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번역의 정석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정서
서명 / 저자사항
번역의 정석 / 이정서
발행사항
서울 :   새움,   2018  
형태사항
352 p. : 삽화 ; 20 cm
ISBN
979118927115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5438
005 20210126164418
007 ta
008 210126s2018 ulka 000c kor
020 ▼a 9791189271152 ▼g 03810
035 ▼a (KERIS)BIB000014902575
040 ▼a 223009 ▼c 223009 ▼d 211062 ▼d 241050 ▼d 211009
082 0 4 ▼a 418.02 ▼2 23
085 ▼a 418.02 ▼2 DDCK
090 ▼a 418.02 ▼b 2018z7
100 1 ▼a 이정서
245 1 0 ▼a 번역의 정석 / ▼d 이정서
260 ▼a 서울 : ▼b 새움, ▼c 2018
300 ▼a 352 p. : ▼b 삽화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8.02 2018z7 등록번호 1118425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기존 알베르 카뮈 『이방인』의 오역을 지적하는 새로운 번역서를 내놓으며 학계에 충격을 불러일으켰던 이정서의 번역 에세이. 이후 그는 『어린 왕자』 『위대한 개츠비』 『노인과 바다』를 차례로 번역 발표했는데, 네 작품 모두 평소 그가 주장하는 ‘직역’의 원칙, 즉 ‘원래 작가가 쓴 서술구조를 반드시 지켜줘야 오역이 나지 않는다’는 원칙을 철저히 따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럼에도 그가 번역서를 낼 때마다 번역계는, “탁상공론에 지나지 않는 이야기” “실제 번역에서는 적용될 수 없는 이론”이라는 비난을 쏟아냈지만, 실상 번역된 그의 책을 읽은 사람들은 “실제로 저자가 쓴 쉼표 하나까지 살려내는 직역으로 작가의 ‘숨소리’마저 복원해 냈다”는 말에 수긍하게 된다. 그런 가운데서도 그의 번역서는 다른 어떤 번역서보다 유장하게 ‘잘’ 읽힌다. 어떻게 이런 현상이 가능할까? 그에 대해 저자는 이렇게 밝히고 있다.

“작가가 자신의 의도를 ‘잘’ 전달할 목적으로, 수많은 시간을 고뇌하며 ‘잘 읽힐’, ‘좋은 문장’을 써낸 것인데, 그것을 오히려 번역자가 자기 식으로 이해하고 해체시킨다면, 그게 과연 원래보다 잘 읽히는 좋은 문장일 근거가 어디에 있단 말일까요.
어떤 이는 그렇게 ‘만들어진’ 문장을 원작보다 ‘훌륭하다’라고 치켜세우기도 하지만, 누가 뭐래도, 원래보다 좋은 문장은 있을 수 없습니다. 있다면 그건 다른 창작물이지 번역이 아닌 것입니다.”

[언론기사] 추천

☞ 한국경제: [책마을] 원작의 문장은 하나… 번역도 답이 있다
☞ 아시아경제: [신간안내] 『번역의 정석』, 『위대한 침묵』 外
☞ 머니투데이: "번역에도 답이"…'이방인 논쟁' 이후 4년, 번역계에 일침
☞ 국민일보: [책과 길] 번역, 직역이 답이다

"번역에도 정답이 있다!"

“분명하게 쓰는 사람들에게는 독자가 따른다.
난해하게 쓰는 사람들에게는 주석자가 따르고.” -알베르 카뮈

번역계의 오랜 숙제, ‘의역’과 ‘직역’의 문제는 풀릴 것인가?
번역에 정말 답이 있으며, 번역의 ‘정석’이 과연 가능한가?


2014년 기존 알베르 카뮈 『이방인』의 오역을 지적하는 새로운 번역서를 내놓으며 학계에 충격을 불러일으켰던 이정서 씨가 번역 에세이를 냈다. 제목은 『번역의 정석』.
이정서 씨는 2014년 『이방인』을 새롭게 번역 발표하면서 뫼르소가 아랍인을 죽인 이유가 단지 햇볕 때문이었다는 기존의 이해는 오역 때문에 빚어진 오독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뫼르소의 살해 행위는 앞서 ‘친구’를 가해했던 상대의 칼날이 햇볕에 비추어 눈을 찌르는 바람에 무의식적으로 방아쇠를 당긴 행위로 ‘정당방위’에 해당한다는 주장을 펼쳤었다. 그로 인해 국내 불문학도들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고, 노이즈마케팅의 너울을 썼다. 그러나 4년이 지난 지금, 여전히 그들은 감추고 있지만, 이정서 씨의 주장이 틀리지 않다는 것은 명백히 드러난 마당이다(구글에서 ‘Meursault, self-defense’라고만 쳐봐도 이미 전 세계적으로 뫼르소의 살인이 정당방위로 이해되고 폭넓게 논의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그는 『어린 왕자』 『위대한 개츠비』 『노인과 바다』를 차례로 번역 발표했는데, 네 작품 모두 평소 그가 주장하는 ‘직역’의 원칙, 즉 ‘원래 작가가 쓴 서술구조를 반드시 지켜줘야 오역이 나지 않는다’는 원칙을 철저히 따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럼에도 그가 번역서를 낼 때마다 번역계는, “탁상공론에 지나지 않는 이야기” “실제 번역에서는 적용될 수 없는 이론”이라는 비난을 쏟아냈지만, 실상 번역된 그의 책을 읽은 사람들은 “실제로 저자가 쓴 쉼표 하나까지 살려내는 직역으로 작가의 ‘숨소리’마저 복원해 냈다”는 말에 수긍하게 된다. 그런 가운데서도 그의 번역서는 다른 어떤 번역서보다 유장하게 ‘잘’ 읽힌다. 어떻게 이런 현상이 가능할까? 그에 대해 저자는 이렇게 밝히고 있다.

“작가가 자신의 의도를 ‘잘’ 전달할 목적으로, 수많은 시간을 고뇌하며 ‘잘 읽힐’, ‘좋은 문장’을 써낸 것인데, 그것을 오히려 번역자가 자기 식으로 이해하고 해체시킨다면, 그게 과연 원래보다 잘 읽히는 좋은 문장일 근거가 어디에 있단 말일까요.
어떤 이는 그렇게 ‘만들어진’ 문장을 원작보다 ‘훌륭하다’라고 치켜세우기도 하지만, 누가 뭐래도, 원래보다 좋은 문장은 있을 수 없습니다. 있다면 그건 다른 창작물이지 번역이 아닌 것입니다.” (이정서)

우리나라 고전 번역의 민낯, “이것이 현실이다!”
표절에 가까운 ‘번안’, 각색에 가까운 ‘재해석’, 의역이니 이해해야 한다고?


그동안 우리가 읽은 고전 소설은 어떠했을까? 일반적으로 의역이 너무 심해서 작품 고유의 재미와 감동, 교훈을 살려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저자는 실제 이 책을 통해 여러 번역서들을 놓고 비교ㆍ분석하면서 한때 최고의 판매량을 자랑한 베스트셀러 번역서가 다른 번역서의 ‘번안’ 수준에 지나지 않았다는 사실을 명확히 밝혀내고 있다.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했을까? 그에 대해서도 저자는 말한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의역’에 너무 관대합니다. 그러다 보니 실제로 처음 공들여 옮긴 번역이 긴 시간 대접받기는커녕 오히려 시간이 지나면서 번역이라기보다는 그 번역을 참조한 ‘번안’ 혹은 ‘표절’된 번역서에게 자리를 빼앗기게 되는 경향조차 있습니다. 모두 의역으로 인해 빚어질 수밖에 없는 현상인 것입니다. (본문에서)

이 밖에도 저자는 ‘어린 왕자’를 지구적 시간개념의 ‘어린아이’로 만들어 버리고, ‘위대한 개츠비’의 ‘위대한’을 역설적이라고 이해하게 만들고, 『노인과 바다』의 소년을 원래 나이보다 훨씬 어린 아이로 인식하게 만든 것 등을 번역가들이 『이방인』처럼 작품 전체를 왜곡하게 만든 사례로 꼽고 있다. 그렇게 ‘의역’, ‘오역’된 번역서의 피해는 고스란히 독자에게 돌아갔다는 것이다.

오역의 가장 큰 문제는 독자들이 틀린 내용을 읽고 책을 잘못 이해한다는 것일 터이다. 단순히 재미를 느끼고 못 느끼고의 문제로 한정되는 것이 아니다. (…) 그런데 원래는 그러한 재미와 감동이 수십 배 더 담겨 있는 것이라고 한다면 어찌하나? 잘못된 번역서를 읽은 독자들이 너무 억울한 거 아닐까? (본문에서)

역자의 권위로 독자를 호도하는 시대는 지났다
분명하게 쓰는 작가에겐 독자가 따르고 난해하게 쓰는 이에겐 주석자가 따른다.


이 책 앞표지에는 “분명하게 쓰는 사람들에게는 독자가 따르고, 난해하게 쓰는 사람들에게는 주석자가 따른다”는 카뮈의 말이 실려 있다. 이 말은 곧 역자와 평론가의 개입이 작품을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는 점을 작가 스스로 나서 경고하고 있는 셈이기도 하다. 이 카피처럼, 저자 이정서는 이 책을 통해 번역에 있어서 작가가 쓴 서술구조를 지켜주는 ‘직역’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끊임없이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직역을 하면 잘 읽히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직역이 오히려 쉬운 번역일 거라고 오해한다. 그건 번역을 실제 해보지 않아서 갖게 되는 편견이다. 오히려 의역은 직역이 안 될 때 역자들이 쓰는 손쉬운 수단이다. 올바른 직역이 이루어지지 않을 때 적당히 타협하는 것, 그것이 의역이다. (본문에서)

원래 작가가 쓴 문장은 하나이다. 번역은 그 하나의 의미를 찾아가는 지난한 과정이다. 다양한 해석이라는 말은 듣기에 따라서는 그럴듯해도, 그런 점에서 대단히 잘못된 말이다. 누가 어떻게 하든 번역서는 그래도 된다는 생각부터 버리는 것이 우리 번역과 출판을 살리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본문에서)

그의 고전 번역은 이제 ‘또 하나의 번역’이 아닌 ‘전혀 새로운 번역’으로 자리 잡고 있다.
작가가 쓴 쉼표 하나도 허투루 보아서는 안 된다는 그의 ‘직역’론은 실제 번역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들은 물론이거니와 세계 문학을 사랑하는 독자라면 마땅히 귀 기울여보아야 할 터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정서(지은이)

2014년 기존 알베르 카뮈 『이방인』의 오역을 지적하는 새로운 번역서를 내놓으며 학계에 충격을 가져왔다. 작가가 쓴 그대로, 서술 구조를 지키는 번역을 해야 한다는 그의 주장은 의역에 익숙해 있는 기존 번역관에는 낯선 것이었다. 이후, 그는 여전히 직역을 주장하며 『어린 왕자』를 불어ㆍ영어ㆍ한국어로 비교하고 그간 통념에 사로잡혀 있던 여러 개념들, 즉 『어린 왕자』에서의 ‘시간 개념’, ‘존칭 개념’ 등을 바로잡아 ‘어린 왕자’를 새롭게 번역해 냈다. 연이어 『위대한 개츠비』 『노인과 바다』 『1984』를 번역하며 기존 번역들의 오역과 표절을 지적했다. 지은 책으로는 장편소설 『카뮈로부터 온 편지』 『당신들의 감동은 위험하다』 『85학번 영수를 아시나요』 『어린 왕자로부터 온 편지』와 번역 비평서 『번역의 정석』 『<어린 왕자>로 본 번역의 세계』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저자의 말

1부 번역의 정서
1. 세계 최초
2. 성모송에 대하여
3. 표절일까, 우연한 실수일까?
4. 꿈보다 해몽
5. 표절과 번안
6. 의역의 유혹
7. “Christ”에 대해
8. 『노인과 바다』에서 but의 쓰임
9. 위대한 개츠비, 그리고 빌 게이츠와 무라카미 하루키
10. 피해자들
11. 소설의 맛이 죽는 것은 오히려 윤문된 문장 때문이다
12. 오래된, 고마운 댓글
13. 이정서는 영웅이다?
14. 『노인과 바다』 전체 번역을 하게 된 계기
15. 모래알처럼 많은 『어린 왕자』 번역서에 또 한 권을 더하며
16. 세상은 희망으로 가득 찼다
17. 번역서에 대한 전문가들의 인식
18. 헤밍웨이 문체에 대해
19. 오역의 문제가 무엇일까?
20. 선입관
21. 역자 모집 이벤트-번역 원고를 보내주세요
22. ‘이건 번역이 아니다’
23. The Remains of the Day
24. 살라마노 영감의 개
25. 불행한 일
26. 우리 번역의 민낯
27. 영어에서의 분수
28. 의역은 얼마나 위험한가?
29. “Now!”에 대하여
30. 번역 비판
31. 직역과 의역의 차이
32. 인간의 ‘죄악(sin)’
33. 편집자의 역할
34. 네티즌의 수준
35. 『어린 왕자』와 『이방인』 영어 번역의 한계
36. 카뮈 『이방인』을 영어로는 절대로 바르게 번역할 수 없는 이유
37. 어느 학보사와의 인터뷰
38. 『위대한 개츠비』 속 데이지를 위한 변명
39. ‘madman’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40. 『위대한 개츠비』 속 울프심을 위한 변명
41. 소설은 우선 소설로 보아야 한다
42. 영어의 존대어

2부 번역의 정석
1. 『노인과 바다』에 대한 깊은 오해
2. 우리가 읽은 『이방인』이 카뮈의 『이방인』이었을까?
3. 『이방인』 미국판 서문에 대해
4. 왜 위대한 개츠비일까?
5. 『어린 왕자』 헌사의 어투
6. 『이방인』 개정판을 내며
7. 『노인과 바다』 번역서를 내면서
8. 높임말과 낮춤말
9. 이것은 의역일까, 오역일까?
10. 문학적 은유를 죽여 버리는 번역
11. 『위대한 개츠비』의 마지막 문장

3부 이방인의 『이방인』 번역
1. “우리가 읽은 ‘이방인’은 엉터리가 아니었다.”에 대한 반론
2. 카뮈 『이방인』 이정서의 사과-한겨레신문 고 기자님께
3. 뫼르소의 살해 행위는 정말 태양 때문이었나?
4. 김화영 교수님, 이정서를 고소하십시오

관련분야 신착자료

Barral, Céline (2020)
Norton, Bonny (2021)
Oustinoff, Michaël (2020)
Boukreeva-Milliaressi, Tatiana (2021)
Herrmann, Michael (2020)
Greiner, Norbert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