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300년 전 프랑스 레지 신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개정판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300년 전 프랑스 레지 신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개정판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égis, Jean-Baptiste, 1663-1738
단체저자명
아이네아스. 편집부, 역
서명 / 저자사항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300년 전 프랑스 레지 신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Jean-Baptiste Régis 원전 ; [아이네아스 편집부 옮김]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서울 :   아이네아스,   2021  
형태사항
342 p. : 삽화 ; 22 cm
원표제
Histoire abrégée de la Corée
ISBN
9791196874520
일반주기
해제: 유정희, 정은우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4414
005 20210319131120
007 ta
008 210319s2021 ulka 000c kor
020 ▼a 9791196874520 ▼g 939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a fre ▼a eng ▼h fre
082 0 4 ▼a 951.901 ▼2 23
085 ▼a 953.02 ▼2 DDCK
090 ▼a 953.02 ▼b 2021z2
100 1 ▼a Régis, Jean-Baptiste, ▼d 1663-1738
245 1 0 ▼a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이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b 300년 전 프랑스 레지 신부가 쓴 고조선, 고구려의 역사 / ▼d Jean-Baptiste Régis 원전 ; ▼e [아이네아스 편집부 옮김]
246 1 9 ▼a Histoire abrégée de la Corée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아이네아스, ▼c 2021
300 ▼a 342 p. : ▼b 삽화 ; ▼c 22 cm
500 ▼a 해제: 유정희, 정은우
546 ▼a 본문은 한국어, 프랑스어, 영어가 혼합수록됨
710 ▼a 아이네아스. ▼b 편집부,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2 2021z2 등록번호 11184577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고조선은 한국사의 시작을 알린 국가이지만, 사서에 그 실체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화' 혹은 '전설'의 세계에 묶여 있었다. 제대로 된 '국가(state)'의 취급을 받지 못했고, 그 오랜 연원을 강조한 단군신화의 이야기는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여겨졌다. 이 책은 이런 기존의 통설을 지금까지 제대로 발굴되지 않은 새로운 사료들을 통해 뒤집고 있다.

18세기 예수회 선교사로 청 제국에 포교를 왔던 프랑스 지식인 쟝-밥티스트 레지 신부는 한국의 역사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졌고, 중국 황실 서고에 보관되어 있던 중국측 사료들을 통해 우리가 지금까지 전혀 알지 못했던 고조선의 역사를 적어 놓았다. 무려 300년이라는 시간동안 어둠속에서 잠들어 있던 이 사료는 유정희와 정은우라는 두 역사가를 만나 이제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18세기 프랑스 지식인의 손에 의해 고조선의 역사가 새로 쓰여지다.

고조선은 한국사의 시작을 알린 국가이지만, 사서에 그 실체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화’ 혹은 ‘전설’의 세계에 묶여있었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나라임에도 제대로 된 ‘국가(state)’의 취급을 받지 못했고, 그 오랜 연원을 강조한 단군신화의 이야기는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여겨졌다. 한국역사학은 그렇게 오래도록 고조선을 고대인의 상상 속에 가두어놓고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나라,’ ‘중국문명의 거대한 물결에 이끌려 수동적으로 역사 속에 들어선 나라,’ ‘한반도의 서북 일부만을 통치한 보잘것없는 나라’의 이미지를 심기에 바빴다.

이 책은 이런 기존의 통설을 지금까지 제대로 발굴되지 않은 새로운 사료들을 통해 혁명적으로 뒤집고 있다. 18세기 예수회 선교사로 청(淸) 제국에 포교를 왔던 프랑스 지식인 쟝-밥티스트 레지 신부는 한국의 역사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졌고, 중국 황실 서고에 보관되어 있던 중국측 사료들을 통해 우리가 지금까지 전혀 알지 못했던 고조선의 역사를 적어 놓았다. 무려 300년이라는 시간동안 어둠속에서 잠들어 있던 이 사료는 ‘유정희’와 ‘정은우’라는 두 역사가를 만나 이제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그것은 일연이 전하는 단군신화의 ‘오래된 고조선’이 단순히 신화가 아닌 역사적 사실이라는 전무후무한 최초의 증거이며, 고조선이 만주를 기반으로 한반도를 아우르는 강력한 나라였다는 보다 명확한 증거들을 제시해주고 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런 레지 신부의 기록이 200년 후인 20세기 초 한국의 독립운동가였던 김교헌, 박은식, 유근 등이 써내려간 한국 고대사의 기록과 놀랍도록 일치한다는 것이다. 몇 백년의 세월을 뛰어넘은 이런 기록의 일치는 고조선과 관련된 한국고대사가 이제 처음부터 다시 쓰여져야 한다는 것을 전해주고 있다.

서장에서 저자들은 고조선 연구의 쟁점들을 간단하게 정리하고, 본문에서는 해제를 통해 레지 신부의 프랑스어 사료를 저자들의 한국과 중국고대사에 대한 해박한 지식들로 명쾌하게 정리하고 있다. 다음 장에서는 미국 하버드 대학교에서 한국 고대사(부여사)를 연구하는 마크 E. 바잉턴의 연구방향이 과연 한국 고대사 연구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또 그 영향이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 등에 대한 저자의 상세한 분석이 이어진다. 이는 마크 E. 바잉턴의 연구에 대한 최초의 체계적 분석이다. 이어 이 책의 출간 전 원고를 접한 독자들과 나눈 질문과 답변들을 통해 기존 한국고대사 연구의 문제점과 나아갈 방향을 지적한다. 수백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사료를 독자들 앞에 꺼내어 놓은 놀라운 성과를 넘어 한국고대사 자체를 새롭게 쓸 수 있는 자양분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은 한국 역사학계의 엄청난 자산이 될 것이다.

Old Chosun was an ancient Korean Kingdom which existed centuries before Christ, and had resided over Manchuria and the Korean peninsula for a long time. Despite the verisimilitude and lengthy existence, scarcity of relevant primary sources has always hindered historians from conducting thorough investigations. In other words, due to the inherent lack of these sources, researchers must challenge the inevitable. In this regard, Father R?gis’s records intrigue many historians, for they offer unknown albeit invaluable primary sources to the entire research field.

Not all historical records are given the same weight and credibility. Due to the lack of reliability, some of them lose historical value despite their antiquity, while others suffer the same fate via bias. Yet Father R?gis’s writing verifies its own value and credibility in several aspects. Neither Chinese nor Korean, Father R?gis, a scholarly eighteenth-century French Jesuit missionary, received an elite education at the heart of European culture. Despite being prone to Sino-centric biases due to his long stay in the Middle Kingdom, as well as his intimate relationship with Chinese mandarins, scholars, and court librarians who may have consciously and subconscious directed his interpretation of the sources, his missives tell us drastically different stories from what has been taught and learned about the first state in the history of Korea. Conveying historical preponderance, Father R?gis’s accounts dovetail with what had been written and told by a handful of secondary sources, including Shindanminsa (History of Sacred Dangun’s People) and Shindansilgi (Authentic Records of Sacred Dangun), which Korean militant nationalist independence fighters such as Kim Kyo-Hun (金敎獻) and Yu Gun(柳瑾) wrote for their posterity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period.

Yu Jung-Hee (Thomas F. G. Yu: 柳正熙) and Jung Eun-Woo(鄭殷友), the two commentators of Father R?gis’s writing, majored in history at the undergraduate and graduate levels?a fact that assures reliability of their interpretations with easy-to-understand explanations. Notably, Yu is one of few historians studying the three early dynasties (Xia-Shang-Chou) in Korea. He has been widely known for his book on the Xia, which is the first of its kind to be published in Korea. It has been 18 years since Yu published his first academic work in his early twenties. His specialty and experience in early Chinese history, I suppose, may have helped him possess a bird’s eye view of Korea’s history in this period, and thus may have helped him secure a high degree of objectivity in this book. In addition, it is also worth-while to mention that the two commentators’ abundant foreign experiences will also ensure such a wide viewpoint and subjectivity. There is the possibility that only a few talented Korean historians could intuitively and correctly understand the topic.
It was such a pleasure to read, edit, and publish writing penned and annotated over the course of 300 years by an elite scholar and gifted modern historians who rediscovered the true value of this primary source. The editor, with surety, is expecting that readers will be equally gratified and appreciate the genuine nature of the lost kingdom.


정보제공 : Aladin

목차

Editor’s Note
: 출판사 서평·5

Introduction (2nd Edition)
: 개정판 서문·10

Preface
: 해제자 서문·12

Maps Ⅰ.
: 국내학자 편 (이병도, 송호정, 윤내현)·17

Maps Ⅱ.
: 북한 및 외국학자의 견해로 본 고조선 지도 (리지린, 유 엠 부틴)·33

Maps Ⅲ.
: ‘국학역사학자’들과 레지 신부의 견해로 본 고조선 지도
(김교헌, 박은식, 유근, 레지 신부)·41

Chapter 1
Introduction
: 머리말을 대신하여 던지는 화두·51

Chapter 2
Annotations on Father R?gis’s Records
: 18세기 초 레지 신부가 쓴 ‘고조선·고구려의 역사’ 한글 번역 및 해제·61

Chapter 3
A Response to Byington’s
Historical Memory and Orientalism
: 마크 E. 바잉턴(Mark E. Byington)의 한국고대사 연구와 오리엔탈리즘·111

Chapter 4
Questions and Answers for Readers
: 해제자들에 대한 질문 및 답변·137

Chapter 5
Conclusion
: 맺음말을 대신하여…·225

Chapter 6
: 부 록·231

Chapter 7
Primary Source (Written in Old French)
: 레지 신부가 직접 쓴 300년 전 프랑스어 원사료·253

Chapter 8
Primary Source
(English Translation: Eighteenth-Century Edition)
: 프랑스어로 책이 출간된 후 영어로 번역된 18세기 영어 원사료·307

관련분야 신착자료

숙종, 조선 19대왕 (2021)
서울역사박물관 (2021)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2021)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2020)
여주시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