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금융투기의 역사 : 튤립투기에서 인터넷 버블까지 / 개정판

금융투기의 역사 : 튤립투기에서 인터넷 버블까지 / 개정판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Chancellor, Edward, 1962- 강남규, 역
서명 / 저자사항
금융투기의 역사 : 튤립투기에서 인터넷 버블까지 / 에드워드 챈슬러 지음 ; 강남규 옮김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파주 :   국일증권경제연구소,   2020   (2021 3쇄)  
형태사항
519 p. ; 23 cm
원표제
Devil take the hindmost : a history of financial speculation
ISBN
9788957821329
서지주기
참고문헌(p. [507]-511)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Speculation --History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2728
005 20210304102725
007 ta
008 210303s2020 ggk 000c kor
020 ▼a 9788957821329 ▼g 1432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32.64/5/09 ▼2 23
085 ▼a 332.64509 ▼2 DDCK
090 ▼a 332.64509 ▼b 2020
100 1 ▼a Chancellor, Edward, ▼d 1962-
245 1 0 ▼a 금융투기의 역사 : ▼b 튤립투기에서 인터넷 버블까지 / ▼d 에드워드 챈슬러 지음 ; ▼e 강남규 옮김
246 1 9 ▼a Devil take the hindmost : ▼b a history of financial speculation
250 ▼a 개정판
260 ▼a 파주 : ▼b 국일증권경제연구소, ▼c 2020 ▼g (2021 3쇄)
300 ▼a 519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p. [507]-511)과 색인수록
650 ▼a Speculation ▼x History
700 1 ▼a 강남규, ▼e
900 1 0 ▼a 챈슬러, 에드워드,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2.64509 2020 등록번호 1212566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거품 경제의 역사를 보면 패턴이 보이고 돈 벌 기회가 보인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17세기 네덜란드 튤립투기에서 20세기 인터넷 버블까지 일확천금을 뒤쫓던 투기 이야기를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기록한 책이다. 풍부한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금융투기의 역사를 살펴보다 보면 투기와 투자에 대한 분별, 나아가 금융의 전후 사정을 꿰뚫어 보는 안목을 가질 수 있다.

시장의 역사는 늘 반복한다. 투기가 아닌 투자를 하기 위해, 다가올 주식시대를 맞이하여 현명한 투자를 하기 위해 꼭 알아야할 포인트만 담았다.

지난날 부동산 투기와 주식시장의 버블 등으로 호된 몸살을 앓은 바 있는 우리에게 이 책은 2020년 새로운 주식의 열풍 속에서 그 전과 같은 실수를 하지 않도록 일깨워주고, 현명한 투자자의 길로 가도록 안내한다. 국내뿐 아니라 세계 주식시장을 바라보고 있는 독자에게 세계의 투기 심리를 설명하고 있는 이 책은 글로벌 기업에 대한 올바른 투자 안목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세계적 언론과 금융계 인사들이 격찬한 화제의 책!
거품 경제의 역사를 보면 패턴이 보이고 돈 벌 기회가 보인다!
과거 역사를 보면 현재 주식 시장의 미래가 보인다!


거품 경제의 역사를 보면 패턴이 보이고 돈 벌 기회가 보인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17세기 네덜란드 튤립투기에서 20세기 인터넷 버블까지 일확천금을 뒤쫓던 투기 이야기를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기록한 책이다. 풍부한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금융투기의 역사를 살펴보다 보면 투기와 투자에 대한 분별, 나아가 금융의 전후 사정을 꿰뚫어 보는 안목을 가질 수 있다.
시장의 역사는 늘 반복한다. 투기가 아닌 투자를 하기 위해, 다가올 주식시대를 맞이하여 현명한 투자를 하기 위해 꼭 알아야할 포인트만 담았다.
지난날 부동산 투기와 주식시장의 버블 등으로 호된 몸살을 앓은 바 있는 우리에게 이 책은 2020년 새로운 주식의 열풍 속에서 그 전과 같은 실수를 하지 않도록 일깨워주고, 현명한 투자자의 길로 가도록 안내한다. 국내뿐 아니라 세계 주식시장을 바라보고 있는 독자에게 세계의 투기 심리를 설명하고 있는 이 책은 글로벌 기업에 대한 올바른 투자 안목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준다.

시중에 3조 원의 유동성 자금이 풀렸다고 한다. 부동산을 옭죄고 있어 투자자들의 눈이 주식으로 쏠리고 있다. 코로나로 인하여 경제 회복이 늦어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으로 주식이 곤두박질 칠 것이라 예상했지만, 개미들은 위기를 기회삼아 주식시장으로 몰려들고 있다. 하지만 묻지마 투자는 위험하다.
그렇다면 주식에 투자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과거의 역사를 보면 현재를 알 수 있고 또한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과거 주식시장이 버블이었던 역사를 소개하고 있다.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투기에서 21세기 전 세계를 휩쓸었던 인터넷 버블에 이르기까지, 당대 세계 경제를 이끌었던 국가들에서 발생한 투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투자하기 위해 ‘투기 심리’를 이해하는 것은 필수다. 버블의 역사를 통해 투자가 아닌 투기를 했던 이들의 심리를 파악하면 똑같은 실수를 범하지 않을 수 있다.
에드워드 챈슬러는 다니엘 디포와 벤저민 디즈렐리, 이반 부스키, 힐러리 클린턴까지 세계 유명인사의 역대 투기 행동을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 투기의 연원을 추적하면서 로마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어 1630년대 네덜란드 튤립투기, 1690년대 주식회사 설립, 1820년대 채권투기 이후 철도버블, 미국의 투기 역사와 대공황, 일본의 버블경제까지 시대별 특징적인 투기행태를 분석하여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은 금융투기는 단순히 지난 과거이자, 역사가 아닌 현재도 계속되고 있는 미래형의 역사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우리에게 인식시켜준다.
주식을 모르고 남들이 하니까 따라하면 그것은 투기가 된다. 그렇다면 투기가 아닌 투자를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그 해답 또한 버블의 역사 속에서 찾을 수 있다. 역사는 반복되기 때문이다. 과거 역사를 보면 현재 주식 시장을 알 수 있고 또한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 과거 주식시장의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경제학·금융·재무관리·사회학·역사를 전공하는 학자나 은행·증권·보험 등 금융업계 종사자, 자본시장 관련 기관 종사자, 그리고 경제·금융 관련 정책을 입안하는 공무원이라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투자의 최일선에서 현명한 투자를 하고자 하는 일반 개인투자자들이 계층 사다리를 오를 수 있도록 돕고, 부를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돕는 로드맵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에드워드 챈슬러(지은이)

케임브리지와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한 뒤 1990년대 초반까지 투자은행인 래저드 브러더스Lazard Brothers에서 금융 실무를 담당했다. 그리고 <파이낸셜 타임스>와 <이코노미스트>의 프리랜서로 활동했으며, GMO 수석 이코노미스트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그의 첫 번째 저서다. 챈슬러는 이 책에서 먼저 로마시대에서 중세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투기에 대한 관심을 개괄적으로 정리한다. 그리고 1630년대 네덜란드의 튤립투기, 1690년대 영국의 주식회사 설립 붐과 1719년의 사우스 시 파동, 1820년대 영국과 유럽의 이머징마켓, 1845년 영국의 철도회사 버블, 1860~70년대 미국의 부동산 및 주식투기, 1920년대 후반 미국의 주식투자 열풍, 1980년대 차입 매수 붐과 정크본드 투기로 설명되는 카우보이 자본주의, 일본의 버블경제를 설명한 가미가제 자본주의, 1990년대 인터넷 버블 등 17세기 이후 20세기까지 대표적인 투기 역사를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풍부한 자료를 바탕으로 재미있게 풀어쓰고 있다.

강남규(옮긴이)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으며, 1994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한 뒤 사회부, 경제부를 거쳐 국제부 국제경제팀 기자로 활동했다. 1999년 국내 증시가 투기적 광기에 휘말려 있을 때 <한겨레신문> 경제부 금융팀에서 일하고 있던 역자는 당시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증시의 거품을 깊은 우려의 눈으로 바라보았다. 그 무렵 우연히 에드워드 챈슬러의 《금융투기의 역사》를 접하게 되었으며, 이 책이야말로 투자에 관심 있는 사람 또는 이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꼭 읽어봐야 할 책이라고 확신했다. 원저자의 해박한 지식과 재미있는 문체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금융투기의 역사》는 당시 국내 증시 상황의 전후사정을 꿰뚫어볼 수 있는 안목을 갖게 해준다. 그래서 번역을 생각하게 되었고, 오랜 산고 끝에 비로소 한 권의 번역서로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
저자 서문
1. 거품으로 만들어진 세계 : 금융버블의 기원
2. 1690년대 주식회사 설립 붐
3. 사우스 시 음모
4. 1820년대 이머징마켓 투기
5. 1845년 철도버블
6. 미국 금권정치시대의 투기
7. 새시대의 종말 : 1929년 대공황과 그 여파
8. 카우보이 자본주의 : 브레턴우즈 이후
9. 가미가제 자본주의 : 일본의 버블경제
10. 에필로그 : 투기를 옹호하는 경제학자들
역자후기
참고문헌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