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스물여섯 캐나다 영주 : 인생에는 플랜B가 필요해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리, 그레이스
서명 / 저자사항
스물여섯 캐나다 영주 : 인생에는 플랜B가 필요해 / 그레이스 리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이소노미아,   2020  
형태사항
172 p. ; 19 cm
ISBN
9791190844079
일반주기
그레이스 리의 한국명은 "이은혜"임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1859
005 20210106153426
007 ta
008 201228s2020 ulk 000cm kor
020 ▼a 9791190844079 ▼g 03810
035 ▼a (KERIS)BIB000015694748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리그레 스
100 1 ▼a 리, 그레이스
245 1 0 ▼a 스물여섯 캐나다 영주 : ▼b 인생에는 플랜B가 필요해 / ▼d 그레이스 리 지음
260 ▼a 서울 : ▼b 이소노미아, ▼c 2020
300 ▼a 172 p. ; ▼c 19 cm
500 ▼a 그레이스 리의 한국명은 "이은혜"임
900 1 0 ▼a 이은혜,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리그레 스 등록번호 1513523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무엇인가 '결여'되어 있다는 게 장점이라면 아마도 이 책을 두고 하는 이야기가 아닐까. 이 책에는 화려한 성공담이 없다. 있다면 인생의 목표를 잃어버린 어느 사회초년생의 망설임 가득한 출발점이 있다. 이 책에는 이력서에 뽐낼 만한 멋진 경력도 없다. 있다면 어느 날 갑자기 자기 힘으로 인생을 개척하기 시작한 한 사람의 평범한 목소리가 있다. 우리는 평범함에서 용기를 얻는다.

어느 음대 지망생이 있었다. 어느 날, 그녀는 음대라는 타이틀이자 멍에를 던져버리고 무작정 태평양을 건넜다. 이 이야기는 플랜 B에 대한 것이다. 스물여섯 나이에 워킹 홀리데이 비자로 시작한 끝에 캐나다 영주권을 얻기까지의 인생. 오랫동안 풀 죽어 있던 20대 여성이 어떻게 주변 환경을 송두리째 바꾸게 되었는지, 그걸 어떻게 스스로의 힘으로 해낼 수 있었는지, 그 깨알 같은 이야기를 들어보자.

무엇인가 ‘결여’되어 있다는 게 장점이라면 아마도 이 책을 두고 하는 이야기가 아닐까.

이 책에는 화려한 성공담이 없다. 있다면 인생의 목표를 잃어버린 어느 사회초년생의 망설임 가득한 출발점이 있다. 이 책에는 이력서에 뽐낼 만한 멋진 경력도 없다. 있다면 어느 날 갑자기 자기 힘으로 인생을 개척하기 시작한 한 사람의 평범한 목소리가 있다. 우리는 평범함에서 용기를 얻는다.

어느 음대 지망생이 있었다. 어느 날, 그녀는 음대라는 타이틀이자 멍에를 던져버리고 무작정 태평양을 건넜다. 이 이야기는 플랜 B에 대한 것이다. 스물여섯 나이에 워킹 홀리데이 비자로 시작한 끝에 캐나다 영주권을 얻기까지의 인생. 오랫동안 풀 죽어 있던 20대 여성이 어떻게 주변 환경을 송두리째 바꾸게 되었는지, 그걸 어떻게 스스로의 힘으로 해낼 수 있었는지, 그 깨알 같은 이야기를 들어보자. 이 글의 끝에서 우리는 남이 규정한 잣대에서 잠시 빠져 나와 “나도 할 수 있겠어!”라며 용기를 얻을지도 모른다.

보통 사람의 보통의 해방감. 이 책은 “나도 남이 만들어 놓은 시스템에서 벗어날 수 있어!” 라고 외친다. 그것은 매우 값지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해외유학이라고 하면 출발부터가 한국에서 명문대학에 해외의 세계적인 명문이 더해져서는 글로벌 기업에서 큰 활약을 한다거나 한국으로 컴백하여 멋진 인생을 도모하는 그런 이야기가 나올 것 같지만, 이 책은 그런 요소 없이 아주 평범합니다. 저자가 손을 내밀면서, “나도 했고 그러므로 당신도 할 수 있어요.”라고 말할 때, 용기를 담아 “네. 나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고 답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마음 한편으로는, 캐나다라… 부럽네,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편집자 코디정-

우울한 내 인생 어딘가에 뜻밖에도 다른 길이 있더라고 말하는 책의 메시지가 좋았습니다. 돌이켜 보면 스물여섯에도 우울했고 열아홉에도 우울했던 사람이 바로 여기에도 있거든요. <스물여섯, 캐나다 영주>는 스물여섯에 캐나다로 떠나 영주권을 획득하기까지의 생활을 담고 있지만, 저자는 캐나다로 가기 전까지, 그러니까 스무살에서 스물여섯 어느 시점까지 대입에 실패하고 유치원에서 피아노를 치며 힘들게 돈을 모았습니다. 실패한 인생이라고 스스로 고백했지만 그 와중에 저축을 했고, 그 돈은 결국 캐나다로 향하는 시드 머니가 되었지요. 그녀의 플랜 B에 박수를 보냅니다. -편집자 마담쿠-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그레이스 리(지은이)

그레이스 리. 한때 음악가가 되고 싶었다. 그러나 인생이 뜻대로 잘 풀리지는 않았다. 워킹 홀리데이 비자 하나만 들고 무작정 캐나다로 떠났다. 토론토 조지브라운 칼리지에서 마케팅을 전공했다. 지금은 글을 쓴다. 포케도 만든다. 내가 앞으로 어디에서 무엇을 할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어쨌든 내가, 내 인생을 산다. 한국명 이은혜. @grace_in_ca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스물여섯 캐나다 영주
캐나다 영주권은 내게 어떤 의미일까?
음대 지망생의 두 번째 인생
시작, 어렵지 않다
노동자에서 학생으로
한국의 노답들
토론토는 내구역
돈? 답정너의 해결책
유학생의 하루
떨려도 할 말은 하는 법
내 친구 모하메드
국제 연애, 뭐가 부러워?
유학생활의 덤
나는 외동딸이다
캐나다에 인종차별 있어요?
천국과 지옥
졸업식이 없는 졸업
왜 마케팅입니까?
첫 번째 직장과 두 번째 직장
눈치와 임기응변
체중, 늘고 말았다
다른 꿈, 또 다른 꿈
편집여담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