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한민족과 홍산문화 : 홍산문화 옥기에서 찾은 한민족의 기원

한민족과 홍산문화 : 홍산문화 옥기에서 찾은 한민족의 기원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구본진
Title Statement
한민족과 홍산문화 : 홍산문화 옥기에서 찾은 한민족의 기원 / 구본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선,   2020  
Physical Medium
393 p. : 천연색삽화 ; 25 cm
ISBN
9788963125985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382-39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8104
005 20201202141325
007 ta
008 201201s2020 ulka b 000c kor
020 ▼a 9788963125985 ▼g 03910
035 ▼a (KERIS)BIB000015613069
040 ▼a 247023 ▼c 247023 ▼d 211009
082 0 4 ▼a 951.901 ▼a 736.240951 ▼2 23
085 ▼a 953.02 ▼2 DDCK
090 ▼a 953.02 ▼b 2020z7
100 1 ▼a 구본진
245 1 0 ▼a 한민족과 홍산문화 : ▼b 홍산문화 옥기에서 찾은 한민족의 기원 / ▼d 구본진 지음
260 ▼a 서울 : ▼b 선, ▼c 2020
300 ▼a 393 p. : ▼b 천연색삽화 ; ▼c 25 cm
504 ▼a 참고문헌: p. 382-390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2 2020z7 Accession No. 11183774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홍산문화의 옥기를 소개하고 이를 분석하여 한민족의 기원을 밝힌다. '요하문명의 꽃'으로 불리는 홍산문화는 기원전 4500년경부터 기원전 3000년경까지 현재 내몽고 동남부와 요녕성 서부에 분포했던 신석기시대 문화이다. 1906년 일본인 도리이 류조가 처음 발견하였지만 1980년대 이후에 본격적으로 발굴되어 국내에는 아직 생소하다. 하지만 한민족의 기원 가능성 때문에 관심을 가진 학자나 일반인이 많고 중국에서는 '동북공정' 등 자신의 역사로 편입하는 작업을 해온 지 오래다.

홍산옥기는 홍산문화의 핵심 중 핵심으로서 홍산문화 연구에 필수적이다. 중국에서는 홍산옥기에 대한 책이 수십 권 나왔지만 워낙 희소하고 접근하기 어려워서 국내에서는 1권도 없었다. 이 책에서는 그 동안 알려진 홍산옥기들을 소개함은 물론, 학문적, 예술적 가치가 높은 홍산옥기 180점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그 중에는 봉황 한 쌍, 소똥구리, 사마귀 등 한 번도 발견되지 않았던 것들도 많다. 저자는 이 옥기와 다른 자료들을 철저하게 검증하고 정밀하게 분석해서 이 책을 썼다.

국내 최초로 홍산문화의 옥기를 소개하고 이를 분석하여 한민족의 기원을 밝힌 책이 나왔다. ‘요하문명의 꽃’으로 불리는 홍산문화는 기원전 4500년경부터 기원전 3000년경까지 현재 내몽고 동남부와 요녕성 서부에 분포했던 신석기시대 문화이다. 1906년 일본인 도리이 류조(鳥居龍藏)가 처음 발견하였지만 1980년대 이후에 본격적으로 발굴되어 국내에는 아직 생소하다. 하지만 한민족의 기원 가능성 때문에 관심을 가진 학자나 일반인이 많고 중국에서는 ‘동북공정’ 등 자신의 역사로 편입하는 작업을 해온 지 오래다.

홍산옥기는 홍산문화의 핵심 중 핵심으로서 홍산문화 연구에 필수적이다. 중국에서는 홍산옥기에 대한 책이 수십 권 나왔지만 워낙 희소하고 접근하기 어려워서 국내에서는 1권도 없었다. 이 책에서는 그 동안 알려진 홍산옥기들을 소개함은 물론, 학문적, 예술적 가치가 높은 홍산옥기 180점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그 중에는 봉황 한 쌍, 소똥구리, 사마귀 등 한 번도 발견되지 않았던 것들도 많다. 저자는 이 옥기와 다른 자료들을 철저하게 검증하고 정밀하게 분석해서 이 책을 썼다.

저자는 홍산옥기에 대한 분석을 통해 홍산문화가 한민족의 기원임을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들을 처음으로 찾았다. 첫째, 홍산문화에서 한민족의 고유부호가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홍산옥기의 유일한 무늬인 사격자무늬는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를 거쳐, 고조선, 신라, 가야, 고구려, 백제, 통일신라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나타난다. 광개토대왕을 기리는 호우총 청동그릇(보물 1878호), 가야의 기마인물형토기(국보 275호)에도 이 무늬가 나온다. 저자는 이 무늬를 ‘곰’ 또는 ‘곰족’을 표시하는 것으로서 고대 한민족의 부호라고 보았다. 이로써 최인호가 『왕도의 비밀』에서 찾아나섰던 ‘#’ 무늬의 유래와 실체를 밝혔다.

둘째, 동아시아에서 용은 고대 한국의 토템의 대상이었던 곰을 모델로 만들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동아시아에서 용과 봉황은 홍산문화를 비롯한 요하문명에서 시작되었다. ① 홍산옥기 C형용의 기본 형태는 C형곰의 몸의 형체와 동일하다. ② C형용과 C형곰의 중간 형태인 옥기들이 발견되어 두 조각 사이의 연관성을 알 수 있다. ③ 용옥패에서 양쪽 측면의 굽은 갈고리, 이빨, 둥근 눈, 가까이 있는 코도 곰과 닮았다. 곰토템을 가진 홍산문화 사람들이 ‘하늘을 날 수 있는 신령한 동물’을 만들면서 자연스럽게 곰을 모델로 했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곰은 고대 한국의 토템의 대상이었고 이는 단군신화에도 나온다.

셋째, 동아시아에서 봉황은 한국 토종의 긴꼬리닭을 보고 만들었다. 긴꼬리닭은 상고시대부터 현재까지 한국의 고유 특산품이다. 긴꼬리닭은 머리 위로 돌출한 벼슬, 나누어진 꼬리, 부리 밑의 고기수염, 10개의 주 날개[主翼] 등이 특징이다. 홍산옥기 봉황은 이런 특징을 그대로 닮았다. 닭은 태양의 새로서 울음으로써 새벽을 알리는 존재이다. 태양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진 봉황을 만들 때 태양의 새인 닭을 보고 만든 것은 자연스럽다.

그러면 한민족의 기원인 홍산문화는 어떤 사회였을까? 저자의 결론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홍산문화는 인간 중심의 사회였다. ① 홍산문화 유물에는 다른 시대에 비해 인물상이 눈에 띄게 많이 등장한다. 그 재료로 당시 최고로 귀한 물질인 옥을 사용했는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 모티프를 선택했을 수밖에 없다. ② 지금까지 확인된 홍산문화 옥기 중에서 가장 무겁고 큰 것은 신상이 아닌 인물상이다. ③ 사람의 얼굴을 가진 신상을 만들었다.

둘째, 홍산문화는 여성 우위의 사회였다. ① 여성상들은 눈, 코, 귀, 눈썹이 모두 크고 입은 굳게 다물어서 위풍당당하다. 매우 큰 조각들도 있다. ② 우하량유적 여신묘에서 눈에 청록색 보석이 박힌 소조 여신상, 사람 3배 크기의 소조 여신상 등이 나왔다. ③ 인물상 한 쌍 중에서 여성상이 남성상보다 높이, 너비, 두께가 모두 크다. ④ 남성상과 여성상을 한 쌍으로 조각하면서 여성상의 머리만 사격자무늬로 장식했다. 사격자무늬는 당시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었고 소중한 옥기에만 새겼다. 따라서 여성상에만 사격자무늬를 새긴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저자는 검사 출신의 변호사로서 20대부터 돌도끼, 돌칼, 토기 등 고대 유물을 수집했다. 독립운동가 친필 전문 컬렉터로서 수집 과정에서 신채호, 박은식 등이 심혈을 기울였던 한국 고대사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글씨 분석을 통해 한민족의 기원과 특성을 추적한 『어린아이 한국인 : 글씨에서 찾은 한국인의 DNA』(2015년, 김영사)을 쓰면서 홍산문화를 본격적으로 다루기 시작했다. 홍산문화를 연구하기 위해 한국요하문명연구소를 설립했고 이를 소개하는 유튜브 K-Relic을 운영하고 있다. 한민족의 기원과 역사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꼭 읽어봐야 할 책이다. 미술, 고대사에 관심이 있는 독자들에게도 권할만하다. 이 책을 읽으면 한민족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고 한국의 과거는 물론, 현재와 미래를 알 수 있을 것이다.

□ 이 책의 의미

1. 중국에서 발견된 홍산문화가 한민족의 기원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최초로 제시


‘요하문명의 꽃’으로 불리는 홍산문화는 기원전 4500년경부터 기원전 3000년경까지 현재 내몽고 동남부와 요녕성 서부에 분포했던 신석기시대 문화이다. 1906년 일본의 인류학자 도리이 류조(鳥居龍藏)가 처음 발견하였지만 1980년대부터 우하량과 동산취 등에서 본격적으로 발굴되었다. 인류 4대 문명보다 그 시기가 앞서고 매우 발달한 문화로서 세계적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홍산문화가 발견되자 중국학자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그 동안 중국학자들은, 중국 문명의 시초는 황하문명으로서 섬서성(陝西省)과 하남성(河南省)을 중심으로 한 중원지역에서 발전해서 주변 지역으로 퍼져 나갔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만리장성 외곽에서 발견된 홍산문화를 비롯한 요하문명은 황하문명과는 전혀 이질적인데 시기적으로 훨씬 앞서는데다가 문화적으로도 더 발전된 형태를 띠고 있다. 홍산문화에 놀란 중국은 소병기(蘇秉琦)가 1994년 ?서요하지역의 고문화를 논함(論西遼河古文化)?에서 홍산문화를 중국문화 기원을 구성하는 한 계통으로 제시한 이래 ‘통일적 중화민족’이라는 관점이 꾸준히 이어져 왔고 최근 중국에서는 정부 지원 아래 중국문화 기원에 관한 연구가 적극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 동안 홍산문화와 한민족과의 연관성을 주장하는 학자들은 주로 홍산문화가 고조선의 영역과 지역적으로 같은 점, 한반도의 다양한 석관묘, 계단식 적석총, 토광적석묘 등과 홍산문화의 돌무지무덤의 형태가 유사하다는 점, 단군신화에서 등장하는 곰이 홍산문화 당시 토템의 대상이었다는 점, 홍산문화의 결상이식과 형태, 재질, 조각 기법이 유사한 유물이 한반도 신석기시대 유적에서 발굴된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결정적인 증거는 찾지 못했다. 이 책에서 처음으로 결정적인 증거들을 제시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구본진(지은이)

국내 최초 필적학자 독립운동가 친필 전문 컬렉터 前 강력부 검사,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장 現 법무법인 로플렉스 대표변호사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21년간 검사로 근무하면서 살인범과 조직폭력배의 글씨에서 공통된 특징을 발견하고, 글씨체와 사람 사이에 어떤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글씨에 대한 높은 관심은 독립운동가와 친일파 글씨 수집으로 이어졌고, 15년 필적 연구와 20년 글씨 수집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850여 명의 친필을 모아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글씨 수집 과정 중, 항일과 친일의 글씨에서 확연한 차이를 발견했다. 수사와 수집 과정에서 찾아낸 글씨체의 의미를 알기 위해 전 세계 필적학을 연구했고, 연구 결과를 집대성하여 대한민국 최초 필적학자가 되었다.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필적학자로서 유명인, 사건 사고와 관련된 인물의 글씨체 분석을 도맡게 되었고 국내외 언론과 많은 인터뷰를 했다. 2017년 국방부의 요청으로 대통령에게 보고할 김정은과 트럼프의 글씨 분석 의견서를 작성했다. 2018년 6월 트럼프와 김정은의 역사적인 회담 때는 《로이터통신》으로부터 김정은의 필체 분석을 의뢰받았다. 2018년부터 1년 동안 《동아일보》에 ‘구본진의 필적’을 연재하면서 유명인사 52명의 글씨를 분석했고, 《중앙일보》의 ‘홍병기의 CEO 탐구’에서 현재까지 17명의 CEO들의 글씨를 분석했다. 한국저작권위원회의 안중근, 임권택 폰트 개발에 참여했으며, 문화재청 등 국가기관과 미술경매회사에 글씨 관련 자문을 하고 있다. 2019년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MBC <마리텔 시즌2>, 2020년 KBS <아침마당>, 유튜브 <김미경TV>, 2021년 법률방송 <책과 사람들>, EBS 등에 출연했다. 지은 책으로는 『필적은 말한다』(2009, 중앙북스), 『어린아이 한국인』(2015, 김영사), 『필체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2020, 쌤앤파커스) 등이 있다. ㆍYoutube 구본진의 그래폴릭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머리말: 홍산옥기에서 한민족의 숨결을 느끼다

제1부 : 홍산옥기 
독창적이고 강력하며 활기 넘치는 홍산옥기
1. 홍산문화 014
2. 의의 015
3. 분류 018
4. 재료 018
5. 형태 019
6. 크기 020
7. 무늬 021
8. 미감 022
9. 수량 023
10. 조각기법 025
11. 후대에의 영향 028

사람 029
1. 얼굴상 032
2. 전신상 042
3. 여성상 049
4. 제사장 055

신 061
1. 반인반수상 062
2. 사람 얼굴의 신상 080
3. 동물신 085

곰토템 091
1. C형곰 092
2. Y형곰 104
3. 곰 얼굴 조각 원통형 옥기 107
새토템 109
1. 독수리 111
2. 부엉이 120
3. 비둘기 124

용과 봉황 126
1. C형용 127
2. 용 형태의 장식 147
3. 용옥패 149
4. 봉황 195
5. 용과 봉황 옥패 208

동물 212
1. 매미 213
2. 거북 216
3. 호랑이 219
4. 돼지 221
5. 소똥구리 223
6. 사마귀 225
7. 물고기 226

장신구 227
1. 결상이식 228
2. 귀걸이 234
3. 옥벽 235
4. 팔찌 242
5. 옥관 243
6. 비상옥기 246
7. 칼 형태의 장식 248
8. 장식형 옥패 251
9. 갈고리 형태의 장신구 253
10. 사구통형 옥기 255

도구 261
1. 제사 용구 261
2. 도끼 264

제2부 : 홍산문화와 고대 한민족 
홍산옥기의 사격자무늬와 한반도
1. 무늬의 의미 272
2. 전통무늬의 중요성 273
3. 홍산문화의 무늬 275
4. 요하문명의 사격자무늬 278
5. 홍산옥기에 나타나는 사격자무늬 281
가. 사람 281
나. 신 284
다. 용과 봉황 288
라. 새 294
마. 동물 297
바. 장신구 300
사. 도구 302
아. 기타 304
6. 사격자무늬의 의미 305
7. 사격자무늬의 유래 306
8. 고대 중국에 있어서 사격자무늬 307
9. 고대 한국의 사격자무늬 310
가. 신석기시대 310
나. 고조선 312
다. 부여·진국 313
라. 초기 철기시대 314
마. 원삼국시대 315
바. 신라 316
사. 가야 326
아. 고구려 333
자. 백제 336
차. 기타 삼국시대 340
카. 통일신라 340
10. 사격자무늬의 조형적 특징 342
11. 그 밖에 홍산문화의 무늬와 한반도 343
12. 결론 345

동아시아에서 용과 봉황의 기원
1. 용과 봉황의 의미 347
2. 요하문명에서 처음 나타난 용 348
3. 홍산옥기에 나타나는 용 350
4. 속칭 ‘옥저룡’ 또는 ‘옥웅룡’은‘용’이 아닌 ‘곰’이다 354
5. 용은 곰의 모습을 기초로 만들었다 359
6. 용옥패도 곰의 형상을 기초로 했다 364
7. 고대 한국에 곰토템이 있었다 370
8. 봉황은 한국의 긴꼬리닭을 모델로 만들었다 373
9. 결론 381

참고문헌 382
도판목록 39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박명호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