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사라져 가는 풍경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용한, 1969-
서명 / 저자사항
사라져 가는 풍경들 / 이용한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상상출판,   2021  
형태사항
298 p. : 천연색삽화 ; 21cm
ISBN
9791190938310
일반주제명
풍경[風景] 기행 문학[紀行文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9776
005 20210511163625
007 ta
008 210223s2021 ulka 000ce kor
020 ▼a 9791190938310 ▼g 03810
035 ▼a (KERIS)BIB000015733683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41 ▼a kor
082 0 4 ▼a 895.745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이용한 사
100 1 ▼a 이용한, ▼d 1969-
245 1 0 ▼a 사라져 가는 풍경들 / ▼d 이용한 지음
260 ▼a 서울 : ▼b 상상출판, ▼c 2021
300 ▼a 298 p. : ▼b 천연색삽화 ; ▼c 21cm
650 8 ▼a 풍경[風景]
650 8 ▼a 기행 문학[紀行文學]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7 이용한 사 등록번호 1513539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그동안 수많은 고양이 에세이들을 쓰며 '고양이 작가'로 불려 온 저자 이용한. 고양이 이야기 못지않게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꾼>과 <장이>, <옛집기행> 등 많은 문화기행서를 출간했던 그가 사라져 가는 풍경들에 관한 새 에세이로 돌아왔다.

오랜 시간을 여행가로 살며 시골 마을 이곳저곳에서 만난 옛 풍경들과 여전히 그 풍경 가까이에 머무는 사람들의 삶이 담겨 있다. 저자가 직접 보고, 들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만큼 다채롭고 생생한 이야기들을 엿볼 수 있는 책이다.

그뿐만 아니라 어릴 적 그의 경험담도 더해져 공감하는 이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마치 과거로 돌아간 듯, 너무 오래전 넘겨져 잊고 있던 당신의 페이지들을 다시금 찬찬히 펼쳐 볼 시간이다.

15년 동안 발로 찾아낸 옛 풍경들에 대한 기억과 기록
그 속에서 멈춰버린 시간의 발자취들을 쫓는다.


그동안 수많은 고양이 에세이들을 쓰며 ‘고양이 작가’로 불려 온 저자 이용한. 고양이 이야기 못지않게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꾼』과 『장이』, 『옛집기행』 등 많은 문화기행서를 출간했던 그가 사라져 가는 풍경들에 관한 새 에세이로 돌아왔다. 오랜 시간을 여행가로 살며 시골 마을 이곳저곳에서 만난 옛 풍경들과 여전히 그 풍경 가까이에 머무는 사람들의 삶이 담겨 있다. 저자가 직접 보고, 들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만큼 다채롭고 생생한 이야기들을 엿볼 수 있는 책이다. 그뿐만 아니라 어릴 적 그의 경험담도 더해져 공감하는 이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마치 과거로 돌아간 듯, 너무 오래전 넘겨져 잊고 있던 당신의 페이지들을 다시금 찬찬히 펼쳐 볼 시간이다.

이제는 ‘옛것’이 되어버린 무수한 풍경들과
그를 향한 작가의 애정어린 시선


1장 ‘옛집 풍경’에서는 초가, 샛집, 굴너와집, 흙집 등 이제는 찾아보기 힘든 옛집의 다양한 모습들을 이야기한다. 더불어 김치광, 굴뚝, 장독대 등 옛집의 안과 밖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살림살이 풍경들을 소개하고 있다. 2장 ‘그 밖의 풍경들’에서는 닭둥우리, 키질, 극젱이와 호리, 앉은뱅이 썰매타기 등 그 옛날 생활이자 놀이가 되었던 것들을 이야기한다. 특히 오늘날에 와서는 대부분이 사라졌지만, 과거만 해도 흔하게 볼 수 있던 일상들을 소개하고 있다. 3장 ‘명맥을 잇는 사람들’에서는 지금껏 ‘전통’을 만들어온 사람들을 이야기한다. 떡에서부터 한지, 쌀엿, 전통옹기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최고의 맛과 품질을 유지해 온 이들의 사연을 소개하고 있다. 4장 ‘마을문화’ 에서는 오랜 시간 지켜 온 우리나라의 풍습이나 의식 등을 이야기한다. 집안 신, 곳집, 쥐불놀이와 달집태우기, 당산제와 같이 마을의 안녕을 위하여 일상 혹은 기념일마다 행해졌던 일들을 소개하고 있다.

모든 것이 빠르고 쉽게 변해 가는 가운데서
사라지지 않을 가치를 찾다!


“사실 이 세계는 무수한 사라짐 속에서 구축된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 주변에 엄연히 존재했던 그것들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는 것들이다. 내가 목도한 숱한 풍경이 시간의 무덤에 묻히기 전에 이렇게 기억의 창고에 하나씩 저장해 두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다른 이유는 없다. 늘 그랬듯 우리는 시간 앞에서 슬퍼할 겨를이 없다.” (본문 인용)

옛말에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다. 그만큼 시간의 흐름과 변화 속에서 ‘어찌할 수 없는’ 것들이 분명 존재한다. 이를테면 ‘그때’는 있었지만 ‘지금’은 사라져 가는 어떤 풍경들. 지난 15년 동안의 기록을 통해 저자가 말하려 하는 것은 옛것에 관한 그리움도, 찬양도 아니다. 그저 존재했던 것은 존재했던 대로, 남아 있는 것은 남아 있는 대로 지나온 풍경들을 기억해두자는 것이다.
사라지지 않은 것보다 사라진 것들이 더 많은 이 세상에서 다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가끔 뒤를 돌아 머물고 있는 기억들을 꺼내 보는 것이다. ‘이 세계는 무수한 사라짐 속에서 구축된 것이다’라는 작가의 말마따나 우리의 현재는 과거에서부터 비롯되어 온 것임을 깨달을 수 있길 기대한다. 어디로든 쉽게 떠날 수 없는 요즘, 답답하고 공허해진 마음 한구석을 채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용한(지은이)

1995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시인이 되었고 2018년 『낮에는 낮잠 밤에는 산책』을 비롯해 세 권의 시집을 출간했다. 10년은 여행가로, 또 14년은 고양이 작가로 살았다. 여행 및 문화기행서로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꾼』과 『장이』, 『옛집기행』, 『잠시만 어깨를 빌려줘』 등을 출간했다. 2009년에는 첫 번째 고양이 책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를 시작으로 『명랑하라 고양이』와 『나쁜 고양이는 없다』 시리즈를 차례로 출간했다. 이 세 권의 책을 원작으로 한 영화 <고양이 춤>의 제작과 시나리오에도 직접 참여했다. 이후에도 『인간은 바쁘니까 고양이가 알아서 할게』와 『어쩌지 고양이라서 할 일이 너무 많은데』, 『인생은 짧고 고양이는 귀엽지』 등을 출간했다. 인스타그램|binkond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1 옛집 풍경
누르께한 갓난아기 똥색 옷 해 입은 초가
산세가 험하면 물매도 싸다, 샛집
집이사 많다마는 너와집이 일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너와집, 염불암
돌판을 고기비늘처럼 이어 놓은 돌너와집
사라질 수밖에 없는 운명, 굴피집
가장 보편적인 살림집, 흙집 풍경
산에 산다, 귀틀집과 투막집
난방이 목적, 고콜과 화티
불씨 담는 그릇, 화로
부지깽이 탁탁, 아궁이와 부뚜막
집의 숨구멍, 굴뚝
눈비막이 바람막이, 거적문과 뜸
고깔 모양의 마름, 주저리
김장을 저장하는 짚막, 김치광
쓸모 다한 통방아, 물레방아, 연자방아
손방아 절구와 발방아, 디딜방아
고추 빻고 콩도 갈고, 맷돌과 확독
집집마다 있었던 장독대

2 그 밖의 풍경들
뒷간에도 귀천이 있었네
댓돌 위의 고무신
옛집에서 만나는 세간들
왼새끼가 악귀를 쫓는다
사랑방 노인들의 짚신 삼기
눈밭 덧신 설피와 전통 스키 설매
강이 얼면 앉은뱅이 썰매타기
닭의 보금자리, 닭둥우리
씨앗 바구니, 다래끼와 종다래끼
쓰임 많았던 그릇, 바가지
방 안에서 쫓겨난 등잔
설날에 조리를 걸면 복이 들어온다
‘까불다’는 말 여기서 왔다, 키
호롱기 탈곡과 도리깨질
사람이 끄는 극젱이와 소가 끄는 호리

3 명맥을 잇는 사람들
밭일 하다 잠시 쉬는 곳, 초막
덜컹덜컹, 소달구지 농사꾼
떡은 떡메로 쳐야 쫄깃하다
베 짜는 사람치고 앞니 성한 사람이 없다
흰옷의 대명사, 무명과 명주
태깔 좋고 솜씨 좋은 죽물
한지의 아름다움을 재현한다
졸이고 늘여 쌀엿을 만든다
과자에 꽃을 놓다
‘앉은뱅이술’ 소곡주와 잔자누룩한 홍주
장맛 내는 메주
치렁치렁 손곶감 내거는 풍경
전통옹기의 가업을 이어 간다
참숯 굽는 재래식 숯가마
낫 한 자루에 700번 망치질, 대장간 풍경
원시적인 멸치잡이, 죽방렴
돌담을 쌓아 고기를 잡는 독살
여자만 참꼬막 뻘배잡이

4 마을문화
사라져 가는 오지마을
마지막 오지마1을, 인제 마장터
간신히 흘러가는 시골길
사람과 자연의 행복한 어울림, 다랑논
강마을의 서정, 뱃사공과 줄나룻배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만난 섶다리
놓으면 떠내려가는 나무다리
옛집에 깃든 집안 신
집안 신의 으뜸, 성주
조왕중발 혹은 조왕신 모시기
마을 지킴이를 모시던 서낭당
상여를 보관하던 곳집
이 아름다운 짐대와 벅수
정월 대보름 쥐불놀이와 달집태우기
옛 당산제의 원형을 이어 오는 곳
풍어를 비는 선구 줄끗기 놀이
조기파시의 유산, 연평도 풍어제
아시아 최고의 풍어제, 위도 띠뱃놀이
당신상을 아시나요?
사라져 가는 풍장형 가묘, 초분
그냥 초분이 아니라 ‘앉은 초분’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