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오늘이 무대 지금의 노래 : 일상뮤지컬 채널 '티키틱' 이야기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Corporate Author
티키틱
Title Statement
오늘이 무대 지금의 노래 : 일상뮤지컬 채널 '티키틱' 이야기 / 티키틱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Arte,   2021  
Physical Medium
247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
9788950994617
General Note
부록: 릴레이 인터뷰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6147
005 20210407093527
007 ta
008 210405s2021 ggka 000c kor
020 ▼a 9788950994617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티키틱 오
110 ▼a 티키틱
245 1 0 ▼a 오늘이 무대 지금의 노래 : ▼b 일상뮤지컬 채널 '티키틱' 이야기 / ▼d 티키틱 지음
260 ▼a 파주 : ▼b Arte, ▼c 2021
300 ▼a 247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500 ▼a 부록: 릴레이 인터뷰
910 0 ▼a Tikitik,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티키틱 오 Accession No. 111846654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2021-05-26 Make a Reservation Available for Reserve R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일상을 노래하는 3분 남짓한 영상으로 유튜브 구독자 56만 명, 누적 조회 수 1억을 돌파한 '티키틱' 이야기가 <오늘이 무대, 지금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아르테에서 출간되었다. '티키틱TIKITIK'은 평범한 일상 속 누구나 마주할 수 있는 순간을 한 편의 '뮤지컬 영화'’로 바꿔나가는 유튜브 채널명이자 크리에이터 팀 이름이다.

리더 이신혁(연출, 음악 제작)이 홀로 운영하던 '프로젝트 SH'에 각각 연기(오세진), 조명(추지웅), 디자인(김은택)을 맡을 멤버들이 모여 도합 네 명의 팀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2018년 가을, 첫 작품 [제가 왜 늦었냐면요]가 순식간에 1,000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티키틱의 이름을 알렸고, 별도 운영 중인 서브 채널 '티키틱: 백스테이지'만 해도 8만여 명이 구독할 정도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며 성장 중이다.

리더 이신혁은 고등학교 1학년생 무렵 UCC 영상인 [하이스쿨 잼(High School Jam)]을 제작하며 원조 크리에이터로 자신의 존재를 알린 인물이다. 그는 1인 창작자로서 지속적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데 한계를 경험하고 이후 팀 체제의 운영을 꿈꿨다. 팀을 결성할 때 그가 그린 그림은 왼손에 악기, 오른손에 카메라를 든 '밴드'였다.

각자 전문성을 지닌 멤버들이 모여 함께 이야기를 만들고, 한 무대에 올라 동일한 조명을 받으며, 멤버들과 그들이 만든 이야기가 모두 오래도록 사랑 받기를 바랐다. 그 바람대로 연출자 신혁이 직접 연기와 노래를 하는가 하면, 연기자 세진이 카메라를 들고 브이로그를 찍기도 하고, 디자인을 맡은 은택이 현장에서 추추를 도와 조명을 설치하거나 메이킹 필름 영상을 만들어낸다. 음악 감독, 조명 감독, 미술 감독이 모두 연출자이자 연기자인 셈이다. 티키틱의 모든 멤버는 무대 뒤에서 이야기를 만들며 화면에 잘 드러나지 않던 기존의 제작자 역할을 뒤집어 각자가 채널을 대표하는 얼굴들이 되었다.

“온 우주가 티키틱을 알았으면 좋겠다”
1억 뷰 영상의 특별 레시피를 공개합니다!


일상을 노래하는 3분 남짓한 영상으로 유튜브 구독자 56만 명, 누적 조회 수 1억을 돌파한 ‘티키틱’ 이야기가 『오늘이 무대, 지금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아르테에서 출간되었다. ‘티키틱TIKITIK’은 평범한 일상 속 누구나 마주할 수 있는 순간을 한 편의 ‘뮤지컬 영화’로 바꿔나가는 유튜브 채널명이자 크리에이터 팀 이름이다. 리더 이신혁(연출, 음악 제작)이 홀로 운영하던 ‘프로젝트 SH’에 각각 연기(오세진), 조명(추지웅), 디자인(김은택)을 맡을 멤버들이 모여 도합 네 명의 팀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2018년 가을, 첫 작품 〈제가 왜 늦었냐면요〉가 순식간에 1,000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티키틱의 이름을 알렸고, 별도 운영 중인 서브 채널 ‘티키틱: 백스테이지’만 해도 8만여 명이 구독할 정도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며 성장 중이다.
리더 이신혁은 고등학교 1학년생 무렵 UCC 영상인 〈하이스쿨 잼(High School Jam)〉을 제작하며 원조 크리에이터로 자신의 존재를 알린 인물이다. 그는 1인 창작자로서 지속적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데 한계를 경험하고 이후 팀 체제의 운영을 꿈꿨다. 팀을 결성할 때 그가 그린 그림은 왼손에 악기, 오른손에 카메라를 든 ‘밴드’였다. 각자 전문성을 지닌 멤버들이 모여 함께 이야기를 만들고, 한 무대에 올라 동일한 조명을 받으며, 멤버들과 그들이 만든 이야기가 모두 오래도록 사랑 받기를 바랐다. 그 바람대로 연출자 신혁이 직접 연기와 노래를 하는가 하면, 연기자 세진이 카메라를 들고 브이로그를 찍기도 하고, 디자인을 맡은 은택이 현장에서 추추를 도와 조명을 설치하거나 메이킹 필름 영상을 만들어낸다. 음악 감독, 조명 감독, 미술 감독이 모두 연출자이자 연기자인 셈이다. 티키틱의 모든 멤버는 무대 뒤에서 이야기를 만들며 화면에 잘 드러나지 않던 기존의 제작자 역할을 뒤집어 각자가 채널을 대표하는 얼굴들이 되었다.

모두가 주인공이 되는 일상뮤지컬 채널
‘오래 남는 이야기’를 만드는 그들만의 노하우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 이는 티키틱 영상마다 볼 수 있는 댓글 유형이다. 직접 작사·작곡한 음악을 얹은 초단편 뮤지컬 영화라는 이들 영상의 특성상 2주에 한 번 업로드 하는데도, 2년 전 올린 영상마저 여전히 최신 댓글이 달린다. 매일 매 순간마다 새로운 영상이 쏟아지는 유튜브 생태계에서 드문 일이 아닐 수 없다. 과연 ‘티키틱 영상 한 편 클릭했다가 밤새 정주행 중’이라는 반응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이 무대’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티키틱은 ‘오늘’이라는 평범한 일상을 뮤지컬 ‘무대’ 위에 올려 ‘사소하지만 오래 남는 울림’을 전한다. 이들이 빠른 속도로 관객의 마음에 가 닿기 위해 선택한 장치가 음악이고, 그 음악의 길이에 맞춘 영상의 러닝타임이 곧 3분이다. 이 짧은 시간 동안 티키틱은 본인들이 가장 잘 알고 잘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 고작 ‘나올 때 에어컨 끄고 나왔던가’ 하는 작은 걱정에 반가운 약속 자리에서도 마음이 편치 못했던 하루, 카톡에서 종일 1이 지워지지 않아 ‘혹시 친구가 나에게 서운한 감정이 있는 걸까?’ 하는 소심한 생각에 사로잡혔던 밤을 노래한다. 연고 없는 이의 사고보다는 실수로 바짝 깎은 내 손톱이 더 아픈 것처럼, 누구나 겪을 법한 사소한 이야기와 보통의 감정을 파고들수록 울림은 더 진해지고 오래 간다고 믿는다. 무엇보다 티키틱 멤버들 각자가 20~30대 청춘인 그들의 현실과 일상을 세밀하게 관찰하며 아이디어를 얻는다. 그래서인지 ‘내 이야기인 줄 알았다’ ‘이런 고민 모두가 하고 있다니 위로가 된다’는 공감을 얻으며 많은 단골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티키틱만의 또 다른 차별점은 ‘디테일’이다. 세진, 추추, 은택은 어린 나이에 각자의 영역에 매료되어 발을 들였다. 하지만 이내 전업 크리에이터로 살아가기엔 녹록지 않은 현실과 마주했다. 마음만큼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잡생각에 휩쓸리다 막걸리 한 병에 기대 잠들던 날들과 ‘좋아하는 일을 일로 만들지 말라’는 교수이자 선배의 조언에 좌절하던 날을 지나 어느 정도 타협점을 찾은 이들은 상업영상 제작 현장에서 ‘돈’이 되는 일을 시작했다. 그랬던 이들이 신혁과 만나 스스로를 브랜드로 내세운 전문 창작자로서 첫발을 뗐다. 결과물 하나하나가 자신들의 발걸음으로 남는다는 일념은 그동안 봉인되었던 서로의 개성과 재능을 마음껏 풀어놓게 만들어줬다. 그래서일까? 새로운 영상을 제작할 때마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작은 소품부터 CG에 이르기까지 다들 각자의 분야에서 디테일 하나라도 더하려고 달려든다. 디테일과 퀄리티에 공을 들이다 보면 기획부터 업로드까지 3주라는 시간도 빠듯하다. 하지만 그 덕분에 자신들만의 명확한 색깔과 ‘티키틱은 한 번만 볼 영상을 만들지 않는다’는 평가를 얻게 되었고, 삼성, LG 등 다양한 브랜드와도 협업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오늘이 무대, 지금의 노래』는 메이킹 필름에도 담기지 않은 티키틱 멤버들의 속내를 담은 첫 책이다. 모두가 주인공인 팀답게, 책도 네 명이 함께 썼다. 이제는 신기할 만큼 궁합이 잘 맞는 이들이 한데 뭉치기까지의 사연은 1부에, 오래 남는 이야기를 위해 각 작품마다 녹여낸 집요한 디테일에 대한 코멘터리는 2부에, 아이디어 구상법부터 촬영 장비를 고르는 기준까지 분야별 창작 노하우는 3부에 풀어놓았다. 일단 발을 들이기 시작하면 모두 ‘티키틱 덕후’를 만들어버리는 매력적인 이들의 이야기에 마음 놓고 푹 빠져보자.

채널 구독자들의 추천 댓글
★★★★★ 티키틱은 하나의 장르다!
★★★★★ 따뜻한 공감을 전하는 영상. 2년 전 영상에 아직도 최신 댓글이 달리는 신기한 사람들
★★★★★ 영상 하나 보고 들어왔는데 새벽 4시까지 정주행하고 있습니다. 강력 추천!
★★★★★ 천재 네 명이 모이면 이런 영상을 만들어내는 겁니다
★★★★★ 힘들고 지친 하루, 매일 자기 전 티키틱 영상 보면서 힐링합니다

#티키틱 #유튜브크리에이터 #ProjectSH #오늘이무대 #오늘의노래 #일상힐링 #천만공감 #이신혁 #오세진 #추지웅 #김은택 #제가왜늦었냐면요 #후회의노래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티키틱(지은이)

이신혁(음악 제작, 연출), 오세진(연기), 추지웅(조명), 김은택(디자인), 네 명이 모여 만들어낸 크리에이티브 팀. 2018년 유튜브에서 첫 작품 〈제가 왜 늦었냐면요〉로 이름을 알린 후 신선하고 창의적인 작품들을 선보이며 56만 구독자를 돌파한 채널로 성장했다. 디테일이 살아 있어 짧지만 중독성 강한 작품을 제작하여 ‘티키틱은 한 번만 볼 영상을 만들지 않는다’ ‘우연히 한 편 보게 됐다가 밤새 정주행 중이다’라는 평을 들으며 두터운 팬층을 유지 중이다. 새로운 영상이 매일 기하급수적으로 쏟아지는 유튜브 시장에서 단단하고 확실한 공감을 선사하는 이들은 유명 크리에이터 및 기업들과 협업을 이어가며 기반을 넓히고 있다. 한창 취직을 고민할 20대 후반 나이에 과감히 전업 크리에이터의 길을 선택한 이야기와 1,200만 명이 시청한 작품을 제작하게 된 아이디어의 원천, 그동안 치열하게 쌓아온 창작 노하우를 아낌없이 첫 책에 풀어놓았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 ‘티키틱’이라는 이름의 모닥불

1부 스테이지 온 - 함께, 무대 위로
1장. 홀로 또 같이, 새롭게 시작합니다
2장. 인터넷이라는 공간에서 연기합니다
3장.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살고 있습니다
4장. 딴짓으로 밥 먹고 삽니다
5장. ‘우리 것’을 만든다는 진지한 마음

2부 플레이리스트 - 그냥 오늘의 노래를 하는 거야
1장. 오늘의 이야기, 유통기한이 지나기 전에
2장. 우리 오래 남는 이야기를 하자
3장. 티키틱이 불러온 ‘오늘의 노래’들

3부 백스테이지 - 무대 뒤에서 시작되는 진짜 무대
1장. 푹 빠졌다 나올 때 건질 수 있는 것
2장. 찰나를 연기하기
3장. 더 잘하고 싶다는 즐거운 욕심
4장. 집요한 끄적임으로 만들어낸 디테일

에필로그 - 아직 쓰이지 않은 이야기 / 오늘의 무대가 막을 내리면
부록 - 릴레이 인터뷰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