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교육사회학

교육사회학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Durkheim, Émile, 1858-1917 정헌주, 역
서명 / 저자사항
교육사회학 / 에밀 뒤르켕 ; 정헌주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간디서원,   2020  
형태사항
144 p. ; 24 cm
원표제
Éducation et sociologie
기타표제
영어번역표제: Education and sociology
ISBN
9788997533367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Educational sociology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4714
005 20210122170639
007 ta
008 210120s2020 ulk 001c kor
020 ▼a 9788997533367 ▼g 93330
035 ▼a (KERIS)BIB000015734364
040 ▼a 211019 ▼c 211019 ▼d 211009
041 1 ▼a kor ▼k eng ▼h fre
082 0 4 ▼a 370.15 ▼2 23
085 ▼a 370.15 ▼2 DDCK
090 ▼a 370.15 ▼b 2020z2
100 1 ▼a Durkheim, Émile, ▼d 1858-1917
245 1 0 ▼a 교육사회학 / ▼d 에밀 뒤르켕 ; ▼e 정헌주 옮김
246 1 ▼i 영어번역표제: ▼a Education and sociology
246 1 9 ▼a Éducation et sociologie
260 ▼a 서울 : ▼b 간디서원, ▼c 2020
300 ▼a 144 p. ; ▼c 24 cm
500 ▼a 색인수록
546 ▼a 프랑스어로 된 원저작을 영어로 번역하고, 이것을 다시 한글로 번역
650 0 ▼a Educational sociology
700 1 ▼a 정헌주, ▼e
900 1 0 ▼a 뒤르켕, 에밀,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0.15 2020z2 등록번호 1118421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사회학 고전 시리즈 4권. 뒤르켕은 사회현상은 사회적으로 구성되며 따라서 이러한 사회적 사실(social fact)을 연구하는 학문을 사회학이라 정의했다. 또한 『사회분업론』에서 밝혔듯이 구조로서 사회는 응결된 단일체가 아니라 분화된 조직으로 형성되어 있으며 사회가 발달할수록 분화가 심화되지만 이러한 분화는 각 요소들이 기능적으로 통합되어 하나의 통일체(구조)를 이루는 것으로 보았다.

그리고 이렇게 기능적으로 통합되어 하나의 통일체를 이루기 위해서는 사회화, 즉 교육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또한 교육 현상도 하나의 사회적 사실이므로 사회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교육은 개인을 사회적 존재로 길러내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진정한 교육을 위해서는 사회학에 기초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이 책은 뒤르켕 사후 편집된 유고집으로 그의 교육철학의 이론과 실천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하겠다.

교육은 청년세대(개인)를 사회적 존재로 길러내는 것이 목표다!

유럽의 전근대 교육기관은 종교기관과 수도원이 전담하여 신의 충실한 충복을 양성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프랑스혁명 후 근대사회는 근대사회에 맞는 시민을 필요로 하고 있었으나 왕정복고와 제정으로 복고적 추세가 준동하여 교육은 여전히 중세적 성격을 탈피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프랑스 제3공화정은 각종 사회적 소요 속에서도 새로운 시대에 맞는 교육기관 설립에 중점을 두고 있었다. 마침 프랑스 교육체계를 감독하는 자리에 선 에밀 뒤르켕은 공교육을 체계화하여 초등교육을 강화하고 중등교육체계를 정비함은 물론 고등교육기관(학부)을 통합하여 1지역 1대학을 설립하여 고등교육의 발전에도 기여하였다. 오늘날 초등교육, 중등교육, 고등교육 3단계 교육체계의 원형은 프랑스 제3공화정 시기 에밀 뒤르켕 교육철학의 덕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뒤르켕은 사회현상은 사회적으로 구성되며 따라서 이러한 사회적 사실(social fact)을 연구하는 학문을 사회학이라 정의했다. 또한 『사회분업론』에서 밝혔듯이 구조로서 사회는 응결된 단일체가 아니라 분화된 조직으로 형성되어 있으며 사회가 발달할수록 분화가 심화되지만 이러한 분화는 각 요소들이 기능적으로 통합되어 하나의 통일체(구조)를 이루는 것으로 보았다. 그리고 이렇게 기능적으로 통합되어 하나의 통일체를 이루기 위해서는 사회화, 즉 교육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또한 교육 현상도 하나의 사회적 사실이므로 사회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교육은 개인을 사회적 존재로 길러내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진정한 교육을 위해서는 사회학에 기초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이 책은 뒤르켕 사후 편집된 유고집으로 그의 교육철학의 이론과 실천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하겠다.

프랑스 제3공화정 시대 교육의 목표와 뒤르켕

뒤르켕이 교육에 관심을 가지고 교육 개혁에 이바지하게 된 것은 뒤르켕이 태어나서 활동한 프랑스가 처한 시대적 배경이 크게 작용했다. 뒤르켕은 프랑스혁명이 일어난 지 80년 후인 1858년은 제3공화정 시대에 태어났다. 프랑스혁명으로 절대왕정이 무너지고 세계 최초로 민주공화정이 수립되면서 평화가 찾아올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그렇게 되리라는 낭만주의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뒤르켕이 태어날 때까지 프랑스는 평화로운 민주정치는 잠깐이고 공포정치, 반혁명에 의한 왕정복고, 민중혁명, 두 번의 제정을 겪는 등 혼란으로 점철되었다.
뒤르켕이 태어날 당시 프랑스는 1851년 쿠데타로 집권한 나폴레옹 3세 루이 보나파르트가 세운 제2제정 시대였다. 뒤르켕이 10대가 되던 1870년 루이 보나파르트가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패배하여 물러나고 1871년 노동자봉기가 일어나 노동자정부 파리코뮌이 형성되었으나 곧바로 해산되고 제3공화정이 출범했다.
제3공화정은 2차 대전 때 독일에 의해 파리가 함락되는 1940년까지 지속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7년에 생을 마감한 뒤르켕은 생애 대부분을 제3공화정과 함께 했다. 제3공화정은 70년 동안이나 지속되어 프랑스 민주주의를 정착시키는 바탕이 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제3공화정은 드레퓌스 사전, 파나마운하 독직 사건 등으로 사회가 분열되고, 폴 라파르그, 장 조레스 등 사회주의에다가 조르주 소렐의 무정부주의, 노동운동 등으로 내부적으로 동요되었고, 1차 대전이라는 외부 충격으로 체제 위기에 이르는 등 잠시도 조용한 시기가 없었다. 이러한 지속적인 분열과 동요에도 불구하고 제3공화국이 단명한 제1공화국(12년)과 제2공화국(4년)과 달리 70년에 걸쳐 안정을 유지한 숨은 비결 중 하나가 근대교육 제도의 완성을 위한 노력 덕분이라 할 수 있다. 어쩌면 제3공화정의 교육 개혁과 발전 과정에는 이론과 실천 양면에서 뒤르켕의 노력을 빼놓을 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프랑스는 혁명과 함께 종교를 정치와 사회 각 분야에서 철저하게 배제하려고 노력했다. 그중 대표적인 분야가 교육이다. 혁명 이전까지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에서 교육은 종교기관, 수도원이 전담했다. 혁명 이전까지 교육의 역할은 인간을 신의 종복 즉 충실한 신도를 육성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이제는 인간을 사회구성원 즉 시민으로 길러내는 것이 교육의 목표이다. 혁명 후 많은 사회제도와 기관이 종교적 색채를 벗어났지만 시민을 양성하는 교육기관은 제대로 설립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교육자도 기존의 신학적 요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또한 왕정복고와 제정으로 복고적 추세가 준동하여 교육은 여전히 중세적 성격을 탈피하지 못했다.
이러한 배경과 인식 하에서 제3공화정은 각종 사회적 소요 속에서도 새로운 시대에 맞는 교육기관 설립에 중점을 두었다. 제3공화정은 공교육을 체계화하여 초등학교 교육을 강화하는 한편, 혁명 직후인 1801년에 설립된 중등교육기관(리세: lycee)을 1890년 중등여학교를 분리하여 설립함으로써 교육에서 소외된 여성의 교육에 이바지했다. 또한 1893년과 1896년에는 여러 곳에 분산되어 있는 고등교육기관(학부)을 통합하여 대학교(université)라는 명칭의 법인격을 부여하여 독립성을 갖추게 하고, 1지역 1대학을 설립하여 고등교육의 발전에도 힘썼다.
또한 제3공화정 초기에는 교육에서 중세적, 종교적, 신학적 요소를 완전히 탈피하기 위해 초등교육과 중등교육에서 공립학교를 만드는 것을 최우선적인 과제로 삼았다. 20세기 초에 교회와 국가가 완전히 분리되면서 가톨릭학교의 학생 수가 초등학교에서는 1/3, 중등학교에서 1/4이 감소했다. 때문에 종교적 교육을 대신할 이데올로기와 시민도덕을 가르치는 공교육 기관을 단기간에 설립할 필요가 있었다. 뒤르켕은 이를 자신의 이론을 적용할 좋은 기회로 삼았다. 뒤르켕은 당시 교육행정에서 중요한 직책을 맡고 있는 인사들과 교류를 하면서 자신의 교육철학을 형성과정에 있던 프랑스 교육체계에 도입하며 많은 영향을 미쳤다.

프랑스 교육체계와 뒤르켕의 교육철학

1884년 프랑스 공립교육부의 고등교육장관의 자리에 오른 루이 리아르(Louis Liard)는 뒤르켕의 뛰어난 교육철학 정신을 발견하고 뒤르켕을 프랑스 전체 교육체계를 감독하는 자리를 맡겼다. 이를 계기로 뒤르켕은 자신의 교육철학을 프랑스 중등교육체계에 직접 반영하게 되었고 이로써 중앙집권국가인 프랑스에서 뒤르켕의 교육철학은 중등교육체계에서 기준이 되었다.
특히 뒤르켕은 아동교육을 담당하는 초등교육에 많은 영향을 미쳐 그의 시민도덕 철학은 당시 프랑스 초등교육을 지배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대학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혁명 후 프랑스 대학은 중세적 성격을 박탈당했음에도 학계에서는 여전히 중세의 스콜라철학 잔재가 여전하였다. 제3공화국이던 1880~90년대 와서 교수와 대학이 법적 지위를 부여받았고, 1896년에는 각 학부들이 통합되어 대학교의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 이러한 형식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내용적으로도 과학적 요소가 강조되는 등 많은 변화를 겪었다. 여기에는 사회적 사실(social fact)을 바탕으로 하는 뒤르켕의 사회학적 요소가 반영되었다.

뒤르켕의 『교육사회학』과 이 책에 대하여

뒤르켕은 『자살론』, 『사회분업론』을 비롯한 유명한 사회학 저작으로 사회학자로서는 명성을 얻고, 지금도 사회학사에서 한 획을 긋고 있는 반면, 프랑스 교육에 지대한 공헌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쉽게도 교육학에 관한 저작은 남기지 않아서 뒤르켕의 교육철학에 대한 면모를 깊이 있게 이해하는 데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그는 당시 교육행정에서 중요한 직책을 맡고 있는 인사들과 교류를 하면서 자신의 교육철학을 형성과정에 있던 프랑스 교육체계에 도입하며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의 교육사회학 요지는 다음과 같다.
뒤르켕은 사회현상은 사회적으로 구성되며 따라서 사회적 사실(social fact)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사회적 사실을 연구하는 학문을 사회학이라 정의했고, 사회적 사실을 연구하는 학문은 당연히 실증과학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사회분업론』에서 밝혔듯이 구조로서 사회는 응결된 단일체가 아니라 분화된 조직으로 형성되어 있으며 사회가 발달할수록 분화가 심화되지만 이러한 분화는 각 요소들이 기능적으로 통합되어 있다고 보았다. 그렇지만 이런 기능적 통합이라 할 수 있는 유기적 연대는 자동적으로 또는 자연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이를 위해서는 사회화, 즉 교육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또한 교육 현상도 하나의 사회적 사실이므로 사회적으로 접근해야 하며, 교육은 개인을 사회적 존재로 길러내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진정한 교육을 위해서는 사회학에 기초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앞서 말했듯 에밀 뒤르켕은 교육철학에 대한 체계적인 글을 남기고 있지 않고, 교육현장에서 행한 강의와 강연 노트 일부가 남아서 전해지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이 저작은 뒤르켕 사후에 편집하여 발행한 유고집으로 영역본 EDUCATION AND SOCIOLOGY, trans. Sherwood. D. Fox, The Free Press, Glencoe, Illinois, 1956을 대본으로 번역한 것이다.
제1장 「교육의 성격과 역할」과 제2장 「교육의 성격과 방법」은 뷔송(F. Buisson) 감수 하에 출판된 ​『초등교육 및 교육학 사전』(New Dictionary of Pedagogy and Primary Education, Paris: Hachette, 1911)에 수록된 「교육과 교육학」이란 논문을 수록한 것이고, 제3장 「교육과 사회학」은 뒤르켕이 소르본대학 교육학과 과장으로 취임할 때 취임사로서 『형이상학과 도덕성 평론』(Review of Metaphysics and Morality, January, 1903;)에 실린 것이며, 제4장「프랑스 중등교육의 발전과 역할」은 프랑스 고등교육장관 리아르(R. Liard)의 요청으로 중등교사 지망생 대상으로 강의한 것을 『정치문예평론』(Political and Literary Review(Blue Review), January 20, 1906)에 수록한 것이다. 때문에 내용이 중복되는 경우도 있으나 원문의 맥락을 살려두기 위해 편집서에 있는 그대로 두었다.
이 글은 비록 짧지만 뒤르켕 교육철학을 압축적으로 표현하고 있어서 한편으로는 이해하기가 더 쉬운 장점도 있다. 교육현장에서 직접 교육을 체험하고, 교육 관련 인사들과 직접 교류하며 교육행정에 깊숙이 관여하고, 또 학문적으로 교육학에도 영향을 미치며 교육의 이론과 실천을 몸소 실현한 뒤르켕의 경험을 이 작은 책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에밀 뒤르켐(지은이)

마르크스, 베버와 함께 근대 사회학의 기초를 놓은 프랑스의 사회학자. 오귀스트 콩트에서 싹튼 사회학을 독자적이고 체계적인 학문으로 정립하는 일에 누구보다 헌신한 인물이다. 1858년 알자스 로렌 지방의 작은 도시 에피날에서 태어났다. 부친, 조부, 증조부 모두 랍비였으나 그는 집안 전통을 따르지 않고 학자의 길을 걸었다. 종교에 대한 평생의 관심도 신학적이라기보다 학문적이었다. 1879년 파리고등사범학교에 입학해 앙리 베르그송, 장 조레스와 함께 공부하고 철학자 에밀 부트루, 역사학자 퓌스텔 드 쿨랑주 등의 가르침을 받았다. 졸업 후 철학 교사로 지내다가 독일로 건너가 사회학을 공부하며 많은 논문을 발표한다. 1887년 보르도 대학에 임용되어 1896년 정교수가 되었다. 당시 그의 지적인 영향을 받은 조카 마르셀 모스도 이곳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1902년 소르본 대학으로 옮겨 1917년 사망할 때까지 사회학과 교육학 교수로 있었고, 1913년 프랑스 사회학회 초대 회장직을 역임하면서 사회학이라는 학제를 강화하고 그 학문적 토대를 다졌다. 1890년대 주요 저서들을 왕성하게 집필했다. 급격한 산업화 속에서 아노미의 극복과 사회통합 문제를 다룬 『사회분업론』(1893, 박사학위 논문), 과학으로서의 사회학을 선언하고 그 방법론을 제시한 『사회학적 방법의 규칙들』(1895), 사회현상으로서의 자살을 통계와 자료를 통해 선구적으로 분석한 『자살론』(1897)을 차례로 펴냈다. 1898년 『사회학 연보』(L’Annee Sociologique)를 창간, 당대 지성들이 참여하면서 이른바 뒤르켐 학파를 형성했다. 1912년 ‘사회적 사실’로서의 종교를 분석한 『종교생활의 원초적 형태』를 펴냈다. 1916년 전쟁에 나간 아들이 사망하자 충격을 받고, 이듬해 뇌졸중으로 삶을 마감했다. 사회 문제는 ‘구조적’이라고 말할 때 뒤르켐은 여전히 호명된다. 근대국가가 수립되던 프랑스 제3공화국의 혼란기를 살며 연대와 통합, 개인과 공동체 문제에 천착하며 자신의 사상을 펼쳤던 뒤르켐은 오늘 우리 사회에도 깊은 통찰을 제시하고 있다.

정헌주(옮긴이)

고려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박사학위를 받음. 고려대학교 노동문제연구소 연구교수를 역임하고 동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음. 『정보사회의 빛과 그늘』, 『현대사회와 소비문화』(이상 공저), 『새로운 계급정치』, 『사회조직』(호튼 쿨리), 『갈등론』(게오르크 짐멜), 『엘리트 순환론』(빌프레도 파레토), 『진보의 환상』(조르주 소렐) 등 다수의 저역서가 있음.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옮긴이 서문 5
제1장 교육: 성격과 역할 … 17
1. 교육의 정의: 비판적 검토 … 17
2. 교육의 정의 … 26
3. 이전 정의의 결과: 교육의 사회적 성격 … 31
4. 교육에 대한 국가의 역할 … 41
5. 교육의 힘: 영향력의 수단 … 45
제2장 교육학의 성격과 방법 … 59
제3장 교육학과 사회학 … 89
제4장 프랑스 중등교육의 발전과 역할 … 117
찾아보기 14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