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인간 연습 : 조정래 장편소설 / 제2판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조정래, 趙廷來, 1943-
서명 / 저자사항
인간 연습 : 조정래 장편소설 / 조정래
판사항
제2판
발행사항
서울 :   해냄,   2021  
형태사항
229 p. : 초상화 ; 20 cm
ISBN
9791167140012
일반주기
"작가 연보" 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9845
005 20210511101110
007 ta
008 210511s2021 ulkc 000cf kor
020 ▼a 9791167140012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34 ▼2 23
085 ▼a 897.36 ▼2 DDCK
090 ▼a 897.36 ▼b 조정래 인a
100 1 ▼a 조정래, ▼g 趙廷來, ▼d 1943- ▼0 AUTH(211009)64120
245 1 0 ▼a 인간 연습 : ▼b 조정래 장편소설 / ▼d 조정래
250 ▼a 제2판
260 ▼a 서울 : ▼b 해냄, ▼c 2021
300 ▼a 229 p. : ▼b 초상화 ; ▼c 20 cm
500 ▼a "작가 연보" 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조정래 인a 등록번호 11184836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줄거리

신념과 이상을 잃은 한 남자에게 찾아든 한 줄기 빛
분단역사의 비극을 새 시대의 희망으로 잇는 작품『인간 연습』


장기수 출신의 노인 ‘윤혁’은 남파 간첩으로 내려왔다가 체포되어 30년간의 감옥살이 끝에 강제 전향을 당하고 출소한다. 윤혁의 ‘이념적 쌍생아’이자 그 역시 강제 전향을 당했던 장기수 박동건은 ‘사상의 조국’ 소련이 주저앉고 북한마저 인민들이 굶주리는 지경에 이르게 된 것을 알고 ‘헛살았다’는 자괴감에 빠지다 끝내 세상을 떠나고 만다. 윤혁 역시 사상적 동지의 죽음으로 인한 회한과 과거의 악몽에 시달리면서 “평생을 바쳐온 이상이 자취 없이 사라져버린 상황 속에서 참담한 패배와 비참한 일생의 허무”를 느낀다. 이러한 곤혹스러움 속에서 윤혁은 감옥에서 만난 운동권 출신의 강민규와 교류하고, 가게에서 먹을 것을 훔쳤던 경희·기준이 남매를 구해준 인연으로 삶의 새로운 활기를 얻는다. 피붙이 하나 없이 사회에서 배척을 받아온 윤혁에게 아이들은 오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일깨우는 ‘두 송이 꽃’으로 의식될 만큼 기쁨의 원천이 되어주었고, 새로운 사회현실 속에서 시민운동을 계획하는 강민규와의 대화를 통해 윤혁은 사회주의의 몰락에 대한 올바른 판단과 새로운 삶의 계기를 찾아간다. 또한 강민규의 권유로 수기를 출판하고, 이를 계기로 보육원장 최선숙과 편지를 주고받던 윤혁은 그녀가 운영하는 고아원에 들어가 봉사하면서 인간에 대한 사랑과 신뢰로 새로운 삶에 다다른다.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반세기 동안 대한민국의 시대와 역사를 관통하며 장대한 문학세계를 구축해 온 조정래 작가의 장편소설 <인간 연습>이 15년 만에 개정 출간된다. 일생을 걸고 추구했던 사회주의의 몰락 앞에 고뇌하는 한 장기수의 절망과 희망 찾기를 그려낸 이 작품은 사회적 신념과 본능적 욕망,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방황하고 실패하는 ‘인간 연습’의 한 단면을 절절하게 보여준다.

대하소설 3부작 <아리랑><태백산맥><한강>으로 우리 현대사 100년을 담아내는 과정에서 작가는 특히 개인과 역사에 드리워진 분단의 비극과 상처를 치열하게 파헤쳐 왔다. 시간적으로 그 말미에 놓이는<인간 연습>은 분단 주제에 대한 20년에 걸친 작가정신의 분투와 천착을 매듭짓고 조정래 문학의 또 다른 장으로 전환을 예고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2006년 계간 '실천문학' 봄·여름호에 분재되었던 이 작품은 ‘사회주의 붕괴와 20세기’라는 주제로 사회주의 몰락의 원인을 문학적으로 규명한 전작 단편 <수수께끼의 길>('문학사상' 2004년 1월호), 중편<안개의 열쇠>('실천문학' 2003년 겨울호)의 맥을 잇고 있다.

“단지 시작하는 것이다,
한 번에 한 사람씩, 한 걸음씩”
평생을 바쳐온 이념과 이상의 몰락 속에서도
인간을 향한 신뢰와 사랑을 회복하기까지 우리의‘인간 연습’은 계속된다


반세기 동안 대한민국의 시대와 역사를 관통하며 장대한 문학세계를 구축해 온 조정래 작가의 장편소설『인간 연습』이 15년 만에 개정 출간된다. 일생을 걸고 추구했던 사회주의의 몰락 앞에 고뇌하는 한 장기수의 절망과 희망 찾기를 그려낸 이 작품은 사회적 신념과 본능적 욕망,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방황하고 실패하는 ‘인간 연습’의 한 단면을 절절하게 보여준다.
대하소설 3부작『아리랑』『태백산맥』『한강』으로 우리 현대사 100년을 담아내는 과정에서 작가는 특히 개인과 역사에 드리워진 분단의 비극과 상처를 치열하게 파헤쳐 왔다. 시간적으로 그 말미에 놓이는『인간 연습』은 분단 주제에 대한 20년에 걸친 작가정신의 분투와 천착을 매듭짓고 조정래 문학의 또 다른 장으로 전환을 예고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2006년 계간 ≪실천문학≫ 봄·여름호에 분재되었던 이 작품은 ‘사회주의 붕괴와 20세기’라는 주제로 사회주의 몰락의 원인을 문학적으로 규명한 전작 단편 『수수께끼의 길』(≪문학사상≫ 2004년 1월호), 중편『안개의 열쇠』(≪실천문학≫ 2003년 겨울호)의 맥을 잇고 있다. 대하소설 3부작을 비롯한 이전 작품들이 우리 민족과 한반도에 일어났던 거대한 역사적 사건과 흐름을 객관적으로 재현하고 기록하는 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면, 이 작품은 “분단시대의 고통을 온몸으로 감당해온 한 개인의 시각을 통해 사회주의 몰락 이후의 새로운 삶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문학평론가 황광수)
무기형을 선고받았던 남파 간첩 윤혁과 장기수 박동건은 강제 전향을 하고 풀려나지만 ‘전향자’라는 멍에에 괴로워하며 남한에도 북한에도 영원히 소속되지 못한다. 무엇보다 ‘인민을 위한 세상’을 꿈꾸었으나 빈곤과 부패로 점철된 ‘사상의 조국’ 소련과 북한의 실상을 접하며 그들은 자신의 삶 전체가 부정당하는 충격과 절망에 빠진다. 그로 인해 박동건마저 죽고, 윤혁은 홀로 남게 된다.
윤혁은 과거에 묻히기보다 오늘과 내일로 한 발을 내딛는다. 냉철한 현실인식을 지닌 젊은 시민운동가 강민규와 교류하며 변화하는 세상에 대한 균형감각을 회복하고 ‘두 송이 꽃’과 같은 어린 남매를 돌보며 생에 대한 의지를 느끼게 된다.

분단과 갈등을 극복하는 새로운 미래, 인간다운 삶을 향한 깊은 성찰과 탐색
특히 작가는 강민규의 입을 빌려 사회주의의 이상이 변질되면서 몰락하는 과정과 이유에 대해 “인간을 인간답게 살게 하려고 만든 이데올로기를 그 반대로 비인간적으로 운용해 왔으니 그런 체제가 망하는 것은 너무 당연한 결과”라며 비판한다. 고유한 존재로서의 인간의 가치와 욕망을 짓밟는 사회의 위험성은 비단 특정 체제와 이념만의 문제는 아니다. 그렇기에 작품 속 인물들은 ‘인간다운 삶’을 위해 이념 대립이 아닌 보수와 진보의 유연하고 생산적인 균형을 강조하고, 스스로의 힘으로 불의를 감시하고 고발하는 시민단체의 중요성에 눈을 돌린다.
주인공 윤혁은 한 고아원에서 ‘인간의 꽃’인 아이들과 말년을 보내게 된다. 그가 이념과 체제를 넘어 인간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회복하는 결말은, 분단을 딛고서 평화와 화합의 통일시대를 지향하는 작가의 의지이자, 이 소설이 통일로 가는 길목에서 우리 사회의 갈등을 해소하는 데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인간 연습』은 오늘날 우리에게 피할 수 없는 질문을 던진다. 6?25전쟁 70주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은 더 나은 인간다운 삶을 위해 어떠한 ‘연습’을 수행하고 있고 그 결과는 어떠한지, 또한 그러한 조건 속에서 개인들은 무엇을 위해 살아가야 하는지를 말이다. 모처럼 인간의 삶과 사회를 묵직하게 되돌아보는 계기를 선사해 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작가의 말

1. 한 잎 낙엽으로
2. 두 송이 꽃
3. 밥 먹는 철학
4. 병마에 진 싸움
5. 인간의 꽃밭

해설 | 황광수(문학평론가)
작가 연보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