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면역혁명 :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며 최고의 치료제이다 / 개정판

면역혁명 :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며 최고의 치료제이다 / 개정판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安保徹, 1947-2016 이정환, 역 조성훈, 감수
서명 / 저자사항
면역혁명 :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며 최고의 치료제이다 / 아보 도오루 지음 ; 이정환 옮김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서울 :   부광,   2018  
형태사항
302 p. : 삽화, 도표 ; 22 cm
원표제
免疫革命
기타표제
원서대등표제: The immune system revolution
ISBN
9791186155332
일반주기
감수: 조성훈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8670
005 20210216173517
007 ta
008 210216s2018 ulkad 000c kor
020 ▼a 9791186155332 ▼g 03510
035 ▼a (KERIS)BIB000014832925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616.079 ▼2 23
085 ▼a 616.079 ▼2 DDCK
090 ▼a 616.079 ▼b 2018
100 1 ▼a 安保徹, ▼d 1947-2016
245 1 0 ▼a 면역혁명 : ▼b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며 최고의 치료제이다 / ▼d 아보 도오루 지음 ; ▼e 이정환 옮김
246 0 9 ▼a 免疫革命
246 1 ▼i 원서대등표제: ▼a The immune system revolution
246 3 ▼a Mian yi ge ming
246 3 ▼a Immune system revolution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부광, ▼c 2018
300 ▼a 302 p. : ▼b 삽화, 도표 ; ▼c 22 cm
500 ▼a 감수: 조성훈
700 1 ▼a 이정환, ▼e
700 1 ▼a 조성훈, ▼e 감수
900 1 0 ▼a 아보 도오루, ▼e
900 1 0 ▼a Abo, Tōru,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16.079 2018 등록번호 1212564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일본에서 2003년 첫 출간 이후 한 달 만에 7만 부가 팔렸고, 이후 누적 판매량 20만 부를 기록한 면역 신드롬의 원전이 된 《면역 혁명》의 개정판. 세계적 면역학의 대가인 저자 아보 도오루는 한국과 일본에서 면역 열풍을 주도하며 증상을 억누르는 데 치중하는 현대의학 대증요법의 근본 개념을 뒤흔들었다.

대증요법은 통증엔 진통제를, 열에는 해열제를, 설사에는 지사제를, 기침에는 진해거담제를 투약하며 드러난 증상들을 정복했다. 저자는 이러한 대증요법이 무조건적 비판이 아닌, 이것에만 매달리는 작금의 흐름을 지적한다. 눈에 보이는 ‘통증’과 ‘증상’을 치유의 한 프로세스로 받아들이는 관점을 역설했다.

1996년, 스트레스가 몸에 이상을 끼치는 메커니즘인 백혈구 자율신경 지배구조를 논문에서 최초로 증명한 의학자이기도 한 그는 이론과 임상의 관점에서 ‘면역론’을 정리했다. 이론의 뒷받침을 중시한 그는 자율신경과 면역시스템의 관계를 초심자도 이해할 수 있게 차근차근 정리했다.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자 치료법
“면역력은 생명력의 주체다”

일본에서 2003년 첫 출간 이후 한 달 만에 7만 부가 팔렸고, 이후 누적 판매량 20만 부를 기록한 면역 신드롬의 원전, 《면역 혁명》의 개정판이 나왔다. 세계적 면역학의 대가인 저자 아보 도오루는 한국과 일본에서 면역 열풍을 주도하며 증상을 억누르는 데 치중하는 현대의학 대증요법의 근본 개념을 뒤흔들었다. 대증요법은 통증엔 진통제를, 열에는 해열제를, 설사에는 지사제를, 기침에는 진해거담제를 투약하며 드러난 증상들을 정복했다. 저자는 이러한 대증요법이 무조건적 비판이 아닌, 이것에만 매달리는 작금의 흐름을 지적한다. 눈에 보이는 ‘통증’과 ‘증상’을 치유의 한 프로세스로 받아들이는 관점을 역설했다.
1996년, 스트레스가 몸에 이상을 끼치는 메커니즘인 백혈구 자율신경 지배구조를 논문에서 최초로 증명한 의학자이기도 한 그는 이론과 임상의 관점에서 ‘면역론’을 정리했다. 이론의 뒷받침을 중시한 그는 자율신경과 면역시스템의 관계를 초심자도 이해할 수 있게 차근차근 정리해냈다. 우리는 《면역혁명》을 통해 면역의 관점에서 내 몸 안의 시스템을 총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다.
저자는 현대의학의 대표적 난치병, 암의 3대 치료법인 수술·항암제·방사선 치료가 면역력을 약화시키고 있는 한계를 지적하면서도 함께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다만 가장 중요한 것은 신체를 소모하는 치료에서 벗어나는 것이라고 말한다. 잇달아 보고되고 있는 대체요법의 치유 사례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하며 현대의학에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스스로 질병을 고치는 몸의 자연 치유 능력을 의미하는 ‘면역’은 병의 원인을 몸의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찾는다. 기원전 450년 전 의료 윤리와 의사의 본분을 강조했던 서구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 또한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며 최고의 치료법”이라고 말했다. 추천의 글(뒷표지)을 남긴 오다 하루노리 일본 의료재단법인 의진회 이사장도 “질병 치료에 있어 ‘면역’이 가장 기본”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척추동물, 포유동물, 영장류, 그리고 생물로서 인간이 자연의 섭리를 따를 때 가장 조화로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면역 시스템에 주목했다. 면역력이 생명력의 주체인 것이다.

현대의학에 대한 성찰
“면역은 어떻게 병을 낫게 할까?”

또 다른 추천의 글을 남긴 손문방 전 연세대 의대 교수는 “인간은 누구나 암세포를 가지고 있지만, 몸의 면역 체계만 제대로 작동하면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이러한 주장의 배경에는 서구 현대의학에 대한 성찰이 있다. 서구 의학이 ‘마취약의 진보’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했다. 이 위대한 진보로 수술이 가능해졌고 구급의학도 발전할 수 있었다. 서양의학과 약학이 감염증이나 사고에 의한 부상 등 급성 질환에서 일으킨 거대한 진보는 인류 역사에 크나큰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암, 교원병, 궤양성 질환 등 조직 장애 질환과 만성질환에 있어서는 비교적 이렇다 할 큰 혁신 없는 답보 상태다.
최근 통합의료, 통합의학이라고 불리는 신체 전체를 총괄하는 의학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배경에도 이러한 현대의학을 향한 성찰이 있다. 이는 또한 면역을 강조하는 저자의 입장과 궤를 같이 한다. 신체를 하나하나 분해하고 분석하는 걸 넘어 신체 전체를 조망하는 시스템, 즉 자율신경 시스템, 백혈구 시스템, 대사에너지 시스템을 큰 눈으로 이해하는 관점이 있어야 면역이 질병을 다스리는 과정을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몸 속 백혈구의 신호
“질병의 원인은 스트레스다”

인간의 몸은 오랜 진화 과정을 거쳤고, 여러 환경 변화에 적응해왔다. 하지만 적응하는 것 이상으로 무리하면 우리 몸의 큰 시스템은 무너져 질병에 걸린다. 자율신경 시스템도 그 중 하나다. 자율신경은 신체의 행동 일반에 영향을 미친다. 자율신경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으로 이루어져 있다. 교감신경은 인체를 흥분시키고, 부교감신경은 인체를 안정시킨다. 이 두 신경으로 이루어진 자율신경은 신체의 모든 세포를 통합한다.
세포 중 가장 인류 진화 초기의 세포를 닮았다고 여겨지는 백혈구는 이물질이 침입하면 닥치는 대로 잡아먹고(탐식) 소화, 분해한다. 방어 기능을 하는 것이다. 저자는 병의 원인을 내부에서 찾는 ‘면역의 관점’에서 백혈구에 집중했다. 백혈구에는 림프구와 과립구가 있다. 백혈구 안에 있는 과립구는 몸 안에 들어온 유해물질을 잡아먹는데, 현대의학은 혈액 검사 시 이 백혈구 속 과립구가 상승하면 ‘감염증’이라고 진단해 항생물질을 처방한다. 이처럼 현대의학은 이물질에 저항하는 백혈구 속 과립구를 단순히 지표로만 사용한다. 하지만 면역학 관점에서는 백혈구 속 과립구의 역할 전반을 총체적으로 이해한다. 염증의 60%는 이 백혈구 속 과립구가 처리한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세균 침입으로 생기는 염증을 처리하기 위해서도 증식하는 것이다. 더불어 또 한 가지 중요한 점에 주목한다. 백혈구 속 과립구는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도 증식한다는 것이다.

생로병사의 비밀을 풀 면역학
“스트레스가 면역을 떨어트린다”

문제는 스트레스에 있다. 저자는 앞서 말한 백혈구와 자율신경의 관계에서 이 근거를 찾는다. 백혈구는 자율신경의 지배를 받으며 백혈구 속 과립구가 증가하면 몸 안의 세포들과 싸워 염증을 일으키기고 하고 조직을 파괴하기도 한다. 동물 쥐 실험에서 스트레스가 과립구를 증가시키는 것이 증명되기도 했다.(69쪽) 철망 사이에 끼인 쥐는 스트레스로 인해 어떤 세균 감염 없이도 과립구가 증가했다. 탯줄을 막 끊어내 스스로 산소를 호흡하기 시작한 신생아들이 성인보다 3배 이상의 백혈구(과립구)를 갖는 ‘신생아 과립구 증가증’(70쪽)도 이를 뒷받침한다. 처음 폐호흡을 시작하며 바로 음식을 삼키지 못하는, 새로 몸을 세팅하는 신생아의 몸이 견디는 전반적인 스트레스가 자율신경의 교감신경을 극도의 긴장상태에 놓이게 했기 때문이다.
면역의 관점에 따르면 우리는 몸 안 신경의 길항 상태와 백혈구가 균형 있게 반응하기 위한 ‘상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교감신경 긴장상태를 완화하는 일상의 사이클을 주조해야 한다. 저자 아보 도오루의 면역학은 몸이 견딜 수 없는 상황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제공하며 몸에 대한 총체적 이해를 돕는다. 또한 약물만능주의로 그때그때 증상의 열을 식히고, 혈류를 제압하는 대증요법을 넘어 질병을 초래하는 교감신경 긴장상태를 초래하는 스트레스 관리를 컨트롤해야 하는 개인적, 사회적 당위성을 마련한다. 몸이 견디는 상황, 몸 안의 자율신경이 맞버티는 감각으로 우리의 면역은 만들어진다. 면역 시스템을 기르고 단련시키는 삶은 자연의 리듬과 맞닿아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아보 도오루(지은이)

1947년 아오모리(靑森)현에서 태어났으며 도호쿠(東北)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현재 니가타(新潟)대학 대학원 의치학 종합연구과 면역학·의동물 분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국제 감염의학 강좌·면역학·의동물학 분야). 1980년 미국 앨라배마 주립대학 유학 중에‘인간 NK세포 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널 항체’를 개발했으며, 1989년에는 흉선외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다. 또한 1996년에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구조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고, 2000년에는 위궤양의 원인이 위산이 아닌 과립구 때문이라는 이론을 발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고 강연 및 저술 활동을 통해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인정받으며 활발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면역혁명』을 비롯해 『면역습관』,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등이 있으며 다수의 저서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이정환(옮긴이)

경희대학교 경영학과와 인터컬트 일본어학교를 졸업했다. 리아트 통역 과장을 거쳐, 현재 일본어 전문 번역가 및 동양철학, 종교학 연구가, 역학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작은 건축》 《연결하는 건축》 《2억 빚을 진 내게 우주님이 가르쳐준 운이 풀리는 말버릇》 《지적자본론》 《나는 내가 아픈 줄도 모르고》 《그래도 사람은 달라질 수 있다》 등이 있다.

조성훈(감수)

NK세포치료를 한국에 처음으로 도입(2001년) 의학박사. 전문의 現 차움 면역증강센터 교수 現 (주)차바이오텍 BI 본부장 現 일본 동경 Tokyo Cell Clinic 고문 교수 現 중국 보아오 국제병원 부원장 前 바이오쎌 대표이사 前 청담NK면역클리닉 원장 집필 『NK세포면역치료』, 『웰빙면역』, 『유혹: 신종의 위협』, 『면역이 살길이다』, 『신 NK면역세포치료』, 『NK세포 신면역혁명』 감수 『면역혁명』,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 『내 몸 안의 의사 면역을 깨워라』, 그 외 다수 논문 발표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의 글 면역은 최고의 의사이며 치료제

서장 왜 현대의학은 병을 낫게 할 수 없는가?
질병의 진짜 원인은 스트레스다│난치병의 원인을 찾아낸 면역학│발암물질이 암의 원인이 아니다│사례1 의사가 포기한 3기 갑상선 암을 고치다│수술, 항암제, 방사선 치료로는 암을 치유할 수 없다│암을 자연적으로 치유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왜 아가리쿠스나 현미식이 효과 있을까?│암은 두렵지 않다│강력한 약물이 병을 더 깊게 만든다│내 몸의 세 가지 시스템을 이해하자│모든 생체활동과 관련 있는 자율신경 시스템│에너지 시스템에서 새로운 의료를 발견할 수 있다│백혈구 시스템은 생명체의 몸을 지켜준다│지식은 있지만 지혜는 없는 현재의 의학│파킨슨병은 간단한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생명체가 가진 본능 감각을 되찾자│면역력은 생명력의 주체다

1장 사람은 왜 병에 걸릴까?
스트레스는 왜 병을 만들까?│신생아의 과립구증가증에서 밝혀낸 진실│스트레스가 면역력을 급격히 떨어뜨린다│어린아이를 과보호해도 아토피성 피부염이 생긴다│림프구가 지나치게 많은 사람은 감기를 심하게 앓는다│과잉과 부족, 둘 다 문제다│소염제와 해열제는 병이 낫는 것을 방해한다│약물만능주의가 완전한 치료를 막고 있다

2장 이제 암도 두렵지 않다
도대체 암은 왜 생기는 것일까?│암은 어떤 구조에서 생기는 것일까?│암을 치료하려면 생각부터 바꿔라│암 세포는 결코 무서운 세포가 아니다│사례2 위암이 4분의 1로 줄어들었다│암을 치유하는 네 가지 조건│웃음으로 암을 치유하자│암 치료의 3대 요법│사례3 자율신경 면역요법으로 항암제의 부작용에서 벗어났다│항암제 치료의 문제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이레사│사례4 위암 4기 남편의 죽음│고통스러운 증상은 암이 자연 퇴치되는 반응이다│온열요법이 암에 효과가 있을까?│암에 쉽게 걸리는 방법도 있다│암이 전이되는 것은 암이 악화되는 것이 아니다│노인의 암이야말로 여유를 지고 치유하라│암 검진을 받는 것이 암 발생률을 높인다│암을 치료하고 싶다면 림프구 수치를 반드시 확인하라│암이 생긴 부분의 혈류를 증가시키는 체조가 필요하다│림프구가 너무 많아도 암에 걸린다│지금은 사라진 환상의 암 치료약│암을 치료할 때에 주의해야 할 점

3장 아토피성 피부염도 낫는다
아토피성 피부염이 왜 증가하고 있을까?│사례5 다섯 살짜리 딸아이의 아토피성 피부염을 잡다│유해물질들이 알레르기를 발생시킨다│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시크하우스 증후군│대증요법이 아토피성 피부염을 난치병으로 만든다│스테로이드 제제로는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할 수 없다│사례6 15년 된 아토피성 피부염에서 살아나다│스테로이드 제제를 과용하면 목숨까지 잃는다│알레르기 질환은 사회 전체가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4장 난치병과 만성질병도 치유될 수 있다
난치병인 교원병의 수수께끼를 풀다│교원병은 어떻게 발병하는가│교원병을 불치병으로 만들어온 스테로이드 제제│웃음으로 병을 고치는 이유│사례7 오래 된 류머티즘의 통증이 거의 사라졌다│요통,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요통, 무릎 통증은 왜 생기는 걸까?│소염진통제는 몸 전체를 아프게 만든다│대체의학을 도입하고 있는 정형외과│중·장년의 요통, 무릎 통증을 고치려면│골격이 비틀렸다고 통증이 생기진 않는다│만성요통 벗어나려면 소염진통제를 끊어라| 자율신경실조증과 갱년기 장애도 치유할 수 있다│오십견을 치유하는 뜻밖의 방법│사례8 20년의 고통에서 벗어나다│사례9 AKA요법으로 건강을 되찾다│혈압강하제, 경구용 당뇨병 치료약, 이뇨제의 문제점

5장 생로병사의 비밀을 풀 면역학
면역은 어떻게 생기는 것일까?│매크로퍼지는 혈액과 혈관을 만들었다│진화하면서 기능이 분화한 백혈구│커다란 이물질을 잡아먹어 처리하는 과립구│접착분자를 사용해 작은 이물질을 처리하는 림프구│림프구에 지시를 내리는 매크로퍼지│면역시스템의 기본을 이루는 매크로퍼지│면역을 성립시키지 않고 염증을 치유하는 과립구│장액성 염증을 일으키는 림프구│백혈구는 자율신경의 지배를 받는다│자율신경이 흐트러지면 병이 생긴다│궤양의 원인은 과립구의 과잉│과민성 체질은 과립구 과잉│몸 안의 이상을 감시하는 흉선외분화T세포│면역시스템은 어떻게 진화했을까?│낡은 면역시스템이 질병의 원인을 풀어낸다│단 하나의 MHC단백분자가 개인차를 만든다│종은 MHC덕분에 보존되었다│MHC에도 낡은 존재와 새로운 존재가 있다│백세 노인은 낡은 면역시스템이 지킨다│낡은 면역시스템이 임신을 돕는다│낡은 면역시스템이 난치병의 비밀을 풀고 있다

6장 질병에 걸리지 않는 건강한 생활방식
너무 편안해도 병에 걸린다│마음가짐이 좋은 컨디션을 만든다│식생활은 부교감신경을 자극하는 스위치│의식과 무의식을 연결해주는 호흡│근육은 사용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언제나 몸을 따뜻하게 하라│현대의학의 미래│동양적 사고가 미래 의학을 열어간다│최고의 건강법은 자연의 리듬대로 살아가는 것

마치며

관련분야 신착자료

WHO Classification of Tumours Editorial Board (2021)
대한가정의학회. 비만대사증후군연구회 (2021)
Santiago-Cardona, Pedro G (2021)
Hargadon, Kristian M (2021)
Stein, Ulrike S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