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여론

여론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ippmann, Walter, 1889-1974 이동근, 역
서명 / 저자사항
여론 / 월터 리프먼 지음 ; 이동근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커뮤니케이션북스,   2021  
형태사항
xxx, 528 p. ; 19 cm
원표제
Public opinion
ISBN
9791128819674
일반주제명
Public opinion Public opinion --United States Social psychology Social psychology --United States
주제명(지명)
United States --Politics and government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6789
005 20210412174213
007 ta
008 210409s2021 ulk 000c kor
020 ▼a 9791128819674 ▼g 93070
035 ▼a (KERIS)BIB000015827130
040 ▼a 211040 ▼c 211040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03.38 ▼2 23
085 ▼a 303.38 ▼2 DDCK
090 ▼a 303.38 ▼b 2021
100 1 ▼a Lippmann, Walter, ▼d 1889-1974
245 1 0 ▼a 여론 / ▼d 월터 리프먼 지음 ; ▼e 이동근 옮김
246 1 9 ▼a Public opinion
260 ▼a 서울 : ▼b 커뮤니케이션북스, ▼c 2021
300 ▼a xxx, 528 p. ; ▼c 19 cm
650 0 ▼a Public opinion
650 0 ▼a Public opinion ▼z United States
650 0 ▼a Social psychology
650 0 ▼a Social psychology ▼z United States
651 0 ▼a United States ▼x Politics and government
700 1 ▼a 이동근, ▼e
900 1 0 ▼a 리프먼, 월터,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38 2021 등록번호 11184687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20세기 최고의 정치사상가라 불리는 월터 리프먼이 1922년 펴낸 고전이다. 리프먼은 여론에 기대는 민주주의에 의문을 갖고 여론의 비합리성을 파헤쳤다. 리프먼은 이 책으로 1962년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여론은 과연 합리적인가? 언론은 실제 세상의 모습을 여실히 드러내지 않으며, 여론은 사실 그 자체가 아니라 해석의 집합일 뿐이다.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든 리프먼의 사상은 21세기에도 유령처럼 우리 곁을 배회한다. 이 책은 여론의 본질과 여론 형성의 메커니즘, 그리고 여론 형성 과정에 미치는 언론의 역할을 날카롭게 논의한다. 탈진실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올바른 여론이 무엇인지 묻는다.

여론은 “편협한 해석의 집합”
민주주의 근간 뒤흔든 정치사상가 월터 리프먼의 전언
가짜뉴스로 덮인 탈진실 시대, ‘진정한 의미의 여론’ 고찰 필요

20세기 최고의 정치사상가 월터 리프먼이 1922년에 펴낸 Public Opinion은 여론의 현대적 개념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여론의 본질과 여론 형성의 메커니즘을 면밀하게 밝히고 여론 형성 과정에 미치는 언론의 역할을 날카롭게 논의한다. 리프먼은 이 책으로 1962년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탈진실(post-truth) 시대다. 탈진실이란 ‘여론을 형성할 때 객관적인 사실보다 개인적인 신념과 감정에 호소하는 것이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현상’을 뜻한다. 접두사 ‘post’는 ‘이후’가 아니라 진실이 무의미할 정도로 퇴색됐다는 의미다. 이런 경향은 나날이 짙어졌다. 우리는 오늘도 언론이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이 비합리적인 의견을 전파하는 것을 마주한다.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거짓 정보가 홍수처럼 범람한다. 악성 루머나 왜곡된 정보가 전염병처럼 퍼지는 현상을 의미하는 인포데믹스(infodemics)는 그 어떤 전염병보다도 빠른 속도로 일상에 틈입한다. 우리는 무엇을 믿어야 하는가?

한 세기 전, 월터 리프먼은 같은 물음을 던졌다. 우리는 언론을 신뢰할 수 있는가? 여론은 과연 합리적인가? 리프먼에 따르면 언론은 실제 세상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지 않는다. 여론은 합리적인 의견의 합이 아니라 편협한 해석의 집합일 뿐이다. 그는 언론을 신뢰하지 않았다. 여론이 보통 사람들의 지혜라고 불리는 것에도 의문을 가졌다. 오히려 민주주의가 보통 사람들의 의견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은 치명적인 실수라고 지적했다. 당시 민주주의자들이 가진 믿음에 커다란 균열을 남긴 것이다. 물론 지난 한 세기 동안 언론을 비롯한 사회 제도, 민주주의와 시민의식은 크게 변화했다. 누구나 양질의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그러나 여전히 언론은 왜곡된 상을 제공하고 여론은 불확실한 정보에 휩쓸린다. 리프먼의 사상은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미디어 리터러시의 단단한 용골(龍骨)이다. 이제 리프먼을 넘어 ‘진정한 의미의 여론’이 무엇인지 새롭게 고찰해야 한다.

이 책은 리프먼의 사상에 옮긴이(이동근 조선대 신방과 교수)가 풍부한 해제를 더해 자신이 번역한 기존 번역서와 완전히 다르게 구성했다. 이동근 교수는 해제에서 리프먼의 메시지를 재해석하고 디지털미디어 시대에 맞는 올바른 여론이 무엇인지 묻는다. 리프먼의 전언은 21세기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검증되지 않은 정보의 홍수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리프먼이 남긴 메시지에 귀 기울여야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월터 리프먼(지은이)

미국 뉴욕 출생의 저널리스트이자 사상가인 리프먼은 만 17세에 하버드대학교에 입학하여 3년 만에 졸업했다. 1차 세계대전 발발 즈음인 20대 중반에 『정치학 서문 (Preface to Politics)』과 『표류와 지배 (Drift and Mastery)』를 펴내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으로부터 ‘미국에서 가장 유망한 청년’이란 찬사를 들었다. 1914년 자유주의 성향의 주간지《뉴 리퍼블릭 (The New Republic)》을 창간했고 이 잡지에 쓴 사설과 칼럼은 우드로 윌슨 대통령에게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1921년부터 개혁주의를 표방하는 《뉴욕 월드 (The New York World)》지에서 10년 간 일했고 1931년에는《뉴욕 헤럴드 트리뷴 (The New York Herald Tribune)》으로 자리를 옮겨 그해 9월 8일, 유명한 칼럼 「오늘과 내일 (Today and Tomorrow)」이 첫선을 보였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약 25개국, 250개 이상의 신문에 실린 이 칼럼으로 리프먼은 1958년 퓰리처상을 받았다. 1차 세계대전 후 우드로 윌슨 대통령의 ‘14개 평화 조항’ 작성에 아이디어를 제공했고 윌슨 대통령은 ‘국제연맹’의 개념을 제안할 때도 리프먼의 생각을 많이 참고했다. 1947년에 펴낸 『냉전 (Cold War)』은 ‘냉전’이라는 용어를 국제정치의 유행어로 자리 잡게 했다. 저서 가운데 가장 큰 반향을 일으킨『여론 (Public Opinion)』으로 1962년에 리프먼은 다시 한 번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1964년에는 ‘자유의 훈장’을 받았다.

이동근(옮긴이)

조선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다.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인디애나대학교(블루밍턴) 저널리즘스쿨에서 석사학위, 미국 텍사스대학교(오스틴) 저널리즘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싱가포르 국립 난양공과대학교 커뮤니케이션스쿨 조교수, 아일랜드 국립 더블린대학교 트리니티컬리지 한국학 강의교수, 미국 머레이주립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언론중재위원회 중재위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교양방송특별위원회 위원,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및 ‘한국 기자상’ 심사위원, ≪한국언론학보≫ 편집위원을 역임했다. 월터 리프먼의 『Public Opinion』을 번역해 한국언론학회 학술상 ‘희관언론상’을 수상했다. 주요 저·역서로 『여론』(저서, 2015), 『여론』(역서, 2013), 『통신위성시대의 국제커뮤니케이션』 (2010), 『Communication and Culture』(공저, 1996), 『Digital Media, Online Activism, Social Movements in Korea』(공저, 2021)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해제
페이 리프먼(Faye Lippmann)에게

1장 서론
2장 외부 세계에 접근하는 방식
3장 고정관념
4장 이해관계
5장 공통의지의 형성
6장 민주주의의 이미지
7장 신문
8장 조직화된 정보

관련분야 신착자료

한국경제신문사. 특별취재단 (2023)
홍성태 (2022)
Smith, David Michael, (Professor of government) (2023)
김지혜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