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탐미의 윤리 : 이수이원 문학평론집

탐미의 윤리 : 이수이원 문학평론집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숭원, 李崇源, 1955-
Title Statement
탐미의 윤리 : 이수이원 문학평론집 / 이숭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발견,   2020  
Physical Medium
394 p. ; 22 cm
ISBN
9788968790560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0800
005 20201221180930
007 ta
008 201215s2020 ulk 000cu kor
020 ▼a 9788968790560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1009 ▼2 23
085 ▼a 897.1009 ▼2 DDCK
090 ▼a 897.1009 ▼b 2020z2
100 1 ▼a 이숭원, ▼g 李崇源, ▼d 1955-
245 1 0 ▼a 탐미의 윤리 : ▼b 이수이원 문학평론집 / ▼d 이숭원
260 ▼a 서울 : ▼b 발견, ▼c 2020
300 ▼a 394 p. ; ▼c 22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009 2020z2 Accession No. 11184015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Author Introduction

이숭원(지은이)

1955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어교육과와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충남대학교, 한림대학교, 서울여자대학교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서울여자대학교 명예교수로 있다. 1986년 평론가로 등단하여 시와시학상, 김달진문학상, 편운문학상, 김환태평론문학상, 현대불 교문학상, 유심작품상, 한국가톨릭문학상을 받았다. 저서로 『서정시의 힘과 아름다움』, 『정지용 시의 심층적 탐구』, 『초록의 시학을 위하여』, 『폐허 속의 축복』, 『감성의 파문』, 『세속의 성전』, 『백석을 만나다』, 『영랑을 만나다』, 『시 속으로』, 『미당과의 만남』, 『김종삼의 시를 찾아서』, 『목월과의 만남』, 『몰입의 잔상』, 『구도 시인 구상 평전』, 『탐미의 윤리』, 『매혹의 아이콘』『작품으로 읽는 한국현대시사』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머리말

1부_ 서정의 내력
견인의 탐미주의, 그 결빙의 여정/ 조정권의 시세계
적멸의 본가를 찾아간 시인/ 경산絅山 정진규
무욕의 축복에 이른 길/ 김종해의 시
현실의 육성, 초월의 미학/ 강인한의 시 
꽃씨를 뿌리는 아이/ 나태주의 시

2부_ 직관과 상상력
정겹고 다사로운 만물 공생의 사유/ 오탁번 시집
성서적 상상력과 직관의 힘/ 김형영 시집
역류의 사랑, 절대의 사랑/ 김윤배 시집
전환의 상상력, 빈자貧者의 기적/ 정호승 시집
월담의 스텝으로 대지의 사랑을 찾아서/ 고진하 시집
우주적 상상력의 점화/ 이승하 시집

3부_ 매혹과 진실
소금꽃이 녹아 금빛 노을이 될 때까지/ 노향림 시집
세속의 황원에서 마음의 광야로/ 신달자 시집
심장 안의 칼과 희고 둥근 빵/ 홍일표 시집
삶과 죽음의 볼레로/ 정채원 시집
일상의 관습에서 벗어나려는 의지/ 고형렬과 함기석의 시집

4부_ 감각의 표정들
지독하고 황홀한 노역勞役의 축복/ 천양희의 신작시
신화적 상상력의 시적 현현/ 유재영의 신작시
톱니 같은 생의 이팝나무 꽃/ 장옥관의 시
마음의 만년필로 그린 음울한 세계의 표상/ 송찬호의 시
비루한 세상 속 용솟음치는 별/ 정끝별의 신작시
모멸侮蔑은 나의 힘/ 이영광의 신작시
문태준 시의 이 기슭과 저 그늘
두 편의 시를 다시 읽는 이유"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