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 : 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강수정
Title Statement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 : 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 / 강수정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테오리아,   2020  
Physical Medium
181 p. ; 19 cm
Series Statement
한 줄도 좋다 ;06
ISBN
979118778930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9367
005 20210104101732
007 ta
008 201207s2020 ulk 000c kor
020 ▼a 9791187789307 ▼g 03810
023 ▼a CIP2020037166
035 ▼a (KERIS)BIB00001568536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791.4302 ▼2 23
085 ▼a 791.4302 ▼2 DDCK
090 ▼a 791.4302 ▼b 2020z4
100 1 ▼a 강수정
245 1 0 ▼a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 : ▼b 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 / ▼d 강수정 지음
260 ▼a 서울 : ▼b 테오리아, ▼c 2020
300 ▼a 181 p. ; ▼c 19 cm
490 1 0 ▼a 한 줄도 좋다 ; ▼v 06
830 0 ▼a 한 줄도 좋다 ; ▼v 06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791.4302 2020z4 Accession No. 15135217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이렇게나 오만가지 상념을 일으킬 수가 있나 싶은 단어들이 있다. '가족'도 틀림없이 그 하나이다. 그래서 가족에 관해서 물을 때는 "가족이란 무엇인가"라고 하기보다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가족이란 대체 뭘까"라고 해야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다.

'가족'은 그래서 이야기의 좋은 소재가 된다. 영화도 예외가 아니다. 가족을 다룬 영화가 아주 많다.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 - 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은 가족을 다룬 영화를 읽은 책이다. 스무 해 가까이 번역 일을 하고 있는 전문 번역가 강수정이 역자가 아닌 저자로, 가족이란 대체 뭘까를 묻는다.

가족이란 대체 뭘까
이렇게나 오만가지 상념을 일으킬 수가 있나 싶은 단어들이 있다. ‘가족’도 틀림없이 그 하나이다. 그래서 가족에 관해서 물을 때는 “가족이란 무엇인가”라고 하기보다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가족이란 대체 뭘까”라고 해야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다. ‘가족’은 그래서 이야기의 좋은 소재가 된다. 영화도 예외가 아니다. 가족을 다룬 영화가 아주 많다.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은 가족을 다룬 영화를 읽은 책이다. 스무 해 가까이 번역 일을 하고 있는 전문 번역가 강수정이 역자가 아닌 저자로, 가족이란 대체 뭘까를 묻는다.

어쩌면 그래서 가족이 궁금해서
“필통은 잊어버리고 가도 열쇠는 챙겨야 했”던 아이가 있었다. 아이는 “쓸쓸하고 붙임성 없이 자랐”고, “관계에 대해, 가족에 대해 무지한 상태로 어른이 되었다.” “가족에 대해서 잘 모”르고 “다른 가족들은 어떻게 사는지 궁금해서” 아이는 “가족 영화에 대한 글까지 쓰게 되었다”(작가의 말 중에서). 어쩌면 그래서 가족이 궁금해서.

세상 거의 모든 가족의 이야기
“지옥 같은 세상에서 뒹굴”다 “부모가 더는 자식을 낳지 못하게 해달라고 요구”한(p.162) 아이의 이야기가 있다. “같이 지내던 방을 아내의 관으로 봉인하고 떠”난(p.137) 남편의 이야기도 있다. “가난하기 때문에 도둑질을 해야 했”던, “가족이라는 관계를 도둑질했”던 작고 외로웠던 이들의 이야기가(p.102) 있다. “딸이 쏟아낸 비수 같은 말들을 가슴에 담은 채 웃으며 떠”나는(p.61) 엄마의 이야기도.
이것들은 모두 가족의 이야기이다. 영화 속에는 세상 거의 모든 가족의 이야기가 있다. 가깝고도 멀고 가까워서 먼, 영영 멀어지기도 하는, 멀지만 가까워진, 결국 가장 가까워 그래도 여전히 내 곁에 있는 이들의 이야기가 있다. “아프고 못나면 더 품게 되는 게 가족이라서. 때로 지긋지긋하다고 진절머리를 내면서도 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 게 가족이라서”(p.35) 서로의 곁에 있는 이들의 이야기.

부디 모두 행복하기를
이렇게 세상의 모든 가족은 알만한 이유로 혹은 알지 못할 이유로, 행복하거나 혹은 불행할 것이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나면 우리는 저자와 함께 소망하게 될 것이다. “찻잔을 손으로 감싸 쥐고 툇마루에 나와 앉아 멍하니 새소리를” 들으며 “그저 함께 모여 차를 마시는 것으로 충분한”(p.18) 가족의 일상을. “단연코 평범한 가족의 일상”(p.19)을. 그 일상 속에서 부디 모두 행복하기를.

때로는 한 편보다 한 줄, ‘한줄도좋다’ 시리즈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품에 안으면 따뜻하고 눈물겨운》은 ‘한줄도좋다’ 시리즈의 6권이다. ‘한줄도좋다’는 다양한 예술이 전하는 한 줄의 의미를 마음에 새겨보는 에세이 시리즈로, 보고 듣던 한 편의 예술작품을 한 줄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강수정(지은이)

대학에서는 행정학을 전공했지만 입신양명에 뜻한 바 없어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출판계에 발을 들였다. 출판사와 잡지사 등을 전전한 끝에 번역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엄벙덤벙하는 성격과 달리 말을 고르고 뜻을 옮기는 작업이 잘 맞았고, 영광스럽게도 존 버거와 허먼 멜빌, 알베르토 망겔처럼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여러 작가의 글을 우리말로 옮길 기회를 누렸다. 이제는 그저 틈틈이 일을 하며 책을 읽고 영화를 보고 글을 쓰는 한량의 삶을 꿈꾸고 있다. 영화 에세이 『한 줄도 좋다, 가족 영화』를 썼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005 작가의 말

1장 그래도 우리는 행복한 가족
014 담담하고 심심한 가족의 맛 〈녹차의 맛〉
022 그만들 하고 밥 먹자 〈고령화 가족〉
030 긴 끈에 묶여 헤맬 자유 〈길버트 그레이프〉
038 지금 사랑하며 살고 있나요? 〈아이 엠 샘〉
046 내가 그때 널 잡았더라면 〈패밀리 맨〉

2장 엄마, 그 눈물겨운 이름
056 왜냐하면 엄마라서 〈마요네즈〉
064 진작 얘기했어야지, 원하는 걸 제대로 말했어야지 〈한나〉
072 빛바랜 사진첩 속의 동화 〈인어공주〉
080 엄마는 힘이 세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3장 새로운 가족의 탄생
090 선녀들의 한복집 〈가족의 탄생〉
098 고맙습니다, 모두 다요 〈어느 가족〉
106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어 〈가족이 되기까지〉
114 슈퍼맨은 어디에?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122 쇼윈도 가족의 모델하우스 〈수상한 가족〉

4장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이별
132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아무르〉
140 가족이라는 인연의 무게 〈바라나시〉

5장 가족의 와해 혹은 화해
150 서로의 신호를 수신하지 못하면 〈크레이머 vs. 크레이머〉
158 세상이 개똥같을 때, 신발보다 더 더러울 때 〈가버나움〉
166 주워 담지 못한 말들과 부치지 않은 편지 〈이장〉
174 흐르는 것이 어디 사람뿐이랴 〈토니 에드만〉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이동규 (2021)
Tarkovskiĭ, Andreĭ Arsenʹevich (2021)
Wilson, Jeffrey 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