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지정학의 힘 : 시파워와 랜드파워의 세계사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동기
서명 / 저자사항
지정학의 힘 : 시파워와 랜드파워의 세계사 = Sea power land power / 김동기
발행사항
파주 :   아카넷,   2020  
형태사항
358 p. : 삽화 ; 23 cm
ISBN
9788957337103
서지주기
참고문헌(p. 341-349)과 색인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8136
005 20201202172905
007 ta
008 201201s2020 ggka b 001c kor
020 ▼a 9788957337103 ▼g 039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320.12 ▼2 23
085 ▼a 320.12 ▼2 DDCK
090 ▼a 320.12 ▼b 2020z2
100 1 ▼a 김동기
245 1 0 ▼a 지정학의 힘 : ▼b 시파워와 랜드파워의 세계사 = ▼x Sea power land power / ▼d 김동기
260 ▼a 파주 : ▼b 아카넷, ▼c 2020
300 ▼a 358 p. : ▼b 삽화 ; ▼c 23 cm
504 ▼a 참고문헌(p. 341-349)과 색인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12 2020z2 등록번호 111837775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1-10 예약 예약가능(1명 예약중)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한 것은 이념이 아닌 지정학이었다. 지리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강대국들의 욕망 또한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한반도가 지정학적 올가미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정학적 현실을 정확히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이제는 강대국의 지정학적 굴레에 수동적으로 갇혀 있기보다는 한반도에 더 나은 지정학적 구도를 모색하여야 한다. 무엇보다 한반도가 가지고 있는 지정학의 힘을 우리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지정학적 상상력이 필요하다. 이 책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지조차 몰랐던 새로운 가능성의 지도를 제시한다.

한반도에는 지정학의 힘이 있다!
지정학의 덫에 갇힐 것인가, 넘어설 것인가
지금 우리에겐 ‘한반도의 지정학’이 필요하다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한 것은 이념이 아닌 지정학이었다. 지리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강대국들의 욕망 또한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한반도가 지정학적 올가미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정학적 현실을 정확히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이제는 강대국의 지정학적 굴레에 수동적으로 갇혀 있기보다는 한반도에 더 나은 지정학적 구도를 모색하여야 한다. 무엇보다 한반도가 가지고 있는 지정학의 힘을 우리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지정학적 상상력이 필요하다. 이 책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지조차 몰랐던 새로운 가능성의 지도를 제시한다.

미국에게 북한과 베트남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1972년 미국의 닉슨 대통령은 전격적으로 적성국 중국에 방문한다. 그리고 양국 관계는 정상화되었다. 1950년에 발발한 한국전쟁에서 중국인민지원군의 사망자는 14만 8천 명에 달했다. 미군 사망자도 5만 8천여 명이었다. 미국과 중국은 불과 20여 년 전에 적대국으로 전쟁을 치렀고 이념도 체제도 달랐지만, 미국과 중국은 아무 거리낌 없이 화해했다. 냉전의 시대는 1972년에 끝난 것이다.

미국은 ‘통킹만 사건’을 계기로 1964년 8월 7일 북베트남과의 전쟁을 전면전으로 확대했다. 그 뒤 미국은 55만 명에 이르는 지상군을 베트남에 파병했다. 북베트남은 85만 명, 남베트남은 30만 명이 전사했다. 미군의 전사자도 5만 8천 명에 달했다. 1975년 4월 베트남은 공산화됐고 양국 관계는 단절됐다. 그리고 종전 후 20년 만에 양국 관계가 정상화된다. 공산당이 지배하는 베트남의 정치체제는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리더 격인 미국과의 국교 정상화에 아무런 장애가 되지 않았다.

중국과 베트남 사례가 보여주듯 미국의 외교 전략에서 이념과 체제가 우선적 고려 사항이 아니라면, 미국은 왜 북한과는 정상적 관계를 맺지 않을까?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시도해서인가?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선언한 건 2005년이다. 그전에는 왜 정상화가 불가능했을까? 중국과 정상화했던 1972년쯤이나 베트남과 정상화했던 1995년쯤에 북한과도 정상화할 수 있지 않았을까? 북한과는 왜 정전이 된 지 67년이 지났는데도 계속 적대적 관계에 머물러 있을까? 2019년 2월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열렸지만, 양 정상은 어떤 합의에도 이르지 못하고 헤어졌다. 미국에게 북한과 베트남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한반도의 지정학은 홀로 존재하지 않는다

‘한반도 지정학’은 ‘세계의 지정학’에서 분리되어 홀로 존재하지 않는다. ‘세계의 지정학’ 내에 ‘한반도 지정학’이 위치하기 때문에 지정학의 기본을 이해하지 않고는 ‘한반도 지정학’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없다.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미래를 위한 전략적 대응이다. 이를 위해서는 지정학의 태동 시점부터 시작하여 지정학에 대해 체계적으로 이해해야 한다. 영국, 미국, 독일, 러시아, 일본, 중국 등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치밀한 지정학적 전략 구사를 이해해야 한반도의 과거와 현재가 제대로 이해되고 미래에 대한 구상도 가능하다.

이 책은 고전지정학의 개념과 이론이 정립되던 시점에서부터 시작한다. 미국이 시파워(seapower, 해군 군사력) 대국으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알프레드 마한, 최초로 시파워와 랜드파워(landpower, 육군 군사력)를 체계적으로 연구한 핼퍼드 매킨더, 히틀러의 브레인으로 불리며 나치의 팽창을 뒷받침했던 카를 하우스호퍼, 제2차 세계대전 후 미국의 대외 전략 방향을 제시한 니콜라스 스파이크먼의 이론과 그에 얽힌 국제정치사를 소개하며, 냉전 시대에 지정학이 어떻게 작용했는지를 살펴본다.

또한 나치의 박해를 피해 미국으로 이주한 유태인이자 닉슨 대통령 시절 국무장관을 지냈던 헨리 키신저가 지정학을 어떻게 되살려냈으며, 미국의 대표적 외교 안보 전략가였던 즈비그뉴 브레진스키를 통해 지정학적 아이디어가 어떻게 구체화되었는지 흥미롭게 풀어낸다. 그리고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의 지정학, 일제의 파시즘을 정당화한 일본의 지정학, ‘중국몽’을 실현하고자 하는 중국의 지정학을 차례대로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이 책은 현재 국제사회의 가장 큰 이슈인 미국과 중국의 대결을 지정학적 관점에서 조망하고 한반도의 지정학적 상황을 살펴보며 우리가 처한 실존적 문제를 고찰한다.

‘한반도의 지정학’은 ‘지정학을 넘어서는 지정학’이 되어야 한다

저자 김동기는 1980년 격동의 시절, 캠퍼스에서 분투하며 역사의식과 비판적 사고를 체득했다.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미국으로 유학한 후에야 우리를 옭아매고 있는 실존적 한계들을 직시하기 시작했다. 분단국가에서 태어나 반공의식이 깊이 내면화된 스스로를 발견하였고, 이념의 시대는 이미 오래전에 끝났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한반도는 그만큼 세계의 흐름에 뒤쳐져 있었으며, 저자는 이 ‘지체’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서 우리에게 필요한 건 무엇인지 치열하게 고민하고 연구했다. 이 책은 그 첫 번째 결과물이다. 저자는 한반도가 우선 냉전적 세계관을 허물어야 하며, 바로 그 지점에서 지정학은 우리에게 하나의 대안적 상상력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엄청난 다독가인 저자가 복잡하게 얽힌 ‘지정학’의 세계를 시원하게 꿰뚫었다. 마한, 매킨더, 스파이크먼에서 키신저, 브레진스키에 이르는 영미 해양 지정학, 독일과 일본의 파시즘 지정학, 러시아와 중국의 대륙 지정학, 그리고 끝으로 코리아의 반도 지정학까지. 저자가 결론에 이른 ‘한반도 지정학’은 강대국이 쳐놓은 지정학의 덫을 빠져나오기 위한 ‘지정학을 넘어서는 지정학’이다.” ─ 김상준 교수 추천사에서

지정학은 강대국들이 자국의 이익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적 도구였다. 그들에게 중요한 건 오로지 현실적 국익이었다. 우리가 지정학에서 얻어야 할 교훈은 바로 이것이다. 강대국들은 현실적 이익을 위해 전략을 구사하는데 왜 한반도는 현실적 이익이 아닌 이념적 반목과 역사적 질곡에 갇혀 있는가? 우리가 강대국의 지정학에 억눌리지 않고 세계도(世界島, world island, 유라시아-아프리카를 하나의 거대한 곶으로 보는 개념)에 당당한 발언권을 행사하려면 지정학의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북한의 핵문제와 미중 간의 무역 전쟁 등 한반도를 둘러싼 파워게임에 있어 우리의 발언권을 확보하고 지정학적 현실에 근거한 국가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 특히, 우리는 2022년 새로운 국가 지도자를 선택해야 한다. 강대국의 지정학에 억눌리지 않고 한반도의 지정학을 제대로 펼쳐낼 글로벌 리더를 만날 수 있을까?

저자는 제안한다. 이제는 한반도도 냉철하게 한반도에게 최선의 이익이 무엇인가를 인식하고, 그 이익을 위해 남북한이 평화 체제를 구축하고, 나아가 다른 국가들과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강대국들의 지정학적 전략과 역학 구도를 파악하고 빈틈을 찾아 한반도의 전략적 공간을 넓혀야 한다고, 그러므로 이제는 한반도가 가진 ‘지정학의 힘’을 본격적으로 궁리하고 쟁취할 시간이라고 담대히 제안한다. 이 책은 ‘새로운 가능성의 지도’를 제시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동기(지은이)

대학생이었던 1980년대 격동의 시절 역사의식과 비판적 사고를 체득했다. 저자는 미국 유학을 시작한 후에야 분단국가에서 태어나 반공의식이 깊이 내면화된 스스로를 발견하고, 세계는 이미 오래전에 이념의 시대가 끝났다는 사실을 직시했다. 한반도는 그만큼 세계의 흐름이 뒤쳐져 있었다. 저자는 ‘지체’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냉전적 세계관을 허물어야 한다고, 바로 그 지점에서 지정학은 하나의 대안적 시각, 대안적 상상력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열강들의 지정학적 행태와 그로 인해 결정된 한반도의 현 상황을 이해할 수 있다면, 한반도의 현실을 보다 온전히 인식할 수 있을 것이며, 한반도 문제를 제대로 풀어나갈 해결의 실마리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던 해에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변호사로 활동했다. 미국 코넬대학교 로스쿨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후 미국 뉴욕주 변호사자격시험에 합격했다. 한국IT벤처투자 미국지사장, 방송위원회 방송위원, 살리스파트너스 대표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외국과 한국을 오가며 국제문제 연구와 관련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저자 이메일 dongkee6789@gmail.com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말

1. 마한_시파워 
2. 매킨더_랜드파워 
3. 하우스호퍼_레벤스라움
4. 스파이크먼_림랜드
5. 키신저_지정학의 부활
6. 브레진스키_일극에서 다극으로
7. 러시아_제국의 추억 
8. 일본_접신의 지정학
9. 중국몽_일대일로
10. 세계도 쟁탈전
11. 한반도_지정학의 덫

후기

참고문헌
도판 출처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Lewis, Michael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