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서동주의 합격 공부법 : 영어 한마디 못하던 열세 살 소녀는 어떻게 미국 변호사가 되었을까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서동주
서명 / 저자사항
서동주의 합격 공부법 : 영어 한마디 못하던 열세 살 소녀는 어떻게 미국 변호사가 되었을까 / 서동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포레스트북스,   2021  
형태사항
239 p. : 삽화 ; 21 cm
ISBN
979119134713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0074
005 20210513113612
007 ta
008 210512s2021 ulka b 000c kor
020 ▼a 9791191347135 ▼g 03190
035 ▼a (KERIS)BIB000015842023
040 ▼a 211062 ▼c 211062 ▼c 211062 ▼d 211009
082 0 4 ▼a 371.30281 ▼2 23
085 ▼a 371.30281 ▼2 DDCK
090 ▼a 371.30281 ▼b 2021z3
100 1 ▼a 서동주
245 1 0 ▼a 서동주의 합격 공부법 : ▼b 영어 한마디 못하던 열세 살 소녀는 어떻게 미국 변호사가 되었을까 / ▼d 서동주 지음
260 ▼a 서울 : ▼b 포레스트북스, ▼c 2021
300 ▼a 239 p. : ▼b 삽화 ; ▼c 21 cm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1.30281 2021z3 등록번호 11185026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8-06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71.30281 2021z3 등록번호 121257259 도서상태 간편대출신청중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1.30281 2021z3 등록번호 11185026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8-06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71.30281 2021z3 등록번호 121257259 도서상태 간편대출신청중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흔히들 공부할 때 강조하는 것 중 하나가 한자리에 오래 앉아서 버티고 집중하는 자세다. 그렇게 끈기 있게 공부하는 사람만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이다. 그러나 누구나 그렇게 하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 타고나길 집중력이 부족한 사람이나, 억지로 꾸역꾸역 앉아 있다 보니 글자가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 경우도 있을 텐데 ‘엉덩이 힘’이 합격의 열쇠일까?

어릴 적 피아노를 배우며 전국 콩쿠르를 휩쓸다 전공을 바꾸어 미대에 진학하고, 그 뒤로도 여러 번 진로를 전환해서 공대, 법대, 경영대학원까지 모두 패스하며 마침내 미국 변호사가 된 저자 서동주. 많은 사람이 저자가 공부 머리, 높은 지능이나 집중력을 타고났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그녀의 재능은 선천적인 것이 아니다.

저자는 본인의 성취는 타고난 공부 머리, 든든한 뒷배경 등과 같은 조건이 아닌, ‘산만함’과 ‘짧은 집중력’에서 비롯됐다고 단언한다. “실제로 저는 지능도 보통 수준이고, 무엇이든 간에 한 가지 일을 꾸준하게 하지 못해요. 하지만 그 점을 단점으로 보지 않고 제 특기로 활용했습니다. 하나만 파고드는 끈기가 부족하다면 여러 가지를 해내는 ‘다능인’이 되기로 마음먹은 거죠.”

산만함과 짧은 집중력은 공부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집중력은 길어야 ‘10분’이어서 한 가지 일에 계속 파고들 수가 없었다. 그러나 저자는 자신의 부족함을 탓하거나 할 일을 미루는 대신에 ‘딴짓’과 ‘집중’을 반복하는 공부 루틴을 지키기로 했다. 딴짓이 10분을 넘어 30분이 되더라도 무조건 다시 책을 폈다. 그렇게 하자 딴짓하는 시간이 늘어나는 만큼 학습의 양도 조금씩 늘어났고, 집중력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목표한 일을 해냈다는 성취감을 느꼈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공부에 더 집중하게 되는 놀라운 효과까지 가져다주었다.

결국 ‘합격’을 부르는 자세는 이러한 것이다. 무조건 의자에서 엉덩이를 떼지 않고 집중해야 한다거나, 동기들이 다니는 유명 학원에 가고 족집게 강의를 들어야 하는 것이 아니다. 처한 환경과 타고난 성향을 파악하여 자신에게 맞는 작은 방법을 찾는 것이 바로 합격이라는 목표를 이루는 지름길이다.

“저는 평생 10분짜리 집중력으로 공부했습니다”
MIT·와튼스쿨 졸업, 미국 5대 로펌 출신
변호사 서동주의 합격을 부르는 ‘딴짓과 집중’ 공부법


흔히들 공부할 때 강조하는 것 중 하나가 한자리에 오래 앉아서 버티고 집중하는 자세다. 그렇게 끈기 있게 공부하는 사람만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이다. 그러나 누구나 그렇게 하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 타고나길 집중력이 부족한 사람이나, 억지로 꾸역꾸역 앉아 있다 보니 글자가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 경우도 있을 텐데 ‘엉덩이 힘’이 합격의 열쇠일까?
어릴 적 피아노를 배우며 전국 콩쿠르를 휩쓸다 전공을 바꾸어 미대에 진학하고, 그 뒤로도 여러 번 진로를 전환해서 공대, 법대, 경영대학원까지 모두 패스하며 마침내 미국 변호사가 된 저자 서동주. 많은 사람이 저자가 공부 머리, 높은 지능이나 집중력을 타고났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그녀의 재능은 선천적인 것이 아니다. 저자는 본인의 성취는 타고난 공부 머리, 든든한 뒷배경 등과 같은 조건이 아닌, ‘산만함’과 ‘짧은 집중력’에서 비롯됐다고 단언한다. “실제로 저는 지능도 보통 수준이고, 무엇이든 간에 한 가지 일을 꾸준하게 하지 못해요. 하지만 그 점을 단점으로 보지 않고 제 특기로 활용했습니다. 하나만 파고드는 끈기가 부족하다면 여러 가지를 해내는 ‘다능인’이 되기로 마음먹은 거죠.”
산만함과 짧은 집중력은 공부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집중력은 길어야 ‘10분’이어서 한 가지 일에 계속 파고들 수가 없었다. 그러나 저자는 자신의 부족함을 탓하거나 할 일을 미루는 대신에 ‘딴짓’과 ‘집중’을 반복하는 공부 루틴을 지키기로 했다. 딴짓이 10분을 넘어 30분이 되더라도 무조건 다시 책을 폈다. 그렇게 하자 딴짓하는 시간이 늘어나는 만큼 학습의 양도 조금씩 늘어났고, 집중력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목표한 일을 해냈다는 성취감을 느꼈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공부에 더 집중하게 되는 놀라운 효과까지 가져다주었다. 결국 ‘합격’을 부르는 자세는 이러한 것이다. 무조건 의자에서 엉덩이를 떼지 않고 집중해야 한다거나, 동기들이 다니는 유명 학원에 가고 족집게 강의를 들어야 하는 것이 아니다. 처한 환경과 타고난 성향을 파악하여 자신에게 맞는 작은 방법을 찾는 것이 바로 합격이라는 목표를 이루는 지름길이다.
오늘도 여전히 집중력이 부족한 자신을 탓하며 공부와 씨름하고 있는 각종 수험생 및 진로를 바꾸는 등의 새로운 일에 도전 중인 사람이라면 『서동주의 합격 공부법』을 봐야 한다. 이 책에는 오직 태도 하나로 수많은 시험을 정복한 한 사람의 공부 일지와 멘탈 관리부터 계획표와 노트 쓰는 법 등의 실용적인 팁까지 모두 담겨 있어 어떤 상황에서도 최상의 결과물을 내고자 하는 이들에게 좋은 지침이 되어줄 것이다.

“안 되면 될 때까지 한다”
불합격의 아이콘에서 합격의 아이콘이 되기까지

아이비리그 대학 출신, 문과·이과·예체능을 모두 패스한 변호사라는 화려한 타이틀은 우월한 지능, 타고난 끈기나 집중력을 떠올리게 하지만 그 뒤에 숨겨진 저자의 실제 이야기는 조금 다르다. 어린 시절부터 직접 아르바이트를 해서 학비와 용돈을 벌었고, 인생에는 늘 ‘불합격’이 뒤따랐다. 대학 및 대학원 입학, 변호사 시험, 회사 입사 등 인생의 모든 문턱마다 한 번에 합격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고, 로펌의 인턴 자리를 구할 때는 약 60군데에 지원해야 겨우 한두 회사에서 연락이 오는 정도였다. 심지어 간신히 합격한 로펌에서 일하는 동안에는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재시험도 준비해야 했다. 그러나 두 번이고 세 번이고 될 때까지 노력한 결과, 마침내 높디높은 벽을 넘어섰다. 저자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 집요함으로 모든 불합격을 합격으로 바꾸며 지금의 자리에 오르게 된 것이다.
“처음 유학길에 올랐을 때는 몇 년 동안 영어 한마디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해서 많은 밤을 울며 지새웠고, 여태껏 모든 시험도 한 번에 통과하지 못했어요. 살아오면서 많은 장애물을 만났고 계속 실패를 거듭했습니다. 그것이 지금의 제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이에요.” 그러므로 지금 저자의 모습은 운이 좋아서라거나 타고난 머리가 있어서 된 것이 아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쉽게 포기하지 않고 두렵지만 앞으로 한 보 내딛는 용기, 오직 그것이 있었을 뿐이다.

“시험 날 미역국 안 먹는다? 당신만의 공부 징크스가 있다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핑계 대지 않는 1등의 멘탈

저자 서동주는 이 책을 통해서 본인은 사실 침대에 ‘누워서’ 공부를 한다고 고백했다. 남들은 졸거나 잠들기 좋은 자세로 무슨 집중이 되겠냐고 반문하겠지만, 평소 허리가 좋지 않아서 오래 앉아 있지 못하는 편이라 누워서 책을 볼 수밖에 없었고, 오히려 그렇게 하면서도 MIT·와튼스쿨 입학, 변호사 시험 등 보통 사람은 한 번 붙기조차 힘든 시험을 연달아 합격해냈다. 이를 통해 ‘무엇’ 때문에 공부가 안된다는 태도 혹은 ‘어떤 것’이어야만 집중이 된다는 식의 결론을 섣불리 내려서는 안 된다는 중요한 사실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시험 기간만 되면 카페 혹은 독서실을 찾는 이들 혹은 필기감이 좋고 글이 잘 써진다는 이유로 특정 브랜드의 볼펜을 찾는 경우를 드물지 않게 볼 수 있다. 저자는 합격하고 싶다면 위와 같은 자세는 ‘무조건 버려야 한다’고 단호하게 조언한다. 시험날의 풍경을 한번 떠올려보라. 그날의 컨디션과 시험장은 수험생을 배려해주지 않는다. 많은 국가고시의 경우에는 정해진 필기구를 사용해야 하므로 평소 쓰던 펜은 쓸 수 없으며, 분위기는 카페나 독서실과 달리 어수선하고, 이외의 각종 변수가 존재한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물론 누구에게나 ‘공부가 더 잘되는 장소나 필기구’는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공부가 안되는 장소나 필기구’는 없어야 한다. 공부는 집중만 한다면 자고로 언제, 어디서든, 무엇으로든 잘되어야 하는 것이다.

“틀린 문제 두 번 볼 때 맞힌 문제는 세 번 봐라”
잘 안다고 생각하는 것이 가장 위험하다

공부를 제법 잘하는 수험생들마저 공통적으로 놓치는 것이 하나 있다면, 바로 ‘맞힌 문제 다시 보기’다. 대부분 맞힌 문제는 다시 보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데 이는 사실 굉장히 위험한 태도다. 답을 찾았다고 해도 실은 짐작으로 ‘찍어서 얻어걸린’ 경우일 수도 있고, 직접 풀었다고 해도 잘못된 과정을 쓴 것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식으로 맞힌 문제를 다시 검토하지 않고 넘어가면 그 자체로 ‘독’이 된다. 결국 진짜 ‘내 것’이 되지 않으면 열 번, 스무 번 맞아도 아무 소용이 없다. 그래서 저자는 수험생이라면 반드시 ‘객관식 문제 노트’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문제를 풀면서 헷갈린 부분과 올바른 풀이 과정을 따로 정리하는 것이 필요한 것이다. 오답 노트와 마찬가지로 잘 아는 내용은 굳이 쓸 필요가 없으며, 객관식 문제를 자신이 몰랐던 내용만 담아둠으로써 시험 전에 요긴하게 보는 노트로 사용하면 된다.
다가올 시험에 반드시 합격하겠다고 마음먹었다면 ‘틀린 문제를 다시 보는 자신이 대견스럽다’, ‘이만하면 됐다’라는 적당한 만족감은 버려야 한다. 머릿속에서 ‘적당히’라는 부사는 아예 지워버려라. 공부에 ‘적당히’라는 말은 어울리지 않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서동주(지은이)

변호사이자 방송인, 그리고 작가. 미국을 대표하는 로펌 중 하나인 퍼킨스 코이에서 변호사로 일했고, 현재는 국내 법무법인 정향의 파트너 변호사로 저작권 및 상표 관리 업무를 주로 담당하고 있다. 동시에 블록체인 개발 회사 네스텐에서 CMO(최고마케팅책임자)로 활동 중이다. 열세 살에 미국 유학길에 올랐으며, 10대 시절 성적이 우수하고 모범적인 학생에게 수여되는 빌 클린턴 상을 받고 몇 년 뒤 웰즐리대학교 미술 전공으로 입학했다. 2학년 때 자매 학교인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의 수업에서 수많은 공대생을 제치고 1등을 하면서 편입에 성공했고, 추천을 받아 입학한 와튼스쿨 경영대학원에서 마케팅 석사 학위를 받았다. 몇 년 뒤 변호사가 되겠다는 새로운 목표로 샌프란시스코대학교 로스쿨에 입학했고, 2019년 미국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다. 다만 아이비리그 대학 출신, 문과·이과·예체능을 모두 패스 한 변호사라는 화려한 타이틀 뒤에 숨겨진 이야기는 조금 다르다. 어린 시절부터 직접 아르바이트를 해서 학비와 용돈을 벌었고, 인생에 늘 ‘불합격’이 뒤따랐다. 대학 및 대학원 입학, 변호사 시험, 로펌 입사 등 인생의 모든 관문마다 한 번에 합격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고, 심지어 취업하기까지는 무려 60회 이상의 서류 탈락을 경험해야 했다. 그러나 절대 포기하지 않는 집요함과 노력으로 모든 불합격을 합격으로 바꾸며 지금의 자리에 오르게 됐다. 여전히 꿈과 목표가 가득한 저자는 오늘도 새로운 일에 계속해서 도전 중이다. 쓴 책으로는 『샌프란시스코 이방인』, 『내일의 나를 위한 다짐』이 있다. 유튜브 서동주TV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
머리말 누구나 알지만, 누구나 하지 못하는 노력

1장 |전반전| 1등의 멘탈 트레이닝
나는 10분짜리 집중력이다
집중이 안 될 때는 산책 한 바퀴 하라고?
착한 사람은 절대 공부 못한다
스터디 그룹마다 빌런이 숨어 있다
내 자존감은 노트 한 권에서 나온다
스타벅스엔 왜 그렇게 ‘카공족’이 많을까
수업 시간에는 물음표 살인마가 되자
하지 않는 것이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수백 번의 불합격 통보
나의 밑천은 공부다
[Story 1] 100번 해도 안 되면 101번 해라

2장 |중반전| 합격으로 가는 공부 스킬
작심삼일도 100번 하면 작심삼백일
6개월 뒤 시험을 위한 3단계 계획
필요한 문장만 고르는 법
억지로 외우긴 싫지만 시험은 잘 보고 싶어
일단 목차부터 따라 쓰자
당신은 가짜 수포자다
오늘 못하면 내일은 할 수 있는가?
뇌는 까먹는 만큼 다시 기억한다
맞힌 문제도 다시 봐라
형광펜으로 색칠 공부 제발 그만해
나는 화장실에서 영어 단어 외운다
머리가 아닌 손으로 기억하라
약속에 늦는 친구를 반겨야 하는 이유
[Story 2] 10점이라고 10점짜리 인생은 아니니까

3장 |후반전| 끝날 때까지 끝이 아니다
시험 한 달 전의 적정 공부 양
보상은 시험이 끝난 뒤에
최상의 컨디션 유지하기
그깟 시험 좀 망쳤다고 밥 굶지 마라
1등은 아침 9시부터 공부한다
남의 답안지가 궁금한 이유
내가 아니라 뇌가 원하는 음식을 먹어라
프로는 면접관의 이름부터 구글링한다
[Story 3] 시간을 지배하는 자
[Story 4] 감정만 따르면 소득이 없다

미주

관련분야 신착자료

주철안 (2021)
Tarver, Tyle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