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프리덤, 어떻게 자유로 번역되었는가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柳父章, 1928-2018 김옥희, 역
서명 / 저자사항
프리덤, 어떻게 자유로 번역되었는가 / 야나부 아키라 지음 ; 김옥희 옮김
발행사항
서울 :   AK,   2020  
형태사항
273 p. ; 19 cm
총서사항
이와나미 시리즈 = Iwanami ;050
원표제
翻訳語成立事情
ISBN
979112743160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60221
005 20201218152234
007 ta
008 201210s2020 ulk 000c kor
020 ▼a 9791127431600 ▼g 04300
035 ▼a (KERIS)BIB000015565643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418.02 ▼2 23
085 ▼a 418.02 ▼2 DDCK
090 ▼a 418.02 ▼b 2020z4
100 1 ▼a 柳父章, ▼d 1928-2018
245 1 0 ▼a 프리덤, 어떻게 자유로 번역되었는가 / ▼d 야나부 아키라 지음 ; ▼e 김옥희 옮김
246 1 9 ▼a 翻訳語成立事情
246 3 ▼a Hon'yakugo seiritsu jijō
260 ▼a 서울 : ▼b AK, ▼c 2020
300 ▼a 273 p. ; ▼c 19 cm
490 1 0 ▼a 이와나미 시리즈 = ▼a Iwanami ; ▼v 050
700 1 ▼a 김옥희, ▼e
830 0 ▼a 이와나미 시리즈 ; ▼v 050
830 0 ▼a Iwanami ; ▼v 050
900 1 0 ▼a 야나부 아키라, ▼e
900 1 0 ▼a 柳父章, ▼e
900 1 0 ▼a Yanabu, Akira,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18.02 2020z4 등록번호 1118397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서양의 사상과 학문을 받아들이면서 그 의미를 적절하게 번역하고 보급하기 위해 일본 지식인들은 치열한 고민을 시작한다. 저자는 그 지적 투쟁의 과정 속에서 탄생한 번역어들에 대해 실증적인 자료를 토대로 성립 과정을 날카롭게 추적한다. 이 책에서 다루는 번역어들은 모두 한국에서도 쓰이는 만큼 그 성립 역사는 우리들에게도 매우 흥미롭고 의미 있게 다가올 것이다.

근대 서양의 개념어를
번역하기 위한 고군분투의 역사!

서양의 사상과 학문을 받아들이면서 그 의미를 적절하게 번역하고 보급하기 위해 일본 지식인들은 치열한 고민을 시작한다. 저자는 그 지적 투쟁의 과정 속에서 탄생한 「사회」, 「개인」, 「근대」, 「미」, 「연애」, 「존재」, 「자연」, 「권리」, 「자유」, 「그, 그녀」 등 10가지의 번역어들에 대해 실증적인 자료를 토대로 성립 과정을 날카롭게 추적한다.

번역어가 탄생하고 정착되어가는 과정!

19세기 중엽, 서양의 학문이나 사상, 제도가 일본에 들어오지만, 일본에서는 그것들을 표현할 수 있는 개념이나 현상이 없었다. 이에 당대 지식인들은 한자를 새로 조합해 만들거나, 기존 사용하는 일본어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등의 방법으로 번역을 시도하였다. 그렇게 하나의 원어에도 그 뜻을 표현하는 수많은 번역어들이 탄생하게 된다. 그러한 번역어들이 어떻게 선택받고 오늘날까지 정착되어왔는지 그 성립 과정을 치밀하게 분석한다.
이 책에서 다루는 10가지의 번역어들은 모두 한국에서도 쓰이는 만큼 그 성립 역사는 우리들에게도 매우 흥미롭고 의미 있게 다가올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야나부 아키라(지은이)

모모야마가쿠인桃山學院대학 명예교수. 1928년에 태어나 도쿄대학 교양학과를 졸업했다. 번역론과 비교문화론을 전공했다. 야나부 아키라는 중국문화 혹은 서구문화의 ‘번역’으로 생성된 일본의 학문과 사상의 기본 성격을 ‘번역어’의 성립 과정을 단서로 밝혀내는 데 주력해왔다. 단순히 일본에서의 번역어 성립 과정과 그 문제점을 규명하는 데 그치지 않고, 번역어를 통해 수용된 이문화가 문화 전반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했다. 그 작업은 번역의 본질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문명비평’의 일환이라 할 수 있다. 『번역어의 성립』은 이러한 관점이 낳은 주목할 만한 업적이다. 근대 일본과 번역이라는 관점에서 독자적인 번역론을 전개한 공로를 인정받아, 뛰어난 학술 업적을 남긴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인 야마자키상(제14회, 1987)을 수상했다. 저서로 『번역어의 논리 : 언어로 보는 일본문화의 구조』(1972), 『번역이란 무엇인가 : 일본어와 번역 문화』(1976), 『번역의 사상 : 자연과 NATURE』(1977), 『번역문화를 생각한다』(1978), 『번역어를 읽는다 : 이문화 커뮤니케이션의 명암』(1998), 『일본어를 어떻게 쓸까』(2003), 『근대 일본어의 사상 : 번역 문체 성립 사정』(2004), 『일본의 번역론』(공저, 2010) 등이 있다.

김옥희(옮긴이)

한국체육대학교 교양교직 과정 부교수. 서강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일본 오차노미즈 여자대학 대학원에서 일본문학 석사 학위를,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비교문화학을 전공해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일본 근대문학과 스포츠』가 있으며, 역서로 『언어 감각 기르기』, 『대칭성 인류학』, 『나카자와 신이치의 예술인류학』, 『신화, 인류 최고의 철학』, 『불교가 좋다』, 『신의 발명』, 『사랑과 경제의 로고스』, 『곰에서 왕으로』, 『도마뱀』, 『상하이』, 『방과 후의 음표』, 『슈거 앤 스파이스』, 『존레논 대 화성인』, 『어떤 여자』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제1장 사회(社會) -society를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의 번역법 
제2장 개인(個人) -후쿠자와 유키치의 고군분투 
제3장 근대(近代) -지옥의 ‘근대’, 동경의 ‘근대’ 
제4장 미(美) -미시마 유키오의 트릭 
제5장 연애(戀愛) -기타무라 도코쿠와 ‘연애’의 숙명 
제6장 존재(存在) -존재하다, ある, いる 
제7장 자연(自然) -번역어가 낳은 오해 
제8장 권리(權利) -권리의 ‘권’, 권력의 ‘권’ 
제9장 자유(自由) -야나기타 구니오의 반발 
제10장 그(彼), 그녀(彼女) -사물에서 사람으로, 그리고 연인으로 
역자 후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Duché-Gavet, Véronique (2021)
Métayer, Guillaume (2020)
Barral, Céline (2020)
Norton, Bonny (2021)
Oustinoff, Michaël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