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한국, 가보지 않은 길에 들어서다

한국, 가보지 않은 길에 들어서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석산, 石山
서명 / 저자사항
한국, 가보지 않은 길에 들어서다 / 석산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생각나눔,   2021  
형태사항
254 p. ; 23 cm
ISBN
9791170481904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70274
005 20210226175449
007 ta
008 210223s2021 ulk 000c kor
020 ▼a 9791170481904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01.09519 ▼2 23
085 ▼a 301.0953 ▼2 DDCK
090 ▼a 301.0953 ▼b 2021z3
100 0 ▼a 석산, ▼g 石山
245 1 0 ▼a 한국, 가보지 않은 길에 들어서다 / ▼d 석산 지음
260 ▼a 서울 : ▼b 생각나눔, ▼c 2021
300 ▼a 254 p. ; ▼c 23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0953 2021z3 등록번호 1118443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우리의 지도층은 왜 반목하고 분열하는가? 그러한데도 구한말처럼 쇠퇴하지 않고 발전하는가?’ 조선조 500년을 지도층인 양반들은 군림했고, 민초와 여성들은 차별과 수난을 받으면서 우리를 지켜냈고, 우리의 정서와 우리의 문화적 자주성을 이어지게 했다. 그리고 그 차별과 박해를 무릅쓰고, 우리글과 민족성을 지켜내므로 독립과 발전을 이루었다.

민족성을 지켜내고 독립과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그 바탕에는 ‘나를 우리’라고 하는 민족정서, 즉 우리는 동등하고 모두가 ‘하나’라는 민족 고유의 가치가 있다. 우리는 동등함으로 부유함을 경쟁했고, 우리는 평등함으로 지식성과를 경쟁하며 겪은 민초들의 한과 인내가 우리글의 문화적 자주성이 되어 우리를 세계 속에 우뚝 서게 한 것이다.

『한국, 가보지 않은 길에 들어서다』를 통해 사대적 한자정서의 차별과 보편적 평등을 추구하는 한글정서의 차이에서 오는 다름과 ‘우리’라는 ‘함께’에서 오는 민족정서의 크고 깊음이, 우리 역량의 뿌리임을 살폈으면 한다.

“우리는 청소년 자살률 1위, 노인 빈곤과 자살률 1위, 그리고 젊은이들의 3포(연애, 결혼, 자녀)라는 절망이 인문환경의 붕괴로 다가오고 있다.
이 글을 읽고 ‘우리’라는 공동체 가치를 느낄 수 있다면, 우리 사회가 앞으로 지향할 사회적 가치를 함께 고민해 보기를 기대해 본다.”
-저자 인터뷰 中

2차 대전 후 식민지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력을 이룬 우리의 저력이 세계사적 의미로 인식되는 것 같다. 그렇다면 그 발전의 에너지원은 무엇일까? 어떤 이들은 지도자의 리더십의 성과라고 하기도 하는데, 그것은 무리인 것 같다. 헌정사 전반의 지도자는 독재자로 평가를 받고, 후반의 지도자 중 4명이 법적 처벌을 받고 옥고를 치르는 것으로 보아도 그들의 지도력이 발전을 이루었다고 보기에는 의문스럽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국가적 발전의 역량은 어디서 왔고 무엇일까?

우리 속담에 “말이 씨가 된다.”라는 말이 있다. 그리고 우리는 ‘나를 우리’라고 한다. ‘나를 우리’라고 하는 말에는 나보다 우리를 우선하는 공동체 존중가치가 스며 있다고 본다. 그래서 말이 행동하도록 하는 씨가 될 수 있다면 우리는 옳음이고 평등하고 모두 함께인 하나일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나를 우리’라고 하는 공동체 우선 정서가 한글의 자주성을 바탕으로, 우리를 문화의 르네상스로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이다.

공동체 우선의 민족정서와 우리글을 바탕으로 하는 문화적 자주성이 우리를 우리답게 하는 능력이라고 본다면, 지금까지 우리는 ‘나를 우리’라고 하는 민족 고유 정서를 한자의 사대적 사고에 매몰되어 소홀히 한 것으로 여겨진다. ‘우리’라는 대동의 홍익가치와 ‘나를 우리’라고 하는 민족정서의 위대함과 행동하도록 하는 ‘말이 씨가 된다’는 전래정서를 살폈으면 하는 것이 이 책의 특별함이다.

‘우리’라는 정서는, 동등함과 옳음이라는 가치를 포용하고 있고, ‘모두 함께’라는 하나 됨을 수용하고 있다. 이것은 인류사 최고의 인문적 가치로 볼 수 있다. 그동안은 ‘물질풍요’를 경쟁하고 ‘고학력’을 경쟁했다면 ‘우리’라는 가치로 우리를 되돌아보면 어떨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석산(지은이)

산림기술·복지 자문역 5년(15.~19.) 산림 엔지니어링사업 12년(03.~14.) 자원개발 컨설팅/측량·설계 업 12년(90.~02.) 석탄산업 엔지니어 13년(77.~89.) - 저 서 『마음의 진화』, 『한글을 통해 우리를 본다』 등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제1장
쓰레기통에 핀 꽃
1. 잊혀진 뿌리
2. 남이 그린 자화상
3. 탈바꿈 비상
4. 항쟁과 운동
5. 스러져간 꽃들

제2장
한강의 기적
1. 전란의 흔적과 영향
2. 후진 탈피의 몸부림
3. 선진답습과 교육효과
4. 고급인력과 리더십
5. 땀과 눈물의 꽃

제3장
가보지 않은 길
1. 한글전용과 이념탈피
2. IMF와 진학률
3. 교육만능의 한계
4. 관행에서 변화로
5. BTS와 기생충

제4장
동방의 등불
1. 촛불과 태극기
2. 코로나 19 전과 후
3. 전후세대와 선진세대
4. 인문적 고뇌의 파도
5. 홍익, 대동, 우리

관련분야 신착자료

Sapiro, Gisèle (2020)
Hill Collins, Patricia (2020)
Spillman, Lyn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