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고사리 가방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성라
Title Statement
고사리 가방 / 김성라 글·그림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사계절,   2018   (2020 3쇄)  
Physical Medium
[57] p. : 전부천연색삽화 ; 26 cm
ISBN
979116094369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0093
005 20210513135754
007 ta
008 210513s2018 ggka 000c kor
020 ▼a 9791160943696 ▼g 07810
023 ▼a CIP2018015065
035 ▼a (KERIS)BIB000014854558
040 ▼a 211092 ▼c 211092 ▼d 211092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김성라 고
100 1 ▼a 김성라
245 1 0 ▼a 고사리 가방 / ▼d 김성라 글·그림
260 ▼a 파주 : ▼b 사계절, ▼c 2018 ▼g (2020 3쇄)
300 ▼a [57] p. : ▼b 전부천연색삽화 ; ▼c 26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edical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897.87 김성라 고 Accession No. 13105525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그리고 쓴, 김성라 작가의 자전적 만화 에세이. 4월, 서울의 삶이 너무 많거나 너무 바쁘거나 너무 화려해서 '내'가 완전히 지쳐버렸을 때쯤, 제주는 고사리 한철이 시작된다. 새벽 첫차가 동네 아낙들을 가득 태우고 중산간 지대로 향할 때, 4월의 일주일, '나'도 엄마의 바람길에 친구가 된다. 봄의 제주, 봄의 숲에 불어오는 알싸한 아침 바람. 온통 연둣빛 속에 자연의 보물처럼 쏙쏙 숨어 있는 고사리 꺾으러.

짧은 단편만화 속에 한 계절의 제주가 담겼다. 제주, 하면 생각나는 것들. 알싸한 바람과 숲, 주인 없는 억새밭, 너른 들판, 외국어만큼이나 낯선 토속 사투리, 첫밤의 느긋함과 마지막밤의 서운함, 설렘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공항의 풍경. 너무 많은 것을 보고 너무 빨리 걷느라 발 조꼬띠(발 가까이)의 것도 못 챙기고 있지는 않은지. 일 년에 한 번쯤 바람이 날 때, 바람이 나고 싶을 때, 든든한 친구가 되어 줄 책이다.

‘내일 조금 더 즐거워지려고, 오늘 출발.’
제주 봄, 바람, 숲을 담은 슬로 라이프 만화.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그리고 쓴, 김성라 작가의 자전적 만화 에세이.
4월, 서울의 삶이 너무 많거나 너무 바쁘거나 너무 화려해서 ‘내’가 완전히 지쳐버렸을 때쯤, 제주는 고사리 한철이 시작된다. 새벽 첫차가 동네 아낙들을 가득 태우고 중산간 지대로 향할 때, 4월의 일주일, ‘나’도 엄마의 바람길에 친구가 된다. 봄의 제주, 봄의 숲에 불어오는 알싸한 아침 바람. 온통 연둣빛 속에 자연의 보물처럼 쏙쏙 숨어 있는 고사리 꺾으러.

제철나물과 먹거리, 숲 공기로 채우는 지친 일상.
정감어린 제주 사투리와 엄마의 밥상이 가득 담긴 책.


비닐장갑을 끼고 그 위에 면장갑, 두꺼운 장갑을 끼고 팔에는 토시를 낀다. 고사리 앞치마를 맨다. 햇빛가리개 모자를 쓴다. 그러고 나면 숲에 들어갈 준비 끝. 안 보인다고 확확 가지 말고 집중해서 찾다 보면, 보이기 시작한다. 여기도, 저기도, 요기도, 조기도.
아무리 노력하고 발버둥쳐 봐도 결실이 불투명한 현실의 삶이 내일을 두렵게 만들 때, 자연은 내가 걸어다닌 만큼, 정확히 그만큼의 수확물을 내어 준다. 머릿속의 잡생각은 털어버리고 초록색 고사리 머리만 쫓으며 소똥, 말똥, 똬리 틀고 있는 뱀, 빈 새집을 지나다가도 한 번씩 미어캣처럼 몸을 일으켜 내 위치를 확인하고, 억새밭을 지나다 보면 어느새 앞치마 주머니가 불룩해진다. 그리고 찾아오는 간식시간. 나무그늘에 앉아 먹는 도시락은 꿀맛.
개운하고 담백한 어떤 날의 풍경이 연둣빛 봄바람으로, 연분홍 산벚나무 꽃잎으로 가득 채워질 때쯤, “벳 나부난 고사리 안 보이켜. 글라.” 해가 나서 고사리 안 보이겠다, 가자고 딱 잘라 말하는 엄마의 단호한 사투리.
고사리, 두릅, 제피, 달래. 봄나물 밥상으로 식욕을 채우고, 선선한 마룻바닥에 노곤한 몸을 대고 꿀잠을 자고 나면, 다시 단순한 일상이 이어진다. 비가 오면 그림을 그리고, 날씨가 좋으면 다시 고사리를 꺾는 것. 짧다면 짧을 일주일, 여행이라는 건 실은 아주 단순한 어떤 것으로 그동안의 나를 비우는 일이 아닐까?

“너무 확확 걷지 말앙. 발 조꼬띠도 잘 살펴야지.”
매일매일 힘내는 나를 위해, 지금 쉼표를 찍어야 하지 않을까?


짧은 단편만화 속에 한 계절의 제주가 담겼다. 제주, 하면 생각나는 것들. 알싸한 바람과 숲, 주인 없는 억새밭, 너른 들판, 외국어만큼이나 낯선 토속 사투리, 첫밤의 느긋함과 마지막밤의 서운함, 설렘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공항의 풍경.
너무 많은 것을 보고 너무 빨리 걷느라 발 조꼬띠(발 가까이)의 것도 못 챙기고 있지는 않은지. 일 년에 한 번쯤 바람이 날 때, 바람이 나고 싶을 때, 든든한 친구가 되어 줄 책이다. 내일을 위해 오늘 쉼표를 찍어 보면 어떨까?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성라(지은이)

제주에서 태어났으며 디자인과 일러스트를 공부했다. 『고사리 가방』 『귤 사람』 『용기 있게, 가볍게』를 쓰고 그렸고, 여러 책에 그림을 그렸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