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깃발 없는 기수 / 2판

깃발 없는 기수 / 2판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선우휘 나한봉, 각색
Title Statement
깃발 없는 기수 / 선우휘 원작 ; 나한봉 각색
판사항
2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커뮤니케이션북스,   2021  
Physical Medium
102 p. ; 19 cm
Series Statement
한국시나리오걸작선 ;34
ISBN
979112886175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80032
005 20210514093559
007 ta
008 210512s2021 ulk 000cd kor
020 ▼a 9791128861758 ▼g 04680
035 ▼a (KERIS)BIB000015845070
040 ▼a 211015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2008 ▼2 23
085 ▼a 897.2008 ▼2 DDCK
090 ▼a 897.2008 ▼b 2012 ▼c 34
100 1 ▼a 선우휘
245 1 0 ▼a 깃발 없는 기수 / ▼d 선우휘 원작 ; ▼e 나한봉 각색
250 ▼a 2판
260 ▼a 서울 : ▼b 커뮤니케이션북스, ▼c 2021
300 ▼a 102 p. ; ▼c 19 cm
490 1 0 ▼a 한국시나리오걸작선 ; ▼v 34
700 1 ▼a 나한봉, ▼e 각색
830 0 ▼a 한국시나리오걸작선 ; ▼v 34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2008 2012 34 Accession No. 11184864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한국시나리오걸작선 34권. 언어 절제가 눈에 띄는 작가 나한봉의 작품이다. 시적 이미지로 표현하여 ‘사람의 소리’를 찾는 역작과 함께 그의 진가를 엿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선우휘의 원작으로 해방 후 좌익이다, 우익이다 그리고 회색분자들 일테면 엽전들의 방황과 혼돈 속에 던져졌던 젊은이들을 형상화시켰던 문제작이었다. 그해 '깃발 없는 기수'는 대종상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한국 시나리오 걸작선' 제34권. '한국 시나리오 걸작선'은 한국 영화 역사의 초기 작품부터 최근 신작까지 다양한 시나리오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다. 휴대하기 편리한 판형으로 만들어, 시나리오를 쉽게 접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깃발 없는 기수'는 언어 절제가 눈에 띄는 작가 나한봉의 작품이다. 시적 이미지로 표현하여 ‘사람의 소리’를 찾는 역작과 함께 그의 진가를 엿볼 수 있다.
xx신문사의 윤은 8·15 이후의 혼란 속에서 뿌리 없는 기자 생활을 한다. 그는 절망스런 현실 속에서 늘 무엇인가를 찾고 기대한다. 우리가 아니면 이룩할 수없는 희망과 자랑이 있을 거라는 기대다. 그의 주의나 환경과 선배는 무능력하고, 친구는 변절하고, 후배는 전락하여 절망은 생각의 깊이를 더해간다. 우린 왜 이런 절망 속에서 허덕여야 하느냐는 것과 무엇이 그 절망을 조성하고 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는 당시의 소위 우익, 좌익, 회색 등의 세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때로는 비난하고 흑은 부딪쳐 경험한다. 그는 드디어 자신의 깃발을 흔들 것을 결심한다. 그것은 자신을 위하는 것이며 나아가서는 조국을 위한 길이었다. 이 작품은 선우휘의 원작으로 해방 후 좌익이다, 우익이다 그리고 회색분자들 일테면 엽전들의 방황과 혼돈 속에 던져졌던 젊은이들을 형상화시켰던 문제작이었다. 그해 '깃발 없는 기수'는 대종상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선우휘(지은이)

1923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나 1943년 경성사범학교 본과를 졸업했다.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로 근무하다가 1949년 육군 소위로 입대하여 한국전쟁에 참여했다. 1955년 「신세계」에 단편'귀신'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이듬해 'One Way', '테러리스트'를 발표했다. 1957년 단편 '불꽃'이 「문학예술」 신인작품 모집에 당선되었고, 이 작품으로 제2회 동인문학상을 수상하였다. 1958년 육군 대령으로 예편한 후 '화재', '보복', '오리와 계급장' 등을 발표하여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한국일보 및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역임하였고, 1964년 조선일보 편집국장으로 취임하였다. KBS 방송자문위원회 위원장, 한국방송심의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1978년 아세아신문재단으로부터 고재욱 언론상을 수상했고, 1983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1986년 부산에서 뇌일혈로 사망했다. 지은 책으로 소설집 <불꽃>, <반역>과 장편소설 <사도행진> <노다지> 등이 있다.

나한봉(각색)

주요 작품에는 [연산군](1987), [감자](1987), [태](1985), [땡볕](각본, 1984), [이 한몸 돌이 되어](1983), [명동잔혹사](1972), [풋사랑](1971), [여창](1971), [미워도 정 때문에](1971), [명동사나이 따로 있더냐](1971), [두 딸] (1971), [명동삼국지](1971)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