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 후회없이 말하고 뒤끝 없이 듣는 감정 조절 대화법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노은혜
서명 / 저자사항
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 후회없이 말하고 뒤끝 없이 듣는 감정 조절 대화법 / 노은혜 지음
발행사항
고양 :   위즈덤하우스,   2020  
형태사항
243 p. ; 20 cm
기타표제
관계가 쉬워지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말하기의 태도
ISBN
9791191119589
비통제주제어
대화법,,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2811
005 20210317113523
007 ta
008 210303s2020 ggk 000c kor
020 ▼a 9791191119589 ▼g 03180
035 ▼a (KERIS)BIB000015708960
040 ▼a 244006 ▼c 244006 ▼d 211092 ▼d 211009
082 0 4 ▼a 153.6 ▼2 23
085 ▼a 153.6 ▼2 DDCK
090 ▼a 153.6 ▼b 2020z4
100 1 ▼a 노은혜
245 1 0 ▼a 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 ▼b 후회없이 말하고 뒤끝 없이 듣는 감정 조절 대화법 / ▼d 노은혜 지음
246 0 3 ▼a 관계가 쉬워지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말하기의 태도
260 ▼a 고양 : ▼b 위즈덤하우스, ▼c 2020
300 ▼a 243 p. ; ▼c 20 cm
653 ▼a 대화법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6 2020z4 등록번호 11184558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2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153.6 2020z4 등록번호 13105502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06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6 2020z4 등록번호 11184558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2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신착 청구기호 153.6 2020z4 등록번호 13105502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06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나는 더 이상 눈치 보지 않기로 했다』 저자 노은혜가 전하는 ‘감정 존중’ 대화 안내서. 언어치료사로 수많은 내담자를 만나며, 많은 사람이 본심을 숨기고 ‘남들 듣기 좋을 말’만 하거나 상대의 기분만 살피고 배려하느라 자기 감정을 소진하는 관계를 이어옴을 느꼈다. 그렇게 쌓인 스트레스는 고스란히 가족이나 연인 등 친밀한 관계에 전이되었고, 여기서 더 깊은 갈등이 일어나곤 했다.

이 책은 언어치료학과 상담심리학을 바탕으로 우리 안의 감정을 세심히 관찰하면서 상처 없는 대화를 나누는 법을 이야기한다. 괜한 갈등을 일으키기 싫어서, 오해받을까 두려워서, 상처 주기 싫어서 늘 감정을 억누르고 대화를 회피해왔다면, 이제는 자기 침묵을 깨기 바란다. 서로의 감정을 ‘함께’ 존중하는 소통법을 알고 익히는 한, 말은 더 이상 상처가 되지 않을 수 있다.

말투만 바꾼다고 관계가 회복될까요?
우리가 먼저 고쳐야 할 건 ‘말투’가 아니라 ‘감정을 대하는 태도’입니다


베스트셀러 『나는 더 이상 눈치 보지 않기로 했다』 저자이자 ‘대한민국 1호 상처 스토리텔러’로 불리는 노은혜 언어치료사가 이번엔 ‘관계 치유’에 관한 이야기로 찾아왔다. 병원, 사회복지관, 심리연구소, 기업 등에서 수많은 내담자의 고민을 듣고 함께 해결해나가면서 저자는 한 가지 희망적인 사실을 발견했다. 한 사람의 묵은 감정이 치유되면, 그 사람은 물론 그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언어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한다는 것이다. 상담소를 찾는 이들은 보통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말, 오해를 부르는 말의 ‘메시지’, ‘말투’에 집중했다. 하지만 그들의 시선을 피상적인 말에서 내면의 상처로 돌리고 숨은 감정을 읽는 연습을 반복하게 하자, 예상외로 많은 갈등과 고민이 자연스럽게 해소됨을 알 수 있었다.
갈등을 없애고자 말투와 표현을 고치려고 아무리 노력한들 소통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사라지지 않는다. 오히려 억지로 말을 꾸며서 전달해야 한다는 강박 때문에 대화에 대한 부담감만 가중될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호감을 얻는 대화 센스나 관계에서 우위를 점하는 스킬을 터득하라 강조하지 않는다. 그보다 훨씬 근원적인 관점에서, 진실한 소통의 벽을 허무는 방법을 이야기한다. 진심을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는, 상대의 말을 왜곡해서 듣게 만드는 우리 내면의 걸림돌을 하나씩 제거해나가는 과정 말이다.

누군가의 말이 불편하다면 억지로 잊으려 애쓰지 마세요
그 불편한 감정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는 시그널입니다


“이 정도 일도 이해 못 해줘? 진짜 너 왜 그렇게 이기적이야?”
연인과 싸우다가 이런 말을 들었다고 치자. 잘못한 건 저쪽인데 오히려 자신이 비난받았다는 생각에 견딜 수 없이 화가 난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고 거친 감정이 가라앉고 나면, 연인이 던진 말의 특정한 단어, 표현이 머릿속에 선명히 남아 마음을 괴롭힌다. 누군가에게는 그것이 ‘넌 이 정도도 이해 못 해?’라는 말일 것이고, 누군가에게는 ‘왜 그렇게 이기적이야?’라는 말일 수 있다. 노은혜 저자는 똑같은 메시지도 개개인의 내적 지도에 따라 상처를 받는 포인트가 다르다는 점을 강조한다. 가령 ‘이것도 이해 못 하냐’라는 말에 민감한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부모와 동생 사이에서 ‘과도한 양보’를 강요받은 데 대한 아픔과 분노가 있을 수 있다. 이 경우 그에게 ‘이해’라는 단어는 수치심을 자극하고 이해받지 못한 슬픔, 거절감을 불러일으키는 말이 된다. 마음의 취약성을 건드리는 말에 어떤 이는 입을 굳게 다물고 동굴 속으로 숨고, 어떤 이는 매섭게 분노를 터뜨리며 더 심한 인신공격으로 앙갚음을 하기도 한다. 양쪽 다 갈등의 골만 깊어지게 만드는 태도다.
자신에게 상처를 준 상대의 잘못을 분명히 지적하고 정정하고, 서로를 향한 앙금을 풀고 같은 갈등을 반복하지 않으려면 자기 안의 심리적 기제를 먼저 파악해야 한다. 자신이 어떤 말에 유독 취약한지, 그 순간 자극받는 감정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면 ‘사람들 말에 일일이 상처받지 말아야지’ 수천 번을 다짐해도 소용이 없다. ‘모르는 감정’에 지배당한다는 것은 곧 ‘사람들의 말’에 지배당한다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진심을 담아 솔직하게, 서로의 마음이 다치지 않게
내 감정을 지키고 건강한 관계를 만드는 대화의 태도


이 책에는 오랜 세월 자기 상처를 깨닫지 못했거나 방치하고 살아온 다양한 사람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부모의 폭언에 노출된 채 자란 사람, 자기비하와 자책을 습관적으로 반복하는 사람, 남의 부탁을 거절 못 해 번아웃에 이른 사람, 회사에서는 모든 걸 참으면서 연인에게 억눌린 감정을 폭발시키는 사람, 베풀기만 하고 요구할 줄은 모르는 사람…. 이들은 반복되는 갈등과 피로감에 스스로를 질책하기도, 상대방을 비난하기도, 마음의 문을 단단히 걸어 잠그기도 한다. ‘이렇게 계속 상처받고 오해받느니, 차라리 입을 다물래’ 다짐하고, 감정을 배제한 소통만 하려 애쓰거나 관계의 망에서 최대한 멀리 도망가려 한다.
갈등의 이유는 가지각색이지만, 상담을 통해 자기 내면을 마주하고 보살피는 연습을 하자 내담자들은 타인의 말과 행동에 점점 더 유연하게 반응할 수 있게 되었다. 저자 역시 한때는 “불순물 가득한 내적 지도”로 인해 상대의 말을 왜곡해서 듣고, 작은 말에 토라져 마음을 닫고 도망가거나 과민하게 반응하며 똑같이 상처 주는 말로 되갚기도 했다. 말은 모두의 내적 지도를 드러내는 ‘도구’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닫고 나자, 자신의 입에서 나오는 말도 자연스럽게 변화되었다. 자기 안의 웅크린 아이를 위로할 줄 알게 되자 거친 말을 쏟아내는 상대 마음에 숨은 웅크린 아이도 들여다볼 줄 알게 되었다.
이 책은 언어치료학과 상담심리학을 바탕으로, 자신 그리고 가까운 이들의 내면을 세심히 관찰하고 바른 소통을 나누는 방법을 일러준다. 진심을 말하는 것이 두렵다면, 누군가를 만나고 돌아설 때마다 어떤 말이 가슴에 걸린다면, ‘내가 왜 그런 말을 했을까’ 후회하며 밤잠 설치는 때가 많다면 이 책을 통해 왜 솔직하기가 힘든지, 왜 하필 그 말이 가슴에 맺혔는지, 반복되는 말실수가 어디에서 비롯됐는지 들여다보기 바란다. 그 모든 고민의 발원지는 당신의 ‘해결되지 않은 감정’에 있을 것이다.
말이 상처가 되지 않도록, 우리는 감정을 더 존중할 필요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노은혜(지은이)

언어치료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상담심리학을 공부했다. 대인관계, 자존감, 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 마음을 치유하고 개인의 강점을 발견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보건복지부 소속 언어치료사로 활동했으며, 한국상담학회 전문상담사로 병원, 사회복지관, 심리연구소 등 다양한 기관에서 내담자들을 만났고, 자존감 회복과 대화법을 주제로 한 기업 · 단체 강연으로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어왔다. 그 외 부모교육 전문가로도 활동하며 부모와 아이 심리를 다룬 칼럼으로 주목받았다. ‘네이버 맘키즈’에서 아이의 언어 발달과 대화법을 주제로 포스트를 운영했으며, 「국제i저널」에서 ‘노쌤 칼럼’을, 「메트로신문」에서 ‘노쌤의 키즈 톡톡’을 연재했다. 『나는 더 이상 눈치 보지 않기로 했다』, 『엄마 아빠 딱 10분만 놀아요!』, 『엄마랑 아빠랑 우리 아이 말공부』 등을 집필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 말이 주는 상처에 속지 마세요

PART 1
서로의 말에 다치지 않게
: 관계와 나를 해치는 말버릇 고치기

난 그런 의도로 한 말이 아니었는데…
어쨌거나 나를 비하하는 말은 하지 말 것
어디까지 드러내고 어디부터 감춰야 할까?
누구나 들키고 싶지 않은 마음이 있다
가까운 사람에게 비난의 말이 쉽게 나오는 이유
험담을 즐기는 사람들의 심리

PART 2
두려움 없이 솔직하게
: 단호하고 분명하게 내 감정 전하기

어색한 사람과 온도를 맞추는 법
억눌린 감정은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 튄다
솔직함과 무례함의 한 끗 차이
거절을 못 하는 진짜 이유
나는 위로를 잘하는 사람일까?
천사표 마음에 숨은 도덕적 자학증

PART 3
뒤끝 없이 편안하게
: 말과 감정 사이에 안전거리 두기

“제가 알아서 할게요”의 적절한 대체어
선한 말로 악한 말을 이기는 기술
욱하는 그 순간이 당신의 인격을 증명할 타이밍이다
말 너머의 숨은 욕구 알아차리기
두려움을 몰아내는 마법의 언어
나를 조종하는 핵심감정 찾기

PART 4
나쁜 감정에 휘둘리지 않게
: 과거의 상처가 만든 불안에서 해방되기

불안한 사람의 마음에는 가혹한 비판자가 산다
거친 말 중독자는 일단 멀리하자
그 분노의 절반은 착각이다
쉼이 필요하다는 신호
글쓰기로 내면에 꽉 찬 감정의 덩어리 제거하기
감정과 화해하는 순간 감정의 주인이 된다

에필로그 | 내가 나의 양육자가 되어준다는 것

관련분야 신착자료

Baddeley, Alan D. (2020)
メンタリスト DaiGo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