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계산된 위험 : 한국전쟁과 정치를 말하다

계산된 위험 : 한국전쟁과 정치를 말하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동원
서명 / 저자사항
계산된 위험 = A calculated risk : 한국전쟁과 정치를 말하다 / 김동원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이담Books :   한국학술정보,   2018  
형태사항
472 p. : 삽화 ; 23 cm
ISBN
9788926884324
일반주기
전쟁은 만들어진다.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색인수록  
부록: 1. 전쟁과 정치: 저자의 이해, 2. 본문에 나오는 영어 약어들과 인명들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8756
005 20201209131941
007 ta
008 201204s2018 ggka 001c kor
020 ▼a 9788926884324 ▼g 0334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4/21 ▼2 23
085 ▼a 953.0723 ▼2 DDCK
090 ▼a 953.0723 ▼b 2018z6
100 1 ▼a 김동원
245 1 0 ▼a 계산된 위험 = ▼x A calculated risk : ▼b 한국전쟁과 정치를 말하다 / ▼d 김동원 지음
246 3 1 ▼a Calculated risk
260 ▼a 파주 : ▼b 이담Books : ▼b 한국학술정보, ▼c 2018
300 ▼a 472 p. : ▼b 삽화 ; ▼c 23 cm
500 ▼a 전쟁은 만들어진다.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500 ▼a 색인수록
500 ▼a 부록: 1. 전쟁과 정치: 저자의 이해, 2. 본문에 나오는 영어 약어들과 인명들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23 2018z6 등록번호 1118382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1950년 6월 25일 이후 열흘, 전쟁과 정치의 블랙박스를 열다. 우리가 '육이오전쟁' 또는 '한국전쟁'이라 부르는 사건 - 그 사건의 성격과 원인에 대해 여러 상반된 주장들이 나와 있다. 이 책은 그것들 가운데 하나로 독자들을 이끌지 않는다. 단지 남과 북이 전쟁에 돌입하는 처음 열흘 동안의 정치 과정에서 나타나고 사라졌던 전쟁에 관한 갖가지 생각들을 보여줄 뿐이다.

저자는 객관적이고 엄밀한 자료를 통해 한국전쟁 초기의 전개 상황을 생생히 전달하며, 특히 마치 나레이션을 곁들인 다큐멘터리처럼 내용을 구성했다. 독자들은 딱딱한 역사서가 아닌 긴장감 넘치는 한 편의 이야기를 듣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마치 배심원과도 같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정부들의 논의와 결정을 고스란히 목격함으로써, 그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어떻게 대처해 나갔는지, 우리가 믿거나 말하는 것들이 어디서 기원했는지, 무엇이 타당한 견해인지 스스로 확인하는 특별한 기회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한반도는 불합리한 전면전쟁에 어떻게 돌입했는가?
어째서 그것을 계속했는가?

평화, 그 새로운 시작의 앞에서

지난 2018년 4월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었다. 그 결과로 발표된 <판문점 선언>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두 가지 주요한 핵심 의제가 담겨 있다. 하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남북이 목표로 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2018년 내에 한국전쟁의 종전협정을 체결한다는 것이다.
1960년 6월 25일 시작된 한국전쟁은 1953년 7월 27일 체결된 정전협정을 통해 공식적으로 '중단'된 상태였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무력 충돌을 멈춘 것일 뿐, 여전히 '진행' 중이었다. 정전협정 이후 65년, 전쟁발발 이후 68년, 이제야 비로소 우리가 가진 가장 큰 비극 중 하나를 끝마무리 지을 수 있는 셈이다.

한국전쟁의 진실과 의미를 찾아서

하나의 사건이 어째서 일어났고 어떻게, 왜 그러한 방식으로 전개되었는지를 이해하는 일은 쉽지 않다. 아직 끝나지 않는 사건일 경우 더욱 그러하며, 서로의 정의와 이익을 대변하는 수없는 집단이 얽혀있는 사건의 경우는 더 더욱 그러하다. 한국전쟁이 바로 그런 사건이었다. 2차 대전 이후의 냉전이 가장 커다란 열전(熱戰)으로 폭발했던 그 사건에는 근접 당사자인 남북은 물론 미국, 중국, 소련 및 UN 각국 수뇌부의 복잡한 계산과 판단이 얽혀 있다.
그 대립은 국가 간만이 아니라, 한국인들 사이에서도 여전히 발생하곤 한다. 이는 정치적 영역만이 아니라 학적, 사회적 영역에서도 마찬가지이며, 그런 연유로 한국전쟁의 기원이나 전개 과정, 의미는 여전히 끝나지 않는 논쟁거리 중 하나다. 몇 년 전 "한국전쟁은 남침일까, 북침일까?"란 질문에 대한 논란은 그 단면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2018년은 한국, 아니 한반도 근대사의 큰 의미를 지닌 한국전쟁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한 출발점이라 할 수 있다. 마침내 한국전쟁이 종결될 것이고, 정치사회적으로 남용되었던 반공주의 역시 그 생명을 다해가고 있다. 이 시점에서 <계산된 위험>은, 한국전쟁 발발 이후 열흘간의 사건을 객관적이고 엄밀한 자료에 따라 재구성하고 있다.

전쟁은 만들어진다 ―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계산된 위험>은 두 가지 전제 아래 전개된다. 첫째, 전쟁은 우연히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고도의 정치적, 군사적 목적 하에 선택되는 하나의 수단이다. 이에 따라 저자는 한국을 비롯하여 관련 각국의 정치적 판단에 주목한다. 그런 의미에서 <계산된 위험>은 단순한 전쟁사라기보다는 전쟁·정치사에 관한 책이라 할 수 있다.
또한 둘째, 한국전쟁에 대한 기존의 이론들 가운데 어느 쪽이 옳은가를 판단하기 이전에, 그 판단의 재료가 무엇인지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 '한국전쟁의 원인'이란 단순히 전쟁의 발발 시점 혹은 그 이전에 전쟁을 발발시킨 사건이 무엇인지를 가르키는 것이기도 하지만, 그것이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전개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 역시 빠뜨려서는 안 될 것이다. <계산된 위험>은 그래서 전쟁 이전만이 아니라 전쟁 초기 열흘 동안 일어났던 사건과 판단들에도 주목하고자 한다.
저자는 매우 정밀한, 어떻게 보면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자료의 엄밀성에 집중한다. 하지만 동시에 그것을 스토리텔링으로 재구성하였고, ― 저자는 정치학 박사이지만 동시에 영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 마치 한 편의 이야기, 아니 다큐멘터리를 독자에게 들려주듯 말을 건넨다. 실제로 저자는 나래이터처럼, 각각의 사건들을 이야기하면서도 그 의미와 해석에 관해서는 가능한 한 발짝 물러서 있다. 저자의 말처럼, 독자는 마치 배심원이 된 것처럼 각각의 증언들을 듣고 나름의 판단을 내리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일반인이건 아니면 관련 학자이건, 또는 한국전쟁에서 나타난 지도부의 과오를 반면교사 삼으려는 이들이건, <계산된 위험>은 가장 정확하고 또 재밌는 방식으로 한국 전쟁의 생생한 모습을 살필 최선의 기회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동원(지은이)

서울대학교에서 석사학위(영문학)와 텍사스대학교(UT-오스틴)에서 박사학위(정치학)를 받았고 한국의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영어와 정치학을, 미국의 텍사스텤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가르쳤습니다. 문학이론, 교육이론, 국제정치, 정치철학, 갈등이론, 협력이론, 협상이론, 결정이론, 게임이론, 지식이론을 공부했고, 현재 <인문연구석남>의 대표로서 우리 사회에 혼란과 갈등을 일으키는 문제들의 진지한 이해와 그 결과의 성실한 전파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제1장 코리아 문제
우리는 무기와 탄약이 더 많이 필요하다
이것은 소련의 시험적 도전이다
코리아 문제는 줄곧 유엔의 관심사였다

제2장 소개와 도주
정부는 수원으로 이전한다
우리는 어디엔가 선을 그어야 한다
육군은 서울을 고수한다
나는 전쟁을 하고 싶지 않다

제3장 계산된 위험
이사회는 사건들에 좌우될 것이다
모든 증거는 계속해서 가리킨다
우리의 앞에는 궁여지책 몇 가지밖에 없는 것 같다
모든 눈들이 아메리카를 향하고 있다

제4장 완전한 지지
상황이 너무도 급속히 악화돼 버렸다
우리의 목표는 전쟁의 예방이다
미국은 혼자서 행동하는 것이 아니다

제5장 유엔의 우산
이것은 침략자와 국제연합 사이의 문제다
우리는 38도선을 넘으면 안 된다
도덕적 지지가 도처에서 오고 있다

제6장 선언과 행동
ROK 군대는 우수한 지도력을 결여했다
ROK 정부는 지리멸렬이다
우리는 말은 무시하나 행위는 무시하지 않을 것이다

제7장 분단과 평화
전쟁은 불가피한 것이 아니다
공산 중국의 개입만이 실제로 가능하다
우리는 선택의 자유를 지레 제한하면 안 된다
이것은 남북통일의 시작이다

부록1 전쟁과 정치: 저자의 이해
어떤 면접시험
믿음과 지식
원치 않은 전쟁

부록2 본문에 나오는 영어 약어들과 인명들
약어들
인명들"

관련분야 신착자료

서대문형무소역사관 학술심포지엄 (2021)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21)
국립김해박물관 (2021)
어반플레이.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