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노가다 칸타빌레 : '가다' 없는 청년의 '간지' 폭발 노가다 판 이야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송주홍
서명 / 저자사항
노가다 칸타빌레 : '가다' 없는 청년의 '간지' 폭발 노가다 판 이야기 / 송주홍
발행사항
서울 :   시대의창,   2021  
형태사항
311 p. : 삽화. ; 20 cm
기타표제
송주홍 순수 노동에세이
ISBN
978895940756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5400
005 20210331125734
007 ta
008 210326s2021 ulka 000c kor
020 ▼a 9788959407569 ▼g 03810
035 ▼a (KERIS)BIB000015804539
040 ▼a 244006 ▼c 244006 ▼d 211009
082 0 4 ▼a 331.02 ▼2 23
085 ▼a 331.02 ▼2 DDCK
090 ▼a 331.02 ▼b 2021
100 1 ▼a 송주홍
245 1 0 ▼a 노가다 칸타빌레 : ▼b '가다' 없는 청년의 '간지' 폭발 노가다 판 이야기 / ▼d 송주홍
246 1 3 ▼a 송주홍 순수 노동에세이
260 ▼a 서울 : ▼b 시대의창, ▼c 2021
300 ▼a 311 p. : ▼b 삽화.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02 2021 등록번호 11184639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8-11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근로자'가 아니라 차라리 '노가다꾼'이라고 불러달라는 한 청년이 있다. 그는 복잡한 머릿속을 정리한답시고 노가다 판에 호기롭게 뛰어들었다. 어느 새벽, 조심스레 인력사무소의 문을 두드린 그는 앞으로 맞닥뜨릴 새로운 세계를 직감했을까? '인생의 막장'이라고만 여겼을 뿐, 자신의 업이라고는 생각지 못한 세계에서 그는 뜻밖의 경험을 한다. 그러면서 자신을 괴롭히던 고통을 조금씩 극복할 수 있었다. 피부를 타고 흐르는 땀은 무엇보다 정직하니까.

여기 그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공사장 잡부로 일하다가 어엿한 목수가 되기까지, 한 청년이 현장에서 겪은 일들과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책에 담았다. 중력을 이겨내고 압력과 싸우는 나날을 '청년' 특유의 발칙함과 '목수' 특유의 꼼꼼함으로 엮었다. 삶이 조금이라도 지루하다거나, 무언가 막힌 듯 가슴이 답답하다면, 현장을 생생하고 발랄하게 기록한 청년 목수의 이 책이 '바라시'(해체)해줄 것이다.

#노가다 #공사장 #건설노동자 #청년목수 #형틀목수 #철근공 #잡부 #인력사무소 #외국인노동자 #여성노동자

“노가다가 뭐 어때서!”
어느덧 청년 목수의 유쾌 상쾌 노가다 판 뒤집기

‘근로자’가 아니라 차라리 ‘노가다꾼’이라고 불러달라는 한 청년이 있습니다. 그는 복잡한 머릿속을 정리한답시고 노가다 판에 호기롭게 뛰어들었습니다. 어느 새벽, 조심스레 인력사무소의 문을 두드린 그는 앞으로 맞닥뜨릴 새로운 세계를 직감했을까요? ‘인생의 막장’이라고만 여겼을 뿐, 자신의 업이라고는 생각지 못한 세계에서 그는 뜻밖의 경험을 합니다. 그러면서 자신을 괴롭히던 고통을 조금씩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피부를 타고 흐르는 땀은 무엇보다 정직하니까요.
여기 그의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공사장 잡부로 일하다가 어엿한 목수가 되기까지, 한 청년이 현장에서 겪은 일들과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책에 담았습니다. 중력을 이겨내고 압력과 싸우는 나날을 ‘청년’ 특유의 발칙함과 ‘목수’ 특유의 꼼꼼함으로 엮었습니다. 삶이 조금이라도 지루하다거나, 무언가 막힌 듯 가슴이 답답하다면, 현장을 생생하고 발랄하게 기록한 청년 목수의 이 책이 ‘바라시’(해체)해줄 겁니다.

“노가다 판에서도 가끔 그런 비슷한 경험을 한다. 땀 뻘뻘 흘리며 종일 몸을 쓰다 보면 어느 순간 무념무상에 든다. 그럴 때면 겉치레 다 걷어내고 오직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다. 그런 날, 땀으로 흠뻑 젖은 몸을 씻고 침대에 누우면 뭐랄까. 침대에서 5센티미터쯤 둥둥 떠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 가볍고 산뜻하고 유쾌해지는 기분이랄까.” _<땀은 정직하다> 가운데

노가다꾼 송씨의 일일
넥워머를 입고 각반을 찬다. 못주머니를 두르고 카우보이처럼 망치를 쓱 빼본다. 안전화를 신고 선글라스와 안전모를 쓴다. X자 안전벨트를 걸치고는 작업용 장갑을 바짝 당겨 손가락을 한번 움직인다. 어지럽게 널브러진 자재 위로 소음과 먼지와 욕설이 뒤엉킬 눈앞에 풍경이 펼쳐진다. 현장이 열린다.

‘노가다꾼’의 아침 풍경입니다. ‘데마’(일거리가 없어 쉬는 날) 맞은 날이 아니면, 새벽 5시에 일어나 눈꼽만 떼고 현장으로 향합니다. 6시에 출근해 아침밥을 먹습니다. 7시에 일을 시작해 몸에 열기가 돌면 9시 참 시간이 됩니다. 참 먹고 일하다 보면 어느새 11시 반, 대충 작업복을 털면서 함바집으로 향합니다. 점심 먹을 때가 되었으니까요. 밥을 빠르게 ‘흡입’하고 1시까지 휴식합니다. 그렇게 오후 일과가 시작됩니다. 그런데 3시가 되면 또 참 시간이 됩니다. 참 먹고 일하다 보면 4시 반, 하던 일을 정리하고 5시에 퇴근합니다.
어떤가요? 매력적인가요? 땀으로 범벅된 몸을 깨끗하게 씻어낼 때의 느낌은 덤으로 얻을 수 있는 행복입니다. 지은이는, 주방 삼촌이 셰프로 불리고 딴따라가 뮤지션으로 거듭나는 동안에도, 여지껏 조롱과 멸시의 대상인 ‘노가다꾼’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당신에게 제안합니다. 노가다꾼으로 살아가는 당신의 모습을 상상해보라고.

“푸하하. 이 자식 이거 드디어 ‘작업풍’ 걸렸구만. 너 목수가 하루에 망치질 몇 번 할 거 같냐? … 원래, 목수 일 처음 시작하면 손목이 미친 듯이 아파. 그걸 작업풍이라고 해. 누구나 한 번은 거쳐야 하는 과정이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 좀 아프다 괜찮아질 거여. 정 아프면 진통제 먹고 며칠 쉬든가. 그래 봤자 또 아플 테지만. 푸하하. 어쨌든 너도 이제 목수가 됐다는 증거니까 기쁘게 받아들이거라.” _<불쌍한 손목, 주인 잘못 만나 이게 뭔 고생이니> 가운데

생기발랄한 현장 이야기: 잡부에서 기공까지
건설 현장에는 참으로 많은 사람이 일하고 있습니다. 건축 공정에 따라 제각기 맡은 일을 충실히 해냅니다. 처음 인력사무소에 발을 들인 지은이는 현장 잡부로 일하면서 여러 공정을 두루 겪었습니다. 목수 밑에서 일할 때는 “투바이 못 좀 죽여라”(각목 튀어나온 못을 정리해라)에 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몰라 어리바리했지요. 곰방 일을 할 때는 ‘신체 건장한 청년’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주저앉아야 했습니다. 흙손으로 곱게 갠 시멘트를 벽에 바르는 미장공 조수로 일할 때는 그저 감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저 쉬워 보이는 작업을 하는 철근공이 왜 위험하고 복잡한 작업을 하는 목수보다 임금을 많이 받는지 어렴풋이 생각도 했습니다. 지름 5센티미터 쇠파이프 위에 서서 구조물을 설치하는 비계공의 작업은 그야말로 아찔했습니다. 그뿐인가요? ‘전설로만 전해지는 못아줌마’를 비롯해, 자재를 수거하는 ‘핀아줌마’, 현장에 먹선으로 도면을 옮기는 ‘먹아줌마’ 등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위대한 여성들 또한 현장에 있습니다. 또 세계 각지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들이 우리 곁의 현장에서 우리들이 살아갈 공간을 묵묵히 짓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장 사람들의 배를 든든하게 채워줄 함바 식당 사람들이 있습니다.
지은이는 이들과 함께 일하면서, 무거운 벽돌을 나르며 몸을 짓누르는 ‘중력’을 이겨내고, 시멘트가 굳지 않게 물로 시간을 사기도 하며, 거푸집에 들이붓는 콘크리트의 거대한 ‘압력’에 맞서 싸웁니다. 그리고 이들의 이야기를, 즉 자신의 이야기를 고스란히 이 책에 담아냈습니다. 자신이 만든 공간이 누군가에게는 “공간 그 이상의 의미”일 거라고 생각하면서, 형틀목수인 지은이는 오늘도 망치질을 합니다.

“그 어떤 직업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 값진 일을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다. ‘그렇구나, 내가 그런 일을 하는 사람이구나’ 하고 자각하게 되어 미소가 절로 나오는 것 같다. 내가 형틀목수로 살아가는 이유다.” _<마음을 선물하는 일> 가운데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송주홍(지은이)

글 쓰는 노가다꾼. 낮에는 집을 짓고, 밤에는 글을 짓는다. 책을 읽으며 힘든 시간을 견뎠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글로 세상을 위로하고 싶었다. 글쟁이로 살게 된 이유다. 대전과 서울에서 기자로 일했다. 그 뒤로도 출판과 홍보 관련 일을 하며 살았다. 서른둘, 모든 걸 정리하고 노가다 판에 왔다. 머리나 식힐 요량이었던 노가다 판에서 삶을 배우는 중이다. 함께 쓴 책으로 《우리가 아는 시간의 풍경》(2016)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_직업에 귀천은 없다면서

1부 노가다 입문: 나는 노가다꾼이다

노가다꾼이 된 이유 _서른둘, 이혼이란 걸 했다
노가다와 근로자의 뜻 _허드렛일이나 하는 사람?
인력사무소 ① _인생의 막장, 혹은 벼랑 끝
인력사무소 ② _칭기즈칸의 후예와 뜬금없는 동포애
인력사무소 ③ _현대판 장돌뱅이
기술 배우라는 말 _야! 쓸데없는 짓 하지 말고, 기술 배워
노가다 입문 ① _저~ 가서, 투바이 못 좀 죽여라
노가다 입문 ② _노가다 초짜를 위한 패션 가이드
노가다 입문 ③ _10분 안에 건축 전문가로 만들어드립니다
직영 _개. 잡. 부.
타설 _공구리 터진 날
노가다 판에서 만난 갑질 _지랄도 일관적이어야지 멋있는 거야
내장목수와 용접공 _나무는 양陽이요, 철은 음陰이니
노가다 판의 간섭 _서로의 삶에 짐으로 사는 삶
수학 강사의 용접공 논란 _7등급 맞아도 상관없다고 응원해주는 어른
철근공 vs 형틀목수 ① _이거 완전 또라이네? 일을 재미로 하냐?
철근공 vs 형틀목수 ② _불쌍한 손목, 주인 잘못 만나 이게 뭔 고생이니
철근공 vs 형틀목수 ③ _일이 즐겁지 않고 어떻게 인생이 행복할 수 있는지
자재를 사수하라 ① _뺏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전쟁
자재를 사수하라 ② _아무리 노가다 판이라지만,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지
데마 맞은 날 풍경 _비 오는 날, 재즈로 아침을 연다
노가다꾼의 모든 것 _땀은 정직하다

2부 노가다 현장 _사람과 풍경

직영반장 _너에게 쓰는 편지(Feat. 홍)
곰방꾼 _맨몸으로 중력과 싸우는 자
미장공 _물로 시간을 사는 사람들
철근공 _지붕이 없는 사람들
비계공 _지름 5센티미터 위, 그들이 사는 세상
지게차 ① _노가다 판에서 호구 잡히면 끝이여
지게차 ② _싸움에서 이기는 법
해체·정리꾼 _노가다 판의 장수와 선비
형틀목수 ① _개별의 점으로 하나의 퍼즐 조각 완성
형틀목수 ② _압력과 싸우는 사람들
형틀목수 ③ _마음을 선물하는 일
아줌마 3대장 _이 땅의 위대한 여성들에게
외국인 노동자에 관하여 _짱깨와 베트콩 그리고 조센징
노가다 판 안전사고 _우리, 살아서 봅시다
함바집 _함바왕을 아시나요?
노가다 판 정치 드라마 _숨바꼭질할 사람 여기여기 붙어라!!
건설노조 ① _퍽퍽퍽 몸통 깨지는 소리가 울려 퍼진다
건설노조 ② _시골 촌놈의 상경 투쟁기
건설노조 ③ _국가 공휴일에 일당 받고 쉬는 노가다꾼

에필로그 _현장을 기록하는 노가다꾼으로, 조금 더 살아보려고요
노가다 현장 용어 사전

관련분야 신착자료

한국. 고용노동부. 최저임금위원회 (2021)
Besteman, Catherine Lowe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