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아담의 첫 번째 아내 : 신승철 장편소설

아담의 첫 번째 아내 : 신승철 장편소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신승철, 伸承澈, 1965-
서명 / 저자사항
아담의 첫 번째 아내 : 신승철 장편소설 / 신승철
발행사항
서울 :   삼인,   2020  
형태사항
247 p. ; 20 cm
ISBN
978896436173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7500
005 20210420165302
007 ta
008 210415s2020 ulk 000cf kor
020 ▼a 9788964361733 ▼g 03810
035 ▼a (KERIS)BIB000015545064
040 ▼a 211048 ▼c 211048 ▼d 211009
082 0 4 ▼a 895.734 ▼2 23
085 ▼a 897.36 ▼2 DDCK
090 ▼a 897.36 ▼b 신승철 아
100 1 ▼a 신승철, ▼g 伸承澈, ▼d 1965-
245 1 0 ▼a 아담의 첫 번째 아내 : ▼b 신승철 장편소설 / ▼d 신승철
260 ▼a 서울 : ▼b 삼인, ▼c 2020
300 ▼a 247 p.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신승철 아 등록번호 51104625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신승철의 두번째 장편소설. 마지막 책 출간일로부터는 7년 만이고, 장편소설로는 13년 만이다. 폐출된 세종의 두 번째 며느리 순빈 봉 씨,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봉 씨의 목소리를 작가는 여성들의 소설 이어쓰기를 통해 들려준다. 지아비(문종)에게 버림받은 여인이 택할 수밖에 없었던, 내밀한 공간에서의 은밀한 사랑이 그리움과 외로움, 처연함과 결연함 속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세종의 두 번째 며느리 순빈 봉 씨,
여종을 사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입을 열다!


2020년 새해에 소설가 신승철이 두 번째 장편소설을 들고 돌아왔다. 마지막 책 출간일로부터는 7년 만이고, 장편소설로는 13년 만이다. 폐출된 세종의 두 번째 며느리 순빈 봉 씨,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봉 씨의 목소리를 작가는 여성들의 소설 이어쓰기를 통해 들려준다. 지아비(문종)에게 버림받은 여인이 택할 수밖에 없었던, 내밀한 공간에서의 은밀한 사랑이 그리움과 외로움, 처연함과 결연함 속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순빈 봉 씨에게 목소리를 찾아준 여성들, 그리고 연쇄 살인사건

신승철은 능수능란하게 소설의 형식을 파괴하는 작가다. 첫 장편소설 『크레타 사람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에서는 줄거리나 문장 대신 피해자와 가해자 간에 오가는 공문서와 탄원서, 해명서 등을 그대로 교차시키며 하나의 사건을 두고 서로 다른 말이 유포되는 과정, 거기에서 드러나는 인간 사회의 거짓과 진실이 왜곡되는 과정을 사실적으로 포착해내었다.
형식의 파괴는 『아담의 첫 번째 아내』에서 다시 한 번 엿볼 수 있다. 여기에도 문장이 존재하지 않는다. 불필요한 설명 없이 소설은 대화만으로 이뤄져 연쇄 살인사건과 그것을 파헤치는 형사와 기자의 추리를 속도감 있게 그려 나간다.
순빈 봉 씨는 종부소윤 봉려의 딸로 1429년 문종의 두 번째 세자빈으로 책봉되지만 여종과의 동성애 스캔들로 인해 1436년 폐출된다. 그 과정이 『조선왕조실록』에 그대로 수록되어 있지만 어디에도 봉 씨의 목소리는 없다. 이에 15명의 여성들이 의기투합해 “이 땅에 딸로 태어난 이들이 어떻게 살았으며, 이 땅에 여자로 자라난 이들이 어떻게 고통받고 스러졌는지”를 밝히기 위해 『거짓말쟁이들의 추리』라는 소설을 써 인터넷 사이트에 연재한다. 이후 글쓰기에 참여한 여성들이 차례로 살해당하고, 출간된 책조차 서점에서 감쪽같이 사라진다. 도대체 누가, 왜, 여성들을 살해하고 책들을 모두 수거했을까. 순빈 봉 씨의 폐출 과정을 밝히는 소설과 살인사건은 어떤 연관이 있을까. 힌트는 『거짓말쟁이들의 추리』 속에 있다.

아담의 첫 번째 아내, 릴리스

릴리스는 유대신화에 등장하는 인류 최초의 여자이자 아담의 첫 번째 아내라고 기록되어 있다. 성경의 창세기에도 인간이 신의 형상을 따라 남자와 여자가 동시에 창조되었고, 이 중 여자의 이름은 나와 있지 않지만 릴리스라는 게 정설로 통한다. 릴리스는 개방적인 성격에 독립심이 강했으며, 성적인 면에서도 아담과 동등하길 원했다. 결국 성격 차이로 아담과 결별한 뒤 홍해로 가 혼자 살면서 많은 남자들을 유혹했다고 신화는 전한다. 이브는 아담의 두 번째 부인인 셈이다.

조선 최초의 릴리스, 순빈 봉 씨. 그리고

문종은 세자빈들과의 관계가 원만하지 않았다. 첫 번째 세자빈인 휘빈 김 씨는 문종의 사랑을 되돌리기 위해 압승술을 쓰다 발각되어 폐출당했고, 두 번째 세자빈인 순빈 봉 씨는 문종의 무관심 속에서 아예 사랑의 방향을 틀어버렸다. 문종 대신 여종을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 주지 않는 사랑을 갈구하기보다는 새로운 사랑을 찾기로 한 것이고, 사랑을 대하는 태도에 있어 수동적인 자세에서 능동적인 자세로 진화한 것이다. 사랑에 있어서도, 삶에 있어서도 ‘내’가 주인이 되기로 한 것. 순빈 봉 씨는 독립심이 강했던 조선 최초의 ‘릴리스’였다.
그렇다면 이 시대의 릴리스는? 『거짓말쟁이들의 추리』를 기획하고 참여한 모든 여성들이 아닐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신승철(지은이)

충북 청주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다. 서울예대 문예창작과와 경희사이버대 미디어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경희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현대문학을 전공했다. 1996년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소설가로 등단했다. 2013년 현재 등단 18년차가 되었으나 워낙 과작인 탓에 소설집으로 『낙서, 음화 그리고 비총』(문이당)과 장편소설 『크레타 사람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책세상)를 출간했을 뿐이다. 신문사와 잡지사에서 기자 생활을 했고, 여러 출판사에서 편집장과 주간, 그리고 출판기획자로 일하면서 책을 많이 만들었다. 현재는 도서출판 김영사에서 기획실장을 맡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세 번째 살인 / 보리알과의 역할 분담 / 세종대왕과 세자빈의 전쟁 / 거짓말쟁이들의 추리가 시작되다

제1장 궁중에 불어닥친 음습한 바람
중궁은 매우 성품이 유순하고 / 휘빈의 압승술 / 카페 지스팟 / 유일한 단서 / 복날 늘어진 견공의 혀로 세자께서는 / 세자께서는 목 놓아 우셨습니다 / 짭새와 오리발 / 82년생과 85년생 / 한여름 매미가 우는 까닭 / 간악한 자들의 추리 / CCTV의 힘

제2장 천륜을 어찌 하오리까
늙고 교활한 여종의 말은 달았으니 / 수사를 중단하라 / 달빛이 머무는 곳은 어디신가 / 봄에는 꽃을 조심해야만 한다

제3장 혼자서 걷는 국모와 여자의 길
행복한 만큼 슬픔이 오네 / 수요일 야간반이 화를 냈다 / 조금만 연모했다면 / 비 오는 날의 헬가와 베아트리체 / 내 눈엔 항상 비가 와 / 보리알의 추리 / 수요일 야간반의 추리

제4장 황조가가 흐르는 풍경
이 암연을 어이 할꼬 / 한 마리 길 잃은 양 / 암연 뒤에 몰려오는 것들 / 사랑은 개나 물어가라고 해라 / 대한민국 경찰의 명예가 달린 문제 / 사랑, 그 쓸쓸함에 관하여 / 우리는 서로 공평하였으니 / 가재는 게 편이다

제5장 추리와 해명의 간극
완성도 면에서 떨어지기 때문에 / 어차피 조사하면 다 나와 / 사실이 중요하십니까, 진실이 중요하십니까? / 세상을 떠나며 남긴 말 / 생각보다 강력한 상대 / 사실보다 진실을 포착하는 일 / 그래요, 성욕 때문이었다고요 / 폐출의 수레바퀴 / 누군가 지금 한 여성을 노리고 있다

제6장 사실과 진실 사이에 섬 하나
몸의 사랑 / 불행의 시조 / 말 못 할 사연의 실체 / 천망회회 소이불실 / 늙어 죽어 흙이 되어서라도 / 그들만의 리그

에필로그
보복의 끝은 어디인가 / 과거는 과거일 뿐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