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 : 『징비록』에 대한 역사적·정치사적 배경과 저술의 가치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 : 『징비록』에 대한 역사적·정치사적 배경과 저술의 가치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장준호, 張俊浩
서명 / 저자사항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 : 『징비록』에 대한 역사적·정치사적 배경과 저술의 가치 / 장준호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카모마일북스 :,   2020  
형태사항
258 p. ; 24 cm
총서사항
책문화학술 ;1
ISBN
9788998204730 9788998204723 (세트)
서지주기
참고문헌(p. 244-248)과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
유성룡,   柳成龍,   1452-1607.   懲毖錄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7494
005 20201201140604
007 ta
008 201126s2020 ulk b 001c kor
020 ▼a 9788998204730 ▼g 94910
020 1 ▼a 9788998204723 (세트)
035 ▼a (KERIS)BIB000015598535
040 ▼a 211040 ▼c 211040 ▼d 211009
041 0 ▼a kor ▼b eng
082 0 4 ▼a 951.902 ▼2 23
085 ▼a 953.0553 ▼2 DDCK
090 ▼a 953.0553 ▼b 2020z6
100 1 ▼a 장준호, ▼g 張俊浩
245 1 0 ▼a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 : ▼b 『징비록』에 대한 역사적·정치사적 배경과 저술의 가치 / ▼d 장준호 지음
246 1 1 ▼a Study of Jingbirok
260 ▼a 서울 : ▼b 카모마일북스 :, ▼c 2020
300 ▼a 258 p. ; ▼c 24 cm
440 0 0 ▼a 책문화학술 ; ▼v 1
504 ▼a 참고문헌(p. 244-248)과 색인수록
600 1 4 ▼a 유성룡, ▼g 柳成龍, ▼d 1452-1607. ▼t 懲毖錄
900 1 0 ▼a Jang, Jun-ho,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53 2020z6 등록번호 1118374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책문화학술 1권. <징비록>을 유성룡이 활동했던 시기의 정치적·사회적 환경과 연계하여 시대의 컨텍스트 속에서 읽어내고, 유성룡이 찬술한 임진왜란 관련 문헌과 <징비록>을 인용한 문헌들을 검토하여, 그의 <징비록> 찬술과 그 사학사적 의미를 구명하였다.

임진왜란기 유성룡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한 <징비록>은 학계는 물론이고 대중에게도 친숙한 자료다. 그간 <징비록>은 임진왜란 연구에 중요하게 활용됐지만, 유성룡에 대한 학술적인 연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장준호 박사는 이 책을 통해 유성룡의 임진왜란기 역할과 <징비록> 찬술, 사학사적 의미를 구명한다.

특히 이 책은 국내 대표 출판전문지 「출판저널」을 발행하고 있는 예비사회적기업 책문화네트워크(대표 정윤희)가 책문화 발전을 위하여 신진 학자들의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마련한 제1회 책문화학술상 수상작이다.

책문화학술상 심사위원회는 "징비록의 저술과 성격, 징비록이 후대에 미치는 영향, 징비록에 대한 사학적 의의 등이 사료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석이 뒷받침되어 연구된 수작으로 본 학술상의 의의를 충족한다."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는 학술적 가치가 크고 독창적인 연구를 한 것으로 본다." "징비록에 대한 역사적인 관점, 출판과 독서에 미친 영향 등이 향후 역사 연구자들에게 큰 관심을 가질 거라 고 본다."고 평했다.

제1회 책문화학술상 수상작!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


이 책은 『징비록(懲毖錄)』을 유성룡(柳成龍)이 활동했던 시기의 정치적·사회적 환경과 연계하여 시대의 컨텍스트 속에서 읽어내고, 유성룡이 찬술한 임진왜란 관련 문헌과 『징비록』을 인용한 문헌들을 검토하여, 그의 『징비록』 찬술과 그 사학사적 의미를 구명하였다.
임진왜란기 유성룡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한 『징비록』은 학계는 물론이고 대중에게도 친숙한 자료다. 그간 『징비록』은 임진왜란 연구에 중요하게 활용됐지만, 유성룡에 대한 학술적인 연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장준호 박사는 이 책을 통해 유성룡의 임진왜란기 역할과 『징비록』 찬술, 사학사적 의미를 구명한다.
특히 이 책은 국내 대표 출판전문지 <출판저널>을 발행하고 있는 예비사회적기업 책문화네트워크(대표 정윤희)가 책문화 발전을 위하여 신진 학자들의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마련한 제1회 책문화학술상 수상작이다.
책문화학술상 심사위원회는 “징비록의 저술과 성격, 징비록이 후대에 미치는 영향, 징비록에 대한 사학적 의의 등이 사료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석이 뒷받침되어 연구된 수작으로 본 학술상의 의의를 충족한다.” “『유성룡의 징비록 연구』는 학술적 가치가 크고 독창적인 연구를 한 것으로 본다.” “징비록에 대한 역사적인 관점, 출판과 독서에 미친 영향 등이 향후 역사 연구자들에게 큰 관심을 가질 거라 고 본다.”고 평했다.

유성룡의 임진왜란기 역할과
『징비록』의 역사적·정치사적 의미


임진왜란은 도요토미 히데요시(豐臣秀吉)가 1587년 시마즈(島津) 세력을 복속시키고 규슈(九州)를 평정한 후 동아시아 정복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일으킨 전쟁이었다. 일본의 일방적인 침략으로 시작된 임진왜란은 조선 건국 후 최대 위기로 이전까지의 역사에서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참화(慘禍)였다.
유성룡은 임진왜란이라는 국가적 위기를 당했을 때 영의정·도체찰사·비변사와 훈련도감 도제조 등을 역임하면서 전란의 한복판에서 활약한 인물이지만, 전란 대비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책임론이 제기되면서 임진왜란 발발 이후 전란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유성룡은 북인들의 탄핵을 받아 실각한 후 고향에서 『징비록』을 기술했다. 유성룡은 『징비록』에서 임진왜란의 원인을 구명하고, 전란의 전개 과정에 따라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실들을 중심으로 찬술하였다. 『징비록』은 내훈적 동기에서 출발하여 전란에 대한 반정적 고찰과 전란책임론에 대한 변핵이 담긴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징비록』은 강목체로 기술된 역사서이다. 강목체는 역사서술의 한 방법으로 편년체의 일종이나 강에 큰 주제를 설정하고 목에 그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사건과 인물에 대한 설명에 있어서 강목체는 대단히 탁월하다. 유성룡은 임진왜란이라는 사건을 주제로 강목체라는 서법을 이용하여 『징비록』을 서술·완성하였다. 따라서 『징비록』은 박상의 『동국사략』과 같은 조선 전기 강목형 역사서 간행의 학적 전통과 16세기 개인 학자들의 야사형 사서 편찬의 흐름 속에서 간행된 강목체 역사서라고 할 수 있다.
해방 이후 초본 『징비록』은 1969년 국보 132호로 지정되었다. 간본 2권본 『징비록』도 번역·간행되었다. 국역서는 유성룡 연구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유성룡에 대한 학계의 관심에 비하면, 『징비록』 자체에 대한 연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저자 장준호 박사는 유성룡이 찬술한 임진왜란 관련 문헌들을 중심으로 고찰하고, 『징비록』이 임진왜란을 연구하는 중요 사료로서 갖는 기사의 신빙성·사료적 가치와 한계점과 『징비록』이 역사서로서 갖는 사학사적 의미를 살펴보았다.

『징비록』이 갖는 사료적 가치와 성격
제1장에서는 『징비록』의 저술 배경을 유성룡의 정치적 활동과 연계하여 살펴본다. 『징비록』을 단순히 징비(懲毖)의 차원을 넘어, 그가 처한 위기의식의 산물로 이해하고, 『징비록』의 저술 체재와 내용 분석을 통해 그 사료적 성격을 살펴본다.
제2장에서는 저자는 임란 사적으로 『징비록』이 어떠한 과정으로 현전하는 체재와 내용으로 구성되었는지 천착한다. 『난후잡록』의 저술 의도와 서지학적 특징을 파악하고, 그 내용을 분석하여 그 사료적 성격을 고찰한다. 이와 함께 다른 친필 자료인 초본 『징비록』과 『난후잡록』의 기사를 비교·검토하여 두 자료의 차이점을 파악해『징비록』의 성립 및 간행 과정을 담았다.
제3장에서는 『징비록』이 후대에 미친 영향에 주목한다. 『선조실록』의 수정 논의 및 그 과정에서 『징비록』이 어떻게 인용되었으며, 그 의미는 무엇인가를 살펴본다.『징비록』이 후대 역사서와 사행록 등과 같은 여러 문헌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가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더 나아가 일본으로 유출된 『징비록』이 일본 학계와 독서계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가를 고찰한다.
제4장에서는 간본 『징비록』의 사학사적 의미를 구명한다. 『은봉전서』를 통해 안방준의 유성룡 비판과 『징비록』 서술 내용의 시비점을 살펴본다. 『은봉전서』를 중심으로 『징비록』·『선조실록』·『선조수정실록』의 관련 기사를 종합적으로 고찰하여, 안방준의 유성룡 비판의 타당성 여부를 파악한다. 또한 『징비록』을 바라보는 서로 다른 평가를 통해 저술 성격을 다양한 측면에서 이해한다.
『징비록』이 임진왜란을 연구하는 중요 사료로서 갖는 기사의 신빙성·사료적 가치와 한계점을 살펴보고, 『징비록』이 역사서로서 갖는 사학사적 의미를 고찰한다. 유성룡이 찬술한 『징비록』에 대한 내용 분석을 통해 그 성립 과정과 후대의 영향을 연동하여 고찰하고, 『징비록』의 사학사적 의미를 파악하기 위해 유성룡이 활동했던 정치적 상황과 그의 개인적 감정과 학맥 등 다양한 상호 관계를 이해한다. 이 책은 독자들이『징비록』이 갖는 사료적 가치와 그 성격을 다각도로 규정할 수 있는 길라잡이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장준호(지은이)

경기도 부천에서 태어나 공주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를 졸업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서강대학교 일반대학원 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경기도 파주 웅지세무대학교 세무행정과에서 한국사 담당교수를 역임하였다. 현재 경찰대·서강대·청운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주요논문과 저서로는 「임진왜란시 朴毅長의 慶尙左道 방위활동」(2010) 「『懲毖錄』의 저술 배경과 이순신·원균에 대한 서술」(2011) 「柳成龍의 『亂後雜錄』의 저술과 史學史的 의의」(2018) 「『懲毖錄』이 후대에 끼친 영향」(2018) 외 「임진왜란기 경주의 동향과 경주부윤 박의장의 전시행정」(2018) 『임진왜란기 慶尙右道 방위의 實狀과 地域의 동향』(2019) 「『軍門謄錄』의 자료적 검토」(2019) 「『懲毖錄』의 사학사적 검토」(2019) 『必通 한국사』(공저, 2014) 『난세에 대처하는 10가지 태도』(공저, 2015)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ㆍ7

머리말 ㆍ12

제1장 『징비록』의 저술과 그 성격
1. 임진왜란기 유성룡의 정치적 활동 ㆍ25
2.『징비록』의 저술 의도 ㆍ40
3.『징비록』의 저술 체재와 내용 분석 ㆍ59

제2장 『징비록』의 성립과 내용 분석
1.『난후잡록』의 판본과 서지학적 검토 ㆍ91
2.『난후잡록』의 저술 의도와 기술 내용 ㆍ97
3. ‘성패지적’에 따른 내용분석 ㆍ104
4. 초본 『징비록』과 『난후잡록』의 비교·검토 ㆍ125
5.『징비록』의 성립 ㆍ139

제3장 『징비록』이 후대에 끼친 영향
1.『선조수정실록』에 수록된 『징비록』 기사의 검토 ㆍ149
2.『징비록』에 대한 조선에서의 영향과 평가 ㆍ160
3.『징비록』의 유출이 일본에 끼친 영향 ㆍ172

제4장 『징비록』에 대한 사학사적 의의
1. 안방준의 유성룡 비판 ㆍ179
2. 유성룡과 『징비록』에 대한 후대의 평가 ㆍ190
3.『징비록』의 사료적 가치 ㆍ203
4. 강목체 역사서로서의 『징비록』 ㆍ228

맺음말 ㆍ234

참고문헌 ㆍ244

색인 ㆍ249

ABSTRACT ㆍ256

관련분야 신착자료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0)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0)
당진시동학농민혁명승전목기념사업회 (2020)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2021)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2021)
부산민주운동사편찬위원회 (2021)
서울역사편찬원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