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희선
Title Statement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 / 이희선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스토리닷,   2021  
Physical Medium
191 p. ; 19 cm
Series Statement
'내가 좋아하는 것들' 시리즈 ;003
ISBN
9791188613182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1610
005 20210225110437
007 ta
008 210225s2021 ulk 000c kor
020 ▼a 9791188613182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008 ▼a 915.195 ▼2 23
085 ▼a 897.87008 ▼2 DDCK
090 ▼a 897.87008 ▼b 2020z23 ▼c 3
100 1 ▼a 이희선
245 1 0 ▼a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 / ▼d 이희선 지음
246 3 0 ▼a 제주
260 ▼a 서울 : ▼b 스토리닷, ▼c 2021
300 ▼a 191 p. ; ▼c 19 cm
490 1 0 ▼a '내가 좋아하는 것들' 시리즈 ; ▼v 003
830 0 ▼a '내가 좋아하는 것들' 시리즈 ; ▼v 003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008 2020z23 3 Accession No. 11184462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강원도에서 태어나 서울에 살다가 제주를 먼저 사랑한 남편과 막 돌 지난 딸아이와 함께 별다른 기대 없이 제주로 향한 제주살이 7년차 이희선 작가의 책이다. 여행자로서의 제주의 아름다움보다 제주에서 일상을 보내는 사람으로서의 제주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한다.

종달리에 아구찜이 유명하고, 서쪽에서 제대로 일몰을 보려면 오름으로 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제주도는 도민보다 관광객이 더 좋은 데 잘도 안다이!"하며 어색한 제주어로 대답하며 멋쩍게 웃어버린다는 내용들이 나온다. 대신 "아무도 모르는 숲속이나 이름 없는 바닷가 근처 벤치에 마음을 빼앗겼다. 목적 없이 운전하고 가다가 보이는 숲길에 마음이 열리고 인적 없는 동쪽 바다의 쓸쓸함에 문득 마음이 갔다"와 같은 제주를 관광이 아닌 일상으로 살게 될 때 느껴지는 것들을 담았다.

더불어 '제주' 하면 동백꽃을 많이 떠올리는데, 그 이유에 대해 이희선 작가는 "고통은 위로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느끼는 것이라 했다. 4.3 사건에 대해 제대로 알면 제주도 사람들이 왜 처음 보는 이들에게 입을 다물 수밖에 없는지, 속을 먼저 내어 주지 못하는지, 왜 남자가 그토록 귀한지, 제주여자들이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갈 수밖에 없었는지 해답을 찾을 수도 있을 것"이라 말한다.

이희선 작가는 이번 책에 대해 "결국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지금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없었다면 나는 이곳 제주에서 이렇게 잘 살아갈 수 있었을까? 여기저기 보이는 천혜의 자연이, 도시보다 조금 더 누릴 수 있는 여유가, 나를 찾게 해주는 한가로움만으로는 제주의 삶을 완벽히 채워줄 수 없었을 것"이라고 전한다.

내가 좋아한 것은 제주사람이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는 강원도에서 태어나 서울에 살다가 제주를 먼저 사랑한 남편과 막 돌 지난 딸아이와 함께 별다른 기대 없이 제주로 향한 제주살이 7년차 이희선 작가와 함께한다.

여행자로서의 제주의 아름다움보다 제주에서 일상을 보내는 사람으로서의 제주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이번 책. 그러기에 종달리에 아구찜이 유명하고, 서쪽에서 제대로 일몰을 보려면 오름으로 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제주도는 도민보다 관광객이 더 좋은 데 잘도 안다이!” 하며 어색한 제주어로 대답하며 멋쩍게 웃어버린다는 내용들이 나온다.

대신 “아무도 모르는 숲속이나 이름 없는 바닷가 근처 벤치에 마음을 빼앗겼다. 목적 없이 운전하고 가다가 보이는 숲길에 마음이 열리고 인적 없는 동쪽 바다의 쓸쓸함에 문득 마음이 갔다”와 같은 제주를 관광이 아닌 일상으로 살게 될 때 느껴지는 것들을 담았다.

더불어 ‘제주’ 하면 동백꽃을 많이 떠올리는데, 그 이유에 대해 이희선 작가는 “고통은 위로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느끼는 것이라 했다. 4.3 사건에 대해 제대로 알면 제주도 사람들이 왜 처음 보는 이들에게 입을 다물 수밖에 없는지, 속을 먼저 내어 주지 못하는지, 왜 남자가 그토록 귀한지, 제주여자들이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갈 수밖에 없었는지 해답을 찾을 수도 있을 것”이라 말한다.

이희선 작가는 이번 책에 대해 “결국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지금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없었다면 나는 이곳 제주에서 이렇게 잘 살아갈 수 있었을까? 여기저기 보이는 천혜의 자연이, 도시보다 조금 더 누릴 수 있는 여유가, 나를 찾게 해주는 한가로움만으로는 제주의 삶을 완벽히 채워줄 수 없었을 것”이라고 전한다.

한편, 《내가 좋아하는 것들, 제주》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 요가》 《내가 좋아하는 것들, 아로마》에 이은 ‘나와 당신의 취향을 담은’ 내가 좋아하는 것들 시리즈 세 번째 책으로 다음은 《내가 좋아하는 것들, 커피》가 나올 예정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희선(지은이)

한라산은 매일 보지만 올라간 적은 없습니다. 제주 바다를 바라보는 것은 좋아하지만 수영은 못합니다. 퇴근하는 것이 좋아 회사에 출근하는 사람입니다. 인스타그램 ‘행복한니콜’을 운영하며 매일 읽고, 쓰고, 생각하고, 말하려 노력합니다. 매주 오름에 가지 않아도, 도민 맛집을 꿰차고 있지 않아도, ‘살어리 살어리랏다 제주에 살어리랏다’를 외치는 제주도민 7년차. @happy_nicole_jeju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한라산, 클라이밍 말고 드라이빙 … 06
화내도 괜찮아 … 12
무모한 도전의 섬 … 18
세 마리 자반고등어가 되어 … 26
무심? 유심! 카드가 아닙니다 … 34
혼자만의 시간 속에 내가 보인다 … 40
별 헤는 푸른 밤 … 48
패션 테러리스트가 패셔니스타가 되기까지 … 56
4월 동백꽃에 아파하는 이 없게 … 64
대충해도 괜찮아 … 72
지천에 자연이 있다는 것 … 80
제주 책방의 멋에 취하다 … 88
싸우는 거 아니에요 … 96
귤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 104
하와이에 갈 필요 없어요 … 110
버킷리스트? 제주리스트! … 118
제주의 맛 … 126
울면 더 좋아 … 134
근데 뭐 필요한 거 없수꽈? … 140
친절의 반대말은 불친절이 아니에요 … 146
들쑥날쑥 영업시간 … 152
손심엉 고치 가게 … 158
주면 더 주는 기브 앤 테이크 … 164
벌레 친구들아, 반가워 … 170
동서남북 연세 살이의 꿈 … 176
나오며 … 18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