관한 미신 | 알파벳 D로 시작하는 이름은 일찍 죽는다 | 자살과 태어난 달 |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일은 죽음의 키스?

16장 이론 없이 데이터를 해석한다
링컨의 경솔한 인구 추정 | IBM은 계속 성장할 것이다 | 주식은 훌륭한 투자 대상 | 슈퍼볼 우승팀을 알면 주식시장이 보인다 | 바보의 4가지 주식 전략 | 어느 기술분석가의 패턴 찾기 | 복권에 당첨되는 방법 | 꺼지지 않는 거품 | 영국 남해회사의 버블 | 버크셔해서웨이 버블

17장 미래가 과거를 따라가리라 가정한다
퀀트 | 차익거래 | 그냥 데이터만 보여줘 | 불도저 앞에서 니켈 줍기 | 플래시 크래시

18장 데이터 없는 이론을 주장한다
‘월드 2’의 해결책

관련분야 신착자료

Hogg, Robert V.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