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실례지만, 이 책이 시급합니다 (1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수은
서명 / 저자사항
실례지만, 이 책이 시급합니다 / 이수은
발행사항
서울 :   민음사,   2020   (2021 8쇄)  
형태사항
266 p. ; 20 cm
ISBN
9788937479946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61-266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2746
005 20211229100827
007 ta
008 201026s2020 ulk b 000c kor
020 ▼a 9788937479946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28.1 ▼2 23
085 ▼a 028.1 ▼2 DDCK
090 ▼a 028.1 ▼b 2020z15
100 1 ▼a 이수은
245 1 0 ▼a 실례지만, 이 책이 시급합니다 / ▼d 이수은
260 ▼a 서울 : ▼b 민음사, ▼c 2020 ▼g (2021 8쇄)
300 ▼a 266 p. ; ▼c 20 cm
504 ▼a 참고문헌: p. 261-266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11183503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5110516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12125530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151352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11183503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5110516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12125530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28.1 2020z15 등록번호 151352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베테랑 외국문학 편집자로 20여 년 넘게 일하면서 오르한 파묵, 조너선 사프란 포어 등 세계적 거장들을 국내에 소개해 온 편집자이자 번역가, 작가 이수은의 독서 에세이가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저자는 책을 만드는 편집자인 동시에 열혈 독자로 살아오면서 읽은 수많은 책들 중 52권을 엄선하여 독자가 다가가기 쉽도록 유머러스하고 위트 넘치는 문장과 구성으로 소개한다.

불안하고 답답한 일상에 지친 당신이
지금 바로 시작할 수 있는 고전 독서 테라피!

여태껏 읽은 독서 에세이 중 가장 유쾌한 책. 이런 실례는 대환영입니다. _장강명(소설가)

읽을 때 우리 안에서 찬란한 빛이 발생한다는 것을, 확고하게 믿는 사람만이 이런 책을 쓸 수 있다. _정세랑(소설가)

읽었던 책이건 혹은 아직 이름만 알고 있던 책이건 그녀의 소개를 벗 삼아 이 환란과 역병의 시대를 견디고 버틸 수 있는 시간들을 만들길 바란다. 내가 바로 지금 그녀의 도움으로 마음에 각인될 어떤 문장들을 읽고 있듯이._변영주(영화감독)


베테랑 외국문학 편집자로 20여 년 넘게 일하면서 오르한 파묵, 조너선 사프란 포어 등 세계적 거장들을 국내에 소개해 온 편집자이자 번역가, 작가 이수은의 독서 에세이가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저자는 책을 만드는 편집자인 동시에 열혈 독자로 살아오면서 읽은 수많은 책들 중 52권을 엄선하여 독자가 다가가기 쉽도록 유머러스하고 위트 넘치는 문장과 구성으로 소개한다.

■ 책을 만들고, 책을 사고, 책을 누구보다 많이 읽는 사람들

편집자란 어떤 사람인가. 책을 만드는 사람이다. 1) 기획 아이디어를 떠올려 그에 맞는 저자를 섭외하거나 저자가 쓴 원고를 발굴하고, 2) 원고를 교정 교열하고, 3) 책의 내용에 걸맞은 표지를 만들기 위해 디자이너와 손발을 맞추면서, 완성도 있는 한 권의 책으로 묶어내는 데 필요한 모든 일을 하는 사람이다. 따라서 편집자란, 숙명적으로 책을 좋아하고 많이 읽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다.

편집자들은 책을 많이 사는 걸로 유명하다. 모 인터넷 서점에서는 매해 본인이 산 책을 집계하는 통계치를 제공하는데, 평균적으로 편집자들의 책 구입량은 당사자가 사는 지역 상위 5% 안에 무리 없이 든다. 새 책을 펴낼 때, 편집자들은 농담을 나눈다. “이거 또 우리끼리만 사보는 것 아냐?”지진이 나면 책에 깔려 죽을지도 모른다는 불안, 이사 견적을 낼 때마다 책장에 들어찬 책을 보고 기겁하는 이삿짐센터 사람들의 반응도 예사다.

하지만, 사둔 책을 정작 다 읽는 편집자도 그리 흔치는 않다. “내가 책을 샀으면 됐지, 읽기까지 해야 해”라는 농담이 존재할 정도다. 그런데 많고 많은 이 책부자 편집자들 중에서 실제로 산 책을 정말 많이 ‘읽기까지 하는’편집자를 꼽으라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이수은이다.

■ 연애가 폭망할 때, 통장 잔고가 바닥일 때, 사표를 쓰고 싶을 때
우리에겐 ‘이 책’이 시급하게 필요합니다!


20여 년 넘게 편집자로 일하면서 수백여 권의 책을 만들고, 책과 독자 사이에 다리를 놓아 온 저자 이수은은 독자들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안다. 책 한 권 사기도 쉽지 않지만, 실제로 책장을 펴서 읽기 시작하는 게 바쁘고 지친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 얼마나 피곤하고 힘든 일인지를. 그래서 저자는 제안한다. 일상의 어느 특정 순간, 울분이 가슴속에 마구 차오를 때, 사표를 던지고 회사를 뛰쳐나가고 싶을 때, 연애가 망해 버렸을 때, 모든 걸 다 접고 새로 시작하고 싶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을 때, 그런 때 ‘이런 책’을 펼쳐보면 어떠냐고.

사표를 던지고 싶다? 그렇다면 실제로 사표를 던지고 자신의 꿈을 찾아 나선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들어보자(서머싯 몸의 『달과 6펜스』). 그런데 당신은 왜 사표를 쓰고 싶어졌는가? 자신을 잊고 너무나 헌신적으로 살아온 나머지 자신이 아닌 뭔가가 돼 버린 건 아닌가?(카프카의『변신』) 정말 사표를 쓰고 싶다면, 지금이 찬스다. 이 방대하고 위대한 책을 읽으며 나의 각오가 그만큼 단단하고 의미 있는지 점검해 보자(빅토르 위고의『레미제라블』).

물론, 진짜로 그런 상황에 처했을 때만 저자가 권하는 책을 읽어야 하는 건 아니다. 이런 상황이 찾아왔을 때 나에게 위안과 힘을 줄 수 있는 어떤 책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것만도 어딘가. 독서를 어려운 행위, 각오와 동기부여가 필요한 고통스러운 과업으로 여겨온 독자가 있다면, 저자의 위트 있고 유머러스한 안내에 따라 그냥 어깨의 힘을 빼고 책과 마주하면 된다.

■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부터 정세랑의 『옥상에서 만나요』까지
당신의 상황과 유형에 맞는 독서 테라피!


저자가 소개하는 52권의 책은 태고의 고전인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로부터 시작하여 19세기와 20세기를 아우르는 명작들과 SF 소설, 최근 부커 상 수상작인 『밀크맨』과 노벨 문학상 수상작 『방랑자들』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하고 중요하다. 문학뿐 아니라 『엘러건트 유니버스』 『수학의 확실성』 같은 과학책과 『논어』 『아라비안나이트』 등의 일견 하드한 책들이 지닌 의외의 ‘유용함’과 ‘아름다움’도 깨닫게 된다.

삶이 힘들고 지칠 때 우리를 붙잡아 주는 튼튼한 닻과 같은 고전 문장들은 넘치게 많으나, 거기까지의 진입 장벽은 너무나 높다. 또한, 친근한 언어로 고전 독서에 대한 흥미를 이끌어 내려는 책은 많지만, 그 진수까지 꼭꼭 씹어 새기는 알찬 사유와 충실한 구성의 독서 에세이는 의외로 흔치 않다. 이수은의 『실례지만, 이 책이 시급합니다』는 ‘제목만 들어도 어깨가 움츠러드는 고전들을 이토록 즐겁게’(소설가 장강명) 소개할 뿐 아니라, ‘당신에게 꼭 필요한 운명적 책을 어디서 찾을 수 있을지, 예상치 못한 방향을 가리키는 화살표로 기능한다.’(소설가 정세랑). 이제, 작가가 가리키는 방향에서 ‘이 환란과 역병의 시대를 견디고 버틸 수 있는 시간들을’(영화감독 변영주) 함께 만들어 가 보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수은(지은이)

조화와 우아가 나에게 가장 모자라는 덕목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언제부터 알았는지 기억나지 않을 만큼 일찌감치 알았다. 비록 황금비율의 신체는 타고나지 못했더라도, 언행을 삼가고 마음 씀씀이를 바르게 하여 품격 있는 인간이 되고자 정진할 수도 있겠건만, 바로 그 말투와 행동거지가, 그리고 무엇보다 마음이 내 뜻대로 조절이 안 됐다. 일희와 일비의 극렬한 파동운동 속에서 매사가 너무 좋거나 너무 싫어서 도대체 중간이라는 게 없었다. 양철통 같은 마음과 그 안에 담긴 모난 자갈들 같은 생각이 나를 이루는 요체라는 인식은 스스로를 비판적으로 바라보게 했다. 그래서 고전을 읽으며 깊은 감동을 느꼈다. 그걸 쓴 사람들과 그들이 그려낸 인물들이 모두 나와 별반 다르지 않은 마음으로 저마다 자기 시대를 힘껏 살다 갔다는 사실을 일깨워주기 때문에. 내 마음이 아름다움의 고전적 정의와 들어맞는 부분이 단 3.03센티미터(한 치)도 없기 때문에, 조화롭고 우아한 것들을 이렇게나 사랑스러워할 수 있는 거라고. 뒤끝 있는 인간, 편애하는 인간, 불만 있는 불완전한 인간. 고전은 이런 나를 괜찮아 하는 법을 알려주었다. 하지만 이게 또 부작용이 있어서, 요즘은 부족한 나를 너무 많이 괜찮아 하다보니 뻔뻔해지는 것 같아 다시 새로운 교훈을 찾아 나서고 있다.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하고 출판사에 입사, 퇴사를 희망하는 편집자로 22년 동안 일했다. 지은 책으로 『실례지만, 이 책이 시급합니다』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마음만으로는 안 되는 일

가슴속에 울분이 차오를 때는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울분』 『일리아스』 13

사표 쓰기 전에 읽는 책
『달과 6펜스』 『변신』 『레미제라블』 26

통장 잔고가 바닥이라면
『마담 보바리』 『죄와 벌』 32

왜 나만 이렇게 되는 일이 없는가
『태평천하』 『이름 없는 주드』 『다섯째 아이』 38

용기가 필요합니까-세 가지 용기에 관하여
『모두 다 예쁜 말들』 『폭풍의 한가운데』 『우울과 몽상』 49

2부 괜찮다고 말하지 좀 마요

자존감이 무너진 날에는
『설국』 『햄릿』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65

사람들과 어울리기가 힘듭니다
『필경사 바틀비』 『돈키호테』 72

이 길이 아닌 것 같다고
『파우스트』 『고도를 기다리며』 81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하지
『제5도살장』 『카탈로니아 찬가』 91

금요일인데 약속이 없어서
『인간 종말 리포트』 『홍수』 『미친 아담』 103

3부 연결되어 있다는 것

남 욕이 하고 싶을 때
『인간 실격』 『밀크맨』 『위대한 개츠비』 115

다음 연애는 망하지 않도록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126

싸우러 가기 전에 읽어 둘 책
『저물녘 맹수들의 싸움』 『소크라테스의 변론』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133

가출을 계획 중인 너에게
『호밀밭의 파수꾼』 『고리오 영감』 『이방인』 145

명절에 책 읽는 인간
『논어』 『자기만의 방』 『풀하우스』 153

4부 별일 없어도 읽습니다

시간이 아깝다고 느껴진다면
『남아 있는 나날』 『야간비행』 『엘러건트 유니버스』 165

긴 여행을 떠날 때 가져가겠어요
『방랑자들』 『수학의 확실성』 187

선베드에 누워서
『넌 동물이야, 비스코비츠!』 『라쇼몬』 205

장마철에 읽는 책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장마』 211

불면증에 추천합니다
『삼국유사』 『아라비안나이트』 또는 『천일야화』 『선과 모터사이클 관리술』 216

5부 지금까지 실례 많았습니다

폭설로 고립되었다면 이 책
『흰눈 사이로 달리는 기분』 『좀머 씨 이야기』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 231

새로 시작하고 싶어요? 그럼,
『옥상에서 만나요』 247

작가의 말 255
참고 도서 261
인용 허가 267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광복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