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도둑맞은 감정들 : 무엇이 우리를 감정의 희생자로 만드는가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조우관
서명 / 저자사항
도둑맞은 감정들 : 무엇이 우리를 감정의 희생자로 만드는가 / 조우관 지음
발행사항
고양 :   가나,   2020  
형태사항
266 p. ; 20 cm
ISBN
978895736348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2314
005 20201230180450
007 ta
008 201229s2020 ggk 000c kor
020 ▼a 9788957363485 ▼g 03180
035 ▼a (KERIS)BIB000015715856
040 ▼a 211048 ▼c 211048 ▼d 211009
082 0 4 ▼a 152.4 ▼2 23
085 ▼a 152.4 ▼2 DDCK
090 ▼a 152.4 ▼b 2020z19
100 1 ▼a 조우관
245 1 0 ▼a 도둑맞은 감정들 : ▼b 무엇이 우리를 감정의 희생자로 만드는가 / ▼d 조우관 지음
260 ▼a 고양 : ▼b 가나, ▼c 2020
300 ▼a 266 p.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2.4 2020z19 등록번호 1212559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런 감정을 표현하면 남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관계가 나빠질까 봐, 부정적인 사람으로 비출까 봐, 어른스럽지 못하다고 할까 봐 등등 우리는 여러 가지 이유로 자신의 감정을 억누른다. 특히 수치심, 질투, 두려움, 열등감, 분노 등 부정적이라고 여겨지는 감정에 더더욱 엄격하다. 감정 자체는 옳은 것도 그른 것도 아닌데, 우리는 감정에 ‘판단’의 잣대를 들이댄다. 그리고 남에게 수용되는,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긍정의 이미지를 가진 감정만 인정하고, 부정적인 감정은 외면하거나 억누르려 노력한다. 감정코칭 전문가인 저자는 이렇게 우리가 감정에 대해 자유롭지 못한 태도를 가지게 된 것은 어린 시절부터 주위 어른을 통해 주입받아온 메시지와 사회적으로 강요받아온 당위적 삶 때문이라고 말한다.

“어른 말에 싫다고 하면 안 돼”, “여자아이는 얌전해야지”, “남자는 울면 안 돼”, “늘 긍정적으로 생각해야지” 등의 메시지를 들으며 자란 우리는 성인이 되면서 각자의 역할에 맞는 태도와 감정을 강요받았다. 상사의 말에 동의하지 않아도 웃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화를 내거나 질투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 성숙하지 못한 거라는 식으로 말이다. 이렇게 다른 사람들로부터 부정적이라는 평가를 받게 될 것이 두려워 우리는 자신의 감정을 온전히 느끼지 못한 채 살고 있다. 감정을 도둑맞은 것이다.

이 책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감정에 대한 오해를 풀어주고, 부정적이라고 생각하며 억압한 감정 또한 우리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임을 알려준다. 저자는 자신에게 찾아온 모든 감정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을 때 비로소 나 자신을 긍정할 수 있으며, 나로 바로 설 수 있다고 말한다. 내 안에 갇혀 있던 불편한 감정들에 자유를 허락하면 마음이 건강해진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자신의 감정을 돌아볼 기회와 외면했던 감정을 직면하고 표현할 수 있는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당신 안에 해소되지 않은 채 응어리진 감정은 무엇인가?’
감정을 제대로 표현할 줄 모르는 채 어른이 되어버린 사람들을 위한 감정 수업

부정적이라는 평가가 두려워 감정을 내뱉지 못하는 사람을 종종 본다. 불편한 감정을 꺼내놓았을 때 누군가로부터 비난받은 경험이 있거나 갈등을 빚은 경험 때문에 감정을 솔직히 말하기 부담스러운 것이다. 심지어 거절하는 것조차 남의 눈치가 보여 다른 사람의 부탁이란 부탁을 모두 들어주는 사람도 있다.
저자는 감정코칭 수업을 하며 만난 많은 사람이 감정에 대해 오해하고 있으며, 자신의 감정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느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감정을 긍정과 부정으로 나누고, 부정의 감정을 잘 숨기는 것을 감정을 잘 처리하는 것이라 여겨서, 내면에 감정이 차곡차곡 쌓이고 있는 것을 알아채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저자는 감정을 억압하면 풀리지 않는 감정으로 인해 스트레스와 번아웃, 심해지면 마음의 병을 얻는 지경에까지 이를 수 있다고 말한다. 만약 지금 너무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고, 작은 일에도 걸핏하면 짜증이 밀려오고 화가 난다면 그동안 감정을 해소하지 못하고 너무 참아왔기 때문이다.
더 이상 누구의 기준인지도 모르는 채 감정을 강요받으며 살지 않기 위해, 당당하게 내 감정의 주인으로 살아가기 위해 우선 감정에 대한 오해를 풀어야 한다. 저자는 많은 사람이 감정의 희생자로 살아가지 않도록 돕고 싶은 마음에 이 책을 집필했다. 특정 감정을 터부시하게 된 태도가 우리의 자유를 해치고 있음을 이야기하고, 어떤 식으로 감정을 강요받으며 살아오고 있는지를 사회적 관점과 맥락에서 보여주고, 심리학적인 해결책을 제시한다.

감정코칭 전문가가 들려주는 불편한 감정에 관한 진실
감정을 느낄 권리를 박탈당한 채 살아가고 있는 당신을 위한 책
더 이상 가짜 감정 속에 자신을 가두지 마라!

‘외로워도 슬퍼도 나는 안 울어. 참고 참고 또 참지 울긴 왜 울어.’
‘울면 안 돼. 울면 안 돼. 산타 할아버지는 우는 애들에겐 선물을 안 주신대요.’
한때 가장 인기 있었던 TV 만화 <들장미 소녀 캔디>의 주제곡과 크리스마스 캐롤 <울면 안 돼>의 가사 중 일부이다. 어린 시절 아무 생각 없이 신나게 따라 불렀던 두 노래 모두 ‘울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마치 ‘울음’은 참아야 하는 것이고, 우는 건 나약하고 나쁜 어린이나 보이는 모습인 듯 인식하게 하는 이런 가사들을 들으며, 그리고 울어서 어른들에게 혼나는 상황을 경험하며 우리는 울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며 자랐다. 사실 울음은 아이들에게 있어서 나를 표현하는 수단이자 생존 기제이다. 언어 표현에 한계가 있는 아이들은 울음을 통해 슬픔, 분노, 짜증, 상실감, 환희 등을 표현한다. 그런데 울음에도 자유롭지 못했던 아이가 다른 이의 울음에 공감할 수 있을까? 자신의 감정을 온전히 느끼고 표현할 수 있을까?
우리가 단순히 어떠한 감정을 느낀다고 해서 우리 자체가 긍정적인 사람이 되는 것도, 부정적인 사람이 되는 것도 아니다. 우리에겐 부정적 감정과 부정적 생각도 필요하다. 슬픔은 사람들을 보다 주의 깊게 만들고, 분노는 사회의 그릇된 현상을 바로잡으려는 노력과 잘못된 부분을 개선하여 더 나은 사회로 만들기 위한 합심을 이끌어낸다. 우울감은 나를 더욱더 잘 보살피라는 신호이며, 비탄은 치유의 시작을 의미한다. 그러니 부정적인 감정을 불필요하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감정 자체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이걸 잘못된 방식의 행위로 표출하는 것이 문제가 될 뿐이다. 감정을 그저 일어나고 있는 현상으로 ‘이해’하고, 왜 그런 감정이 들었는지 살피고, 이를 잘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감정에 진정으로 성숙해지는 길이다.

관계가 편안해지고 마음이 홀가분해지는 감정 사용설명서
감정처리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을 위한 감정 수업

감정코칭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는 감정을 신호등에 비유한다. 빨간불에서는 멈춰 서고, 초록불에서는 건너는 것처럼 감정도 우리에게 신호를 보내며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알려준다고 말한다. 도망가라는 신호에 화를 내며 싸우거나, 슬퍼하라는 신호에 애써 웃으면 내면의 신호등이 완벽히 망가진다. 감정 신호등이 망가지면 마음 한복판에서 어디로 갈지 갈피를 잡을 수 없어 우왕좌왕하게 된다. 이렇게 길을 잃지 않기 위해서는 감정을 관찰하고, 식별하고, 해석하고, 표현하는 일련의 과정에 열심히 임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야만 원치 않는 감정에 매몰되지 않고 빨리 벗어날 수 있다.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감정을 잘 관찰해야만 한다. 어떤 감정이 일어날 때 서둘러 벗어나려 하지 말고 그 옆에 머물러야만 감정을 들여다볼 수 있다. 그래야 마음 속에서 일어나는 진짜 감정을 가짜 감정으로 덮는 ‘감정의 대체’ 과정이 일어나지 않고, 진짜 내 감정으로 주인으로 살아갈 수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독자들이 스스로 감정을 돌보고, 치유하고, 적절한 행동을 통해 해소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다. 감정 속 진짜 감정을 찾는 법, 상처를 다스리는 법,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법, 수치심에서 벗어나는 법, 만날 때마다 내 영혼을 털어놓는 감정흡혈귀와 결별하는 법, 분노와 화를 다스리고 적절히 표현하는 법 등 실제 감정코칭을 통해 사람들에게 했던 조언과 심장호흡법, 감정 명명법, 나 전달법 등 즉각적으로 실천해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알려준다. 저자의 조언에 따라 자신의 감정을 관찰하고 돌본다면, 어떤 감정이 들더라도 중심을 잡고 여러 감정 사이에서 균형을 이루며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조우관(지은이)

더커리어스쿨(The Career School) 및 미인컴퍼니(Me-in Company) 대표. 공공기관과 고등학교 및 대학교 등에서 10여 년간 진로 및 직업상담사로서 일했다. 이후 사람들의 심리를 깊이 이해하고 이를 상담에 적용하고자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다시 심리학을 전공했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상담학을 공부 중이다. 현재는 HD행복연구소에서 수련하고, 감정코칭 전문가로 활동하면서 연구원 양성, ‘감정 살롱’, ‘작아진 나에게 날개 달아 주기’ 등의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하고 있다. 저자는 감정코칭 수업을 하며 만난 많은 사람이 감정에 대해 오해하고 있으며, 자신의 감정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느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감정을 긍정과 부정으로 나누고, 부정의 감정을 잘 숨기는 것을 감정을 잘 처리하는 것이라 여겨서, 내면에 차곡차곡 쌓이는 감정을 알아채지 못한 채 마음의 병을 앓는 사람들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사람들이 감정에 대한 오해를 풀고, 더 이상 감정의 희생자로 살아가지 않도록 돕기 위해 이 책을 집필했다. 인간이 살아가는 데 가장 큰 두 가지 동력은 일과 감정이라고 믿고 있으며, 이에 대한 집필과 강연을 꾸준히 이어 나가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소란한 감정에 대처하는 자세》, 《초등 감정 수업》, 《엄마표 진로 코칭》, 《엄마 말고 나로 살기》 등이 있다. * 홈페이지 http://www.thecareer.co.kr, https://mein.modoo.at * 카페 https://cafe.naver.com/cavengers * 이메일 ultraromy@naver.com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_ 무엇이 우리를 감정의 희생자로 만드는가

1장. 감정을 억압하는 사회
당위적 삶에 억눌려 허용되지 못한 감정들
산타는 왜 우는 애들에게 선물을 안 주는 걸까
사회성이 만든 가짜 웃음
‘만들어진 나’로 존재하고 있진 않은가
‘남자다움’이라는 덫에 갇히다
긍정주의가 심어놓은 환상
억눌린 감정 때문에 치러야 하는 대가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달콤한 거짓말
감정은 이성보다 열등하지 않다

2장. 감정에 관한 흔한 오해들
감정을 함부로 판단해선 안 되는 이유
감정마저 불평등을 겪는다
자존심에 찍힌 슬픈 낙인
열등감은 어디에서 비롯되는가
용서는 정말로 아름다운 것일까
우리가 질투를 느끼는 진짜 이유
사랑에 대한 잘못된 믿음
두려움과 불안의 차이
혐오가 없으면 도덕도 없다
욕망을 부끄러워하지 말 것

3장. 당신의 감정이 당신에게 하는 말
상처에도 이름이 필요하다
스트레스는 감정에서 시작된다
감정 속에 숨은 진짜 감정은 무엇인가
수치심을 넘어 존엄함으로
강한 척은 취약함을 감추려는 시도일 뿐
당신의 분노엔 이유가 있다
자기경멸의 절박한 물음
외로움에 갇히고 싶지 않다면

4장. 내 감정을 돌보며 사는 삶
카멜레온보다는 얼룩말이 되자
어린 시절의 상처에서 벗어나는 법
감정 일기로 내 감정 표현하기
내면의 비판자가 나를 괴롭힐 때
감정 흡혈귀와 결별하는 법
감정 고갈에 대처하는 자세
의존의 매듭을 푸는 법
긍정 정서와 부정 정서의 균형 잡기
감정적으로 성숙해지는 길

에필로그 _ 도둑맞은 감정을 되찾는 시간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