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천장이 높은 식당 : 이정연 장편소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정연
서명 / 저자사항
천장이 높은 식당 : 이정연 장편소설 / 이정연
발행사항
서울 :   한겨레,   2020  
형태사항
284 p. ; 22 cm
ISBN
9791160404463
일반주기
2020 우수 출판콘텐츠 선정작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8386
005 20210303095229
007 ta
008 210215s2020 ulk 000cf kor
020 ▼a 9791160404463 ▼g 03810
035 ▼a (KERIS)BIB000015720239
040 ▼a 241047 ▼c 241047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3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정연 천
100 1 ▼a 이정연
245 1 0 ▼a 천장이 높은 식당 : ▼b 이정연 장편소설 / ▼d 이정연
260 ▼a 서울 : ▼b 한겨레, ▼c 2020
300 ▼a 284 p. ; ▼c 22 cm
500 ▼a 2020 우수 출판콘텐츠 선정작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정연 천 등록번호 1118443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정연 천 등록번호 1513534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정연 천 등록번호 1118443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정연 천 등록번호 1513534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줄거리

남편이 집을 나간 날, 승연은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취업프로그램 ‘컴백맘’을 통해 영양사로 채용된다. 국내 최대 화장품 기업 ‘선린’의 구내식당에서 일하게 된 승연은 그러나 자신이 정규직이 아닌 파견직으로 일하게 되었음을 알게 된다.
식당에 적응하던 어느 날, 승연은 의문의 전화를 받는다. 전화를 건 사람은 전임자인 신유라. 그녀는 자신의 자리를 가로채니 좋으냐며 승연을 비꼰다. 신유라는 본부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회사에 알렸다가 쫓겨난 상태였다. 신유라는 승연이 자리를 가로챈 이상 자신을 도와야 한다고 회유한다.
그즈음 회사는 인턴 추행 사건으로 시끄러워졌고, 얼마 뒤 인턴이 자살한다. 회사는 승연에게 계약직 채용을 조건으로 인턴에 대해 사측에 유리한 증언을 하라고 종용한다. 승연은 그 제안을 거부하려 하지만, 집을 나간 남편이 아이를 데려가면서 갈등한다. 아이의 양육권을 가져오기 위해서는 회사의 달콤한 제안을 거부할 수 없다. 승연은 회사의 지시를 적극적으로 따른다. 그사이 신유라 사건은 가해자가 본부장에서 마케팅팀장으로 바뀐 채 보도되고, 회사가 사과와 함께 신유라를 복직시킴으로써 둘은 함께 일하게 되는데…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하나의 자리를 두고 시작된 ‘을’들의 의자뺏기 게임. 불행에 맞서는 여성 노동자들의 공감과 연대. 신예 작가 이정연의 첫 장편소설로, 출간 전 한겨레문학상·세계문학상·제주4·3평화문학상에 최종 노미네이트되며 그 시의성과 완성도 면에서 심사위원들의 높은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이정연은 파견직 워킹맘 ‘승연’을 통해 노동자들이 어떻게 동료들의 고통을 외면하는지에 주목한다. 영양사 자리를 두고 갈등하는 승연과 전 영양사 ‘신유라’의 미묘한 관계에서는 사내 구성원 사이의 권력 구도를 정확히 파고들면서, 동료의 비극 앞에서 시스템이 노동자를 어떻게 적극적인 회피 또는 암묵적인 동조로 밀어넣는지 섬세하게 묘사한다.

“그 자리, 얼마나 갈 거 같아요?”
하나의 자리를 두고 시작된 ‘을’들의 의자뺏기 게임
불행에 맞서는 여성 노동자들의 공감과 연대

한겨레문학상·세계문학상·제주4·3평화문학상 최종 노미네이트


신예 작가 이정연의 장편소설 《천장이 높은 식당》이 출간되었다. 이정연은 2017년 금호·문예중앙 신인문학상에 단편소설 〈2405 택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천장이 높은 식당》은 작가의 첫 장편소설로, 출간 전 한겨레문학상·세계문학상·제주4·3평화문학상에 최종 노미네이트되며 그 시의성과 완성도 면에서 심사위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정연은 파견직 워킹맘 ‘승연’을 통해 노동자들이 어떻게 동료들의 고통을 외면하는지에 주목한다. 영양사 자리를 두고 갈등하는 승연과 전 영양사 ‘신유라’의 미묘한 관계에서는 사내 구성원 사이의 권력 구도를 정확히 파고들면서, 동료의 비극 앞에서 시스템이 노동자를 어떻게 적극적인 회피 또는 암묵적인 동조로 밀어넣는지 섬세하게 묘사한다.

경력단절 여성 채용이라는 마케팅 전략
그 반짝이는 포장 안에 숨겨진 노동자의 비극
그리고 피해자로 남기를 거부하는 ‘을’들의 조용한 반격


“여자를 생각합니다. 여자만 생각하겠습니다”가 슬로건인 화장품 회사 ‘선린’은 여성 친화적인 행보로 여성 소비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주인공 ‘승연’은 선린이 진행한 경력단절 여성 취업프로그램 ‘컴백맘’으로 선린의 구내식당 영양사가 된다. 회사에 적응해가던 어느 날, 영양사실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의문의 여성은 격앙된 목소리로 승연에게 말한다. “그 자리, 얼마나 갈 거 같아요? 남의 자리가 그렇게 좋으냐고요.”
전화를 걸어온 것은 전 영양사 ‘신유라’로, 본부장에게 강간을 당할 뻔했다는 사실을 상부에 보고했다가 쫓겨난 상태다. 그녀는 곧 이 사실을 인터넷에 폭로할 것이며 자신을 돕지 않으면 당신도 똑같이 당할 거라고 엄포를 놓는다. 그러나 남편이 이혼을 요구하며 딸의 양육권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승연은 반드시 이 자리를 지켜냄으로써 딸을 자신의 품으로 데려와야 한다.

“무슨 소릴 하는지 모르겠네. 지호 뭐 해? 바꿔줄 수 있어? 나 많이 찾았을 텐데.”
“잔다니깐. 그리고 이거 집 전화 아니야.”
“언제 잤는데?”
“돌겠네. 방금 잠들었다고!”
그가 건 전화는 오늘도 032로 시작했다. 지호가 금방 잠들었다는 걸 보면 집 근처일 것이다. 부천이나 인천 그 어디 탁아 시설을 뒤지면 지호가 있는 곳을 찾을지 모른다. 승연은 흥분하지 않으려고 허벅지를 세게 꼬집었다.
“이혼은 할게. 대신 지호는 내가 키워. 그동안 애한테 얼마나 잘했는지 알잖아. 그리고 있지, 나 선린에 취직했어. 화장품 회사 말이야. 이번에 계약직 되는데 그러면 지호 키우는 데도 문제없어. 어린이집도 지원해주고, 주 5일 근무에 퇴근도 빠르고. 자긴 이제 일 시작하는 거잖아. 애가 어떤지도 모르면서 어떻게 키우려고 해.”_본문 중에서

한편 선린은 또 다른 사내 성폭력 사건으로 뒤숭숭하다. 대학생 인턴이 마케팅팀장에게 성추행당하고, 연이어 직장 내 괴롭힘을 겪었다는 사실이 공론화된 것이다. 그로부터 얼마 후, 승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인턴을 발견한다. 충격에 빠진 승연에게 회사는 인턴의 자살이 우울증 탓이라 증언해주면 파견직에서 계약직으로, 나아가 정규직으로 만들어준다는 제안을 해온다. 승연은 회사의 제안을 두고 죄책감에 시달린다. 승연 또한 과거 직장 내 괴롭힘의 피해자였고, 여전히 후유증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대로 회사의 편에 설 수 없다는 생각에 승연은 결국 인턴의 죽음을 기자에게 폭로한다.

“사람이 죽었어요.”
“네?”
“사람이 죽었다고요.”
“지금 무슨 소릴 하시는 거예요?”
“회사에서 사람이 죽었다고요!”
기자의 무관심한 반응 때문에 끝내 주워 담을 수 없는 말을 뱉어 버렸다. 유 기자는 다시 자리에 앉아 업무 수첩을 펼쳤다.
“얼마 전에 대학생 인턴이 자살했어요. 회사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소문이 났던 사람이었고요. 뉴스는 나가지 않았고……. 그 이상은 저도 몰라요.” _본문 중에서

“용기란 누군가의 죽음을 외면하지 않는 데서 시작된다”

신샛별 문학평론가의 추천의 말처럼, 작가는 단기 파견직 신분의 여성 노동자가 사내의 비리와 불의 앞에서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인가를 지켜보며 우리 모두를 가혹한 윤리적 시험대 위에 세운다. 기업은 비정규직 여성에게 고용유지를 빌미로 수많은 비위 행위를 조장하고, 문제가 되면 꼬리 자르듯 그들을 회사 밖으로 내몬다. 그마저 여의치 않으면 노동자들을 의자뺏기의 장으로 몰고 간다. 노동자들은 동료의 고통과 죽음을 외면해야만 승자가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스스로 용기를 내지 않기 위해 동료를 향한 공감의 가능성조차 차단한다.
이러한 시스템의 논리 아래에서 이정연은 두 여성 노동자를 익숙한 피해자의 자리에만 앉히지는 않는다. 두 사람이 각각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와 성추행 피해자라는 과거에 매몰되게 두지 않고 ‘을’이라는 위치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도록 한다. 여성 노동자를 불행하고 미숙한 존재가 아닌, 적극적으로 부조리에 반기를 들고 스스로를 보호하는 모습으로 나아가게 한 것이다. 여성에게 요구되던 ‘순종’과 ‘포용’을 수행하지 않는 그들은 그야말로 피해자로 남기를 거부하는 현재의 여성 노동자를 닮아 있다.
최종적으로 이정연은 연대와 진보를 택한다. 계속되는 회사의 요구와 쉼 없이 이어지는 업무 사이에서 승연을 돕는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경쟁자인 신유라다. 그녀는 승연의 업무를 도울뿐더러 승연과 딸 지호가 전셋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하자 선뜻 손을 내민다. 승연 또한 인턴의 죽음에 대한 악의적인 보도를 바로잡기 위해 마지막까지 분투한다. “용기란 누군가의 죽음을 외면하지 않는 데서 시작된다”는 것을, 결국 우리를 지탱하고 껴안는 것은 서로임을 이정연은 《천장이 높은 식당》에서 보여주고 있다.

신예 작가 이정연의 결론은 단호하다. 용기란 누군가의 죽음을 외면하지 않는 데서 시작된다는 것. 이 담담한 전언을 뒤집으면 비수 같은 질문이 된다. ‘당신은 스스로 용기를 내지 않아도 되게끔 만들기 위해 누군가의 죽음을 외면해오지 않았던가?’ 정의로운 선택을 위축시키는 시스템의 견고함을 직시하면서도 그것을 뚫고 나오는 공감의 힘과 진보의 가능성을 믿는 이 소설을 우리도 믿어 보기로 하자.
_신샛별(문학평론가)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정연(지은이)

동국대에서 정보통신공학을, 연세대에서 언론홍보학을 공부했다. 2017년 금호·문예중앙 신인문학상에 단편소설 〈2405 택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2년 동안 회사 생활을 했고, 그 뒤로는 소설을 쓰는 사람으로 살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당신이 자리를 비운 사이 _7
2부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_71
3부 17층, 천장이 높은 식당 _117
4부 컴백 스페셜 _201
작가의 말 _28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