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소녀는 어떻게 어른이 되는가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immons, Rachel, 1974- 강나은, 역
서명 / 저자사항
소녀는 어떻게 어른이 되는가 / 레이첼 시먼스 ; 강나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양철북,   2021  
형태사항
410 p. ; 22 cm
원표제
Enough as she is : how to help girls move beyond impossible standards of success to live healthy, happy, and fulfilling lives
ISBN
9788963723457
서지주기
참고문헌 : p. 397-410
일반주제명
Teenage girls --Psychology Self-confidence in adolescence Teenage girls --Social life and customs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0331
005 20210302163312
007 ta
008 210223s2021 ulk b 000c kor
020 ▼a 9788963723457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5.5/33 ▼2 23
085 ▼a 155.533 ▼2 DDCK
090 ▼a 155.533 ▼b 2021
100 1 ▼a Simmons, Rachel, ▼d 1974-
245 1 0 ▼a 소녀는 어떻게 어른이 되는가 / ▼d 레이첼 시먼스 ; ▼e 강나은 옮김
246 1 9 ▼a Enough as she is : ▼b how to help girls move beyond impossible standards of success to live healthy, happy, and fulfilling lives
260 ▼a 서울 : ▼b 양철북, ▼c 2021
300 ▼a 410 p. ; ▼c 22 cm
504 ▼a 참고문헌 : p. 397-410
650 0 ▼a Teenage girls ▼x Psychology
650 0 ▼a Self-confidence in adolescence
650 0 ▼a Teenage girls ▼x Social life and customs
700 1 ▼a 강나은, ▼e
900 1 0 ▼a 시먼스, 레이첼,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5.533 2021 등록번호 11184437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5-24 예약 예약가능(1명 예약중)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여자도 뭐든 할 수 있는 시대라고 한다. 자기 목소리를 내라고 격려받는다. 우리의 바람대로 여자아이들과 젊은 여성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고 있을까? 20년 동안 여자아이들을 가르치고 연구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온 레이철 시먼스는 아니라고 말한다. 다양한 연구와 100여 명에 이르는 청년기 여성, 부모, 교육 관계자 들을 인터뷰하여 오늘날 청년기 여성들이 마주하는 고민을 명료하게 보여준다. 자신감을 가져라, 용기를 가져라, 당당해라, 쿨한 여자가 되라… 수많은 메시지들이 겉으로는 여성들에게 문을 열어주고 자신감을 북돋워주는 것처럼 보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현실은 정반대다.

‘넌 뭐든 할 수 있어’라는 말을 듣고 자라는 동시에 여전히 여자아이로 사는 법을 가르치는 이 사회에서 이들은 이제 ‘뭐든 해내야 한다.’ 너무 많은 외부 잣대와 사회적 기준들이 요구되면서 늘 자기가 부족하다고 느낀다. 이러한 암묵적 메시지는 특히 자기 정체성을 만들어가고 인생의 방향을 탐색해나가야 할 십대 후반 청소년기부터 20대 청년기 여성들의 삶을 위태롭게 만든다.

레이철 시먼스는 청소년기에서 홀로서기까지의 기간을 여성들이 그저 버텨내는 것이 아니라 행복하고 자기답게 성장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깊은 공감과 꼼꼼한 조사를 통해 쓰인 이 책을 통해 그 방법을 보여준다. ‘착한 여자아이’도, ‘대단한 여자아이’도 필요하지 않다. 지금 어떤 모습이건, 삶에서 어떤 길에 이르렀건, 딸들은 자신으로서 충분하다.

새 시대의 목표와 구시대의 여성성에 대한 기대가 상충되는 오늘날,
성인의 관문에 들어서는 청년기 여성들은 어떤 길 위에 있는가

오늘날 여자아이들은 엄마나 할머니 세대의 여성들이 겪어야 했던 제약 없이 유리천장을 부수고 셀카를 찍으면서 그 어느 때보다 좋은 시절을 사는 것처럼 보이고, 실제로도 많은 성취를 이루어낸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그 여자아이들과 젊은 여성들의 마음속에는 잔인한 자기 비난과 실패에 대한 지독한 두려움이 숨어 있다. 오늘날 여자아이들은 성적과 대학 입학률에서 남자아이들을 앞지르고 과거 어느 때보다도 많은 것을 이루어내지만, 동시에 과거 어느 때보다도 힘든 시대를 살고 있다. 겉으로는 뛰어난 학생 같아도 마음속은 불안하고 버겁고 막막하다. 잠자는 시간까지 아껴가며 엄청난 노력을 하면서도 스스로가 늘 부족하다고 느낀다. 충분히 똑똑하지 않고, 예쁘지도 날씬하지도 않고, 인기도 없다고 느낀다. 수많은 선택 앞에서 자기 안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보다는 부모나 사회가 요구하는 바깥의 목소리에 이끌려가기 쉽다.
무엇이 이 여성들을 자기 자신으로부터 멀어지도록 만드는 걸까? 여자아이들이 힘든 것은 그저 여자아이로 살기 위해 거쳐야 하는 통과의례일 뿐일까?

“꼭 온 세상 기대를 한 사람에게 욱여넣은 것이 제 삶인 것 같아요. 어떻게 살아내고 있는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조
“뭘 하든 인스타그램에 올려야 돼요, 정말 큰 수고예요.”-알렉시스
“내 외모가 남들 눈에 어떻게 보일지 생각하지 않고 지나가는 날이 하루도 없어요.”-비앙카
“잠자리에 누우면 그날 했던 말을 전부 다시 떠올리고 그중 절반 이상은 내가 왜 그 말을 했을까 하고 자책해요.”-하퍼
“할 일을 계속 생각해요. 나중에 할 일, 다음 달에 할 일, 뭘 해야 되고 왜 해야 하는지 등등. 마음이 쉬질 않아요.”-케일라
“자신을 친절하게 대하라고 하셨는데, 그렇게 하면 저는 잠옷 차림으로 종일 방에 앉아 넷플릭스나 보지 않을까요?”-제니
“고등학교, 대학교… 정해진 길이 끝나버리면 날 행복하게 하는 게 뭔지, 내가 어디서 성장하고 싶은지, 내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를 어떻게 알까요?”-페이스

전작 《소녀들의 심리학》(양철북)에서 여자아이들 사이에 따돌림이 발생하는 이유를 착한 여자아이가 되기를 바라고 질투나 분노 같은 자연스러운 감정 표현을 억압하는 사회적 요구에서 찾았듯이, 이 책에서도 저자는 ‘여권이 달라진 지금은 과거 그 어느 시대보다도 여자아이들이 행복한 사회일 것’이라는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지적한다. 여전히 사회에 뚜렷이 존재하는 성차별적 인식에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메시지가 결합하면서, 여자아이들은 자기답게 사는 대신 과거보다 더 많은 방면에서 지나치리만큼 노력해야 한다. 이들에게 너무 많은 외부 잣대와 사회적 기대가 요구되면서 압박으로 작용하고, 그것들을 해내지 못하면 ‘자신’에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러나 저자는 근본적이고 큰 문제는 그들이 아니라 우리 ‘문화’에 있다고 지적한다. 지난 10년 동안 소셜미디어가 빠르게 성장하고, 광기 어린 대학 보내기 경쟁이 가속화되고, 마른 몸을 지녀야 한다는 압박이 그 어느 때보다 거세지면서, 여자아이들이 따라야 하는 성공의 법칙은 마치 처벌처럼 그들을 옥죈다. 우리 문화가 내뿜는 이 해로운 메시지들이 여자아이들만이 겪게 되는 심리 중에서도 가장 여린 부분들과 충돌하여, 이 아이들이 당당하고 진실한 자신으로 성장하는 데 방해가 된다.
레이철 시먼스가 20년 동안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여자아이들은 남자아이들에 비해 학업 성취도가 높아도 자신감은 훨씬 낮다. 행복도도 회복 탄력성도, 스스로를 가치 있는 존재로 여기는 정도도 낮다. 생생한 실제 사례들을 예로 들며 저자는 사회가 여자아이들로 하여금 외적인 결과에만 초점을 맞추게 하고, 그리하여 건강한 모험을 피하고 실수를 지나치게 곱씹으며, 가면현상(자신이 들통날 가짜라고 믿는 현상)에 시달리게끔 이끈다고 지적한다. 또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든 것을 손쉽게 해내는 것 같은 완벽한 이미지를 만드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진정으로 위로와 힘을 주고 자신감을 키워줄 실제 관계들에서는 멀어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대부분의 아이들에게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대학교가 기다리고 있고, 대학을 졸업하면 누구나 인정할 만한 대기업 취업 같은 목표가 기다리고 있다. 예전과 달라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대다수 아이들이 이 길을 따라가도록 등 떠밀린다. 너무나 협소하고 편협한 그 길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지금 해야 할 일과 목표가 분명하게 정해져 있다. 이 정해진 길 위에서 많은 여자아이들이 자기 자신의 행복이 기준이 아니라 ‘좀 더, 좀 더’ 해야 한다는 메시지와 싸우느라, 방을 치우고 잠깐 눈을 붙이고 산책을 하는 기본적인 자기 돌봄조차 자격을 얻은 뒤에야 누릴 수 있는 특권처럼 여긴다. 내일은 러닝머신에서 좀 더 뛰어야지, 다음 학기에는 도서관에 좀 더 오래 있어야지, 토요일 밤에는 좀 더 볼만한 것을 소셜미디어에 올려야지….
이 아이들이 부모와 사회가 만들어놓은 비눗방울 속 세상이 끝나고 ‘진짜 세상’을 만났을 때 자기 자신으로서 삶을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청년기 여성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기 삶을 살아가도록
부모, 교육 관계자, 우리 사회가 함께 귀 기울여야 할 이야기
깊은 공감과 인터뷰, 꼼꼼한 조사로 들여다본 ‘청년기 여성들의 마음과 삶’


레이철 시먼스가 청년기 여성들의 입장에서 깊이 공감하는 마음으로, 꼼꼼한 연구와 조사를 바탕으로 쓴 이 책은 오늘날 이들이 마주한 문제들을 명료하게 보여준다. 대학 보내기 공장에 깔린 암묵적 메시지들부터 또 하나의 일거리가 되어버린 소셜미디어, 해로운 사회적 비교와 ‘살’ 이야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강박적 고민, 자기 의심과 자기 비난, 쿨함 문화 들이 종합적으로 담겨 있다. 자기가 겪는 어려움들이 명확하고 구체적인 언어로 표현될 때, 그리고 그것이 자기만 겪는 문제가 아니라 보편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임을 알게 될 때, 그것만으로도 딸들은 보다 자유로워질 것이다. 나아가 그 어려움과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는지, 부모와 교육 관계자들은 어떻게 그들을 도울 수 있는지 그 구체적인 방법을 안내한다. 자기비판 대신 자기 공감을 선택하는 법, 강박적인 고민을 놓아버리고 끊임없이 또래와 자신을 비교해야 할 것 같은 충동에서 벗어나는 법, 건강한 위험을 감수하는 법, 정신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소셜미디어를 현명하게 사용하는 법, 자기 몸과 마음 챙기기를 우선하는 법, 필요할 때 도움을 청하는 법 등 구체적인 조언들이 균형감 있게 담겨 있다. 청년기 여성들이 사회의 해로운 메시지나 요구에 휘둘리지 않고 건강한 자기애를 품고 도전정신을 키워나가도록, 그리하여 자기 속도로, 자기 마음이 이끄는 삶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을 안내한다.

지금 삶에서 어떤 곳에 이르렀건 “너는 너 그대로 충분하다”


만일 오늘 당장 우리 딸들이 자기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귀중하게 여길 수 있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무슨 일이 있어도 자기가 변함없이 중요한 존재라는 것을 기억할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레이철 시먼스는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성공’의 시작이라고 말한다.
‘착한 여자아이’도, ‘대단한 여자아이’도 필요하지 않다. 지금 어떤 모습이건, 삶에서 어떤 길에 이르렀건, 딸들은 그 자신으로서 충분한 존재다. 다음에 디딜 걸음이 뭔지 알 수 없어도 바깥세상의 목소리가 아닌 자기 안의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실패하고 넘어져도, 모두가 걸어가는 길을 따라가지 않아도 결국 우리 딸들은 자신이 이르러야 할 곳에 도착할 것이다.
남의 기대에 맞추어 살고 싶은 마음을 무찌를 수 있는 무기는 오직 자신뿐이다. 자기한테 정말 중요한 것들을 찾고 나면 그것들과 함께 진흙탕을 뒹굴어도 괜찮다는 마음이 된다. 잘 맞지 않는 친구를 만난다거나 과제에 파묻혀 죽을 것 같다거나 하는 어설픈 경험들을 하게 되어도, 우리는 그 경험들을 통과해나갈 수 있고, 계속 나갈 수 있다. 그 누구도 아닌 자신을 위해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레이철 시먼스(지은이)

미국 바사대학에서 여성학과 정치학을 전공했으며, 로즈 장학생으로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링컨 컬리지에서 여성의 공격성에 대해 연구했다. 지금은 미국 전역을 돌며 여학생과 부모, 교사들에게 소녀들의 역량 강화와 따돌림을 주제로 워크숍과 강연을 개최하고 있으며, 전 세계 학교와 기관들에 상담과 자문을 해주고 있다. 2000년부터는 비영리기구인 소녀리더십학교Girls’ Leadership Institute를 설립해 소녀들에게 적극적인 자기표현 기술과 정서지능 그리고 진정성 있는 관계를 길러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십여 년에 걸친 이러한 현장 경험과 연구를 바탕으로 쓴 책이 ≪딸 심리학The Curse of the Good Girl≫이다. 다른 저서로 ≪소녀들의 심리학Odd Girl Out : The Hidden Culture of Aggression in Girls≫ ≪소녀들 터놓고 말하다Odd Girl Speaks Out : Girls Write About Bullying, Cliques, Popularity and Jealousy≫ 등이 있다.

강나은(옮긴이)

좋은 영미권 책을 한국에 소개하는 일에도 열의를 품은 번역가이다. 옮긴 책으로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소녀는 어떻게 어른이 되는가》《나의 고래를 위한 노래》《모마 마스터피스》《모마하이라이트》(공역)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너 그대로는 안 돼

1. 대학 보내는 공장
대학 보내기 공장에 깔린 메시지와 영향
대학 보내기 공장에 저항하기

2. 청년기 여성에게 소셜미디어란
소셜미디어가 여자아이들을 유혹하는 법
소셜미디어의 어두운 면, 감정의 롤러코스터
사회적 비교
사회적 비교가 소셜미디어를 만날 때
남의 성공이 내 실패는 아니다
로그오프 하고 내면을 들여다보기
고통을 감추려고 인터넷에서 하는 거짓말

3. 살 이야기 좀 할까요?
여자아이들이 몸에 관한 말을 해석하는 방식
외모 걱정으로 일상에 지장을 겪다
몸에 대해 불평하는 이야기는 사교적 대화다
인터넷 속 거울아, 거울아, 타임라인에서 누가 제일 날씬하니?
내면의 목소리를 되찾은 이야기

4. 자기 의심 극복하고 성별 자신감 격차 줄이기
내가 똑똑하지 않다면 어떡하지? 고정형 사고방식 버리기
못 하면 어떡하지? 현실적인 목표 세우기
내가 여기 속하지 않으면 어떡하지? 가면현상
이 모두가 내 잘못이라면? 균형 있는 시각으로 바라보기

5. 생각의 러닝머신 달리기
부정적인 생각이 나를 앞으로 나아가게 한다
끝없는 생각
강박적 고민 주고받기
강박적 고민 없이 이야기하기

6. 자기 비난 대신 자기 자비를
여자아이들은 왜 자기 비난을 많이 하는가
자기 자비가 우리에게 주는 것들
자기 자비의 세 단계
마음속 비난의 목소리에 맞서기

7. 애쓰지 않아도 완벽한 듯, 스트레스 올림픽
역할 과부하
완벽해 보이는 여자아이들, 완벽하지 않은 우정
스트레스 문화의 새로운 법칙들
스트레스 올림픽
쿨한 여자는 도움 따위 필요하지 않아
괜찮지 않아도 괜찮아

8. 컨트롤+알트+딜리트, 진로 바꾸기의 장점
버티는 게 항상 좋은 건 아니다
회복을 자신의 일로 받아들이기
변화의 어려움을 겪을 때
딸들이 당신에게서 들어야 할 말
우회로가 내 길이 될 때

9. 우리에게 없는 건 아이들에게도 줄 수 없다
딸은 여전히 당신을 보고 있다
실수하고 좌절하는 본보기를 보여라
나이가 몇이든 성질부리기는 성질부리기다
비극적 해석을 멈추도록 돕는 대화
다 딸의 책임은 아니라는 것을 알게 하라
부모 스스로를 규제하라
불확실성을 편안하게 받아들이는 법을 가르치라
내게 있었으면 하는 딸이 아닌 실제 내 딸의 부모가 되라
너 그대로 충분하다

10. 졸업반의 좌절, 대학 이후의 삶
대학 이후의 삶은 결코 직선이 아니다
좋은 점만 있는 일은 거의 없다
직장은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변수들로 가득하다
손을 잡아주던 날들이 끝났다
인재들도 복사를 하고 전화를 받는다
모두가 저마다의 방식으로 힘들어한다
마음이 이끄는 다음 단계로

나가며-“사랑하는 딸, 네 마음속을 들여다보렴”
인터뷰 대상자 정보
참고 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

Steinke, Darcey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