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서해의 일출

서해의 일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국현
서명 / 저자사항
서해의 일출 / 김국현 지음
발행사항
대구 :   소소담담,   2020  
형태사항
160 p. ; 20 cm
총서사항
작은수필집 ;3
ISBN
979118832349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9349
005 20201230150059
007 ta
008 201207s2020 tgk 000ce kor
020 ▼a 9791188323494 ▼g 03800
035 ▼a (KERIS)BIB000015686319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김국현 서
100 1 ▼a 김국현
245 1 0 ▼a 서해의 일출 / ▼d 김국현 지음
260 ▼a 대구 : ▼b 소소담담, ▼c 2020
300 ▼a 160 p. ; ▼c 20 cm
490 1 0 ▼a 작은수필집 ; ▼v 3
830 0 ▼a 작은수필집 ; ▼v 3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7 김국현 서 등록번호 1513521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수필가인 김국현(65) 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의 수필집. 김 전 이사장의 다섯 번째 수필집이다. 이번 수필집에는 <코로나 단상>, <3분 드라마>, <나의 귀향>, <버스킹에 빠지다>, <아름다운 합창>, <떠난 자와 남은 자>, <억새의 노래> 등이 담겨 있다.

김 작가는 이번 수필집을 낸 동기에 대해 “세상에서 얻은 위로와 감사, 이웃과 자연에 대한 배려와 사랑이 깃든 작은 마음을 글로 표현하였다.”고 하면서, “독자들이 세상을 좀 더 깊이 느끼고 색다른 의미를 갖게 하고 싶었다. 여행에서 얻은 신선한 충격을 드러내고, 사회 현상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을 쓰는 건 나 스스로를 새롭게 하는 힘이 있다. 철학적 사유를 통해 삶의 가치를 발견하고, 계절의 변화를 바라보며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꾸었다. 이 모든 것을 아울러 내 마음의 뜨락에 희망의 꽃을 피우고 싶었다.”고 술회했다.

소소담담 작은수필집 ③

수필가인 김국현(65) 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이 수필집 ≪서해의 일출≫을 출간한다. 김 전 이사장의 다섯 번째 수필집이다. 이번 수필집에는 <코로나 단상>, <3분 드라마>, <나의 귀향>, <버스킹에 빠지다>, <아름다운 합창>, <떠난 자와 남은 자>, <억새의 노래> 등이 담겨 있다.

김 작가는 이번 수필집을 낸 동기에 대해 “세상에서 얻은 위로와 감사, 이웃과 자연에 대한 배려와 사랑이 깃든 작은 마음을 글로 표현하였다.”고 하면서, “독자들이 세상을 좀 더 깊이 느끼고 색다른 의미를 갖게 하고 싶었다. 여행에서 얻은 신선한 충격을 드러내고, 사회 현상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을 쓰는 건 나 스스로를 새롭게 하는 힘이 있다. 철학적 사유를 통해 삶의 가치를 발견하고, 계절의 변화를 바라보며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꾸었다. 이 모든 것을 아울러 내 마음의 뜨락에 희망의 꽃을 피우고 싶었다.”고 술회했다.

문학평론가 신재기 교수는 김 작가의 글에 대해 “말하려는 바를 힘들이지 않고 편안하게 이야기한다. 상식과 교양과 전문지식이 경계 없이 잘 융합되어 작가의 정신세계가 품위 있게 드러난다.”라고 하면서, “삶에 대한 긍정과 희망, 자연과 주위 사물에 대한 애정, 기독교적인 세계관은 그의 수필의 특징이고 무게이다.”라고 평가하고 있다.

김 전 이사장은 공직에 있을 때 간암으로 투병생활을 시작하였다. 투병 중에 대학원에 입학하여 불굴의 의지로 수석 졸업과 함께 행정학박사 학위를 받고, 퇴직 후에는 수필가로 등단하여 각종 언론과 문예지에 칼럼과 산문 등 다수의 글을 기고하였다. 현재는 지역사회 봉사와 전문 주례인 등 재능기부 활동으로 이웃 섬김과 나눔을 실천하고, 공무원연금공단의 초빙강사로서 은퇴예정 공무원의 꿈과 희망을 키우는 행복 전도사의 역할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수필집 ≪그게 바로 사랑이야≫ ≪청산도를 그리며≫ ≪봉선화 붉게 피다≫ ≪혼자 걷는 길≫ 등이 있고, 2014년에 한올문학상을 받았다. 한국문인협회와 산영수필문학회 회원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국현(지은이)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와 미국 인디애나대학에서 행정학을 전공하였다. 대학 재학 중에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총무처와 행정안전부 등에서 인사행정과 조직관리 및 정부혁신 분야에 재직했다. 15년 전부터 암 투병을 하면서 대학원에 입학하여 수석 졸업과 함께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고, 2012년에는 수필가로 등단하여 각종 언론과 문예지에 칼럼과 산문 등 60여 편의 글을 기고하였다. 현재는 지역사회 봉사와 전문 주례인 등 재능기부 활동으로 이웃 섬김과 나눔을 실천하고, 공무원연금공단의 초빙강사로서 은퇴 예정 공무원들의 꿈과 희망을 키우는 행복 전도사의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한 신문에 ‘투병기간이 내 인생의 황금기였다’는 기사가 실리고 세간에서 ‘의지의 한국인’이라는 평을 받았다. 저서로는 수필집 《그게 바로 사랑이야》, 《청산도를 그리며》, 《봉선화 붉게 피다》, 《혼자 걷는 길》 등이 있고, 2014년에 한올문학상을 수상했다. 한국문인협회와 산영수필문학회 회원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코로나 단상斷想
희망에 대하여
책의 여행
나의 귀향
축제는 끝나고
야간 수업
오감五感의 역설

2부
3분 드라마
피아노
아름다운 합창
버스킹에 빠지다
노란 은행잎
가난한 마음
글을 두드리다

3부
서해의 일출
진도 여행기
대성리 마을
일개미들의 행진
떠난 자와 남은 자
땅끝에서
곡예사의 꿈

4부
노을
억새의 노래
고구마를 캐며
꽃보다 단풍
어느 출판기념회
한 줌 - 종형從兄을 애도하며
선생님, 그립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