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당신이 좋다면 저도 좋습니다 : 코로나 시대, 다시 읽어볼 36편의 영화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윤여수
Title Statement
당신이 좋다면 저도 좋습니다 : 코로나 시대, 다시 읽어볼 36편의 영화 / 윤여수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Dreamdesign(드림디자인),   2020  
Physical Medium
319 p. ; 22 cm
ISBN
979119540023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1827
005 20210106135855
007 ta
008 201228s2020 ulk 000c kor
020 ▼a 9791195400232 ▼g 03680
035 ▼a (KERIS)BIB000015693116
040 ▼a 222001 ▼c 222001 ▼d 211009
082 0 4 ▼a 791.4302 ▼2 23
085 ▼a 791.4302 ▼2 DDCK
090 ▼a 791.4302 ▼b 2020z6
100 1 ▼a 윤여수
245 1 0 ▼a 당신이 좋다면 저도 좋습니다 : ▼b 코로나 시대, 다시 읽어볼 36편의 영화 / ▼d 윤여수 지음
260 ▼a 서울 : ▼b Dreamdesign(드림디자인), ▼c 2020
300 ▼a 319 p. ; ▼c 22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791.4302 2020z6 Accession No. 15135232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영화는 사람과 사람을 잇는다. 때로는 사람들이 영화로 서로를 잇는다. 그렇게, 보는 이에게 영화는 자신의 세상을 채워주는 또 하나의 온기로 다가온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영화들도 힘겨운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내면서, 그 안에서 새로운 세상과 꿈과 미래를 향해가자고 말한 영화들이다. 그 각각의 마지막 장면의 ‘끝’ 또는 ‘The End’라는 자막을 대신하는 말은 그래서, ‘아직은 끝이 아니야’라는 의미를 품고 있다. 그렇게 이 책은 영화를 통해 지속되는 삶의 이야기를 들여다본다.

삶을 긍정하는데 길잡이가 된
빛과 어둠의 영화들


허허실실 두루뭉술하게 세상을 살고 있지만, 누구보다 옳고 그름에 대해 고민하며 자신의 삶을 진실되게 꾸려가는 이 땅의 많은 이들에게 어쩌면 가장 편한 벗은 ‘영화’가 아닐까. 이 책의 저자 역시 그런 평범한 사람 가운데 하나다. 직업이 영화기자이다 보니, 누구보다 많은 영화와 영화계 사람들을 접해 왔다. 그렇게 오랜 시간 영화를 안팎으로 살피면서 영화를 사람과 세상에 중첩하여 읽는 일에 제법 능숙해졌고, 자신의 이름을 건 영화 칼럼을 연재했다. 이 책은 그 칼럼을 모으고, 다시 구성하고, 고쳐 써 세상에 나오게 됐다. 여기에 소개하는 영화들 가운데 어떤 것은 보는 이에게 더 치열하게 살라고 마음의 짐을 한 겹 더 얹기도 하고, 당신만 그런 것 아니니 너무 힘들어 말라고 살갑지는 않아도 적절한 위로를 건네기도 한다. 우리의 가장 아픈 기억을 건드리기도 하고, 삶의 보편적인 가치에 대해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36편의 영화 모두 보는 이에게, 읽는 이에게 자신의 삶을 긍정하고 ‘나’만이 아닌 ‘우리’가 모두 함께 지켜야 하는 가치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던지고 있다. 《당신이 좋다면, 저도 좋습니다》를 통해 영화를 돋보기 삼아 삶을 들여다본 저자의 여정에 동참하며, 함께 생각을 이어가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라스트씬’에서 비로소 시작되는 영화 읽기의 여정

세상에 영화를 좋아하는 무수히 많은 사람만큼이나, 영화를 보는 다양한 시각이 존재할 것이다. 영화를 극장이 아닌 다른 장소, 매체, 디바이스 등을 통해 여러 경로로 접할 수 있게 된 요즘은 그러한 시각이 더욱 풍성해졌다. 그렇지만 이런 변화된 환경은 개인의 느낌보다는 다른 사람의 감상을 더 궁금해하는 디지털 관음증을 낳았다. 새롭고 파격적인 수사로 영화를 설명하는 눈에 띄는 많은 ‘해설가’를 뒤로 하고 이 책의 저자는 묵묵히 영화와 사람을, 영화와 세상을 나란히 놓고 보기를 멈추지 않는다. 그래서 영화의 마지막은 이야기의 끝이 아니라고, 진한 여운이 발원하는 지점이라고 말한다. 영화를 만드는 것도 사람, 소비하는 것도 사람이다. 그 ‘사람’이 살아가는 세상을 외면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거기 있다. 어떤 이에게는 다소 무겁고 진부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저자의 영화 읽기는, 외려 그렇기에 더 따뜻하고 위로가 되는지 모르겠다. 영화에서 삶을, 삶에서 사람을 읽어내는 저자의 시선이 항상 열린 결말, 희망을 향해 있기 때문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윤여수(지은이)

영화를 한 편의 ‘이야기’라고 생각하는 사람. 그래서 영화가 끝이 나도 그 이야기는 절대 끝나지 않는다고 믿는 사람. 직업으로 영화를 보게 되었지만, 어느새 그 영화가 밥벌이를 넘어 일상에 숨통을 트이는 환기구가, 삶을 바라보는 제법 그럴듯한 잣대가 되어버렸다. 누구나와 다를 바 없이 영화를 보며 혼자서 울고 웃고 분노하고 괴로워하며 스크린에서 시대를, 사람을, 삶을 포개어 본다. 1995년 시사저널사 에서 일을 시작했고,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다. 2000년 <스포츠투데이>에서 영화를 취재영역으로 담당하며 적지 않은 영화를 보아왔고, 영화만큼 다양한 개성을 지닌 영화판 사람들을 만나왔다. 지은 책으로 《아들아, 아빠를 닮지 마라》(2013)와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와 사진부 동료들과 공저한 《고흥야담》(2017)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프롤로그 6

# Scene 1
돌고 돌아 결국, 다시- 사람과 사람이다
기생충 | 냄새에 계획은 없다 16
부산행 | 상처의 자리에서 사람이 피어난다 28
너의 이름은. | 잊지 않을게 36
나, 다니엘 블레이크 | 삶으로, 죽음으로 인간의 존엄성을 ‘증명’하다 44
카트 | 당신의 고통이 나의 것이 될 수도 있음을 52
내일을 위한 시간 | 오래된 현실, 오래될 미래 60

# Scene 2
청춘이 꾸는 꿈에 더 마음이 쓰이는 이유
리틀 포레스트 | 솔 플레이스에서 먹는 솔 푸드의 힘 70
바보들의 행진 | 청춘의 ‘고래’는 어디에? 78
보헤미안 랩소디 | 스타를 넘어 전설이 된 사나이 86
빌리 엘리어트 | ‘개천용’의 꿈, 세상의 것이기를 95
품행제로 | 삐딱하게 선 나무가 속을 비운 까닭 103
동주 | 오직 정신이 맑은 이에게 허락된 말의 정수 111
맨발의 꿈 | 동일선상의 공은 둥글어야 한다 119

# Scene 3
정말, 세상은 아름다운가
밀양 | 과연 신이 인간을 감당할 수 있는가 130
4등 | ‘남보다’가 아니라 ‘전前보다’ 137
명량 | 장수將帥의 단 한 가지 할 일 145
공공의 적 | 미친 세상 엎어치기 153
광해, 왕이 된 남자 | 정치, 그것은 옳고 그름인가 162
설국열차 | 불평등은 기하급수적이다 170

# Scene 4
세월은 그리도 멀고 짐은 그리도 무거운가
그랜토리노 | 한평생 꼰대, 생의 끝에서 삶을 찾다 180
카모메식당 | 마음의 평화를 찾아 세상 끝에서 만나게 된 세 여인 188
우아한 세계 | 눈물 젖은 라면을 삼켜보았는가 196
편지 그리고 풀 몬티 | 웃음은 왜 짠가 203
박하사탕 | 나, 다시 돌아갈래! 210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 기록되어야 하는 리듬이 있다 218

# Scene 5
그래도 세상은 나아간다
암살 | 뻔뻔한 염석진들, 아직 살아 있다 228
지슬: 끝나지 않은 세월 2 | 동백꽃 모가지를 꺾어도 236
웰컴 투 동막골 | Welcome to Peace! 244
화려한 휴가 | 잔인한 봄날, 그 후 252
1987 | 승리의 경험, 신념의 희망 260
공동경비구역 JSA | 닫힌 경계 위의 적들 267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 세상의 수많은 ‘퓨리오사들’을 지지하며 275

# Scene 6
사랑은 사라지지 않는다
화양연화 | 슬픔이어도, 가장 아름다운 순간 284
접속 | 남과 여, 망설임과 믿음 사이 291
건축학개론 | 추억을 짓는다 298
84번가의 연인 | 편지, 그것은 사랑이었네 306

에필로그 314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이동규 (2021)
Tarkovskiĭ, Andreĭ Arsenʹevich (2021)
Wilson, Jeffrey 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