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꽃가루받이 경제학

꽃가루받이 경제학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Moulier Boutang, Yann, 1949- 서희정, 역
서명 / 저자사항
꽃가루받이 경제학 / 얀 물리에 부탕 지음 ; 서희정 옮김
발행사항
파주 :   돌베개,   2021  
형태사항
262 p. ; 22 cm
원표제
L'abeille et l'économiste
ISBN
9791191438017
일반주기
해제: 거대한 전환이 도래한다 / 전병권  
일반주제명
Finance --History Global Financial Crisis, 2008-2009 Financial crises --History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7859
005 20210420115422
007 ta
008 210419s2021 ggk 000c kor
020 ▼a 9791191438017 ▼g 033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fre
082 0 4 ▼a 330.9051 ▼a 330.122 ▼2 23
085 ▼a 330.9051 ▼2 DDCK
090 ▼a 330.9051 ▼b 2021
100 1 ▼a Moulier Boutang, Yann, ▼d 1949-
245 1 0 ▼a 꽃가루받이 경제학 / ▼d 얀 물리에 부탕 지음 ; ▼e 서희정 옮김
246 1 9 ▼a L'abeille et l'économiste
246 3 9 ▼a Abeille et l'économiste
260 ▼a 파주 : ▼b 돌베개, ▼c 2021
300 ▼a 262 p. ; ▼c 22 cm
500 ▼a 해제: 거대한 전환이 도래한다 / 전병권
650 0 ▼a Finance ▼x History
650 0 ▼a Global Financial Crisis, 2008-2009
650 0 ▼a Financial crises ▼x History
700 1 ▼a 서희정, ▼e
900 1 0 ▼a 부탕, 얀 물리에,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051 2021 등록번호 1118476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생산과 교환 경제 시스템이 디지털 기반과 지속 가능성을 이유로 공유와 대여 시스템으로 변신하고 있다. 얀 물리에 부탕은 이런 상황에서 ‘꽃가루받이’라는 비유적 개념이 기존 경제 시스템을 대신할 것이라고 말한다. 인지자본주의는 수많은 익명의 사람들이 수행하는 인지활동과 상호작용에 의존한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 플랫폼 및 네트워크는 사람들(‘꿀벌’)의 자발적인 지적 활동에 기반한다. 그들이 인지적 꽃가루받이를 하여 네트워크와 플랫폼을 유지시키고 기업 수익의 원천을 생산하는 것이다. 저자는 상품을 생산하여 화폐와 교환하는 경제 시스템이 보이지 않는 비물질적 경제 시스템으로 변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산업자본주의에서 인지자본주의(cognitive capitalism)로의 전환이다.

플랫폼 자본주의, 지식 경제, 기후 위기, 주식 열풍, 코로나 그리고 기본소득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도래하는 전환 시대의 논리와 질서
공정ㆍ공생의 패러다임을 찾아서

“경제와 금융, 자본주의의 숨은 원리를 이해해야 문제의 뿌리를 찾고 해법을 모색할 수 있다”

인지자본주의 분야의 세계적 석학,
얀 물리에 부탕의 핵심 아이디어를 깔끔하게 정리하다!

■ 인지자본주의 시대의 도래―인지 능력, 정서, 지식, 소통이 중요해져
마이크로소프트 전임 CEO 스티브 발머는 구글이 처음 등장했을 때 무얼 판매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페이스북이 등장했을 때도 사람들은 무엇으로 수익을 내는지 궁금해했다. 저자 얀 물리에 부탕은 상품을 생산하여 화폐와 교환하는 경제 시스템이 보이지 않는 비물질적 경제 시스템으로 변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산업자본주의에서 인지자본주의(cognitive capitalism)로의 전환이다.

■ 생산ㆍ교환 시스템에서 ‘꽃가루받이’ 시스템으로의 전환
생산과 교환 경제 시스템이 디지털 기반과 지속 가능성을 이유로 공유와 대여 시스템으로 변신하고 있다. 얀 물리에 부탕은 이런 상황에서 ‘꽃가루받이’라는 비유적 개념이 기존 경제 시스템을 대신할 것이라고 말한다.
인지자본주의는 수많은 익명의 사람들이 수행하는 인지활동과 상호작용에 의존한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 플랫폼 및 네트워크는 사람들(‘꿀벌’)의 자발적인 지적 활동에 기반한다. 그들이 인지적 꽃가루받이를 하여 네트워크와 플랫폼을 유지시키고 기업 수익의 원천을 생산하는 것이다.

■ 돌봄경제, 생태경제, 금융거래세, 기본소득제 도입을 제안
부탕은 사람들의 인지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이들을 보호하는 돌봄경제가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산업자본주의 시대의 노동 및 성과 관리가 더 이상 장기적 수익으로 이어지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이다. 돌봄경제는 혁신과 창의성의 조건이다.
생태경제 시스템이 도입되지 못한다면, 꿀벌은 물론이고 인간의 꽃가루받이 활동, 즉 인지활동을 포함한 경제활동이 수행되지 못할 것이다. 부탕이 경제 회계에 환경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다. 생태경제 또는 그린뉴딜이 할 수 있는 경제적 꽃가루받이 가운데 일자리 창출 효과는 긍정적 외부효과이다.
부탕은 공정한 과세 기준의 도입을 주장하기도 하는데, 금융거래세가 바로 그것이다. 금융거래세는 금융 체제 전반을 감독함으로써 금융의 흐름을 투명하게 감시하고, 방만한 금융 유동화의 폐해를 막을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세원을 바탕으로 부의 재분배 차원에서 기본소득제 도입을 제안한다. 꽃가루받이 경제는 인간의 활동과 사회적 관계로써 부를 창출하는 것이니, 이 부는 재분배 대상이 되어야 한다. 기본소득제는 ‘꽃가루받이’하는 ‘꿀벌’을 더 건강하게 만들어 더 활발히 ‘꽃가루받이’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얀 물리에 부탕(지은이)

프랑스의 경제학자이자 작가다. 고등사범학교(ENS)에서 철학을 전공했다. 콩피에뉴 기술대학 경제학과 명예교수로서 정치경제학, 복잡계 경제학, 지식재산권의 법경제학을 가르친다. 상하이대학 중국-프랑스공학연구소(UTSEUS) 겸임교수이며, 계간지 『뮐티튀드』(Multitudes)를 공동 창간해 편집장을 맡고 있다. ‘인지자본주의’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복잡계 경제와 지식, 정보, 감정, 소통 등 인간의 인지 능력에 관심을 두고, 세계가 생산과 교환의 시스템에서 ‘꽃가루받이’와 사회연대 및 기여의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연구한다. 지은 책으로 『인지자본주의 또는 새로운 대전환』, 『세계화 시대의 권리』, 『노예제에서 임금제로』 등이 있다.

서희정(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와 같은 대학 통번역대학원 한불과를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 『인류학자가 들려주는 일상 속 행복』, 『꽃가루받이 경제학』, 『자발적 고독』 등이 있고,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 번역에도 참여하고 있다.

전병권(해제)

1968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났다. 호는 우암雨巖, 도강이다. 선친으로부터 《역경》을 배웠고, 건국대 경제학과에서는 조용래 교수의 화폐론, 김순곤 교수의 경제사, 김병태 교수의 정치경제학을 배웠다. 성균관대 대학원 경제학과에서는 정도영 교수의 경제학설사를 배웠다. 경기대 이재은 교수님이 실질적으로 석사논문에 많은 도움을 주었고, 친구들과 세미나를 하면서 공부의 맛을 느낄 수 있었다. 별도로 정운영 교수를 만나 정치경제학을 배웠고, 성공회대의 이종영 교수에게서는 정신분석학을 배웠다. 프랑스 파리 10대학의 경제학과에서는 장 카틀리에Jean Cartelier 교수에게 경제이론을, 알랭 까이에Alain Caill? 교수에게 경제철학을 배웠다. 그리고 학문과 인생의 스승, 《뮐티튜드》 편집장 얀 물리에 부땅Yann Moulier-Boutang 교수를 만나면서 나의 두뇌로 사고하면서 문제의식을 풀어가는 방법을 터득했다. 그와 함께 프랑스 남브레타뉴대학, 프랑스 꼼삐엔느 공과대학 경제학과에 소속되어 박사논문을 지도받았다. 전공분야는 경제철학, 정치경제학이다. 현재 비정규직 대학강사 겸 프랑스 꼼삐엔느공과대학UTC 코테크Cotech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인지자본주의의 문제설정〉, 〈인지자본주의의 불안정성과 달러체제의 위기〉 등의 논문을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한국어판 서문-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꿀벌과 경제학자의 우화
프롤로그 고정관념을 깨는 일곱 가지 생각

1. 금융의 간략한 역사
금융에 패한 나폴레옹
19세기 상업자본주의의 발달
은행학파 대 통화학파
어떻게 금융을 경기대응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까? 재무 레버리지를 발견하다
포드, 거대기업
1929년
제2차 세계대전, 케인스식 경기부양과 복지국가
유럽, 포드주의와 케인스주의
국가와 자본의 결합
영광의 30년에서 침체의 30년으로: 68혁명이라는 균열
석유파동으로 악화된 포드주의 위기
만인을 위한 만인이 투자하는 증권시장
어떻게 복지국가의 재원을 마련할까?
국가부채 폭등 그리고 금융업과의 상부상조
달러가치 변동, 금융화와 세계화
은행 중심에서 금융 중심의 경제로
경영자의 권력을 손에 넣은 금융업자
가치 창출, 기업과 금융업계와 국가의 팽팽한 힘겨루기
돈은 머리부터 썩는 생선이 아니다
잠자는 돈의 신화

2. 경제 위기의 간략한 역사
모두가 집주인, 그러니까 우파
증권화라는 무기
2007년 경제 위기의 뿌리를 찾아서
부채를 금융상품으로 전환하기
파생상품의 발명
국가의 마르지 않는 유동성 갈증
유동성 확보 경쟁과 투기 과열
투기, 합법성, 메이도프 사기 사건
투기와 계산
국가는 왜 부채로 도박을 할까?

3. 꽃가루받이, 인지자본주의, 새로운 생산경제
꽃가루받이라는 은유
태초에 디지털 혁명이 있었다
금융과 계급투쟁
증권거래소, 어디에 쓰려고?
영업권, 공정가치, 스톡옵션
스톡옵션과 창조계급
구글, 꽃가루받이 생산의 경제 모델
꿀에서 꽃가루받이로
닷컴 신화의 붕괴
디지털과 맥락화
자격과 능력
고객 케어
인지의 침투
인지자본주의와 그 구조적 불안정성
디지털 재화가치의 구성적 불안정성
이제는 불안정한 시스템

4. 플랫폼 자본주의 시대, 공정·공생의 패러다임을 찾아서
가능한 것의 재개
급진적 개혁주의 혹은 혁명?
꿀벌의 생존과 정치경제의 꿀벌 되기
우선순위: 꿀벌이 꽃가루받이를 하게 하라
기여경제와 꽃가루받이
경제 지형과 분류
‘돌봄’ 활동을 개발하자
몇 가지 시나리오와 해법
터널의 끝일까?
모든 금융 거래에 세금을 부과하자
이런 조세제도를 어떻게 제대로 정착시킬까
기본소득제를 도입하자
위기에서 벗어나자

에필로그 시장과 국가 너머

미주
해제_거대한 전환이 도래한다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