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바이칼에서 북만주까지 : 민족의 시원에서 통일시대를 잇는 역사철학기행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창경
서명 / 저자사항
바이칼에서 북만주까지 : 민족의 시원에서 통일시대를 잇는 역사철학기행 / 김창경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책과나무,   2021  
형태사항
238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
9791157766833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7634
005 20210421151611
007 ta
008 210415s2021 ulka 000c kor
020 ▼a 9791157766833 ▼g 039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1 ▼a 915.04 ▼2 23
085 ▼a 953.02 ▼2 DDCK
090 ▼a 953.02 ▼b 2021z5
100 1 ▼a 김창경
245 1 0 ▼a 바이칼에서 북만주까지 : ▼b 민족의 시원에서 통일시대를 잇는 역사철학기행 / ▼d 김창경 지음
246 1 1 ▼a From Baikal to Northern Manchuria
260 ▼a 서울 : ▼b 책과나무, ▼c 2021
300 ▼a 238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2 2021z5 등록번호 1118474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바이칼호수에서부터 동쪽으로 대흥안령 산맥을 넘고, 북만주, 고조선, 북부여, 고구려 영토를 돌아서 압록강 앞까지 둘러보고 온 역사철학 기행문이다. 바이칼 호수와 대흥안령을 이은 요동벌과 북계룡은, 우리 민족 누구나 한 번은 꼭 순례(巡禮)해야 하는 성지(聖地)이고, 순례를 마친 자는 누구나 한배검의 무리임을 깨닫게 되는 겨레 얼의 고향이다. 이 글 속에서 우리는 21세기를 살아가는 데 필요로 하는 우리의 자존감과 자긍심을 높이는 역사적 진실이, 시간을 초월한 채 머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잃어버린 뿌리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역사철학 기행
우리 민족의 시원지 바이칼에서부터 미래 수도 북계룡까지”


동양철학 박사이자 구봉문화학술원(龜峯文化學術院)의 부원장인 저자는 20여 년 전, 어떻게 살 것인가 그리고 어떠한 존재인가에 대한 물음이 생겨났다. 이 복잡한 현실에서 드러나 구현된 시공간적 근원을 바르게 알아야, 자기존재감을 올곧게 세우고 내일을 가늠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역사와 교육과 문화가 바르게 서고, 미래 후손들의 자존감과 자긍심 있는 삶으로 이어질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우리가 만 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선진(先進)문화 민족이자 하늘의 자손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저자는 이를 되새기기 위해 제일 먼저 잃어버린 뿌리와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함을 깨닫고, 바이칼에서 대흥안령산맥을 넘어 만주 지역으로 이동한 여정에 나섰다. 우리의 근본이자 본래 역사를 찾으려면, 상고사(上古史)가 시작되는 바이칼과 북만주에서 출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바이칼호수에서부터 동쪽으로 대흥안령산맥을 넘고, 북만주, 고조선, 북부여, 고구려 영토를 돌아서 압록강 앞까지 둘러보고 온 역사철학 기행문이다. 바이칼에서 만난 샤먼과 브리야트 아이들, 그리고 울란우데에서 발견한 천부경의 상징과 북만주에서 발견된 벽화와 고분 등 곳곳에서 우리 역사의 흔적을 발견하는 여정이 이어진다. 그곳은 지혜로운 선조들이 살아온 실제 현실의 마당이자, 후손들을 위해 곳곳에 이정표로 세워 놓고 기다리고 있는 희망찬 미래의 터전이었다.
보름여 동안의 짧은 여정을 담았지만, 역사서 백 번 읽기보다는 한 번 직접 가서 보는 것이 옳다고 한 역사가 최남선 선생의 말이 진리였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이 분단된 작은 공간 속에서 정체성을 잃고 있는 우리의 역사와 정신문화를 새롭게 인식하게 하는 하나의 계기가 되어 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창경(지은이)

동양철학 박사. 20여 년 전, 어떻게 살 것인가, 어떠한 존재인가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바이칼에서 시작된 우리 민족의 시원과 대흥안령산맥을 넘어 만주 지역으로 이동하는 여정에 나섰다. 이 글이 분단된 작은 공간 속에서 정체성을 잃고 있는 우리의 역사와 정신문화를 새롭게 인식하게 하는 하나의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 현재 충남대학교와 서원대학교에서 철학과 윤리교육을 강의하고 있으며, 구봉문화학술원(龜峯文化學術院)의 부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저서로는 [구봉 송익필의 도학사상]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글] 진실한 역사를 바탕으로 한 올바른 미래로의 여정

1. 우리 민족의 시원(始源)이자 현(現) 인류문명의 발상지, 바이칼
신화 속으로 사라진 역사 1만 2천 년
몽골 초원을 말 달리다
바이칼의 환영사, 무지개가 뜨다
성스러운 호수에서 몸과 마음을 씻다
불칸 신(神)과 단군 임금
지도도표에서 확인한 역사의 진실
바이칼 샤먼과 밝음을 노래하다
우리와 닮은 브리야트 아이들
울란우데에서 본 천부경의 상징
백산운화호(號) 광(光) 특급열차를 타고
타국에서 만난 북한 주민

2. 동북아시아를 호령하던 우리 땅, 북만주
대흥안령산맥을 넘어 동쪽으로
눈강, 백두산 천지와 합쳐진 강물
해모수의 북부여 치치하얼
역사의 현장 길림성 장춘(長春)
중국의 감시와 통탄할 역사 왜곡 현장
과거와 미래의 신시(神市), 장백산
고구려 고분의 도시, 집안(集安)
고구려의 삼화(三火), 암각화
환도산성과 이름 모를 11,000여 개의 고분군
삼족오의 단군신화 벽화, 오회문 오호묘
정신과학과 건축미의 결정체, 장군총
동아시아를 누빈 영웅, 광개토대왕비
고구려 건축문화의 유산, 국내성
주몽왕의 비류수와 물고기 다리

3. 통일, 그리고 다시 만주 옛 땅까지
통일국가의 5백 년 수도, 북계룡
주몽왕이 후손에게 양보한 명당
다섯 마리 용이 꿈틀대는 오룡배
북계룡의 백호(白虎), 봉황산
압록강 철교에서 민족정기를 떠올리며
바이칼호수로 흘러드는 백두산 천지(天池)
백산대운(白山大運)의 출발신호 ‘통일’

[나가는 글] ?민족의 자긍심과, 세계 평화의 길을 열기 위하여

관련분야 신착자료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서해문화재과 (2021)
한반도통일역사문화연구소 (2021)
박만순 (2021)
신정일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