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베토벤의 생애 : 위대한 투쟁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olland, Romain, 1866-1944 임희근, 역
서명 / 저자사항
베토벤의 생애 : 위대한 투쟁 / 로맹 롤랑 지음 ; 임희근 옮김
발행사항
서울 :   Phono,   2020  
형태사항
231 p. : 초상화 ; 19 cm
총서사항
거장이 만난 거장 ;7
원표제
Vie de Beethoven
ISBN
9791189716066 9788993818765 (세트)
일반주기
"루트비히 판 베토벤 연보" 수록  
부록: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  
서지주기
참고문헌(p. 137-155)과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
Beethoven, Ludwig van,   1770-1827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9171
005 20201204134222
007 ta
008 201204s2020 ulkc b 001c bkor
020 ▼a 9791189716066 ▼g 04670
020 ▼a 9788993818765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fre
082 0 4 ▼a 780.92 ▼2 23
085 ▼a 780.92 ▼2 DDCK
090 ▼a 780.92 ▼b 2020z6
100 1 ▼a Rolland, Romain, ▼d 1866-1944
245 1 0 ▼a 베토벤의 생애 : ▼b 위대한 투쟁 / ▼d 로맹 롤랑 지음 ; ▼e 임희근 옮김
246 1 9 ▼a Vie de Beethoven
260 ▼a 서울 : ▼b Phono, ▼c 2020
300 ▼a 231 p. : ▼b 초상화 ; ▼c 19 cm
440 0 0 ▼a 거장이 만난 거장 ; ▼v 7
500 ▼a "루트비히 판 베토벤 연보" 수록
500 ▼a 부록: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
504 ▼a 참고문헌(p. 137-155)과 색인수록
600 1 0 ▼a Beethoven, Ludwig van, ▼d 1770-1827
700 1 ▼a 임희근, ▼e
900 1 0 ▼a 롤랑, 로맹 ▼b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92 2020z6 등록번호 1118378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거장이 만난 거장 7권. 베토벤을 모델로 삼은 대하소설 <장 크리스토프>로 널리 알려졌으며 1915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프랑스 소설가 로맹 롤랑이 집필한 <베토벤의 생애>와 그의 또 다른 베토벤 연구서에 실린 글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을 우리말로 옮겨 함께 엮은 것이다.

<베토벤의 생애> 원서인 프랑스어 초판은 1903년에 처음 출판되었고, 한국어 번역본은 1950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이래 지금까지 판을 거듭하며 베토벤의 평전 중 오랜 시간 많은 이들에게 가장 널리 사랑받은 책이다. 위대한 음악가를 넘어 위대한 인물 중에서도 앞자리에 놓이는 베토벤의 탄생 250주년인 2020년, 포노 출판사는 클래식 음악 도서를 꾸준히 번역해온 베테랑 번역가 임희근의 새 번역으로 이 책을 선보인다.

이 책은 베토벤의 생애를 다룬 본문, 유명한 ‘하일리겐슈타트 유서’, 베토벤이 가까운 친구 및 동료와 주고받은 편지들, 베토벤의 예술관과 인생관이 담긴 촌철살인 같은 문장 모음, 참고 문헌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베토벤의 생애에서 중대한 갈림길이 되었던 서른 살(1800년) 무렵 그의 삶을 세밀하게 들여다본 또 다른 글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을 국내 최초로 번역하여 함께 실었다.

거장 로맹 롤랑의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 국내 초역 부록 수록
오래전 전설이 된 《베토벤의 생애》를 공들여 완전히 새롭게 번역


오늘날 일찌감치 전설의 자리에 오른 이 책에 대한 비판들이 있다. 이후 축적된 연구가 반영된 요즘 전기와 비교하자면 옛 전기는 부족한 감이 없지 않고 롤랑이 한 역사적 인물을 지나치게 이상화했다는 것이다. 옳은 말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는 일찌감치 저자 스스로 답을 해두었다.
“《베토벤의 생애》는 학문을 위해 쓴 책이 아니다. 이 책은 상처 입고 숨 막힌 영혼이 다시 일어나서 숨 쉬며 구세주에게 바치는 감사의 노래다. 이 구세주를 내가 변모시켰음을 잘 안다. 하지만 모든 신앙 고백과 사랑 고백도 이러하다. ... 부족한 책이지만 아무것도 고치지 않으련다. 왜냐하면 이 책은 위대한 한 세대의 원래 특성과 성스러운 이미지를 간직하고 있을 테니까. 베토벤 서거 100주년을 맞아 나는 그 세대의 위대한 동반자, 올곧음과 성실함의 대가, 우리에게 삶과 죽음을 가르쳐준 사람을 기리는 동시에 이 세대를 기억하고자 한다.” _ 로맹 롤랑

대중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베토벤 전기
로맹 롤랑의 《베토벤의 생애》 새 번역판 출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 국내 초역 부록 수록


이 책은 베토벤을 모델로 삼은 대하소설 《장 크리스토프》로 널리 알려졌으며 1915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프랑스 소설가 로맹 롤랑(Romain Rolland, 1866-1944)이 집필한 《베토벤의 생애》와 그의 또 다른 베토벤 연구서에 실린 글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을 우리말로 옮겨 함께 엮은 것이다.
《베토벤의 생애》 원서인 프랑스어 초판은 1903년에 처음 출판되었고, 한국어 번역본은 1950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이래 지금까지 판을 거듭하며 베토벤의 평전 중 오랜 시간 많은 이들에게 가장 널리 사랑받은 책이다. 위대한 음악가를 넘어 위대한 인물 중에서도 앞자리에 놓이는 베토벤의 탄생 250주년인 올해, 포노 출판사는 클래식 음악 도서를 꾸준히 번역해온 베테랑 번역가 임희근의 새 번역으로 이 책을 선보인다. 이 책은 베토벤의 생애를 다룬 본문, 유명한 ‘하일리겐슈타트 유서’, 베토벤이 가까운 친구 및 동료와 주고받은 편지들, 베토벤의 예술관과 인생관이 담긴 촌철살인 같은 문장 모음, 참고 문헌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베토벤의 생애에서 중대한 갈림길이 되었던 서른 살(1800년) 무렵 그의 삶을 세밀하게 들여다본 또 다른 글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을 국내 최초로 번역하여 함께 실었다.
《베토벤의 생애Vie de Beethoven》는 1927년에 베토벤 서거 100주년을 맞아 새로운 서문이 추가된 개정판이 출간된 바 있다. 이번 한국어 번역본은 초판 서문과 함께 이 서문을 함께 수록했다. 저자는 서문에서 “아무것도 고치지 않으련다”고 했지만 초판과 개정판은 본문 곳곳에 제법 차이가 있다. 새로운 번역은 저자의 주석이 상당수 추가된 판본(지은이가 사망한 해인 1944년에 출간)을 번역 대본으로 삼아 초판과 꼼꼼히 비교하며 번역했다.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Mil Huit Cent. Portrait de Beethoven en sa trentième année’은 로맹 롤랑의 또 다른 베토벤 연구서 《베토벤, 위대한 창작의 시대 I: ‘에로이카’에서 ‘아파시오나타’까지Beethoven, les grandes époques créatrices I: de l’Héroïque à l’Appassionata》(Éditions Albin Michel, 1928/1966)》에 수록된 글로, 1966년판을 번역했다.
위대한 음악 작품으로 온 세상 사람들에게 희망과 기쁨을 안겨준 베토벤의 일생과 작품에 대한 연구를 담은 책은 그동안 다수 출간되었고 또 앞으로도 계속 출간될 것이다. 그 과정에서 이전 연구자들의 오류와 잘못된 정보도 바로잡힐 것이며 다양한 새로운 해석이 등장할 것이다. 그럼에도 이 오래된 책은 지금도 여전히 생명력을 내뿜는다. 1902년 잡지〈르뷔 드 파리Revue de Paris〉에 처음 연재되었던 이 짧은 전기는 이후 소책자로 발간되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고, 그 이후 세계대전이라는 거대한 불행을 관통해야 했던 많은 사람들에게 큰 용기를 불어넣었다. 오랜 탐구와 자신만의 통찰을 웅숭깊은 문장으로 그려낸 롤랑의 솜씨와 그가 베토벤의 생애를 통해 전하는 메시지는, 끝을 알 수 없는 팬데믹 시대를 마주한 우리에게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해줄 것이다.

베토벤의 서른 살, 투쟁의 연속이었던 베토벤의 한평생

루트비히 판 베토벤은 1770년 12월 16일, 독일 본의 “한 초라한 집에 딸린 보잘것없는 다락방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그가 네 살 때, 그를 몇 시간씩 하프시코드 앞에 꼼짝 못하게 잡아두거나 바이올린과 함께 방에 가두고 죽도록 많이 연습시키곤 했다. 하마터면 그는 예술에 지레 질려버릴 뻔했다.” 열일곱 살에 믿고 의지하던 어머니를 여의고 술주정뱅이 테너였던 아버지를 대신해 ”가장으로서 두 동생의 교육까지 떠맡아야 했다.” 스물두 살 되던 해에 고향인 본을 떠나 음악의 대도시 빈에 정착했다. 스물다섯 살에 피아니스트로서 공식 데뷔했고 첫 작품을 출판했으며 귀족 후원자가 애호가들이 생겨날 정도로 승승장구하며 이후 어마어마한 작품들을 쏟아냈다. 그러나 “이제는 정복자라 할 위대한 비르투오소요, 명석한 예술가요, 살롱의 사자요, 젊은이들을 열광시키는 사람이자, 감정 이입을 불러일으키는 사람, 자신을 필요로 하지만 그 자신은 우아하고 감성적이고 세련된 이 세계를 경멸하는 서른 살 베토벤”(195쪽)에게 시련이 닥쳐온다. 다름 아닌 난청. 서른 살이 되던 1800년 무렵, 이 증상은 한층 악화된다.

1800년에서 1802년 사이에 〈‘전원’ 교향곡〉에 나오는 폭풍처럼 갑자기 밀어닥쳐 그를 괴롭힌 병은 그의 사회생활을, 애정사를, 예술을, 즉 그의 전 존재를 한꺼번에 덮쳤다. 우리는 그가 피워낸 꽃에서 젊은 하늘을 다시는 볼 수 없게 된다. 모든 것이 이 병의 영향을 받았다. 그 어느 것도 예외일 수 없었다. -192-193쪽

누구나 귀가 들리지 않게 되면 견딜 수 없이 고통스러울 것이다. 하물며 명민한 청각을 지녔었고 가슴속에 표현하고 싶은 음악이 가득했던 음악가가 말해 무엇 하리. 여기에다 실연의 아픔이 겹치는데, 서른 무렵부터 결혼하려는 의지가 강했지만 역시 난청으로 파생된 문제—순회 연주자로 활동하여 생계를 꾸리기가 불가능해져—로 결혼도 불가능해진다. 절망에 빠진 베토벤은 이른바 ‘하일리겐슈타트 유서’를 작성한다.

오! 얼마나 힘들게 내가 가진 장애라는 서글픈 현실에 부딪히고 또 부딪혀 좌절해야 했는지 몰라! 그런데도 사람들에게 이런 말을 할 수는 없었단다. “좀 더 크게 말해 봐요, 소리쳐 봐요. 난 귀가 먹었으니까요!” 아! 남들보다 내게 더 완벽해야 했던, 전에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게 소유했던 청각, 나처럼 음악 하는 사람들이 거의 가져보지 못한 완벽성에 장애가 생겼음을 어떻게 밖으로 드러내 보일 수 있겠니? … 난 혼자였지. 완전히 혼자였어. … 그러고 나니 절망에 빠졌단다. 하마터면 자살할 뻔했지. 오직 예술, 그것만이 나를 붙들어 주었어. 아! 내가 맡은 과업을 완수하기 전엔 이 세상을 하직할 수 없을 것 같았단다. -92-95쪽

나중에는,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의 아들인 조카 카를의 양육권 다툼 및 조카의 반발로 크게 상심했고, 만년에는 여러 질병과 경제적 궁핍으로 고통을 겪었으며, 완전히 듣지 못하게 된 뒤로는 인간관계도 거의 끊어졌다. 이렇듯 결코 길다고 할 수 없는 57년 생애를 살아가는 동안 베토벤은 깊은 절망과 고통에 여러 차례 맞닥뜨린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목덜미를 움켜잡고 바닥으로 곤두박질하게 만들려는 운명의 손아귀에 호락호락 넘어가지 않는다. 죽기 직전까지도 그는 내면의 소리에 끝없이 귀 기울이며 그것을 음악에 담아냈다. 그러기에 그의 음악은 지금도 앞으로도 영원히 우리 곁에 남을 것이며, 그의 생애는 우리에게 한없는 위안을 줄 것이다.

친애하는 베토벤! 그의 예술적 위대함을 칭송하는 사람이 참 많다. 그렇지만 그는 첫손 꼽히는 음악가 그 이상이다. 그는 근대 음악의 가장 영웅적인 힘이다. 그는 고통 속에서 투쟁하는 사람들의 가장 위대하고 친한 친구다. 우리가 세상의 비참함으로 슬픔에 빠질 때, 그는 자식 잃은 어머니의 피아노 앞에 앉아 체념한 듯 하소연하는 음률로, 흐느끼는 어머니를 위로하듯 말없이 곁에 다가오는 사람이다. 그리고 선과 악의 용렬함을 가지고 쓸데없이 벌이는 끝없는 논쟁으로 피로가 덮쳐올 때, 이 의지와 믿음의 바다에 몸을 담근다는 것은 말할 수 없이 좋은 일이다. 그의 곁에 있으면 덩달아 힘이 나고 투쟁의 행복이, 신을 느끼는 의식의 도취 상태가 그대로 전해진다. -84-85쪽

책에 얽힌 인연들

1950년 《베에토오벤의 생애》(이휘영 역, 조선공업문화사출판부)라는 이름으로 첫 출간된 이래, 이 책의 가장 널리 읽힌 판본을 번역한 고故 이휘영 교수는 새롭게 이 책을 번역한 임희근 번역가의 대학 은사이다. 저자 로맹 롤랑은 소르본 대학에서 음악사를 강의했고, 이휘영 교수와 임희근 번역가는 모두 동 대학에서 프랑스 문학을 공부했다(‘옮긴이의 말’ 참조).
롤랑은 1차 세계대전 발발 약 십 년 전인 1903년에 이 책의 초판을 출간했고 1차 세계대전 종전 약 십 년 후인 1927년 베토벤(1770-1827) 서거 100주년을 맞아 개정판의 서문을 썼으며 2차 세계대전 막바지인 1944년에 세상을 떠난다. 새 한국어 번역이 나온 올해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이다.
이 책에 얽힌 인연들이다.

‘거장이 만난 거장’ 시리즈
《베토벤의 생애 _ 위대한 투쟁》은 음악전문출판사 포노가 선보이는 ‘거장이 만난 거장’ 시리즈의 일곱 번째 권입니다. 이따금 얄궂은 예외도 없지 않지만, 대개 천재는 천재를 알아보는 법. 제목과 마찬가지로 역사에 ‘등대’와 같이 등장했던 한 거장이 다른 거장을 만나 그를 통해 어떻게 세계와 예술을 이해했는지 직접 그 거장의 글로 만납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로맹 롤랑(지은이)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평론가, 음악학자. 1866년 부르고뉴 지방 클람시에서 태어났다. 몇 년 동안 파리의 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쳤고, 이후 파리 고등사범학교에서 예술사를, 소르본 대학에서 음악사를 강의했다. 집필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1912년에 교직을 그만둔다. 1904-1912년에 출간된 대하소설 《장 크리스토프》로 유명세를 얻고, 1915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한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스위스에 머물며 적십자사에서 일하는 등 평생을 평화주의자로 살았다. 말년인 1939년에 프랑스로 돌아와 부르고뉴 지방의 베즐레에 정착한다. 베즐레가 독일에 점령된 동안 레지스탕스 단원들을 보호하며 집필에 전념하다가 그곳에서 생을 마감했다. 소설, 평론, 전기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다수 지었으며, 특히 미켈란젤로, 간디, 헨델 같은 인물들의 전기가 유명하다. 그 가운데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이 책 《베토벤의 생애》 외에도 《괴테와 베토벤》 《베토벤, 위대한 창조의 시대 1: ‘에로이카’에서 ‘아파시오나타’까지》 등 베토벤 연구서를 여럿 집필했다. 당대 대표적 지식인들과 활발하게 교류했으며, 사후 슈테판 츠바이크, 헤르만 헤세 등이 전기 집필, 작품 헌정 등을 통해 그를 기렸다.

임희근(옮긴이)

서울대학교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빠리 제3대학교에서 불문학 석사와 박사 과정을 수료한 후 DEA학위를 받았다. 여러 출판사에서 기획 및 해외 저작권 부문을 맡아 일했고, 출판 기획 번역 네트워크 ‘사이에’를 만들어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파라다이스』 『분노하라』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 『고리오 영감』 『알퐁스 도데』 『보들레르와 고티에』 『헨델』 『쇼팽 노트』 『D에게 보낸 편지』 『정신의 진보를 위하여』 외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초판 서문
베토벤의 생애
문서
하일리겐슈타트 유서
편지
쿠를란트에 있는 아멘다 목사에게(1801)
의사 프란츠 게르하르트 베겔러에게(1801)
베겔러에게(1801)
베겔러와 엘레오노레 폰 브로이닝이 베토벤에게(1825)
베토벤이 베겔러에게(1826)
베겔러에게(1827)
모셸레스에게(1827)
베토벤의 단상
음악에 대하여
비평에 대하여
참고 문헌
부록 _ 1800년, 서른 살 베토벤의 초상
옮긴이의 말
루트비히 판 베토벤 연보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