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한국 사람 만들기 / 개정판

한국 사람 만들기 / 개정판 (Loan 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함재봉, 咸在鳳
Title Statement
한국 사람 만들기 / 함재봉
판사항
개정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광주 :   H프레스,   2021  
Physical Medium
책 : 삽화(일부천연색) ; 23 cm
ISBN
9791197103513 (v.1) 9791197103544 (v.2) 9791197103506 (세트)
General Note
부록수록  
Content Notes
1. 조선 사람 만들기 ; 친중위정척사파 (584 p.) -- 2. 친일개화파 (888 p.)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8695
005 20220215155250
007 ta
008 210429s2021 ggka b 001c kor
020 ▼a 9791197103513 (v.1) ▼g 04910
020 ▼a 9791197103544 (v.2) ▼g 04910
020 1 ▼a 9791197103506 (세트)
035 ▼a (KERIS)BIB000015840951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82 0 4 ▼a 951.9 ▼2 23
085 ▼a 953 ▼2 DDCK
090 ▼a 953 ▼b 2021z8
100 1 ▼a 함재봉, ▼g 咸在鳳
245 1 0 ▼a 한국 사람 만들기 / ▼d 함재봉
250 ▼a 개정판
260 ▼a 광주 : ▼b H프레스, ▼c 2021
300 ▼a 책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3 cm
500 ▼a 부록수록
504 ▼a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505 1 0 ▼n 1. ▼t 조선 사람 만들기 ; ▼t 친중위정척사파 ▼g (584 p.) -- ▼n 2. ▼t 친일개화파 ▼g (888 p.)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 2021z8 2 Accession No. 11184809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한국 사람'의 계보학이다. 현대 한국인의 기저를 형성하고 있는 '친중위정척사파', '친일개화파', '친미기독교파', '친소공산주의파', '인종적 민족주의파' 등 다섯 가지 인간형의 정치적, 국제정치적, 사상적 배경을 추적한다.

<한국 사람 만들기>는 <한국 사람>의 계보학이다. 현대 한국인의 기저를 형성하고 있는 <친중위정척사파>, <친일개화파>, <친미기독교파>, <친소공산주의파>, <인종적 민족주의파> 등 다섯 가지 인간형의 정치적, 국제정치적, 사상적 배경을 추적한다. 총 6권으로 기획된 시리즈의 제 1권은 <서문>, <제 1부: 조선 사람 만들기>, <제 2부: 친중위정척사파> 로 구성되어 있다.
19세기 말까지만 해도 <조선반도>라고 불리던 땅에는 <조선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조선사람>은 14세기 말, 조선의 건국세력이 천년 불교국가였던 고려를 멸망시키고 고려인들에게는 생소하고 이질적이기만 한 주자성리학이란 이념을 도입하여 새 문명을 건설하는 과정에서 태어난다. 조선왕조가 주도 면밀하게 추진한 급진 유교 개혁의 결과 17세기에 도달하면 《사서삼경》을 배움의 근간으로 삼아 《삼강오륜》의 윤리관을 내재화시키고 《종묘사직》이라는 공동체의 일원으로 자신을 규정하는 <조선사람>이 완성된다.
임진왜란(1592-1598)과 병자호란(1636-1637)은 조선의 건국을 가능케 했던 국제질서를 무너뜨린다. 조선의 안보를 보장해주던 명이 멸망하자 조선은 쇄국으로 들어간다. 그러나 17세기부터 시작된 전방위적인 쇄국에도 불구하고 19세기에 이르자 조선왕조의 체제모순과 실정이 극에 달하면서 <조선사람>의 정체성을 떠받치던 정치, 경제, 사회체제와 함께 성리학적 윤리, 도덕, 예(禮)가 내부로부터 붕괴하기 시작한다.
18세기 중반 전래되기 시작한 <서학>(西學) 즉, 천주교는 중국이나 일본의 경우처럼 서양 선교사들을 통하여 전래된 것이 아니라 조선의 선비들에 의하여 자발적으로 도입된다. 동학(東學)은 서학에 대한 대안으로 1860년에 창시된 신흥종교였지만 이 역시 조선에 대한 이념적, 정치적, 사회적 도전이었다.
1880년대 중반에야 처음 소개된 개신교는 1890년대에 들어서야 비로소 본격적인 포교활동을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조선조가 교육과 의료 등 가장 기본적인 국가의 역할마저 포기한 상태에서 개신교가 그 공백을 채우기 시작하는 한편 청일전쟁으로 중화질서가 무너지고 러일전쟁으로 일본의 조선 침탈이 본격화되면서 이 새로운 미국의 종교는 여성과 평민, 천민은 물론 양반계층, 특히 정치인들과 지식인들 사이에 급속히 퍼진다.
임오군란(1882), 갑신정변(1884), 갑오개혁(1894), 대한제국수립(1896)은 모두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 조선의 전통체제를 개혁해 보려는 시도들이었다. 이 모든 시도들이 실패하고 1910년 8월 22일, 조선은 일본제국에게 국권을 빼앗긴다. 그러나 조선을 떠받쳐 온 체제와 문명은 이미 오래 전부터 대부분의 조선사람들로부터 버림 받았다. 의병을 일으키고 일본에 끝까지 무력으로 항거한 것은 주자성리학자들인 위정척사파 선비들뿐이었다. 나머지 조선사람들은 국권을 상실한 울분은 공유하였지만 조선조가 사라지는 것을 아쉬워하지는 않았다.
1919년, 나라를 빼앗긴지 9년만에 일어난 3.1 운동 때도 조선왕조의 복원을 주장하는 사람은 없었다. 곧 이어 수립된 상해 임시정부도 공화국을 주창하였을 뿐이다. 빼앗긴 나라를 되찾는 것과 조선왕조를 복원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였다.
그렇다면 빼앗긴 나라를 되찾을 경우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인가? 주자성리학도, 왕조체제도, 중화질서도 아니라면 이제 어떤 이념을 바탕으로 어떤 체제를 구축하고, 어떤 질서를 따를 것인가? 새 나라는 조선사람이 아닌 어떤 사람들을 위한 나라가 되어야 할 것인가?
나라를 빼앗기고 전통을 거부한 조선사람들은 <문명개화론>으로, <애국계몽운동>으로, <민족개조론>으로 새로운 인간형을 모색하기 시작한다. 간도로, 연해주로, 상해로, 중경으로, 연안으로, 동경으로, 모스크바로, 하바로브스크로, 하와이로, 상항(샌프란시스코)으로, 나성(로스앤젤레스)으로 새 나라와 새 정체성을 찾아 나선다. 빼앗긴 조선반도를 뒤로 하고 전세계로 흩어져 새로운 이념과 사상, 정치체제를 공부하고 새로운 종교로 개종하면서 각종 유형의 단체를 조직하고 공동체를 건설하면서 빼앗긴 나라를 되찾고 새 나라에 걸 맞는 새로운 정치체제와 인간형을 찾기 위한 긴 여정에 나선다. <코리안 디아스포라> (Korean Diaspora)는 이렇게 시작된다.
해체되기 시작한 <조선사람>을 대체할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 나선 조선사람들은 5가지 대안을 찾는다. 첫째는 <친중위정척사파>, 둘째는 <친일개화파>, 셋째는 <친미기독교파>, 넷째는 <친소공산주의파>, 다섯째는 <인종적민족주의파>다.

제 1부 <조선 사람 만들기>에서는 <한국 사람>이 대체하고 있는 조선 사람이 누구였고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살펴본다. 조선은 송의 강남농법과 주자성리학, 그리고 명이 이 둘을 조화시키면서 만들어낸 정치체제를 받아들인다. 조선 초의 개국 개혁 세력들은 주자 성리학의 근간인 종법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강력한 불교 억압 정책을 펼치면서 종교는 물론 사회 제도와 풍습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개혁을 밀어붙인다. 당시 최첨단 농법인 중국의 강남농법을 도입하기 위해서 이앙법을 실험하고 수차를 개발하고 측우기와 해시계를 발명한다. 그리고 새로운 문명을 퍼뜨리기 위하여 대편찬 사업을 일으키고 주자성리학에 입각한 새로운 예법, 풍속을 만들어낸다. 조선 사람은 세종을 비롯한 조선 초기의 개혁 세력들이 중국의 주자성리학 체계를 도입하고자 추진한 급진 개혁이 가져온 대격변 속에서 탄생한다.

제 2부는 ‘친중위정척사파’의 시대적, 사상적, 정치적 계보를 추적한다. 조선 초기의 급진 개혁을 통하여 탄생한 조선 사람은 17세기에 그 정체성을 시험 받는다. 조선이 늘 오랑캐로 간주하던 여진족이 세운 청(淸)은 1636년 병자호란을 일으켜 조선을 복속시킴은 물론, 8년 뒤인 1644년에는 명을 멸망시키고 중국대륙을 차지한다. 세계질서가 붕괴되고 문명의 축이 사라지면서 조선사람들은 자신들의 사상적, 정치적, 국제정치적 정체성을 재정립해야만 했다. 이 과정에서 조선은 강력한 쇄국주의 이념을 태동시킨다. 겉으로는 청을 <상국>으로 섬기지만 내심으로는 <오랑캐>로 경멸하면서 사라진 명의 문명을 이어 간다는 <소중화>(小中華) 사상과 <친명반청>(親明反淸) 사상을 구축한다. 그리고 청이 강요하는 조공을 바치기 위한 <연행사>를 제외하고는 청과의 일체의 교류를 단절한다. 임진왜란 이후 왜관을 통한 극히 제한된 교역을 제외한 일본과의 모든 교류를 이미 단절한 조선은 이제 중국으로부터 자신을 단절시킨다. 이렇게 형성되는 후기 조선의 자아관, 국가관, 그리고 세계관은 조선 말의 위정척사 사상으로 이어진다. 대내적으로는 새로운 <사문난적>(斯文亂賊)인 천주교의 도전과 대외적으로는 새로운 오랑캐인 <양이>(洋夷)의 출현이 가져온 <서세동점>(西勢東漸)과 <개국>의 시대에 맞서 천주교 박해와 쇄국정책을 주창하면서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형성된 조선후기의 쇄국주의는 19세기에 다시 만개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함재봉(지은이)

한국학술연구원장.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1992-2005),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UNESCO) 사회과학국장(2003-2005),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한국학연구소 소장 겸 국제관계학부 및 정치학과 교수(2005-2007), 랜드연구소(RAND Corporation) 선임 정치학자(2007-2010), 아산정책 연구원 이사장 겸 원장(2010~2019) 등을 역임했다. 미국 칼튼대학교(Carleton College)에서 경제학 학사학위(1980), 존스홉킨스대학교(Johns Hopkins University)에서 정치학 석사 및 박사학위(1992)를 취득하였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머리말 i
서론
북학파에서 개화파로 3
메이지 유신의 성공 요인 5
중화 질서에서 근대 국제 질서로 가는 일본 9
친일개화파의 좌절 11

제1장 메이지 유신
1. 에도 시대의 정치 19
2. 에도 시대의 경제 28
3. 에도 시대의 사상과 교육 38
4. 외세의 출현과 바쿠후 체제의 모순 74
5. 나라의 새 중심: 천황 83
6. 「개국」과 그 여파 94
7. 바쿠후와 조슈, 사쓰마의 개방 정책 114
8. 존황양이파의 등장 130
9. 조슈와 사쓰마의 대립 134
10. 「나마무기 사건(1862)」 142
11. 「시모노세키 전쟁」과 「사쓰에이 전쟁」 146
12. 사쓰마의 쿠데타와 조슈의 역쿠데타 151
13. 「제1차 조슈 정벌」 157
14. 조슈의 내전 164
15. 「삿초동맹」 169
16. 마지막 쇼군: 도쿠가와 요시노부 179
17. 「선중팔책」과 「대정봉환」 183
18. 「보신전쟁」 189
19. 「판적봉환」과 「폐번치현」 210

제2장 메이지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1. 「이와쿠라 사절단」의 파견 배경 235
2. 「이와쿠라 사절단」의 여정 263
3. 메이지 유신 세력의 분열과 「정한론」 274
4. 조일 관계의 뇌관(雷管): 쓰시마 279
5. 기도 다카요시의 「정한론」 288

제3장 「중화 질서」에 도전하는 일본
1. 「청일수호조약」의 체결 300
2. 「기유약조 체제」의 해체 310
3. 류큐와 대만 문제 313

제4장 사이고 다카모리의 「정한론」
1. 사이고 다카모리의 「정한론」 330
2. 오쿠보 대 사이고 336
3. 「사가의 난」 349
4. 「일본의 비스마르크」, 오쿠보의 대외 정책 356
5. 오쿠보의 대만 정벌 360

제5장 후쿠자와의 「문명개화론」
1. 「문명개화론」의 기원 377
2. 후쿠자와의 삶 379
3. 스코틀랜드 계몽주의와 「문명발전 단계론」 391
4. 미국의 지리 교과서와 『서양사정』 406
5. 버튼의 『정치경제』와 『서양사정 외편』 413
6. 과학기술 423
7. 저작권과 특허 429
8. 『문명론의 개략』 434
9. 『학문의 권장』 448

제6장 개국 아닌 개국: 「강화도 조약」
1. 고종의 새로운 대외 정책 458
2. 일본의 반응 462
3. 일본의 실력 행사: 「운요호 사건」 472
4. 다시한번 청의 의중을 떠보는 일본 479
5. 신헌과 구로다의 강화도 담판 488
6. 최익현의 도끼 상소 497
7. 「강화도 조약」 501

제7장 쇄국과 개국 사이에서
1. 「리델 신부 사건」 509
2. 「제1차 수신사」 김기수의 일본 방문 515
3. 사이고의 반란과 오쿠보의 암살 530
4. 표류하는 조선 541
5. 이홍장과 청의 「신(新) 조선 정책」 546
6. 조미수교 중재에 나서는 이홍장 555

제8장 개화파와 일본의 만남
1. 김옥균 562
2. 불교, 부산과 개화사상 568
3. 이동인의 일본 밀항 577
4. 「제2차 수신사」 김홍집과 황준헌의 만남 581
5. 김홍집과 이동인의 만남 590

제9장 급진 개국과 대미 수교
1. 고종의 개국 결정과 이동인의 밀사 파견 598
2. 「신사유람단」과 본격화되는 일본 배우기 612
3. 「조미수호통상조약」 619
4. 김옥균의 첫 일본방문 630

제10장 위정척사파의 반격과 청의 제국주의
1. 「영남만인소」와 「홍재학 상소」 641
2. 대원군의 반격: 「안기영 역모사건」과 「임오군란」 649
3. 청의 신제국주의 654
4. 「제물포 조약」과 청에 밀린 일본 663
5. 속국에서 직할령으로 669
6. 청의 간섭과 친청파의 개혁 674

제11장 친일개화파의 독립사상
1. 김옥균의 제2차 일본 방문 689
2. 후쿠자와 유키치와 조선의 개화파 697
3. 김옥균의 독립사상 707
4. 김옥균의 제3차 일본 방문 713

제12장 「갑신정변」과 친일개화파의 몰락
1. 「갑신정변」 전야 722
2. 거사 736
3. 청군의 개입 741
4. 「갑신정변」의 사후처리 744
5. 김옥균과 「친일개화파」의 말로 753

결론 757
주(註) 763
참고문헌 819
부록 82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최운선 (2023)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