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숙종조 인쇄 출판과 서적문화

숙종조 인쇄 출판과 서적문화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강명관, 姜明官
서명 / 저자사항
숙종조 인쇄 출판과 서적문화 / 강명관 지음
발행사항
성남 :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20  
형태사항
211 p. ; 23 cm
총서사항
장서각한국사강의 ;14
ISBN
9791158666118 9791186178072 (세트)
일반주기
총서명이 '장서각조선사강의'에서 '장서각한국사강의'로 바뀌었음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10-211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51563
005 20201006132654
007 ta
008 201006s2020 ggk b 000c kor
020 ▼a 9791158666118 ▼g 94910
020 1 ▼a 9791186178072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 ▼a 070.509519 ▼2 23
085 ▼a 953.05 ▼2 DDCK
090 ▼a 953.05 ▼b 2015z13 ▼c 14
100 1 ▼a 강명관, ▼g 姜明官
245 1 0 ▼a 숙종조 인쇄 출판과 서적문화 / ▼d 강명관 지음
260 ▼a 성남 : ▼b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c 2020
300 ▼a 211 p. ; ▼c 23 cm
440 0 0 ▼a 장서각한국사강의 ; ▼v 14
500 ▼a 총서명이 '장서각조선사강의'에서 '장서각한국사강의'로 바뀌었음
504 ▼a 참고문헌: p. 210-211
536 ▼a 이 책은 2015년도 한국학중앙연구원 21세기 장서각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740 2 ▼a 장서각조선사강의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 2015z13 14 등록번호 1118341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 2015z13 14 등록번호 1513516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 2015z13 14 등록번호 1118341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 2015z13 14 등록번호 1513516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숙종조에 사족체제가 다시 보유하게 된 서적의 인쇄·출판 시스템과 하드웨어는 세계적으로 그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이러한 성과는 자유롭고 활발한 새로운 사유를 담은 서적의 제작으로 연결되지 못한 채 영조와 정조 시대에 가서야 보다 풍부한 서적문화의 개화가 가능했다. 이 책에서는 숙종시대가 갖는 인쇄 출판과 서적문화의 특징은 무엇이며, 이러한 한계가 나타난 이유는 무엇 때문인지 살펴본다.

책의 생산과 유통은 역사 일반에 관련된 문제인 동시에 지식사·사상사와 긴밀하게 연관된다. “어떤 책을, 어떤 주체가, 어떤 방식으로 생산하는가?”라는 물음은 특정 지식과 사상의 생산 의도를 묻는 것이다. 책의 유통을 엄밀히 고찰하는 것은, 지식과 사상의 유포 이면에 있는 권력의 문제를 밝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넓게 말해, 책의 생산과 유통을 따지는 것은 한 사회의 성격을 추궁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조선의 서적문화사에서 숙종조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사족(士族)이 국가를 이끌었던 조선에서 책은 이들의 의도에 따라 생산되고 유통되었다. 조선이 끝날 때까지 책의 인쇄, 출판, 생산, 유통 등 거의 모든 문제의 결정권은 사족이 장악하고 있었다. 비록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인한 엄청난 피해와 예송, 환국 등 내부적인 큰 진통을 겪으면서도, 조선의 사족체제는 이후 3세기 동안 유지되었다. 사족 체제에 봉사하는 서적문화는 조선시대 전 시기에 걸쳐 그 기본적인 성격이 변하지 않았고, 숙종조의 변화도 이러한 기본적 성격 위에서의 세부적 변화였다. 당시의 정국 변화는 사족을 지역별로 정치권력에서 배제하는 과정이었고, 여기서 등장한 경화세족의 존재와 당쟁은 숙종조 나아가 조선 후기 서적문화를 간섭하였다. 숙종조에 사족체제가 다시 보유하게 된 서적의 인쇄·출판 시스템과 하드웨어는 세계적으로 그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이러한 성과는 자유롭고 활발한 새로운 사유를 담은 서적의 제작으로 연결되지 못한 채 영조와 정조 시대에 가서야 보다 풍부한 서적문화의 개화가 가능했다. 숙종시대가 갖는 인쇄 출판과 서적문화의 특징은 무엇이며, 이러한 한계가 나타난 이유는 무엇 때문인지 살펴보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강명관(지은이)

부산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후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부산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조선 후기 서울의 도시적 분위기에서 활동했던 여항인의 역사적 실체와 문학을 검토해 한문학의 지평을 넓혀 독자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지은 책으로 《허생의 섬, 연암의 아나키즘》, 《독서한담》, 《조선에 온 서양 물건들》, 《조선시대 책과 지식의 역사》, 《그림으로 읽는 조선 여성의 역사》, 《조선 풍속사》(전3권), 《열녀의 탄생》, 《책벌레들 조선을 만들다》, 《조선의 뒷골목 풍경》, 《조선 후기 여항문학 연구》, 《공안파와 조선 후기 한문학》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을 내면서

1장 시대 배경

2장 임진왜란 이후 인쇄 출판 시스템의 복구과정
1. 중앙의 인쇄 출판 시스템 복구
2. 복구된 서적들

3장 숙종조 서적 인쇄와 출판 서적
1. 인쇄의 하드웨어, 숙종조의 금속활자
2. 서적의 간행 기획
3. 활자로 찍은 책의 성격
4. 지방에서 찍은 책

4장 숙종조 서적의 수입
1. 정세의 안정과 서적 수입
2. 국가 차원의 수입
3. 민간 차원의 수입
4. 구입한 서적의 실례

5장 숙종조의 당쟁과 서적

6장 끝맺음

참고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

서대문형무소역사관 학술심포지엄 (2021)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21)
국립김해박물관 (2021)
어반플레이. 편집부 (2021)