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대중서사와 타자 그리고 포비아

대중서사와 타자 그리고 포비아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상모, 저 류동일, 저 이승현, 저 이원동, 저
Title Statement
대중서사와 타자 그리고 포비아 / 김상모 [외]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역락,   2021  
Physical Medium
225 p. : 삽화 ; 22 cm
Series Statement
인문교양총서 ;045
ISBN
9791162446782 9788955568967 (세트)
General Note
공저자: 류동일, 이승현, 이원동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221-225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3895
005 20210319113724
007 ta
008 210315s2021 ulka b 000c kor
020 ▼a 9791162446782 ▼g 04800
020 1 ▼a 9788955568967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01.3 ▼a 616.85225 ▼2 23
085 ▼a 001.3 ▼2 DDCK
090 ▼a 001.3 ▼b 2021z4
245 0 0 ▼a 대중서사와 타자 그리고 포비아 / ▼d 김상모 [외]지음
260 ▼a 서울 : ▼b 역락, ▼c 2021
300 ▼a 225 p. : ▼b 삽화 ; ▼c 22 cm
490 1 0 ▼a 인문교양총서 ; ▼v 045
500 ▼a 공저자: 류동일, 이승현, 이원동
504 ▼a 참고문헌: p. 221-225
700 1 ▼a 김상모, ▼e
700 1 ▼a 류동일, ▼e
700 1 ▼a 이승현, ▼e
700 1 ▼a 이원동, ▼e
830 0 ▼a 인문교양총서 (역락) ; ▼v 045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001.3 2021z4 Accession No. 11184568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인문학은 미래의 청사진을 직접 그리지 않는다. 다만 과거를 살았던 수많은 사람들의 놀라운 성취와 어리석은 실패 속에서 인간의 본성에 대해서 성찰할 뿐이다. 타자에 대한 공포와 폭력도 그와 같은 인간 본성의 일부이다.

공포와 폭력의 인간 본성은 신화와 전설, 소설과 영화, 그리고 드라마의 풍성한 탐구 대상이다. 왜, 어떤 경로를 거쳐서 인간은 타자를 공격하는지에 대한 성찰이 그 스토리 속에 녹아들어 있다. 이 책은 바로 그와 같은 성찰을 함께 시작하자는 제언이다.

2100년쯤 인류가 2020년을 되돌아보면 이 해를 어떻게 기억할까. 아마도 그 이전의 견고했던 질서들이 무너지고 새로운 삶의 체계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던 해로 기억하지 않을까. 물론 그 핵심 키워드는 코로나 바이러스 19이다. 우선 튼튼해 보였던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의 사회 체제가 위기에 직면했던 해로 기억될 것이다. 각국의 시민들은 생계의 위협을 느끼면서 방역에 실패한 정부의 방침에 저항하고 있지 않은가. 또한 1989년과 1991년 동유럽 사회주의의 몰락으로, 영원할 줄 알았던 미국 중심의 자본주의 체제가 결국 새로운 냉전 체제의 서막으로 이어진 해로 기억될 공산이 크다. 무역 전쟁으로 시작된 미국과 중국의 헤게모니 경쟁의 초기 국면에서 그 성패는 ‘누가 바이러스 백신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인가’에 달려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2020년은 갑자기 멈춰버린 일상을 작동시키기 위한 새로운 사회적 시스템이 실질적으로 등장했던 해로 기억될 것이다. 그동안 축적되었던 다양한 첨단 기술과 커뮤니케이션 기술, 즉 인공지능과 드론, 자율주행자동차와 무인 기계 제어 시스템, 화상 회의와 동영상 기술 등이 서로 결합해서 삶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가급적 움직이지 않으면서 사회적 욕구를 충족시켜야 한다’는 목표 아래에서, 이 다양한 기술들은 그 이전의 인류라면 상상하지도 못했던 삶의 모습을 그려나가는 데에 길잡이가 되고 있다. 아무도 가 보지 않았던 길을 걷는 인류는 첨단 과학 기술의 불빛 아래에서 조금이나마 안심과 위로를 얻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 거대한 역사적 변화와 과학적 기술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2020년의 위기는 훨씬 깊고도 폭넓은, 그리고 복잡한 움직임과 맞닿아 있음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예를 들어, 코로나 바이러스 19는 인간의 생태계 파괴의 산물이라는 점, 그 파괴는 산업혁명과 자본주의 체제의 오랜 발전의 결과라는 점이 그것이다. 슬프게도 그 생태계 파괴는 시리아 등 주변부 지역의 황폐화와 분쟁으로 이어졌고, 그 결과 피폐한 자기 땅에서 쫓겨난 사람들이 유럽 등의 중심부 지역으로 몰려가게 했다. 그리고 그 중심부에 사는 사람들은 삶의 뿌리가 뽑힌 사람들을 마치 바이러스처럼 여기면서 사회적 장벽을 쌓으려고 한다. 이 거대하고 복잡한 사건들의 연쇄 위에서 우리는 불안과 공포의 스토리를 발견한다. 한쪽에서는 생존 그 자체가 불가능한 사람들이 절망과 공포에 노출되어 있고, 다른 한쪽에서는 출근하고 쇼핑하는 일상이 영원히 파괴될지도 모른다는 공포와, 뿌리 뽑힌 자들이 사회적 질서를 파괴할 것이라는 불안에 사로잡혀 있다. 만약 이 불안과 공포가 통제 불가능한 상황으로 이어진다면 그 결과가 무엇인지, 우리는 수많은 역사적, 그리고 사회적 사례를 통해서 잘 알고 있다. 바로 타자들을 향한 증오와 폭력 사태가 그것이다. 그 뿌리 깊은 공포와 폭력의 이야기를 새삼 들여다봐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생각해보면, 인문학은 미래의 청사진을 직접 그리지 않는다. 다만 과거를 살았던 수많은 사람들의 놀라운 성취와 어리석은 실패 속에서 인간의 본성에 대해서 성찰할 뿐이다. 타자에 대한 공포와 폭력도 그와 같은 인간 본성의 일부이다. 공포와 폭력의 인간 본성은 신화와 전설, 소설과 영화, 그리고 드라마의 풍성한 탐구 대상이다. 왜, 어떤 경로를 거쳐서 인간은 타자를 공격하는지에 대한 성찰이 그 스토리 속에 녹아들어 있다. 이 책은 바로 그와 같은 성찰을 함께 시작하자는 제언이다. 그것은 굳이 복잡한 논리와 첨단의 기술을 동원하지 않더라도, 사람이라면 대체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이야기들이다. 과거와 현재, 사람들이 반복해서 직면했던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갔는지 살핌으로써 인간이란 무엇인지 ‘새삼’ 깨닫게 될 것이다. 이 책은 이런 취지와 의미로 쓰게 되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상모(지은이)

경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에서 현대소설을 전공하였다. 현재 경북대학교와 창원대학교에서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으며, 1920년대 신문소설과 최근의 장르소설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류동일(지은이)

경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에서 현대소설을 전공하였다. 현재 경북대학교, 창원대학교, 경성대학교에서 글쓰기 및 사고와 표현 강의를 하고 있으며, 소수자 문학, 문학의 정치성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승현(지은이)

경북대학교 국어국문과 및 동대학원에서 현대희곡을 공부하였다. 현재 경북대학교 교양교육센터에서 글쓰기를 가르치고 있으며, 연극?영화?텔레비전드라마 등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원동(지은이)

경북대학교에서 현대소설을 공부하였고 현재 동대학 교양교육센터에서 글쓰기를 가르치고 있다. 주로 소설과 영화 등에서 타자들이 어떻게 존재하는지에 관심이 아주 많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제1장 타자와 포비아
1. 타자를 향한 공포
2. 타자의 공포를 재현하는 대중 서사 장르들

제2장 감염에 대한 공포
1. 전염의 폭력성과 폭력의 전염성, 영화 〈28일 후〉
2. 감염, 권력 그리고 자본, 애니메이션 〈서울역〉

제3장 나와 닮은 존재에 대한 공포
1. 통제력 너머의 상황에 대한 인정, 소설 ?프랑켄슈타인?
2. 야만인에 대한 포비아 성찰, 소설 ?드라큘라?

제4장 침략자에 대한 공포
1. 거울로서의 우주와 화성인, 소설 ?우주전쟁?
2. 침략에 대응하는 군인 정체성에 대한 보고서, 소설 ?스타십 트루퍼스?

제5장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공포
1. 소수자 혐오 이면에 내재된 추악한 욕망, 영화 〈디스트릭트 9〉
2. 소수자(minority) 제거를 통한 발전에의 욕망, 소설 ?그것?

제6장 권력자가 자아내는 공포
1. 외계인의 뒤에서 약동하는 자본과 기업의 욕망, 영화 〈에이리언〉 1, 2
2. 타자에서 공존으로, 영화 〈괴물〉

제7장 소통 불가능성에 따른 공포
1. 소통 불가능에 대한 공포가 모든 것을 지배하는 세계, 소설 ?엔더스 게임?
2. 인간 존재의 폭력성에 대한 물음, 영화 〈지구를 지켜라〉

제8장 공포를 마주하는 몇 가지 지혜
1. 공포는 제거할 수 없지만, 폭력은 제어할 수 있다
2. 공포를 과장하면, 전체주의 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
3. 문제의 주도권은 권력자가 아니라 우리가 쥐고 있다
4. 차이보다 공통점에 주목하면, 그들도 우리와 다르지 않다는 점을 깨닫는다
5. 공포와 폭력의 악순환은 신뢰와 대화로 끊어야 한다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Braunstein, Florence (2021)
세명대학교. 인문예술대 (2021)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2021)
백상경제연구원 (2021)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