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시나리오 쓰고 있네 : 황서미 에세이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황서미
서명 / 저자사항
시나리오 쓰고 있네 : 황서미 에세이 / 황서미
발행사항
서울 :   씽크스마트,   2020  
형태사항
236 p. ; 22 cm
총서사항
스토리인 시리즈 ;05
ISBN
978896529247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1972
005 20201014160654
007 ta
008 201013s2020 ulk 000c kor
020 ▼a 9788965292470 ▼g 03810
035 ▼a (KERIS)BIB000015678177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황서미 시
100 1 ▼a 황서미
245 1 0 ▼a 시나리오 쓰고 있네 : ▼b 황서미 에세이 / ▼d 황서미
260 ▼a 서울 : ▼b 씽크스마트, ▼c 2020
300 ▼a 236 p. ; ▼c 22 cm
440 0 0 ▼a 스토리인 시리즈 ; ▼v 05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황서미 시 등록번호 1118344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황서미 시 등록번호 1513521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황서미 시 등록번호 1118344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황서미 시 등록번호 1513521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스토리인 시리즈의 다섯 번째 책이다. 건강하게 오랫동안 ‘세상에 돈 되는 글’은 다 쓰며 살기를 소망하는 작가 황서미가 자신이 걸어온 인생 궤적을 돌아보며, 그 사이 알알이 빛나는 에피소드만을 골라내었다.

다섯 번이나 결혼과 이혼을 반복하게 된 이야기는 물론이고 수녀원에 들어갔다가 몰래 포도주를 훔쳐 마시던 것이 걸려 퇴소하게 된 이야기, 국내에 딱 하나만 존재하는 ‘치킨 대학’에서 일했던 이야기, 소주와 수면제를 번갈아 먹으며 자살을 기도했지만 생각보다 소변이 많이 마려워서 ‘숨 쉰 채 발견’된 이야기 등……

결코 평탄치 않았던 길을 걸어온 작가 황서미. 그렇지만 그는 특유의 유머를 곁들여 자신의 인생 궤적을 시나리오 쓰듯 새롭게 그려낸다. 생각 없이 웃고 싶을 때, 하지만 어쩐지 허전한 웃음은 반갑지 않을 때 <시나리오 쓰고 있네>를 펼쳐보자.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어쩐지 정겨운 한 여성이 나타날 테니까.

작가 황서미, 자택에서 숨 쉰 채 발견!

여기, 평탄치 않은 궤적을 걸어온 여성이 있다. 그야말로 듣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시나리오 쓰고 앉았네” 하고 딴죽을 걸어야만 할 것 같은 인생역정. 하지만 여성은 그런 말에 전혀 기죽지 않는다. 오히려 그럴 때마다 순진하게 쪽박난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각설이 타령 하듯 흔들며 마음을 털어놓는 여자. 그게 바로 작가이자 인간 황서미다.

작가 황서미를 한 마디로 설명한다면 무어라 말하는 게 좋을까? 결혼 다섯 번 한 여자?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아들 ‘만두’와 함께 살아가는 엄마? “탈모는 병이 아닙니다”라는, 탈모약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카피를 탄생시킨 카피라이터? 술을 마시다 마시다 못해 파란 물을 토해본 적이 있는 알코올홀릭? 수녀원에 들어갔다가 <사운드 오브 뮤직>의 마리아 수녀 못지않게 천방지축 사건을 일으키다 퇴소한 종교인? 그 어느 것도 황서미를 완벽하게 설명할 수는 없다.

이렇게 들으면 비극적인 인생을 살아왔다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시나리오 쓰고 있네>는 결코 비극적이지 않다. 황서미는 오히려 자신의 유머러스한 이야기를 풀어내며 독자들에게 편안한 웃음을 유도한다. 옆에서 끊임없이 재잘대지만 마냥 미워할 수 없는, 어쩐지 마음이 가는 사람, 그가 황서미다. 황서미 특유의 유머를 섞여 있는 이야기는 오히려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그것은 글에 꾸밈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포장하고자 하는 욕구도 없다. 지지부진한 신세타령도 없다. 그저 그를 둘러싼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만이 존재할 뿐이다.

추천사를 쓴 우석훈 박사는 황서미 작가의 글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한다. “황서미의 글에는 가볍거나 무겁거나, 그런 코미디만 있는 것은 아니다. 남편을 ‘아저씨’라고 부르는 딸 그리고 아직도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자폐아 아들의 삶을 보다 보면 우는 것도 미안할 정도로 먹먹한 감정 한 구석이 밀려든다. 그러나 그녀는 그 감정을 오래 붙들고 있게 놔두지 않는다. 한국 영화에서 단골로 사용하는 신파가 시작될 지점이면 그녀는 정색을 하고 글을 꺾고 다른 코미디의 흐름을 탄다. 코미디의 천재인 그녀는 독자가 신파 속에서 궁상 떠는 걸 아주 싫어하는 것 같다. “웃으세요, 웃으세요, 이건 웃기기 위한 소재일 따름입니다”, 그녀가 만드는 웃음의 파도는 이어진다.”

그렇다. 황서미는 ‘웃음의 별’ 아래에서 태어난 사람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자신의 인생을 이토록 유쾌하게 엮어서 책으로 내놓을 수 있었으리라.
세상에 돈 되는 글은 다 쓰며 살고 싶다는 사람, 나이 들어서도 오래오래 맛있는 소주 두 병씩 딱딱 까서 마시고 싶다는 사람, 한번 더 사랑이 온다면 최선을 다해 껴안고 싶다고 다짐하는 사람. <시나리오 쓰고 있네> 인간 황서미의 매력에 빠져보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황서미(지은이)

1999년, 조그마한 광고 대행사 카피라이터로 처음 회사 생활을 시작했다. 그 뒤 강산이 대충 두 번이 바뀌는 동안 직업이 수없이 바뀌었고 현재는 이름 없는 고스트 라이터로 작업 활동을 하다 드디어 앞에다가 떡 하니 이름을 걸고 낸 첫 에세이가 나오기를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다. 이제는 ‘작품 활동’을 하고 싶은 것이 바람이며, 건강하게 오랫동안 ‘세상에 돈 되는 글’은 다 쓰며 살기를 소망한다. #음식 나의 사랑 만두. 회. 김밥. 이 밖에 먹는 행위 혹은 먹을 것에 대한 글, 푸드 다큐멘터리는 내 영혼마저 살찌우는 양식이다. #술 다 쓰러져가는 초가집 같던 나를 일으켜준 것은 바로 술이었다. 아침에 일어나면 ‘아, 오늘 또 시작됐네’ 하며 한숨을 짓던 중증 생활형 우울증 환자였던 자가 하루하루 버틸 수 있었던 바는 바로 매일 저녁 치러지는 음주. 하루를 마감하는 고귀한 의식과도 같다. 알코올의 노예, 알코올중독이 아닌 진정한 알코올리스트로 거듭나기 위해 오늘도 운동을 한다. 오래오래 나이 들어서도 맛있는 소주 두 병씩 딱딱 까서 마시자! #사랑 10대 시절부터 사랑은 나의 가장 커다란 화두였다. 사랑을 잃을까 두려워 늘 전전긍긍했던 마음은 이루 말할 수 없이 고약했다. 좋은 데를 가도, 근사한 음식을 먹어도 백 프로 완벽하게 기쁜 상태가 아니었다. 사랑하는 이들은 늘 내 곁을 지켜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5년, 몰래 했다가 시시하게 꺼져버린 사랑을 마지막으로 마치 지렁이와도 같이 암수 한몸, ‘자웅동체’가 되는 경지에 이르게 된다. 만족스럽다. 이 상태 좋다! 드디어 나는 좋은 데를 가면, 근사한 음식을 먹으면 백 프로 완벽하게 기쁠 줄 아는 몸이 되었다. 삶을 마감하기 전 한번 더 사랑이 온다면? 얼마든지! 최선을 다해 껴안으리라.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_ 황서미의 글, 웃지 않을 수가 없다!
프롤로그_ Respect you, 니가 뭘 하든 간에

제 1장. 콜 미 바이 유어 네임_사랑 그 몹쓸……
그대 이름은 하객 알바
너의 당당함을 영원히 사랑할 수 없었어
사랑, 그 거룩한 저항
도쿄에서 길을 잃다 -소피 칼의 『시린 아픔』을 읽으며
곰신 오브 레전드
부부의 세계-작은 옹녀 비긴즈

제 2장. 혐오스런 황서미의 일생
놓쳐버린 아들의 소년기
침묵은 가장 끔찍한 아우성이라는 것을
나를 절대로 때리지 말라
여자, 의문의 1패
완벽한 타인

제 3장. 시스터 액트_수녀원에 있다가 나오셨다구요?
첫날, 예수님이 남자라서 그나마 버틸 만했습니다
에덴동산에 헬게이트 열렸네
수녀원을 박차고 나오심을 묵상합시다

제 4장. 내일을 향해 쏴라
탈모는 병이 아닙니다 -카피라이터
퀸가로 살아남는 법 -면세점 에이전시 직원
수상한 고객들-보험설계사
왜 이래, 나 치킨 대학 나온 여자야 -프랜차이즈 닭 회사 수퍼바이저
휴먼, 나는 야설 교정 알파고입니다
나, 너희한테 말 시켜도 되니? -생과일 주스 가게 알바
널 사랑하지 않아. 너도 알고 있겠지만 -영어 유치원 선생님
도대체 작가는 언제 되는 건가요?

제 5장. 굿’바이_이승 to 저승 익스프레스
『술통』 장승욱 님을 기리며
멋쟁이 105호 아주머니의 라일락엔딩
너 생각하며 썼어, 임마 -풋사랑을 기억하며
자택에서 숨 쉰 채 발견
할매가 니 굶기지는 않으신단다
미혼모는 없어, 엄마일 뿐이지
대신 울어주는 여자, 곡비
꿈의 궁전으로 오세요 -시인을 기리며

제 6장. 미스 리틀 선샤인_콩가루 가족의 여행길
엄마와 딸, 이인삼각 인생 달리기
그냥 엄마가 주는 대로 먹어라
아들 만두, 지구별에 놀러온 아이
가자, 장미 목욕탕으로
엄마가 아이에게 이슬이 내릴 때

에필로그_ 나를 자극해준 여러분께 감사 _ 23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